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reddit 괴담] 다음 희생자를 몇 달이나 보던 연쇄살인마가 실종의 유일한 목격자

레딧에는 Writing Prompt, 줄여 WP 라고 해서 

소설의 시발점이 될 수 있는 내용을 제목으로 쓰면 이를 보고 댓글로 소설을 쓰는 게시판이 있습니다.

이 중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글 중 하나를 번역했습니다.

 

딱히 유머나 공포는 아니고, 굳이 따지자면 스릴러 쪽인 데다가

책게에 소설 등 읽을 것들이 잘 올라오기에 이곳에 올립니다.

더 알맞은 게시판이 있다고 생각하시면 알려주시는 대로 그곳으로 옮기겠습니다.

 

 

[WP]Serial killer has been monitoring his next victim's movements for months. She is a loner and the perfect target. One day she disappears and nobody notices but him

연쇄살인마는 다음번 희생자의 행적을 몇 달 동안이나 관찰하고 있었다. 외톨이인 완벽한 사냥감을. 

어느 날 그녀가 사라진다. 이 사실을 알아챈 건 오직 연쇄살인마 뿐.

 

출처: http://www.reddit.com/r/WritingPrompts/comments/2jws0e/wpserial_killer_has_been_monitoring_his_next/


 

Zenryhao

3월 17일: 15번은 문제없이 처리됨. 경찰은 1번, 2번, 4번 사이의 연결점을 찾은 모양. 처음에는 너무 어설펐음. 어리석음.

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임. 인제 와서 어쩔 수 없음. 경찰들 수사를 관찰하고 후에 재검토해야겠음. 그래도 앞으로 몇 주 편할 것.

 

4월 3일: 다시 근질거림. 15번의 비명이 더는 생생하게 떠오르지 않음. 녹음한 내용으로는 부족함.

새 상대 필요. 7번이 일한 곳 근처? 괜찮은 가능성이 있는 자리 같음.

 

4월 5일: 아직 입질 없음. 괜찮은 사냥감은 몇 있으나 너무 활발함.

경찰이 진전을 보이는 지금은 특히나 더 조심해야 함. 날 뭐라 부를지? 내일 11번 부모의 이웃집에 들러야겠음.

 

4월 9일: 가능성 최고인 사냥감 하나. 30대 중반, 평균 체형, 갈색 머리, 백인. 여름 바람 향.

친구 없음, 이웃과 관계없음.  몇 시간 동안 정원의 수국에 물을 줌. 정찰을 지속해야 함. 만에 하나의 경우가 없을 확신 필요.

 

4월 17일: 사냥감이 11번의 부모와 연관 없음을 확인. 좋음. 

경찰들이 4번과 9번이 같은 직장이었다는 사실을 알아냄. 너무 위험한 선택이었을지도 모름. 

하지만 9번에겐 그럴 가치가 있었음. 충분하고도 남았음.

 

4월 30일: 생활 상태는 최적. 직장, 식품점, 도서관에 갈 때만 집을 나섬. SF 장르의 광팬. 현재 아시모프 책을 몰아서 읽는 중.

뒷마당에 과일도 재배함. 맛있음. 이제는 더 상세히 행적을 좇을 때.

 

5월 14일: 2주 어치 일정표 확인 완료. 기존 행적에서 일탈하는 경우 미미함.

식품점이나 도서관 직원들과도 교류 최소. 직장에서도 조용함. 실종 시 찾을 사람 전무.

 

5월 16일: 경찰이 9번 발견. 하고 많은 시체 중에서 하필 9번. 이럴 것 같았음.

몸을 좀 더 확실히 처리했어야 했음. 하지만 할 수 없었음. 9번만큼은.

 

5월 22일: 사냥감의 모든 행동이 예상 가능. 정찰 완료. 더 상세히 신원 조사할 차례.

우연히 다른 희생자와 연결되는 고리가 존재해선 안 됨.

 

5월 28일: 괜찮아 보임. 하지만 문제 있음. 

11번 부모가 경찰과 대화한 후로 주변에 방해물이 많이 돌아다님.

존재감이 소멸할 때까지 기일 연기.

 

6월 6일: 경찰들, 11번에서 찾을 실마리는 없다고 결론 내림. 돌다리 두들긴 보답.

그동안 사냥감의 행동 양식에는 변화 없음. 내일 이 시간에 사냥감은 정식으로 16번이 될 예정.

 

6월 7일: 계획 중단. 오늘 9번의 장례식 존재. 참석하지 않을 수 없음.

16번은 내일.

 

6월 8일: 16번... 사라짐. 9번의 장례식에 참석하는 건 고작 몇 시간밖에 되지 않았음.

9번은 언제나처럼 아름다웠음. 하지만 16번이 사라짐. 

차는 여전히 같은 자리. 수국에는 물 뿌려지지 않음. 정문 잠겨있음.

이해 불가. 인내 필요. 상황 이해 필요.

 

6월 11일: 여전히 16번 흔적 없음. 집 주변의 행적 전무.

