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치기 좋아하는 조선 성종.jpg

e34fee2337b8134369a3a12c7cb52357.png

 

 

 

 

조선 성종은 미복잠행(微服潛行)으로도 유명한 군주였다. 밤이면 편복으로 갈아입고 어두운 한양 장안을 돌아다녔다. 중신들은 만류했으나 성종은 듣지 않았다.

어느 날 밤 성종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운종가(雲從街·지금의 종로)로 나섰다. 광통교 위를 지나는데 다리 아래에 한 사람이 쪼그리고 앉아 졸고 있었다. 나이는 마흔 남짓 돼 보이는데 행색이 매우 초라한 시골 사람이었다.

성종이 가까이 가서 누구냐고 부드럽게 묻자 그는 몹시 반가운듯 바싹 다가오며

 “예, 저는 경상도 흥해 땅에 사는 김희동이올시다. 마흔이 넘도록 어진 임금님이 계신다는 한양 구경을 못했지요. 오래 벼르기만 하다가 간신히 노자를 구해 가지고 나섰는데 수십 일 만에 겨우 당도하여 누구에게 물으니까 예가 서울이라 하잖은가요. 이제 막 저녁은 사먹었지만 잠 잘 만한 탄막을 찾지못해 여기서 밤새기를 기다리는 중이오."

서울 장안에도 숯 굽는 움짐이 있는 줄 알고 이렇게 말하는 것 같았다.

 "댁은 뉘시기에 이 밤중에 나다니시오. 보아하니 생김새도 얌전해 보이시는데 혹시 임금님이 계신 집을 아시거든 좀 가르쳐 주구려”

성종은 속으로 웃으며 사실 어질고 착한 사람은 자신이 아니라 이렇게 자기를 찾아온 시골 백성이라 생각하고, 그의 소박함과 순진함에 감동했다. 

성종은 시치미를 뚝 떼고 “나는 동관에 사는 이 첨지라는 사람이오. 임금이 있는 곳을 알기는 하오만, 만일 알려주면 임금에게 무슨 말을 전하려 하오?”라고 물었다.

시골사람 김희동은 히죽이 웃으며 

“무슨 특별한 일이 있겠소? 우리 고을 사람들이 말하기를 임금님이 백성을 사랑하셔서 우리가 걱정 없이 잘 산다지 않소. 내 기왕 올라왔으니 임금님이나 한번 뵈옵고 돌아가자는 거지요. 빈손으로 뵙긴 뭣할 것 같아 우리 고장에서 나는 전복과 해삼 말린 것을 좀 짊어지고 왔지요. 임금님께 이것을 드려 한끼 반찬이나 합시사 하고. 그래 댁이 어디 임금님을 좀 뵙게 해주시구려”

그때 멀리서 무예별감들이 달려왔다. 성종은 그들에게 귀띔하고는 “이 사람들을 따라가면 임금을 만날 수 있도록 해줄 터이니 안심하고 가시오”라고 했다. 

김희동은 "서울 양반은 참 인심도 좋구만!" 하며 무감의 뒤를 따랐다.

이튿날 성종은 편복 차림으로 무감의 집에 들렀다. 그러자 희동은 몹시 반가워하며

“이 첨지는 참말 무던한 사람이외다. 처음보는 시골 사람을 잊지 않고 찾아주시니, 그런데 임금님을 뵐 수 있는건가요?"

옆의 무감들은 희동의 언행을 타박하려 했으나 성종이 눈짓으로 말리고는 

“당신의 지성은 돈독하오만 벼슬이 없는 사람은 임금을 대할 수 없게 돼 있소. 내가 뵐 수 있도록 주선해볼 테니, 그렇게 꼭 임금을 뵈려 한다면 무슨 벼슬 하나를 청해보시오. 내가 힘써서 되도록 해보겠소”라고 했다.

