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2ch번역] 카레 비벼먹는걸 옹호해준 A군

【2ch 훈담】나는 어릴 때부터 카레는 밥과 질퍽하게 섞고 나서 먹었다. 급식시간에 그걸 본 남자가 「그렇게 지저분하게 먹는 거냐ㅋㅋㅋ」하고 놀려서 부끄러웠는데, 반에서 인기 많던 A군이 「다들 모르는 구나!? 지금 유행은 이렇게 섞어서 먹는 거다—!」



15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3/31(金)23:07:34 ID:rZ2
옛날 초등학교 고학년 급식 때 이야기.
나는 부끄럽지만 카레는 밥과 질퍽질퍽하게 섞고 나서 먹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저학년 때는 모두 그렇게 먹고 있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니까
그대로 질퍽질퍽하게 만든 카레를 먹고 있었다.
하지만, 모두 고학년이 되어서 텔레비전이나 잡지 등으로 보거나, 부모님에게 배우거나 해서
카레는 질퍽질퍽하게 만들지 않고 먹는다.
카레는 밥을 조금씩 카레에 섞으면서 먹는 거라고 배우는 거겠지.
이것은 변명이지만, 나는 당시 TV는 애니 밖에 보지 않았다.
만화 밖에 읽지 않는다.
부모님은 맞벌이로 할아버지와 할머니와 저녁밥을 먹고 있었기 때문에 전혀 몰랐다.




그리고, 카레가 나온 급식 시간.
나는 언제나 처럼 카레를 질퍽질퍽 하게 만들고 있었다.
그것을 본 남자가 큰 목소리로 「그렇게 지저분하게 먹는 거냐ㅋㅋㅋ」라고 말해왔다.
『에? 지저분?』라고 생각해서 주위 사람들의 카레를 보니까 질퍽질퍽하게 만들어서 먹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나 뿐이다…라고 생각한 순간 나 자신이 굉장히 부끄러워졌다.
하지만 섞어 버린 카레는 되돌아오지 않는다….
주위 사람은 나의 질퍽질퍽 카레를 보고 있다….
부끄러워서 머리가 새하얗게 되었다.
그런 나의 모습을 보고 있던 클래스에서 인기 많던 A군이 큰 목소리로
「다들 모르는 구나!? 지금 유행은 이렇게 섞어서 먹는 거다—!」
하고 자신의 카레를 질퍽질퍽 섞어서 먹기 시작했다.
반 아이들도 「A군이 말하는 거라면…」하고 질퍽질퍽 섞어서 먹기 시작한 사람도 있었다.
A군 덕분에 나의 질퍽질퍽 카레는 그 떄 급식 시간에 눈에 띄지 않고 끝났다.
정말로 A군이 살려줬다. 그 뒤 감사도 하지 못하고 끝나 버린 것을 후회하고 있다.

