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헛산거 너무 후회된다

628e45ad 2021.10.27 847

중학생때 나름 공부 열심히 했는데 (반4~5등) 친한 친구따라 인문계 중하위 고등학교가서 국립 지잡대간게 첫번째 후회

 

정신 못차리고 군대가기 싫어서 학군단해서 부대에서 나름 3스타 상도 받고 2년연속 여단 내 1등 부대(정작) 만들었지만 중위전역한게 두번째 후회

 

군대 전역 후 돈도 있고 여자친구랑 너무 안좋게 끝나서 내 인생에 더 이상의 연애 & 결혼은 없다 생각하고

망나니처럼 놀고다니며 백수짓한지 어느덧 4년째.. 이게 세번째 후회

 

2년전부터 가끔 만나던 2살 어린 여사친이랑 올 초부터 고민도 주고받고 매일 매일 안부연락도 나누게 됐는데

사귀는것도 아닌데 여사친이 자꾸 결혼 이야기 꺼내고, 일찍 아이 낳고싶다 하고, 놀러가고 싶다하고..

간혹 노래 추천해준다며 가사 들어보면 눈치 못 챈 사랑 이야기 같은거나 음..

가끔씩 오빠를 좋아하는 이유같은걸 나열한다거나 등..

 

여사친쪽에서 나를 좋아한다는게 너무 눈에 보이고 나도 그런 여사친이 점점 좋아지는데

나는 개백수에 아무것도 없는 빈털털이라 그 마음을 알아도 모르는척 하는게 너무 한심하다

 

집안에 돈이 있는것도 아니고 나는 혼자 산 단 마인드로 지금껏 살아왔지만

막상 이렇게 들이대는 여사친을 보니까 연애가 하고 싶어진다 결혼을 염두했다고 해도

 

그런데 난 정말 아무것도 없어서 비참하다 인생이

 

차라리 여사친을 누가 데려가서 내 앞에서 안보였으면 좋겠다

 

나도 여사친을 좋아하지만 난 아무것도 준비한게 없어서 

매일 여사친의 마음을 모르는척 대할뿐인게 너무 좇같다

 

인생이 너무 슬프다

16개의 댓글

39998c87
2021.10.27

나보다 잘살았네 항상 바닥엔 바닥이 있다는걸 명심하십시오 휴먼

1
628e45ad
2021.10.27
@39998c87

선생님 전 인생이 후회될뿐더러 비참합니다 여사친이 점점 들이댈수록 밀어내는게 힘듭니다.

 

언제는 연락처 바꾸고 잠수탈까 생각도 했습니다

이렇게 들이대는데도 모르는척 항상 밀어내기만 하는 제가 너무 싫습니다

0
6925637e
2021.10.27

여사친한테 솔직하게 마음 털어놓고 취직준비만 하면 훌륭한 인생이구만

0
628e45ad
2021.10.27
@6925637e

선생님 여사친이 제 상황을 모르기에 저렇게 들이대는거겠죠?

 

전 절대 여사친에게 제 모든걸 말하고 싶지 않습니다..

여사친 앞에선 항상 훌륭한 사람으로 남고 싶거든요

 

제가 봐도 전 병신인게 분명합니다

0
46026b1b
2021.10.27

딱 보니까 공부는 그냥그랬고

 

부대상받는건 니네 소대만받은거아니면 어짜피 너랑 상관없는건데 빨고있고

 

전공이고 나발이고 살릴건없고 왕년에 되도않는거 추억하는거보니깐 아직도 답이없네 이새낀..저 망나니니 뭐니도 딱보니까 술먹고 게임이나 한거같고만

1
628e45ad
2021.10.27
@46026b1b

맞습니다 선생님

 

군대는 제가 처부장이여서 제 이름으로 받은거지 실제론 부사관들이 다 해줬습니다 전 그냥 병신이었습니다..

그땐 대대장이 장기 넣으라고 한달은 독촉했는데 전역 앞두고 누가 하고싶겠습니까.. 그게 이제와선 후회됩니다..

남은 제 동기들은 벌써 대위2년차던데 하..

 

전 병신입니다.. 그래서 요즘따라 아무도 모르는곳으로 잠적하고 싶습니다..

요즘엔 정말 그런 생각만 합니다..

