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마지막 영국인 총독 이야기

95155bd8414bd0a5dfe3382d434f1632.jpg

 

 

 

1842년부터 1997년까지 155년간 영국의 지배를 받은 홍콩은 총 28명의 총독들이 거쳐갔다. 27명의 전임총독들은 군인출신이나 현지사정에 밝은 식민지 관청 출신들이었다. 

 

 

 

 

 

 

 

 

 

3fd0f0852dc1c95642265ee061babb45.jpg

 

 

하지만 1992년 임명된 28대 총독 크리스 패튼(Chris Patten)은 이들중 유일한 정치인이었다. 그는 과거 홍콩에 몇번 온 적은 있었으나 동아시아 정세에는 문외한이었고 광둥어조차 한마디 할 줄 몰랐다.

 

 

패튼은 1944년 랭커셔 지방의 아일랜드계 가톨릭 출신으로 태어났다. 현재도 그렇지만 영국에서 아일랜드계는 주류계층이 아니다. 하지만 패튼은 살을 깎는 노력으로 옥스퍼드 발리올 대학에 입학하여 차석으로 졸업하고 1979년 바스 지역구 의원으로 정치에 발을 들였다. 80년대 대처와 메이저 내각 시기 그는 해외 개발부, 환경부 장관등을 지내며 정치 커리어를 이어갔다.

 

 

 

 

 

 

 

 

 

a213b9fc7235d348bdcce8ae074a5389.jpg

 

 

 

1992년, 패튼은 영국 보수당 의장으로서 선거를 승리로 이끌었지만 정작 자신의 지역구에서는 패했다. 내각은 그를 재·보선이나 상원의원으로 임명하려는 움직임이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메이저 총리는 그에게 홍콩의 마지막 총독 자리를 권했다.

 

 

 

 

 

 

 

 

 

 

7417e58b7495597d5047b2b75f3af5ee.jpg

 

 

그의 임무는 중국과 영국 간 체결된 반환 공동선언 내용이 최대한 잘 실현되도록 힘을 쓰는 것이었다. 당시 언론에서는 그가 100년 전 영국이 싸질러 놓은 똥을 치우러 가는 역할을 맡았다고 조롱했다. 홍콩시민들도 처음에는 그가 현상유지만 하다가 돌아갈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패튼은 임기를 시작부터 끝까지 쉬지 않고 홍콩의 여러 체제들의 개혁하는 조치를 단행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선거개혁이다.

 

 

 

 

 

 

 

 

0b9ea21cfb8e5811792f611cd1d8b5f9.jpg

 

 

패튼은 먼저 홍콩 정치체제의 풀리지 않은 문제는 홍콩 입법회 의원의 선출 방식을 개편하고자 했다. 그는 부임한 지 3개월 만에 정치개혁 방안을 발표했다.  본래 홍콩의 선거제도는 1982년에 도입된 간선제였다. 실권을 대부분 총독가 가지고 있었고 구의원도 총독이 지명하는 식이었다. 선거인단도 대부분 지역유지들과 기업임원들 같은 정치사회적 영향력이 큰 사람들로 이뤄졌다.

 

패튼은 투표 연령을 21세에서 18세로 낮추고 전체 인구의 1/3에 달하는 270만 명에게 투표권을 부여하는 등 부분적인 직선제를 도입했다. 구의원 임명제는 아예 폐지해버렸다. 이 법안은 80%가 넘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가결됐다. 1994년 실행된 입법국 선거에서 최초로 도입된 후, 1995년 선거부터는 홍콩의 평범한 노동자들도 선거 참여가 가능했다.

 

 

 

 

 

 

 

 

f874cca857382be00a00b398bb4068bf.jpeg

 

 

그가 이런 행보를 보인 이유는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마련해 놓지 않으면 중국에 넘어간 홍콩인들이 피지배자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음을 본능적으로 인지했기 때문이다. 영국에서 아일랜드계로서 살아온 그로서는 ‘2등 시민’으로 사는 기분을 충분히 이해할 수있었다. 지금 홍콩 사람들이 누리는 실낱같은 민주주의와 식민통치 시절의 좋은 기억은 패튼의 유산이다.

