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너무 보고싶다. 정말.

8975364c 2021.08.01 549

아빠가 올해초에 갑자기 돌아가셨다. 사고로.

 

집에서 아무렇지않게 게임하면서 평소랑 같은생활이었는데

갑자기 엄마한테 아빠가 응급실에갔다는 소식을듣고

단순 별일아니겠지 라고생각했었는데

 

전화가올때마다

머리를다쳤다. 응급수술을한댄다. 회복이힘들다

 

정말 영화에서나 보던

말도안되는 악재만 퍼졌었다.

 

난 어렸을때부터 많이 아팠었는데

그때마다 아빠가 같이 병실에있던터라

 

엄마보단 아빠가 친숙했던 나에게

세상이 무너지는듯한 느낌이었어

 

물론 누나나 엄마도 울고불고 난리도아니었다.

집이 한달간 정지된느낌이었으니까.

 

지금은 그래도 시간이많이 지났지만 

 

아빠가 죽고 제일후회되는게 몇가지있는데

 

그 흔한 가족끼리의 추억도 없었고

아빠는 일을 평생 안했기에 내심 무시하고 모진소리하며 싸우기도했고

사고가난 그주에 아빠얼굴을 본적이없던것도 너무후회되는데

 

나는 정말 그중에 모진소리했던걸 정말 지금도 후회스러워

 

아빠랑 싸우던 그때가 너무생생하게 기억나서 

 

미안하다고 사과하고싶었는데

 

 

 

오늘따라 정말 아빠가 너무 보고싶다

 

 

 

5개의 댓글

d1fc552a
2021.08.01

한숨 자서 잠시 만나고와

0
e91569f1
2021.08.01

ㅠㅠㅠㅠㅠㅠ

0
7563bd20
2021.08.01
0
4eeb2cee
2021.08.01

나랑 비슷한 친구네...난 돌아가신지 2년 됐는데

아직도 생각많이나

0
2502e1ab
2021.08.01

ㅜㅜ눙물나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5258 우리아빠 취미가 TV보기인데 11 26fdb1ab 28 분 전 72
335257 진로고민인데 어떤게 괜찮을까 15 d1722d99 45 분 전 58
335256 프라모델 같은거 통신 판매업은 어떻게 시작해야해? 6 5cfba43c 2 시간 전 108
335255 회사에는 소심해도 일만 잘하면 8 4ebf84c0 2 시간 전 176
335254 좋은회사 들어갔는데 울적하다 11 ab34da65 2 시간 전 290
335253 무난하게 입는 게 뭐임? 15 422aaa5a 2 시간 전 151
335252 고민거리라긴 좀 그런데 고정지출 질문 예/아니오 10 7b8291fc 2 시간 전 83
335251 나중에 엄마 돌아가시면 어찌살지.. 11 2ad48215 2 시간 전 120
335250 가끔씩 생기는 미칠듯한 집착이 생김 10 1ff1af11 2 시간 전 180
335249 대체 직장다니면서 어떻게 공부를 해야하냐 12 8a98060e 3 시간 전 229
335248 계약직으로 들어온년 개빡치네 ㅈ같은년 33 b29c100f 3 시간 전 388
335247 사촌형이 pt받고싶다고 하는데 16 2c8022e1 3 시간 전 261
335246 병먹금을 못해서 고민임 6 01235834 3 시간 전 65
335245 여자 체지방율 19퍼면 관리 좀 하는 편?? 9 852856a0 3 시간 전 249
335244 취업 회사 고민글입니다. 28 e5c9cccd 3 시간 전 187
335243 4년제 형들 만약에 대기업 '생산직' 갈 수 있으면 ... 19 16c72b3e 3 시간 전 230
335242 엄빠때문에 스트레스다 8 7fa5cf1e 3 시간 전 97
335241 집에서 샷건치다가 엄니랑 아부지한테 쿠사리 존나 먹음 11 6ce3f0e6 3 시간 전 155
335240 아싸 고3 물어볼게있어 12 751f12cc 4 시간 전 135
335239 공시준비 하는데 회사오라고 연락옴 10 1931f7cb 4 시간 전 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