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2차 고당전쟁] 9. 연개소문 최대의 승첩 (完)

원글: #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연개소문이 정확히 언제 사망했는지는 불명확하다. 당나라의 기록들은 666년 연남생의 청병을 기록하며 연개소문의 사망 기사를 덧붙였을 뿐 자세한 시점은 언급하지 않았다.[9-1] 반면 일본서기는 그 유명한 유언 기록과 함께 연개소문이 66410월에 죽었다고 서술했다.[9-2] 그런데 천남생묘지명에서는 연남생이 32세에 태막리지에 올랐다고 되어 있어[9-3] 665년에 연개소문이 사망했음이 암시된다. 일단 천헌성묘지명에도 연헌성이 16세일 때 연남건과 연남산 등이 재난을 일으켰다고 나와 있으므로,[9-4] 665년 중에 고구려의 내분이 시작되었다는 점은 인정할 수 있을 것이다.[9-5]

 

[9-1] 『冊府元龜』 卷986, 外臣部 征討5, 乾封 元年 6月; 『舊唐書』 卷199上, 列傳149上 東夷 高麗; 『新唐書』 卷220, 列傳145 東夷 高麗; 『資治通鑑』 卷201, 高宗 乾封 元年 5月 조.

[9-2] 『日本書紀』 卷27, 天智天皇 3年 10月 조.

[9-3] 「泉男生墓誌銘」, “卅二, 加太莫離支, 摠錄軍國, 阿衡元首.”

[9-4] 「泉獻誠墓誌銘」, ​“洎建產等兇邪, 公甫年十六時.”

[9-5] 서영교, 「乾封元年(666) 封禪문제와 唐의 對고구려 정책」, 『대구사학』 120, 2015, 78-79쪽.

그렇다면 연개소문은 662년에 방효태 등을 대파한 뒤 664년의 어느 시점까지도 요서 방면의 재진출을 지휘하였으나, 이후 병환 등으로 일선에서 물러났다고 볼 수 있다.[9-6] 그리고 665년 자식들의 내전이 벌어지기 이전에 사망하였을 것이다. 다시 말해 661~662년의 2차 고당전쟁은 연개소문이 마지막으로 치른 전쟁이었고, 이와 더불어 집권기의 기록상으로는 거의 유일하게 당군에게 대승을 거둔 전쟁이었던 셈이다. 그리고 그가 사망한 뒤 발생한 아들들의 내분으로 인해 고구려가 태산봉선으로 얻어낸 외교적 성과는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9-7]

[9-6] 방용철, 「연개소문의 후계구도 정립과 사망(死亡)」, 『대구사학』 131, 2018, 143쪽.

[9-7] 여호규, 「7세기 중엽 국제정세 변동과 고구려 대외관계의 추이」, 『대구사학』 133, 2018, 185쪽.

빛바랜 영광

 

그 다음에 고구려가 어떻게 되었는지는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적어도 원인과 결과에 관해서만큼은 그러한 듯하다. 물론 3차 고당전쟁에 대한 학술적 해석은 계속해서 다양하게 전개되어 왔지만, 2차 고당전쟁을 다루는 자리에서까지 언급할 만한 내용은 단지 여기까지일 것이다. 어쨌거나 연개소문의 마지막 불꽃은 그렇게 끝났고, 그가 평생에 걸쳐 진력해 온 대당항쟁과 국제교섭의 편린은 단지 사수의 싸움을 담은 한 장의 이미지로만 갈음되어 오늘날까지 회자될 뿐이다.

 

사수 기록화.jpg

정영렬 作, 「연개소문의 사수싸움」

 

의의: 역사에 비추어

 

그러나 그 멸망기의 사관에서 한 발짝 떨어지고 나면, 여전히 한 가지 질문이 남는다. 결국 2차 고당전쟁은 무엇이었을까? 누구에게나 나름의 대답이 있겠지만, 여기까지 아홉 편(혹은 일곱 편)의 길고 지루한 글을 끌고 온 이상에야 이번에도 남의 말을 빌려 주장하는 수밖에는 없을 듯하다. 다음의 기록은 6638, 당나라에 전쟁의 후유증이 아직 만연하던 시절의 간언이다.