 

 

 

 

 

 

 

 

 

67711cf1c8c111371813857a0a9c62fd.jpg

b3e9b7750eb7903cb28f66149a4138af.jpg

 

彭定康ep080.jpg

1978795_769224473102683_703488490_n.jpg

MPW2552_A042-043_008_crop.jpg

225383085_6566246110067947_836149357402272024_n.jpg

thumbnail.jpg

thumbnail (1).jpg

thumbnail (2).jpg

 

 

본래 총독들은 공식석상에서 견장과 칼이 달린 흰 제복을 입고 권위적으로 행동했다. 주민들과의 교류도 하지 않았다. 하지만 패튼은 전혀 달랐다. 그는 항상 양복을 입었고 경호원 없이 매일 아침 아내와 함께 거리를 산책을 하며 시민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장애인 시설이나 저소득층이 사는 구룡, 신계지역을 자주 방문했다. 타이청 베이커리(泰昌餅家)의 에그타르트는 그가 좋아했던 간식이었다. 한번은  건물에서 난 화재로 수십명의 사망자가 나오자 직접 사고현장으로 뛰어와 유족들을 위로하고 사고수습에 고뇌하는 모습도 그대로 뉴스에 나왔다. 이런 친서민적인 행보 덕분에 홍콩 시민들은 패튼을 좋아했다. 사람들은 그를 뚱보 팽(Fat Pang, 肥彭)이라는 애칭으로 불렀다. 홍콩반환 직전까지도 그의 지지율은 70%가 넘었다.

 

 

 

 

 

 

 

b040f88f771708245868b0f2ed10c977.jpg

 

 

 

그의 재임기간 동안 홍콩은 아시아의 금융허브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고속성장을 거듭했고 부채문제도 깔끔했으며 외환 보유액은 사상 최고치였다. 패튼은 재정을 불려서 그 돈을 고속도로, 사회기반시설 확충에 쏟아부었다. 대표적으로 하드랜딩으로 악명 높았던 카이탁 국제공항을 대신하고 있는 현재의 홍콩 국제공항이 그의 재임시절 건설됐다. 홍콩영화를 통해서 많이 알려진 메트로폴리스의 모습은 사실 이 시절 완성된 것이다. 

 

 

 

 

 

 

 

 

fe4ba73fee608d81713660634bd4feb0.jpg

 

bc6fd9cca3b7b0d.jpg

 

 

배우자인 라벤더 패튼(Mary Lavender St Leger Patten)은 로펌변호사 출신으로 온화하고 이미지 덕분에 홍콩시민들에게 퍼스트레이디로 대접 받았다. 그녀의 내조는 조용했지만 효율적이었다. 패튼이 현지방문으로 대중들과 카메라 앞에서 웃고 친근한 모습을 보이고 있을 때 그녀는 항상 뒤에서 관계자들을 불러 재정적 지원과 후원등 실질적인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책을 찾는등 남편을 도왔다. 수많은 병원이나 복지단체, 특수학교들이 그녀의 도움으로 어려움에서 벗어났다.

 

 

 

 

 

 

78e4109c08b68d8ff9b24224b5e82fc9.png

 

 

12985420_583827851784516_1402012447517778131_n.jpg

 

ec38f6d2b010c86abba25802703af67f.jpg

 

 

패튼 부부에게는 케이트, 앨리스, 로라 총 3명의 딸들이 있었다. 그녀들 역시 부모를 따라 어린 나이에 홍콩에 와서 청소년기를 보냈으며, 홍콩반환년인 1997년 마지막 날까지 홍콩을 떠나지 않고 생활했다.  사진에 보이는대로 세명 모두 한 미모 했기때문에 홍콩시민들은 그녀들을 공주님처럼 여겼다.

 

 

 

 

 

 

 

 

w644.jpg

 

 

그가 시행한 ‘민주적 개혁’은 중국 정부와 언론의 질타를 받았다. 중국 공산당은 식민지 지배 종식에 앞서 혼란의 씨를 뿌리려 한다며 비난하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천안문 사태 직후라 매우 민감한 상황이었다.

