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들도 이러냐 ㅠㅠ

d3cb6027 2021.08.04 405

옛날엔 음악이든 영화든 재밌고 좋아서

열정적으로 파고드는 것들이 있었는데

요즘엔 옛날에 좋아했던것들을 해도

예전만큼 즐겁지가 않고 의욕이 안생김ㅠㅠ

이럴때는 어떻게 해야될까

24개의 댓글

962b48f0
2021.08.04

굳이 열정적일 필요가 있나? 그냥 여러가지 해보다가 좋아하는 거 발견하면 소소하게 즐기고, 이러면 되지 않나?

 

열심히 살려고 하는 것도 강박일 수 있음

0
a743d930
2021.08.04
@962b48f0

열심히 살아봤어야 그게 뭔지 알텐데

 

항상 되는대로 살아서

 

그게 강박인지 아닌지도 모름

0
d3cb6027
2021.08.04
@962b48f0

그치..? ㅠㅠ 강박인거 같아….

0
962b48f0
2021.08.04
@d3cb6027

화이팅! 걱정의 대부분은 쓸데없는 거래. 행복해라

0
d3cb6027
2021.08.04
@d3cb6027
[삭제 되었습니다]
962b48f0
2021.08.04
@d3cb6027

오 너 참 행복하게 살았구나. 나도 예술에 빠져살 때가 있었는데. ㅋㅋㅋ

0
d3cb6027
2021.08.04
@962b48f0

요즘은 그냥 인기타는 가요 나오는거 듣고 그러는데 그것도 나름대로 좋긴한데… 점점 게으르고 수동적인 사람이 되는것같아서 우울하네ㅠㅠ

0
d3cb6027
2021.08.04
@d3cb6027

예술영화 어떻게든 예매하려고 하고, 절판된 책 다 뒤져서 사고, 좋아하는 노래의 아티스트 전 앨범 다 찾아서 듣고…..

그땐 내 취향이나 개성을 찾는거에 정말 열심이었던거 같은데 ㅠㅠ

1
962b48f0
2021.08.04
@d3cb6027

인생에도 이런 주기가 있다고 생각해. 지금 우울한 기간도 충분히 즐기고 열정적인 기간에 에너지를 다시 쏟으면 됨.

0
d3cb6027
2021.08.04
@962b48f0

ㅎㅎ 그럴게 고마워 친구!!

1
646d45bd
2021.08.04

늙어서 그래

0
d3cb6027
2021.08.04
@646d45bd

그것도 맞는듯…. 슬프다 ㅠㅠ

0
a24466f5
2021.08.04

난 오히려 옛날 거 보면 볼 수록 좋던데

0
d3cb6027
2021.08.04
@a24466f5

나도 여전히 좋은것들은 좋아

근데 예전만큼 띵곡이나 띵작을 마주했을때의

희열이나 설렘은 없는것 같기도….ㅠㅠ

0
a24466f5
2021.08.04
@d3cb6027

난 여전히 설레고 희열을 느낌

아마.. 음....

보거나 들을 때 그냥 소비하듯이 보는지, 아니면 다른 의미를 찾아보려고 보는 건지 등

의미 부여를 하느냐의 문제일 거 같은데

0
d3cb6027
2021.08.04
@a24466f5

음 확실히 예전에는

의미를 찾으려 음미하면서 들었던거 같아…

요즘은 그냥 아이돌노래 신나는거 이동할때

들으면서 기분전환하려고 소비하는 경향이 큰듯..

0
a24466f5
2021.08.04
@d3cb6027

ㅇㅇ 그러면 그것도 그만큼 가치절하되는 거지 뭐..

지금이라도 조금 더 의미를 부여해봐

0
3e5d1a15
2021.08.04

그냥 한번 달리면 쉬는 타이밍도 있어야 하듯이 어떤 일이든 열심히 하고 나면 한 번 쉬어가주는 타이밍이 있는거겠지? 나는 그렇게 생각해. 오히려 그 상황을 뭔가 문제라고 인식을 하면 더 스트레스를 받을 거 같애!

1
d3cb6027
2021.08.04
@3e5d1a15

에휴우우우우우 그런거겠지??

최근에 힘들어서 음악이나 영화로 위로받고

그것들로 신경쏟으면서 도피하고 싶었는데

결국 내가 처한 상황을 해결하는게 급선무인거 같다

스트레스 받지 않을게 조언 고맙다 ㅎㅎㅎ

0
3e5d1a15
2021.08.04
@d3cb6027

충분히 잘 해낼거라 확신을 해! 그리고 음악이나 영화 등의 취미를 통해 도피를 하고 싶다고 말했는데 그게 꼭 이상적인 도피, 혹은 본인이 생각하는 휴식이 되고 있는지도 한 번 생각해봐! 꼭 그것만이 수단이 될까 생각해보자는 말이지! 조언 들어줘서 고마워~

0
93f3b236
2021.08.04

나이 먹어서 그런거임

0
ef26a582
2021.08.04

나랑 똑같은 상태네

이제 너무 많은걸 보고 느껴서 감각이 무뎌진고라고 생각함

역치가 어릴땐 낮았는데

이제 높아져서 왠만한걸로는 그 열정에 불을 지필수가 없는거임

뭐 이게 늙어가는거지

0
aa26a5fd
2021.08.04

자연스러운거임

너가 어떤 사람이고싶은데?

0
e9980dca
2021.08.04

그냥 하고 싶은거 하고 흥미있는거 하고 그러는거지 뭐 정상임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4777 MRI 비용 얼마인지 아시는분? 3 7941740e 6 분 전 9
334776 집에 화분 놓고싶은데... 4 043f378d 33 분 전 42
334775 나 노빠꾸 쑥맥 여붕이 17 bd952abc 35 분 전 180
334774 자격지심 가지는 새끼들 좆같다 6 a92f4c58 43 분 전 82
334773 개드립 고렙으로서 털어놓고 싶은 게 하나 있음 2 d9c82d12 57 분 전 73
334772 나 정신병인듯 2 c2a04725 1 시간 전 62
334771 사람마다 돈을 어떻게 모으고 쓰는 지 볼만한 자료같은 거 없음? 2 955505e5 1 시간 전 41
334770 엄마 선물 좀 골라줘 4 c55e529f 1 시간 전 49
334769 쿠팡은 보낼때 검수도 안하고보내 ? 8 53b44af4 1 시간 전 155
334768 아미 타이거 vs 김치 워리어 76ecdfd5 1 시간 전 20
334767 오프라인가서 옷사는건 어디로 가? 1 8353182b 1 시간 전 42
334766 노래 제목 아는사람 이써!? 5 a86f974b 1 시간 전 55
334765 지방간 좀 심하다는데 밀크씨슬 먹어도되나 8 676676f6 1 시간 전 70
334764 현타씨게오네 1 c4c1e4ae 1 시간 전 43
334763 핸드폰 통신사 잘아시는분.. 11 cb49c474 1 시간 전 59
334762 헤어진지 5개월 지났는데 오늘따라 왜이렇게 보고싶지 7 178c51cd 2 시간 전 199
334761 숙취때문에 뒤지겠네 1 de0e397d 2 시간 전 57
334760 운동 평생 안해본 씹씹씹멸치 도움좀.. 11 43616675 2 시간 전 170
334759 카페 틀할배 조용히 쫒을 방법 고민 11 242834b5 2 시간 전 188
334758 배민1 존나스트레스받네 씨바꺼 1 3eb063ac 3 시간 전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