김희동은 꿈에도 생각지 못한 벼슬을 말하라니 난처했으나 

“우리 마을에 충의(忠義) 벼슬하는 박충의라는 굉장한 양반이 있지요. 그 충의란 벼슬 좋습디다만, 댁이 무슨 수로 내게 그런 벼슬을 시켜주겠소. 아무래도 임금님을 뵈올 수 없다면 그냥 돌아갈 수밖에요. 그리고 이왕 온 길이니 임금님께 길이 닿으면 이것이나 전해주시지요” 하고는 해삼, 전복을 싼 보퉁이를 내놓았다.

성종은 웃음보가 터지는 것을 겨우 참으며

“내가 힘써볼 테니 하룻밤만 더 묵고 계시오. 혹시 벼슬이 되면 당신이 직접 갖다 바쳐도 좋지 않겠소” 

하고는 입궐(入闕) 후 이조판서에게 명해 그를 충의초사(忠義初仕)로 임명했다.

다음 날 아침이 되자 희동은 영문모를 사모와 관복, 나막신을 받아들였다. 

"그래 이 첨지는 어디로 갔는지요?"

무감은 아무 대꾸도 하지 않고 그를 대궐로 대려갔다. 희동의 손에는 어김없이 해삼과 전복 짐이 들려있었다. 희동은 전도관(前導官)이 시키는 대로 임금께 세 번 절하고 엎드렸다.

 그때 용상에서 

 “내가 임금이다. 네가 짐을 보러 수백리 길을 왔다지. 겁내지 말고 쳐다보아라”라는 윤음(綸音)이 들렸다.

희동이 머리를 겨우 들고 용틀임하는 붉은 용상에 높이 앉은 임금을 쳐다보니 바로 이틀이나 마주앉아 대하던 이 첨지가 아닌가. 그래서 희동은

“이 첨지가 어떻게 여기 와 있소?”라고 물었다. 그러자 모든 신하의 매서운 눈초리가 법도를 모르는 희동에게 쏠렸다.

그제야 희동은 이 첨지가 바로 임금임을 깨달았다. 그는 황공해서 몸 둘 바를 모르고 벌벌 떨었다. 영문을 모르는 승사 각원들은 엄형을 주장했으나 성종은 희동을 만나게 된 전후 이야기를 해주었다. 희동은 당황한 나머지 가지고 온 해삼과 전복보따리를 떨어뜨리고 말았다.

그때 성종은 자비가 가득한 눈으로 만면에 웃음을 띠면서 그것을 주우라고 말한 뒤 

“저 해삼과 전복은 희동이 나를 위해 먼 길을 걸어 갖고 온 것이니 내 고맙게 먹지 않을 수 없다.”고 어명을 내렸다. 

그리고 성종은 희동에게 후한 상금을 내려 금의환향하게 하였다. 그 후 희동은 충의벼슬로 걸어서 올라올 때와는 달리 말을 타고 고향에 내려갔다.

 

 출처-이야기 조선왕조오백년사
 
충의벼슬은 정5품이며
오늘날로 4급 공무원, 소령과 비슷

78개의 댓글

2021.12.05

정조도 자기 아버지 묘보고 위에 단계로 부르는 사람한테 모른척 장난쳤던 일화

5
@사이버고물상

그거 보고싶은데 뭐라고 검색해야 나옴?

0
2021.12.05
@라스트오브어스

구글에 정조개꿀잼몰카 치면 나옴

4
@심술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
2021.12.05
@사이버고물상

능 그거 말하는건가

0
2021.12.05
@사이버고물상

영조아님? 영조맞네

https://www.google.com/amp/m.ohmynews.com/NWS_Web/Mobile/amp.aspx%3fCNTN_CD=A0002360724

3

몰카놀이 ㅋㅋㅋㅋ

0
2021.12.05

힘숨찐 놀이 한 판 실하게 했네 ㅋㅋ

0
2021.12.05

충의 이놈아 나와보거라~

0
2021.12.05

이거 맹꽁이서당에도 나오는 에피소드네 ㅋㅋ 갑자기 추억돋는다

0
2021.12.05

암금님은 밤새 단둘이서 뭘 했길래 그에게 벼슬을 주었을까ㄷㄷㄷ

1
2021.12.05
@형아콘만씀

임금님 귀 는 당나귀 귀 ~~!!!