 

중국 관영 언론들은 패튼 총독을  “머리 둘 달린 간사한 뱀” “천년에 걸쳐 천벌을 받은 역사의 죄인”이라고 부르며 비판했다.  하지만 패튼은 중국이 뭐라 하건간에 홍콩의 정치적·경제적 안정을 위한 일이라며 개혁을 밀어부쳤다. 중국정부는 홍콩이 반환되면 이 조치들을 무효화할 것이라는 엄포를 놨다. (결국 반환 직후인 1998년 홍콩 입법국은 해산되고 중국에서 선출한 입법회가 구성됐다.)

 

 

 

 

 

 

 

 

 

e544f06d871bbc844d79daae0e2a055a.jpg

01e29bab9757e16dcb053c272bdda973.png

ed8a29dfe6538735b8b587ee6dcf883e.jpg

6ba0cce219f0d9a7dc4d3aedffd2de3e.jpg

caacf2ae41622a49d9bccf5801532fa6.jpg

 

 

 

 

홍콩 반환식 날의 그의 모습은 그야말로 처절하다고 밖에 표현할 말이 없었다. 총독관저의 국기 하강식에서는 비가 쏟아졌고, 접힌 유니언잭을 받아든 그는 북받친 감정을 억누르느라 눈이 붉게 충혈됐다. 이스트 타마르에서 열린 고별행사에서는 엄마대신 총알받이로 온 찰스 왕세자 옆에 앉아 행사를 지켜봤지만 견딜 수 없었는지 마지막에는 고개를 떨구고 말았다. 그는 고별사에서 "영국은 물러나지만, 홍콩인들은 영국이 남긴 민주주의와 자유의 유산을 고스란히 지켜나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패튼뿐만 아니라 아내 라벤더와 세 딸들도 반환식이 끝나는 순간까지 눈물을 흘렸다.

 

 

 

 

 

 

 

 

 

d52f52377a747e109b0b03a836279188.jpg

9ef7a85765c665bd541e50825de21dae.jpg

 

 

9a35734259c6c67c71b5f1278801e34b.jpg

b20a4edc5e65e14082952660e8388f20.jpg

 

 

 

061aa89054f11056d16894a64295a466.jpg

 

c746bfb7bb538a6031d01eb82c63e0ac.jpeg

28da4ac6baa8eb5a03a19b0707722936.jpg

83cec39979478dfcd8d47a3c1e7178e5.png

 

 

 

반환식이 끝난 직후 패튼은 미련을 남기지 않았다. 찰스 왕세자가 타고 온 영국왕실 요트인 HMY 브리타니아(Britannia)호에 오른 그의 식구들은 홍콩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떠나갔다. (여담으로 찰스 왕세자는 이날 행사를 끔찍한 공산주의 인형극이라고 회고했다.)

 

 

 

 

 

 

 

 

 

 

 

92291e26ab7d045ebde0cb6ca362cbfa.jpg

 

 

그는 정치에서 은퇴한 현재도 홍콩을 여러차례 재방문 했으며, 2013년 우산혁명과 2019년 민주화운동에 대해서도 '중국의 정책은 법치가 아닌 공포의 통치'라고 비판하며 영국과 서방국가들이 이런 압제에 도움을 주어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총독 재직 당시 정신질환자로부터 “영국은 세계 최고(最古) 민주주의 국가라면서 왜 홍콩인 의견을 묻지 않고 전체주의 정권에 홍콩을 넘기느냐”는 질문을 받았다고 회고했다. 그는 “홍콩에서 받은 질문 중 가장 완벽했지만 답을 할 수 없었다. 홍콩 민주화를 위해 더 많은 일을 했어야 했다”고 자책했다.

 

 

 

 

 

 

 “민주주의를 예상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민주주의는 거의 항상 바람직합니다.

  (Democracy is seldom predictable, but it is almost always desirable).”

 

 

 

 

 

 

 

33개의 댓글

2021.08.02

‘엄마 대신 총알받이로 온’

 

???:아들아 내가 이 짬에 가야겠니?

2
2021.08.02
@뜯뜯

???: 엄마, 이거하면 진짜 양위 해주는거지?