직장에 출근 안 함. 도서관에서 대여 안 함. 식품점에서 장 보지 않음. 

흔적 없이 사라짐.

 

6월 18일: 참을 수 없는 미스터리임. 2개월간 완벽했던 일관성, 파괴됨.

9번의 장례식과 같은 날 16번 없어짐. 이해 불가. 이해할 수 없음.

 

6월 21일: 아무도 16번을 찾지 않음. 아무도 실종을 눈치 못 챔. 마치 16번이 존재한 적 없던 것 같음. 하지만 16번은 존재했음.

16번이 수국에 물을 줌. 이제 수국은 죽었음. 16번은 어디?

 

6월 25일: 다른 사냥감을 찾아야 함. 16번은 잊어야 함. 경찰은 9번의 장례식 후로 수사 종료. 실수가 없다면 잡힐 걱정 없음.

16번을 찾으려 하면 안 됨. 하지만 16번은 완벽했음. 완벽.

 

6월 29일: 오늘 16번의 집 안에서 움직임 포착. 확인해야 함.

16번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알아내야 함. 미스터리 풀어야 함.

 


 

"진짜 통할 것 같냐, 그래디?"

"믿어 봐, 홀트. 이 새끼가 어떻게 머리 굴리는지는 다 아니까. 라일리 양을 찾아내기 전까진 절대 포기 안 할걸."

"그래도 안전 가옥으로 옮겨드린지 벌써 3주잖아. 그동안 아무 일도 없었고. 우리가 여기 온다고 바뀔 게 뭐가 있다고?"

"지금 이 순간, 놈이 이 집을 보고 있다에 20달러 건다."

"콜. 그 돈 잘 받아......"

 

그 순간, 문이 삐걱하며 열렸다.

두 경관은 순식간에 일어나 침입자의 머리에 총을 겨눴다.

 

"어리석음. 부주의. 지나친 호기심. 하지 말았어야..."

남자가 중얼거렸다.

 

"여, 홀트 선생. 20달러 빚지셨네."

 

 


몇 년전에 읽었던 괴담임. 계속 내용은 드문드문 생각나는데 원글이 생각이 안나서 어떻게 단어 조합해서 찾다가 찾아냄!

또봐도 재밌따

 

 

 

출처

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readers&no=19030

3개의 댓글

2021.07.31

9번은 연인이었나 보네

연쇄살인범인걸 알아채서 죽인거지

0
2021.07.31

아바투르쉑 잡혔네 ㅋㅋ

3
2021.08.03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1318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딸의 시신이 발견 된 가방은 3개. 범인이 가... 그그그그 3 17 시간 전
11317 [기타 지식] 비트코인에 물린 뉴턴 경 8 jdjj2828 3 1 일 전
11316 [기타 지식] DC유저의 개인프로젝트_월간 위스키 -2- 2 소가죽으면다이소 6 1 일 전
11315 [기타 지식] DC유저의 개인프로젝트_월간 위스키 -1- 3 소가죽으면다이소 5 1 일 전
11314 [기타 지식] 의사들은 공공의대를 왜 반대할까 1.5편 : 미용시장을 포화시... 21 막시무스아돌로프 15 2 일 전
11313 [기타 지식] [음감3]절대음감의 장점과 단점 10 Rockth 13 2 일 전
11312 [기타 지식] 의사들은 왜 공공의대를 반대할까? 1편 79 막시무스아돌로프 31 2 일 전
11311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캠핑을 갔다 사라진 소녀들. 베가 여학생 살... 6 그그그그 3 3 일 전
11310 [역사] 후삼국시대 호족 분포도 35 틱택톡탁 8 4 일 전
11309 [기타 지식] 인물사진 피부 보정하는 개인적인 루틴 23 우울한삐에로 6 4 일 전
11308 [기타 지식] (수도권) 부동산이 오를 수밖에 없는 이유. 62 허약체질개선 17 4 일 전
11307 [기타 지식] [음감2:부록]실제로 일본에서 있었던 절대음감 습득실험 6 Rockth 3 4 일 전
11306 [기타 지식]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진실의 필요성 10 jdjj2828 4 5 일 전
11305 [기타 지식] 거주유형과 집값이 결혼과 출산율에 미치는 영향 22 로봇다닐 10 5 일 전
11304 [기타 지식] 트라우마에 대한 몇 가지 정보 7 jdjj2828 4 5 일 전
1130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1900년대 뉴욕에서 두 번째로 전기의자에 앉... 1 그그그그 3 5 일 전
11302 [역사] <북학의>: 기술 학문 예찬 4 미분가능하지않은... 6 6 일 전
11301 [기타 지식] (장문똥글 내 군생활글임)누군가를 진지하게 죽이고싶다 라고... 19 악마의속삭임 10 7 일 전
11300 [기타 지식] (장문똥글 내 군생활글임)누군가를 진지하게 죽이고싶다 라고... 악마의속삭임 1 7 일 전
11299 [기타 지식] (장문똥글 내 군생활글임)누군가를 진지하게 죽이고싶다 라고... 악마의속삭임 0 7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