하.. 시발

0
46026b1b
2021.10.27
@628e45ad

선생님은 염병하고 내가 왜 선생님이냐

거 진짜 자랑스러운거 아니면 곱씹고앉아있지말고

잠수도 돈이있어야하지 나도 개백수 2년 넘게했고 난 부모잘만나서 풀렸지만 니보다 잘난건없는데 벌써 왕년찾진 않는다

좋으면 없는대로 만나고 궁상떠는게 싫으면 비전찾자 여기서 글자 몇개에 위로받으면 뭐 달라지겠냐

 

0
73bc55ea
2021.10.27

돈 많나부네..4년째 백수고 ㅠㅠ

 

0
b07a3649
2021.10.27

솔직히 이런글 쓰면서도 그 여사친하고 계속 연락주고받고 있는거 아님?? 그럼 이런 신세한탄할 시간에 그사람한테 상처 안주고 관계를 정리할 방법을 찾든지 아님 뭐 하나라도 좀 해보려고 해봐; 지금도 예전일 후회하고 있으면서 나중엔 이순간도 후회할거란 생각 안드니..? 여사친이 맘에 들긴 드는데 넌 변할의지+생각 1도없고 근데 죄악감에 누구한테 털어놓아야겠고 그런마음으로 글 쓴거 같은데 이러고 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너나 여사친이나 시간낭비고 또다른 후회를 만들게 될거임

0
b094e7b4
2021.10.27

인간이 이상으로 여기는 개인의 성장과 행복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자신 그대로의 모습으로 살아가는데

용기와 강인함을 지니고 자아를 철저하게 긍정하는 일이다

니가 어떤 모습이라도 말이다

1
ee338b7a
2021.10.27

나중에 4번째 후회라고 쓰기 싫으면 일단 붙잡아 놓고 생각해라 ㅋㅋ

0
ce5ce225
2021.10.27

4번째 후회 : 결국 돈이 없어 보내줬지만 안하고 보내준거

0
954aa5d4
2021.10.27

가장 큰 잘못알려줄까? 군대 전역후 비트코인을 안산거

0
3da71f2f
2021.10.27

너 좋단 사람이 있으니깐 차라리 다 털어놓고 그 사람 붙잡고 다시 일어설 생각을 하는게 나을거같은데

0
9cbbf5f0
2021.10.27

비참ㅇㅈㄹ 그저 본인이 욕심내는 이상에 비해 이뤄진게 없으니 징징대는건 아니고? 스스로를 좀 받아들여라

0
9dddf5ba
2021.10.27

야이 씨발새끼야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0975 원룸 변기 금갔는데 어카냐 5 a9aff3d8 2 시간 전 124
340974 이거 어떻게 생각할거같음? 2 398f9890 2 시간 전 54
340973 좆소 다니는 개붕이 말실수 좀 쎄게 했는대 어쩌냐 18 1bb1dea9 3 시간 전 285
340972 내가 너무한건가? 2 3ceb2c7b 4 시간 전 70
340971 육회 먹다 남은거 8 feae8b3f 4 시간 전 131
340970 싱가폴 6일같은 7일로 엥간한곳 다 갈 수 있어? 12 0c0f6694 4 시간 전 73
340969 나랑 재회 원하는 남친한테 결혼약속 받아내는 거 개오바? 6 b6065615 4 시간 전 194
340968 자다가 깼을때 눈물나온 적 있어?? 3 961c142d 5 시간 전 62
340967 개붕이들아 도와줘... 전세 구하는데 너무 힘들다.. 5 40a2406a 5 시간 전 68
340966 목이 엄청 부었는데 어떤요리가 목에 좋음? 16 e145b0d4 5 시간 전 72
340965 내가 이상한거임? 4 04191070 5 시간 전 58
340964 먼저 연락해놓고 할말 없게 만드는 동창 / 대화가 안 이어짐 6 2d393bc4 5 시간 전 105
340963 ㅅㅂ ai면접 ㅈ망함ㅋㅋㅋㅋㅋ 2 456b77a2 5 시간 전 179
340962 씹돼지(진짜!) 운동 질문 12 075329b5 5 시간 전 102
340961 무슨일 할 수나 있을까요? 1 729bfafa 6 시간 전 117
340960 하... 8년만에 공부 하려니까 너무 힘들다... 2 c02ac12a 6 시간 전 127
340959 난생 처음으로 미팅이란 곳에서 나에게 호감보이는 여자애 만... 8 62ebac57 6 시간 전 214
340958 럽스타그램 보면 릴스있잖아 1 61366eac 6 시간 전 119
340957 쓸모 있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2 02a04f50 6 시간 전 49
340956 요새는 병문안 친족말고는 못감? 5 eef6154d 6 시간 전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