1
2021.08.02
@CAMO

???: 물론이지(여왕이 죽고 왕세자가 요양원에서선위받을 예정)

0

시발 눈물난다 ㅠㅠ 트루주인니뮤ㅠㅠ

0
2021.08.02
0
2021.08.02

하지만 영국은...

0
2021.08.02

중국 영국 홍콩 관계는 진짜 아이러니함

 

부당하게 아이를 뺏어간 양부가 막상 애한테 너무 잘해줘서 친부에게 돌아간 뒤 더 학대를 당하고 애는 양부를 더 원하는 상황이니

36
2021.08.02
@극초음속벤젠

그럼 홍콩 국민들은 영국을 우호적으로 바라보는게 대다수임?

0
2021.08.02
@직업백정

시위할때 미국 영국 국기 흔들면서 지지할 정도임

2
2021.08.02
@직업백정

https://www.dogdrip.net/339851148

0
2021.08.02
@직업백정

저 시점에서는 중국에 대한 지지도가 높았음,, 지금도 나이 많을 수록 스스로 중국인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높아

0
2021.08.02
@극초음속벤젠

나도 이 말 하고 싶었음

이 조까튼 인류문명과 지성 야발..

묵시록 4마부 안오나

0
2021.08.02

어떻게 보면 현지의 이해관계에 전혀 얽매이지 않는, 그러면서 밖에서 뭐라고 지랄하든 씹을 수 있는 배경의 누군가가 개인적인 신념을 갖고 달려들기 전엔

 

영국 역시 홍콩과 홍콩 시민들을 진정으로 민주적으로 통치하고 존중할 의지가 없었다는 이야기도 되지.

 

19세기 중순부터 홍콩을 지배하면서, 실질적으로 시민들의 참정권 행사가 보장된게 20세기 말엽, 영국 지배의 마지막 10여년에나 되어서야 가능했다는게 참...

 

중공에 비하면 약과긴 하지만, 영국 지배 시절에도 허구헌날 영국 식민정부와 충돌했던, 그리고 그 영국 식민지배조차 양반이라고 회상할수밖에 없는 홍콩인들에게 그저 연민이 느껴질 뿐이다.

10
2021.08.02

ㅅㅇ) 달아라

0
2021.08.02

재밌게봄

0
2021.08.02

ㅋㅋㅋ세상에서 가장 더러운 명분으로 일어난 전쟁ㅋㅋㅋㅋ누가보면 씨발 강제로 침략당하는줄 알겠네ㅋㅋㅋ

1
2021.08.02

이 한 사례를 보고 영국의 홍콩 식민통치를 정당화하면 안됨. 영국은 총독 뿐만 아니라 고위관료 및 정치인을 영국인 혹은 친영인사로만 도배해서 운영했고 최고위층은 거의 100% 영국 본토 출신이었음. 솔직히 개인적으로 가기 전에 투표권을 준 것도 중국의 홍콩 통치를 어렵게 만드려는 의도가 가장 컸다고 보여짐

10
2021.08.02
@유우로뎡요

나도 그렇게 생각함 반환 몇년전에서야 직접선거권을 얻었는데 그게 갑자기 영국인들이 홍콩인 불쌍해 ㅠㅠ 하는 마음에서 준걸까? 물론 그런 마음도 어느정도는 있겠지만 무조건적인 선의는 아니었을거라 봄. 시진핑핑이 십새끼 중공 개새끼지만

0
2021.08.02

홍콩에 대한 중국의 강압적인 꼬라지도 볼썽사납지만

홍콩의 점유가 정당한 척 물타기하려는 영국도 어처구니가 없기는 매한가지.

5
2021.08.02

대부분의 문제는 영국이 원인입니다.