지금 나는 삼십줄(アラサー)이지만 카레를 먹으면 매번 이 사건이 생각난다.
고마워요 A군


출처

http://storyis.blogspot.kr/2017/04/2ch_9.html#.WOkDVGmLRhE

18개의 댓글

2017.04.09
일본오니까 공감받음
다들 우선 카레가 올려진 밥부분 먼저 떠먹고, 그 후 왼쪽에 몰려있는 카레를 오른쪽으로 슬쩍 긁어와서 밥이랑 살짝 섞어서 먹더라
0
2017.04.09
일본애들은 음식이 나왔을때의 모습을 유지하면서 먹는게 미덕이라고 들은거 같은데.
0
2017.04.09
@나는우츠다
그래서 쪽바리들은 카레 안섞어먹는거임?
0
2017.04.10
@오공트리뷰트
카레 싹싹 비벼 놓고 먹는거 한국이 비빔문화가 있어서 그런거 아님?
0
2017.04.09
근데
애초에 우리가 흔히 먹는 카레라는건 일본에서 2차대전기에 각기병으로 골머리 앓던 일본 해군에서 채택한 것이 기원이고
그 과정에 인도에서처럼 빵 등을 찍어먹는 커리가 아니라 밥에 끼얹어 먹는 걸죽하고 건더기가 많은 형태로 로컬라이징 된 것임.
당시 일본 군대가 한쪽에 카레 몰아서 얹어놓고 밥한숟갈 카레한숟갈 먹진 않았을 것 같다
0
2017.04.09
@LaNoir
채택되었다는건 그이전부터 있었다는건데 채택이 기원이 되려면 해군에 납품하려고 만들었다는소리야?
0
2017.04.09
@kinkanin
ㄴㄴ 그전에는 인도에서 영국으로 건너간
비교적 묽고 반찬개념의 커리였는데
일본해군이 각기병으로 고생할 당시(흰밥에 간장찍어 먹는 미개한 시대)
백미대신 잡곡으로 '바꿨더니 우리가 콩밥먹으려 입대했냐!'하는 불만이 커져서
백미랑 같이 먹을 만하면서 야채 등을 같이 섭취할 수 있는 음식을 찾은게 카레였고
거기서 비로소 지금 우리가 먹는 점성이 있고 건더기 가득한 밥에 얹거나 비벼먹는 카레가 탄생했다구
0
2017.04.09
@kinkanin
19세기 중반에 이미 카레는 일본 사회에서 꽤나 사랑받는 요리로 자리잡았었지만 지금과 같은 형태는 아니었다는 말이지. 단팥빵도 군에서 식사를 빵으로 지급하려다 생긴 반발을(마찬가지로 밥달라고 아우성) 개발되었다는거 알지? 비슷한거야
0
2017.04.09
@LaNoir
ㄴㄴ 이게 625거치면서 우리나라꺼는 또 바끼는데일본에선 육수로 만들던것이 육수를 만들겨를이 없자 걸쭉하게 만들수 없게 되자 그당시 원조 받던 미국산 밀가루를 사용해걸쭉함을 내게 된다.
그래서 일본은 육수로 우려내고 우리는 밀가루 섞인 카레를 먹는거다.
0
2017.04.09
@번 자유낙하
비슷한걸 듣긴했는데
일본에서 당시 빵을 군납하려 하다가
병사들 반발이 심해져서 밀가루가 붕 떴는데
카레라이스를 채택하면서 자연스럽게 밀가루 재고문제도 해결되었다고 들었음
0
2017.04.09
쟤들은 카레도 그렇고 덮밥같이 밥에 얹거나 뿌리는거 대체로 안섞고 그대로 먹는다더라
낫토밥이나 날계란밥은 섞어먹는거 같던데
0
G5
2017.04.09
덮밥류도 마찬가지
규동이나 카츠동 야채랑 소스랑 다섞어먹는 애들이 그러고나서 다먹고 너무 짜요 이러더라...
0
2017.04.09
@G5
게 뭔소리냐
0
2017.04.09
@번 자유낙하
섞어먹는게 아니라는 뜻인듯???
전에 일본가서 카츠동먹었을때 마요네즈며 데리소스 맛이 너무 진하다고 생각했는데
비벼먹어서 그랬던건가
0
@번 자유낙하
그냥 안 쓰까묵어도 간이 맞을 수 있게 양념이 우리가 쓰까묵어야 맛있을 때의 양보다 더 들어갔다 이거지. 고로 쓰까묵을 필요가 없~따
0
2017.04.09
남 먹는 거 가지고 지랄하는 새끼들도 웃긴데 저 A 군이라는 애는 무슨 순정만화에 나올 법 하네 ㅋㅋㅋㅋ 이거 실화 맞냐?
0
2017.04.09
일본 덮밥류가 다 그럼. 가츠동이든 우나기동이든 사케동이든 원래는 재료 따로 밥 따로 먹는게 맞음. 실제로 그렇게 먹는걸 고려하고 만든 음식이니까. 사케동 같은거 스까스까 비벼버리면 생와사비가 간장에 다 풀어져서 맛 희석되서 와사비맛 없어짐.
0
2017.04.13
@은신왕클로킹
그럼 그냥 따로 내오면 안됨?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502 [감동] 4번의 실패와 취향찾기 8 아이스아프리카노 10 2021.12.12
501 [감동] 어느 카페 알바 이야기 8 아이스아프리카노 17 2021.12.10
500 [감동] 자작시 3편 읽어볼래? 18 번째 헬반도환생 4 2021.11.26
499 [감동] 알카트라즈의 조류학자 로버트 R 스트라우드 5 자외선살균기 4 2021.08.27
498 [감동] 엄마 생각나서 쓰는 글 8 일간주간월간 1 2021.06.03
497 [감동] 군대에서 읽은 책들 37 김산소 3 2021.03.31
496 [감동] 오늘읽은책ㅡ 냉정과열정사이blu 29 프린이 0 2021.03.31
495 [감동] 수필) 꽉찬냄비 아무도안물어봤지... 4 2021.03.30
494 [감동] 웃는 모습 정보통신cv 2 2021.03.29
493 [감동] 수필) 외길이길 8 아무도안물어봤지... 22 2021.03.27
492 [감동] 나로부터의 시작 2 지극히미묘 1 2021.02.13
491 [감동] 진정한 친구관계의 기준 4 지극히미묘 4 2021.02.10
490 [감동] 젊은이에게는 실패라는 말은 없다 2 지극히미묘 2 2021.02.09
489 [감동] 그게 무슨 사랑이요? 2 지극히미묘 3 2021.02.07
488 [감동] 스님의 주례사 8 지극히미묘 9 2021.02.06
487 [감동] 평등은 같음이 아니라 다름을 인정하는 것 13 지극히미묘 6 2021.02.05
486 [감동] 남을 나쁘게 생각하는 건 자신을 학대하는 사고방식 9 지극히미묘 20 2021.02.02
485 [감동] 누구나 다 행복할 권리가 있다 25 지극히미묘 17 2021.02.01
484 [감동] 열등감에 우는 아이 눈물 멈추게한 진리 16 지극히미묘 23 2021.01.28
483 [감동] 이 시국 종교쟁이들 줘패는 필독서 21 개구Li 3 2021.0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