1
2021.12.05
@형아콘만씀

???: 양놈들은 나를 SEX BELL이라고 부른다

2

역시 왕이라 몰카 스케일도 차원이 다르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ㅅㅂ 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장난칠 맛 나겠다

1
2021.12.05

약간 주작 같은데

0
@spider

ㄴㄴ 맹꽁이서당에도 나옴 원래 주작같은게 주작아님

0
2021.12.05
@spider

저거 기록하는새끼들은 현직왕이 좀 보자고해도 볼거면 자기 배가르고 보라고하는 새끼들임 주작안함

2
2021.12.05
@spider

중세유교가 소설, 신화, 전설 등 미신이 될만한건 일단 거부하고 보는 쌉 진지충이었어서

 

주작썰이면 "※이거 이래이래 했다는데 미신같음!" 하고 씀.

0
2021.12.06
@spider

걍 야사임 재미있으면 그만

0
2021.12.05

진자 개살떨였겠네ㅋㅋ

1

전복 상하지 않을지 않았을까봐 걱정했는데

말려왔네 ..

1
2021.12.05
@년째사이버렉카

기술이없지 생각이없지는 않앗다더라

2
2021.12.05

내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노숙이다

0
2021.12.06

4급공무원은 군인의 대령급임

0
2021.12.06

말 타고 서울-경상도 가는것도 진짜 힘들텐데

노자로 수십여일만에 ㄷㄷ

진짜 현대사회에 태어난게 다행이다

1
2021.12.06
@데왕문어

노새랑 헷갈린거 아님?ㅋㅋㅋㅋ

0
2021.12.06

그럼 저사람은 공무원됬으니 죽을때까지 연금 받음?

0
2021.12.07
@dpddpd

땅줌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싱글벙글 참깨 역사 도발.jpg 7 지금은몇시섹시흥분 19 1 분 전
개붕이 에그타르트 만들었다…….. 22 홍영빈 24 1 분 전
와이프한테 야동 걸린 펨붕이.jpg 14 보끼리코지털 22 1 분 전
붐업 베스트 근황 9 Untitled1psd 21 2 분 전
배리나가 페미에게서 토사구팽 당한 과정 15 슘페터 24 3 분 전
솔직히 월급 200도 부족하진 않은데 23 Stanley 34 4 분 전
진짜 부자들 보면 물어보고 싶은거 60 DoingCat 45 13 분 전
파마는 잘못이 없는겨 35 도텔 32 22 분 전
축하해줘라 애들아 기분좋다 79 가로세로대각선 99 22 분 전
씨발 내가 느그들하고 같은 급인줄 아냐? 32 김츼 64 22 분 전
월급 몇백충 하는 애들은 절대 몰라 46 인의꾸러기수비대 113 23 분 전
이곳이 개드립넷인가? 18 단톡경보기 58 27 분 전
롤주의)한 중국방송인이 중국에서 방송정지먹은 이유 52 컴돌입벌레혐오 51 32 분 전
꼬추 안 뗀 여자 수영선수 논란 103 슘페터 43 34 분 전
월급 1.16억 받는법.link.txt.download. 28 인의꾸러기수비대 66 35 분 전
이곳이 개드립넷인가? 33 김츼 43 41 분 전
여동생 욕해도 되냐??.jpg 40 기여운걸조아하는사람 82 42 분 전
초5때 여자장애인이 짝이었던 디씨인.jpg 60 기여운걸조아하는사람 59 42 분 전
ㅇㅎ) 피카츄 49 준구 42 46 분 전
월급좀 그만올려 49 니컴퓨터안고쳐줌 97 48 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