해동의 허물에 책임을 묻는 것보다는, 마땅히 거듭 백성을 위로하고 죄인을 벌해야 하건만, 수년 동안이나 빈번히 노역이 있어, 도처의 백성들이 진실로 크게 고통받고 있습니다[辛苦]. (···) 제가 은밀히 살펴보니, 아래에서 원망하고 탄식함[怨咨]이 없는 것이 아니고, 또 듣건대 수조(隋朝)가 멸망[破亡]함은 정역(征役, 전쟁 부역)이 끊이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과연) 수나라의 멸망이 어찌 반드시 이로 인한 것이 아니겠는가.’라고 하며, 그들에게 이러한 의론이 있음이 전해져 옵니다.

比爲海東負釁, 須申弔伐, 是數年已來, 頻有勞役, 所在百姓, 誠大辛苦. (···) 我密加廉察, 在下非無怨咨, 如聞隋朝破亡緣爲征役不息, 隋亡何必不繇此, 相傳其有此議.

또 바다 건너로 군대를 보내면, 어렵고 험한 일을 대비해야 하며, (병사들이) 혹 칼날[鋒刃]에 쓰러져 죽기도 하고, 혹 침몰을 당해 물에 빠지기도 하였습니다. 비명에 간 자들을 돌이켜 생각하면, 마음속에 슬픔이 가득합니다. (···) 전에 36주에서 선박[船舫]을 만들도록 명하신 것을, 이제 모두 중지하도록 하여, 원근(遠近)의 백성들에게 부역이 없도록 하는 것이, 좋지 않겠습니까?

且越海行兵, 備經難阻, 或斃鋒刃, 或遭沉溺, 追想非命, 有悼於懷. (···) 前令三十六州造船舫者, 今欲總停, 使遠近百姓無役, 豈不善邪.

- 册府元龜142, 帝王部142 弭兵

그리고 당고종은 여기에 다음과 같이 화답했다.

지난날 선제의 뜻을 받들어, 백성들의 치욕을 갚고자 하였다. 이 때문에 수년 동안 요해(遼海)에 병사를 보냈는데, 비록 흉악한 무리를 없애고 포악한 무리를 평정하였지만, ()가 나 자신에서부터 이지러져, 사람들을 지치게 하고 재물을 고갈시켰으며, 아래에서는 부역[]이 심해졌다. 바다의 물결에 떠서 멀리 건너가고, 위험한 길을 밟아 멀리 습격하였으나, 바람이 거센 바다에서, (병사들이) 물에 빠져 죽기도 하였고, (적과) 서로 무기[鋒鏑]를 휘두르다가, 객사하고 쓰러진 자도 없지 않았다.

往爲奉成先志, 雪恥黎元. 是以數年之間, 稱兵遼海, 雖除㐫戡暴, 義匪諸身, 疲人竭財, 役興於下. 泛滄流而遐濟, 踐危途而遠襲, 風之競駭, 或取淪亡, 鋒鏑交揮, 非無捐仆.

돌아보건대 이는 부덕[匪德]으로, 전쟁[]70[七旬] 만에 어그러졌으니, 나에게 책임이 있으며, 진실로 사해(四海)에 부끄러움이 이르렀다(···) 이전에 36주에서 배를 만들어 동방 원정[東行]을 대비하도록 명령했던 것을, 이제[] 마땅히 모두 중지하도록 하겠다.

顧惟匪德, 事有乖於七旬, 在躬延責, 情致慙於四海. (···) 前令三十六州造船已備東行者, 卽宜並停.

- 全唐文12, 罷諸州造船安撫百姓詔」

황제의 이러한 고백을 읽은 뒤에 돌아보면, 우리는 연개소문의 마지막 싸움이 고구려가 수·당과 항쟁한 70년을 짊어진 것이었음을 알게 된다. 그리고 그 최후의 승첩으로 말미암아 당고종의 조정이 혼란에 빠졌고, 제국의 군사력이 이완되었으며, 고구려의 세력권은 줄어들기는커녕 오히려 확대되었다는 것은 이미 전편에서 언급하였다. 666년의 봉선은 이 70년 전쟁의 결과를 공인받는 장이었으며, 고구려는 그 직전까지 거의 성공할 뻔했다. 그것이 2차 고당전쟁을 3차 고당전쟁과의 연속선상에서 바라보기 어려운 이유다.

