흙수저갤 아빠가 너무 똑똑해서 울었던 이야기.txt

a_wc06375002_3a18961e7a25808261df6cb95b12054f11a6f73c.jpg

 

좀 전에 아빠랑 통화하고서 그냥 갑자기 생각나서 써본다.

 

우리 아빠는 고등학교를 중퇴하셨다. 집안형편이 도저히 안돼서 자퇴하시고 돈을 벌기 시작하셨다.

 

하지만 학력이랑 별개로 성품은 좋으셔서 집은 가난했지만 나도 삐뚤어지지 않고 자랐다.

 

어릴 때 이런 일이 있었다. 내가 초등학교 2학년 때 친구가 학교에 큐브를 가져왔다. 정육면체 색깔 맞추는 그 큐브 다들 알지?

 

그런 장난감을 처음 본 나는 호기심이 생겨서 빌려달라하고 호기심에 맞춰보는데, 그 친구가 자기는 못맞추겠다면서

 

나보고 그냥 가지라고 줬다. 그 친구 생각엔 또래들 중에서 조금 똑똑했던 내가 맞출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던 것 같은데

 

나도 잘 못맞추겠더라. 한면 정도 맞춘 다음 잘 모르겠다하고 가방에 넣었다.

 

그리고 학교 끝나고 집에 갔는데 우리집엔 아직 컴퓨터가 없어서 집에 있으면 별로 할 일이 없었다.

 

난 나가서 노는 것도 별로 안좋아해서 집에 몇권 있는 책이나 읽으면서 만화 할 때까지 시간을 떼우고 있었는데

 

갑자기 가지고 온 큐브가 생각나서 다시 만지작거렸다.

 

근데 그 때 집에 아빠도 있었거든? 낮이었지만 그 날은 일이 없어서 집에서 쉬고 계셨는데 내가 큐브를 가지고 노는걸 보더니 나한테 오셨다.

 

그러더니 "이거 어디서 난거니?"하고 물어보셨지. 아빠 생각엔 사준 적도 없는 장난감을 가지고 놀고 있으니까 내가 혹시 훔치기라도 했나 걱정되셨었나본데

 

학교에서 있었던 일을 말하니까 "그렇구나"하셨다. 그러면서 아빠도 호기심이 동하셨는지 어떻게 하는거냐고 물어보셨다. 난 설명해줬지

 

이리저리 돌릴 수 있는데 모든 면이 각각 같은 색깔로 맞춰지면 된다...

 

설명하면서 나는 계속 맞춰보는데 역시 잘 안됐고, 아빠는 그걸 계속 옆에서 구경하고 계셨어.

 

그러다가 조심스럽게 말씀하시더라 "아빠가 해봐도 될까?"라고

 

큐브가 닳는 것도 아니고 내가 해봤자 못맞출 것 같아서 그러세요하고 드렸다. 그리고 아빠가 이리저리 슥슥 돌리는데

 

그게 신기하게도 맞춰지더라. 너무 신기해서 다 맞춘 큐브를 다시 섞은 다음 또 드렸는데 계속 잘맞추시는거야.

 

근데 그때는 그냥 너무 어려서 그냥 감탄만 하고 끝났다. 내가 운 일은 한참 뒤였다.

 

난 보드게임을 좋아했고 그 중에서 체스를 잘했다.

 

본격적으로 파고들면서 한 건 아니지만 그래도 똑똑한 애들만 온다는 고등학교랑 대학교를 거치면서 나보다 체스를 잘하는 사람은 없었어.

 

전역 후엔 흥미가 떨어져서 안했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실력엔 자신이 있었다.

 

내가 27살 때, 집에서 독립을 하려고 내 방을 정리하는 날이었다. 구석에 있던 물건들 꺼내면서 버릴 것과 가져갈 것을 분류하는데

 

마지막으로 체스판이 하나 나오더라. 어차피 잘 두지도 않는데 버릴까하다가 아까워서 가져가기로 했다.

 

정리를 다하고 내 방에 누워서 스마트폰을 보는데 (그날은 토요일이었다.) 아빠가 오시더니 정리 다했냐고 물어보시더라.

 

그래서 "응 방금 다했어"하고 대답했다. 그 날은 아빠가 좋아하는 야구 경기도 없어서 심심하신 눈치셨다.

 

아빠는 내가 정리한 물건들을 살펴보시다가 체스판을 보고 꺼내시면서 "이거 체스 아빠 알려주면 안돼?" 하셨다.

 

난 별로 심심한건 아니었지만 아빠가 심심해보이셔서 알겠다고 했다.

 

장기를 알고계셔서 룩은 차랑 같다. 나이트는 마랑 비슷한데 약간 다르다 이런 식으로...

 

그렇게 체스를 몇판 뒀는데 당연히 내가 이겼다. 아빠는 지셨지만 재밌었는지 더 연습할테니 또 두자고 하셨다.

 

대충 두 달 정도 뒤에 부모님이 내가 혼자 사는게 궁금하셔서 자취방에 오셨다.

