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reddit 괴담] 죄책감 (by u/sugar-soad)

 

원글 출처: https://www.reddit.com/r/shortscarystories/comments/p3mryk/guilt/

 

 

 

그 사건 이후로 나의 결혼생활은 완전히 달라져버렸다.

 

아내는 마음의 문을 닫고 줄곧 침대에 누운 채로 지내고 있다.

 

기운을 차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지만 그녀는 날 무시할 뿐이다.

 

 

 

상담센터에 데려가보기도 했다.

 

하지만 그녀는 같은 곳에 두 번 이상 가는 걸 거부했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고나면 자기 멋대로 자신을 평가하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했다.

 

 

 

대부분의 친구들도 그녀와 거리를 두었다.

 

계속해서 영문 모를 이유로 폭언을 퍼부었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친구들에게 사정을 설명했고 모두 그녀의 정신상태를 걱정했다.

 

 

 

오늘 저녁 퇴근하고 집에 돌아왔을 때 욕조에 누워있는 그녀의 몸을 발견했다.

 

벽에는 자신의 피로 용서해 줘라는 말을 휘갈겨 남겨놨다,

 

그녀는 음주운전으로 자신의 어린 쌍둥이 아이들을 죽여버린 자신을 결코 용서할 수 없었다.

 

나는 자리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며 바랐다.

 

내가 용기를 가졌었다면...

 

그래서 말할 수 있었다면...

 

 

 

 

 

운전한건 나였고 술에 취한 그녀를 운전석에 옮겨놨을 뿐이라고 말이다.

 

 

 

번역: 개붕쿤

5개의 댓글

2021.09.08
0
2021.09.08

충격적이네

0

임신했는데 기억을 못할 정도로 술을? 그리고 남편과 함께 술을 먹고 음주운전하게 둔 스토리? 흠..

0
2021.09.11
@주작인데또속냐

쌍둥이 아이들을 죽였다고만 나와 있지 임신한 상태였다는 말은 없지 않음?

남편이 애들을 치어버리고 아내를 운전석에 옮겨놓았다는 얘기같은데

0
@베타톰캣

그러면 외국은 애들을 혼자 방치 못하니 어린 쌍둥이 아이들이 차에 타고 있었겠다. 어쨌든 누가 운전했든 음주운전이겠군

1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240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사이타마 애견가 연쇄 살인 사건의 전말. 그그그그 0 12 시간 전
2405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아내를 살해한 죄로 감방 생활을 하던 남편... 2 그그그그 3 2 일 전
2404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천사의 가면을 쓴 악마 에이미의 요양원. 그그그그 6 4 일 전
240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일본 전역을 돌아다니며 한 달 동안 8건의 ... 1 그그그그 2 7 일 전
2402 [호러 괴담] reddit 괴담) 난 캐시디고 난 더 똑똑해 12 넹넹 그렇습니당 8 9 일 전
2401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녀는 그저 좋은 엄마, 아내가 되고 싶었다. 5 그그그그 3 9 일 전
240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2번의 탈옥에 성공한 남자 사이코 산카르 그그그그 3 11 일 전
2399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백만장자 남편의 죽음. 2년 6개월간 도주했... 2 그그그그 4 14 일 전
2398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39년만에 범행을 들킨 아내, 33년만에 범행... 6 그그그그 3 16 일 전
239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전 남자친구들은 그녀를 두려워했다. 그그그그 4 18 일 전
239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증거를 지우려 했지만 정당방위를 주장하는 ... 2 그그그그 4 21 일 전
2395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유일한 단서는 범인의 목소리. 7 그그그그 7 23 일 전
2394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인터넷에서 만난 친구. 케이시 우디 살인사건. 4 그그그그 7 25 일 전
239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허술한 알리바이, 렌터카에서 발견된 중요한... 6 그그그그 4 28 일 전
2392 [호러 괴담] reddit괴담) 절벽 끝 바위 1 넹넹 그렇습니당 8 28 일 전
2391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절친이라고 믿었던 친구에게 죽임을 당하다. 4 그그그그 4 2021.12.21
239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캠핑장 바비큐 구덩이에서 불타고 있던 것은? 1 그그그그 5 2021.12.19
2389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가상의 연쇄살인범처럼 되고 싶었던 영화감독 4 그그그그 7 2021.12.16
2388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강화된 DNA 수집 법률, 케이티 법. 2 그그그그 4 2021.12.14
238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살인까지 한 그들이 훔쳐 간 것은 열쇠 꾸러... 그그그그 2 2021.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