돌이켜보면 수·당대의 국제정세는 늘 이런 식이었다. 수나라의 욱일승천하던 기세가 고구려로 말미암아 꺾인 다음에 돌궐이 흥성했고, 이에 당태종은 돌궐에서 시작해 사방을 위압했다. 훗날 당태종이 안시성에서 실패한 뒤에는 다시 설연타를 시작으로 토번·돌궐·고구려가 당나라의 패권을 위협했고, 당고종은 다시 돌궐을 복속시켜 사방을 제압하려 했다. 그리고 당나라가 재차 고구려에서 실패하자, 이번에는 거란··철륵에 대한 지배력이 이완되고 토번이 돌궐과 연계하며 강성해지기에 이르렀다. 기미지배는 본질적으로 이러한 한순간의 부침을 반복할 수밖에 없는 체제였고, 고구려는 극적인 전기마다 등장해 흐름을 돌려놓았다. 그리고 2차 고당전쟁은 그 강렬한 저항의 절정에 위치해 있다.

이것을 전제한다면, 결론적으로 2차 고당전쟁에 대해 처음와 같이 말하는 것은 가능해 보인다. 이 글의 처음이란 물론 글의 제목을 가리키며, 그것은 사실상 이 길고 지루한 연재를 거치기 이전과 특별히 달라진 바가 없는 평가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같은 결론에 대해서도 더 안심할 수 있거나, 조금이나마 해박해질 수 있거나, 보다 적절한 입장을 취할 수 있다면 무엇에든 의미란 존재하게 되는 것이다. 그렇기에 앞선 질문에 대한 본고의 대답을 여기에 적자면 다음과 같다. “2차 고당전쟁은 승첩이다.” 

 

나머지에 대해서는 각자 생각하는 바가 있을 것이다.

 


追伸.

본 연재물의 내용은 (애초에 대부분이 인용이지만, 각주 내용 외에 글 자체에 대해서는) 출처 없이 마음껏 퍼뜨려도 무방하다.

3개의 댓글

2024.03.02

고생했소

0

각자 생각하는 바가 있을 것이다

 

이거 참 멋진 마무리구만 후후

0
2024.03.03
@앙겔루스노부스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2509 [기타 지식] 음모론급 '바라' vs '바래' 논쟁 24 쇼크블루 2 7 시간 전
12508 [기타 지식] 국정원 발간, 이슬람 문화 가이드 속 사고사례 둘러보기 8 Elco 18 13 시간 전
12507 [역사] 서울에 200명도 안살던 시절 5 식별불해 10 17 시간 전
12506 [역사] 대영제국은 아직 살아있다 1 끼얏호옹 2 19 시간 전
12505 [기타 지식] 길에서 많이 보이는 무단경작금지는 무엇일까? 2 박민지 11 21 시간 전
12504 [자연] 사마귀가 탈피중 잘못됐나봐.. 5 삐리리 3 22 시간 전
1250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홀로 살아남은 아버지. 경찰은 그를 범인으... 4 그그그그 2 23 시간 전
12502 [기타 지식] 같은 칵테일 만드는 2가지 방법 편 - 바텐더 개붕이의 술 이야기 2 지나가는김개붕 1 1 일 전
12501 [기타 지식] 심리상담(3) 개붕이의 심리 상담 받고 좋아지는 과정 (2) 6 직과닝 2 1 일 전
12500 [기타 지식] 게임 더 디비전 시리즈의 AI ISAC 11 Mtrap 2 2 일 전
12499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영구 미제 사건 : 튜브 양말 살인사건 2 그그그그 2 2 일 전
12498 [역사] 대영제국 시기 서로 다른 계급 소년들의 일생 3 clueless 22 3 일 전
12497 [유머] 너무 수상한 하객.jpg 8 향그루 19 5 일 전
1249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목사였던 그는 왜 살인죄로 체포됐는가 2 그그그그 5 6 일 전
12495 [기타 지식] 웹툰 나이트런의 세계관 및 설정 - 괴수 2부 7 Mtrap 13 6 일 전
12494 [기타 지식] 심리상담(2) 개붕이의 심리 상담 받고 좋아지는 과정 (1) 25 직과닝 6 7 일 전
1249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유망한 배우이자 감독이었던 그녀의 억울한 ... 4 그그그그 6 7 일 전
12492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코스플레이어였던 그녀의 숨겨진 얼굴, 멜리... 4 그그그그 11 9 일 전
12491 [역사] 유전자 조작 생물이 활개치는 스팀펑크 세계관 13 식별불해 11 10 일 전
12490 [호러 괴담] [미스테리] 그녀는 바다 한가운데 유람선에서 실종됐다. 7 그그그그 13 13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