 

그날은 야구장 가서 같이 야구를 보고, 저녁도 사드렸는데 부모님이 하루 자고가면 안되냐고 하셔서 집에 같이 왔다.

 

자기 전에 내 방에 있는 작은 tv로 드라마를 보는데 아빠는 재미가 없으셨는지 갑자기 체스를 두자고 하시더라.

 

그래서 체스판을 가져와서 뒀는데 정말 쪽도 못쓰고 졌다. 이젠 나보다 압도적으로 잘하시더라.

 

어디서 그렇게 연습했냐고 물어보니까 스마트폰 어플로 연습했다고 말씀하셨다.

 

계속 둘수록 실력차가 너무 현격해서 도저히 못두겠더라고. 그래서 세판 두고 "아 못이겨~"하고 기권했다.

 

그걸 보고 아빠가 "아빠 잘두니?"하고 물어보는데, 그 때 진짜 뜬금없이 눈물이 나더라.

 

어릴 때 큐브 맞추시던 일도 생각나면서, 진짜 똑똑하신 분이고, 누구보다 학교를 계속 다니고 싶으셨을텐데...

 

집안이 어려워서 어릴 때부터 막노동하시고, 나 낳은 뒤엔 내 뒷바라지도 해주시고...

 

그런거 하나하나 다 생각나니까 아빠가 불쌍하기도 하고 고맙기도하고.. 도저히 눈물이 안멈추더라.

 

엄마랑 아빠 두 분 다 내가 우는 이유를 아셨는 지 엄마는 "이제부터 너가 효도하면 돼~"하시고 아빠는 그냥 허허 웃으셨지..

 

그냥 뭐.. 그런 일이 있었다고. 갑자기 생각나서 써봤다

 

 

 

https://m.dcinside.com/board/sc/351247

 

153개의 댓글

2021.10.28

글 읽고 살짝 찔끔할뻔했네.

우리 아들래미 8살인데 처음에는 1면만 맞추더니 지금은 2면 맞추더라 난 도저히 못하겠던데..

0
2021.10.29
@정티

아들 똑똑하네

사실 큐브 맞추는건 공식대입이라 암기과목임

근데 6면을 맞추는과정중에

2면만 맞추는 과정은 없음

오로지 자기힘으로 맞췃다는건데 어떻게보면 공식써서 6면 맞추는거보다 어려운거다

머리 진짜 좋은거

다만 아들방식으로 하면 6면 못맞춰서 스트레스 받을수도있으니까 큐브영상 같은거 보여주면서 가르쳐줘도 좋겠다

나는 어렸을때 다뜯었다

0
2021.11.02
@야토

안그래도 2면까지만 맞춰놓고 잠시 머리 식히는중 같네요. 아침부터 기분좋은 댓글이라 넘나 좋음 ㅎㅎ

1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자살밈에 안절부절한 분들 20 모스코스 22 33 분 전
싱글벙글 일본 역사 간단하게 요약.jpg 12 지금은몇시섹시흥분 22 40 분 전
우리가 비록 태어난 날은 다르지만 11 YAGOO 31 55 분 전
배틀필드 2042 현재상황 31 트리오브세이비어 25 1 시간 전
싱글벙글 행운의 강아지.jpg 12 지금은몇시섹시흥분 34 1 시간 전
[좃됨]내일 아침 9시 직장인들 화장실 붐비는 이유.jpg 31 보추어파이터2 38 1 시간 전
의외로 악마의 최측근이었지만 처벌받지 않은 사람 33 기여운걸조아하는사람 50 2 시간 전
연애상담 게시판 근황.jpg 8 실버는언제탈출 50 2 시간 전
나스닥 투자자들 현재 [힐링] 하는중 38 네슬퓨랖 39 2 시간 전
워해머) 스페이스 마린도 사람이야 사람! 18 게임을할거에요 36 2 시간 전
주식치유에 점점 미쳐가는 커뮤니티들 24 연구소인건비루팡 44 2 시간 전
네덜란드 남자가 알고 있는 한국어.jpg 24 황근출 50 2 시간 전
개붕이 편의점 알바하다가 조리돌림당함 35 코낸내 47 2 시간 전
응~ 모솔이라고 계속 놀려봐 ~ 50 윤간월종신 53 3 시간 전
아파트 무단투기+재물손괴+층간소음 빌런 39 진혜윤 39 3 시간 전
코인으로 8천 먹기 직전이다 69 피터버핏 40 3 시간 전
ㅇㅎ) 소고기 같은 거 싸게 살 수 있는 방법 없냐 74 슈카월드 40 3 시간 전
스압)) 중고차 허위매물 레전드 35 나한테만그래 49 3 시간 전
ㅇㅎ) 구미호가 정기 빨아먹는 만와 36 dENEb 53 3 시간 전
드디어 미쳐버린 미국주식 갤러리 32 이가탄탄이가탄 84 3 시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