0
2021.08.02

재밌당

0

위대한 영국인

0

21년 뒤에 홍콩에 다시 유니언잭이 펄럭일 줄은

0
2021.08.02

근데 그놈이 그놈 이건 또 절대 아닌거같음

영국? 그리 좋은 통치자는 아니었음 확실히

근데 핑핑이는 개색히니까...그래서 영국령 홍콩 시절에 대한 향수가 있는거고

그 시절에는 정말 경제적으로 잘나갔으니까

0
2021.08.02

영국 ㅋㅋㅋ 지들은 편하게 즐기다 막판에 선거 바꿔서 공산권에서는 절대 쉽게 소화할수 없는 음식을 마치 꽁짜로 주는것처럼 울먹거리면서 나감 ㅋㅋ 저럴때 존나 잘 운다 ㅋ 이게 유럽 혁명의 불꽃 속에서도 살아남은 왕가의 유전자인가?? 당연 지금 홍콩 사태에서 민주화 세력을 지지하지만 저 영국의 행태는 비판받아 마땅하다. 식민지에서 나갈때 항상 분쟁의 씨앗을 심고 나간다. 나중에 그 씨앗이 꽃을 피면 다시 나타나 자신들이 진정한 지배자였고 봐라 줘도 못먹잖아 하면서 그 과실을 수확하려고한다. ㅋㅋ 섬나라 종특임 ㅋㅋㅋㅋ

5
2021.08.02
@NoSugar

코것을 이번에 즈그 아들 미국도 아프간 떠나가며 했자너 ㅋㅋㅋㅋ

0
@NoSugar

ㄹㅇ 제국주의 정책으로 식민지배 해놓고는 가기 직전에 민주화시켜놓고 튐

1
2021.08.02
0

아니 저거갖고 뚱뚱하다고 그러네

0
2021.08.02

그럼 어쩌라고. 100년전에 벌어진일 저거말고 최선이 있었음?

홍콩인이 그나마 사람답게 살수있었던 시기 아님?

과거는 돌릴수 없고 현재의 최선을 행하는게 답 아님?

0
2021.08.02

한국의 영원한 적에게 영토를 빼앗고 자금성에 유니언 잭을 휘날린 위대한 앵글로색슨의 역사

길이 길이 빛나라

0
2021.08.02

대영제국 국왕이 중국황제도 겸했어야함

0
2021.08.03

와 경영시뮬레이터 고인물인 ㅋㅋㅋ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요즘 사람들이 아는 비틀즈, 옛날 사람들이 기억하는 비틀즈 32 다목적생물 49 49 분 전
금속 빨대의 위험성. 45 어다르고엉다르다 42 1 시간 전
남친이 선물한 노트북을 70에 판 여친 27 다때려치고싶다 50 1 시간 전
ㅆㄷㅈㅇ) ntr 당하는 manhwa 22 합리적조작 30 1 시간 전
30대가 식당에 밥을 구걸 52 다때려치고싶다 51 2 시간 전
남편한테 생선 튀겨준 아내.jpg 44 보끼리코지털 47 2 시간 전
약혐?) 네가 한 문신이다. 악으로 깡으로 36 마진다늘 31 2 시간 전
경제적 자유 이루고 싶은 개붕이들 봐라 jpg 41 오목교4번출구 46 2 시간 전
오픈카를 타기 전에 꼭 알아야하는 7가지 47 가느다란치와와 46 2 시간 전
요즘 중2들이 나이 말하는 법..jpg 42 쥬지쥬스 30 2 시간 전
카이지 만화에 나온 진짜 광기.jpg 22 LG벨벳 49 2 시간 전
ㅆㄷㅈㅇ) 엘프의 일생 manhwa 44 합리적조작 47 2 시간 전
업소년 개같이 할배 위에서 좋아죽네.jpg 19 시켜먹자 33 3 시간 전
타다 창업자들이 당연히 합법이라고 생각했던 이유 70 슘페터 69 3 시간 전
길막하는 딸배 자라니.jpgif 90 보끼리코지털 53 4 시간 전
아버지가 재산의 99%를 사회환원한다고 해서 불쌍한 사람 44 선생님 34 4 시간 전
ㅆㄷ)메스가키 시절이 부끄러운 여동생 35 선지자 36 4 시간 전
생생우동 그만해 나 너무 지겨워 21 황근출 45 4 시간 전
[스포 주의] 배르세르크의 칼날.manhwa (귀멸의 칼날+베르세... 36 파인 54 4 시간 전
생생우동 7천원에 파는 우동 퀄리티로 먹는 꿀팁 67 456465422 53 4 시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