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eu4) 리바이어던 패치 후 플레이2

20210725213616_1.jpg

아라곤과 나폴리가 평화협상을 맺어버려서 깜짝 놀랐는데 다행히 시칠리아섬과 닿아있는 영토만 뜯어갔다. 나폴리와 동군은 별 문제 없을듯

 

20210725214549_1.jpg

나폴리를 동군연합으로 묶은 뒤 아라곤에게 피레네산맥 오른쪽의 로세용과 방금 뜯긴 나폴리 아랫부분을 요구했다. 

 

20210725214959_1.jpg

놀랍게도 아직까지 밀라노의 스포르자가 살아있고 또 임기중이어서 동군연합명분이 남아있었다. 바로 깃발을 밀라노쪽으로 돌렸다.

 

20210725215010_1.jpg

웬일인지 별로 강한 동맹도 없는 밀라노. 너무 잘풀려서 불안할 정도로 운이 좋다. 특히 장 뷔로 장군이 1460년이 넘어가도록 살아있다는게 정말 신기했다. 평소엔 백년전쟁만 끝나면 픽픽 죽던데

 

20210725215033_1.jpg

어김없이 날아오는 파문. 아맞다 교황청 조종자가 영국이었지

20210725215408_1.jpg

재빨리 면죄부를 구매하고 바로 전투에 돌입했다. 밀라노병력들이 수도 밀라노가 공성당하는데도 아랑곳않고 머릿수가 2배나되는 프랑스와 교전을 벌이고있다. 산지 프로빈스라서 지형 페널티를 -2나 받지만 머릿수가 압도적이고 프랑스측 장군은 무려 장 뷔로이기 때문에 만토바 지원병력이 와도 문제없이 이기지 않을까

 

20210725215437_1.jpg

아 역시. 순순히 새 질서에 따르도록 해라 밀라노!

 

20210725215724_1.jpg

괜히 프랑스 영내에서 휘적휘적거리며 루팅을 하다가 요격당하는 교황청 병력. 괘씸하니까 아비뇽을 이번 전쟁에서 먹을 생각이다. 이탈리아로 돌아가십시오.

 

20210725220321_1.jpg

아비뇽 땅만 먹으려했는데 무심코 돈도 같이 뺏어버렸다. 하지만 면죄부값으로 쓴 돈이 훨씬 더 많으니까 이정도는 괜찮겠지?

 

20210725220354_1.jpg

곧 밀라노도 동군연합으로 묶어버렸다. 아까 전쟁에서 제노바에게 그렇게 쉽게 수도를 내주더니 파르마 프로빈스 하나를 잃은게 보인다.

 

20210725221600_1.jpg

그리고 아직까지 콘스탄티노플을 못가져간 오스만. 이거 버그 해결했다더니 완전히 해결하지는 못했나보다. dlc가 추가될 때 마다 버그만 늘어가서 참 답답하다. 사실 지금처럼 게임이 돌아가지는것도 얼마 전에 패치를 한 덕분이며 치명적인 버그는 간신히 고쳤다고.

 

20210725221707_1.jpg

후계자가 죽은 뒤 하녀의 품에서 위안을 얻으면 새 후계자를 주고

 

20210725221712_1.jpg

주님의 품에서 위안을 얻으면 공짜 교회를 얻는다. 하녀의 품에 안겨서 얻게될 새 후계자의 상태가 워낙 않좋으니 그냥 공짜 교회를 얻기로 했다. 대체 어떤 하녀길래...

 

20210725221720_1.jpg

와 하느님 믿겠습니다! 새로 받은 후계자의 상태가 상당히 괜찮다. 행정, 군사가 모두 최대치라서 관련 이념을 부담없이 찍을 수 있게되었다.

 

20210725222035_1.jpg

피렌체는 돈이 얼마나 많은건지 매달 5.9두캇을 콘도티에리 비용으로 지불하겠다고한다. 연속으로 전쟁을 3번이나 해서 어그로가 많이 쌓였을테니 군대를 빌려주며 잠시 용돈벌이나 하기로 했다. 그런데 장 뷔로 이때까지도 살아있었구나.

 

20210725222622_1.jpg

결국 lucca를 먹어버린 피렌체. 피렌체가 오스트리아의 동맹국인걸 생각을 못하고 오판을 해버렸다. 오히려 피렌체를 견제했어야했는데 아이고.

 

20210725222911_1.jpg

우리의 왕 루이11세가 브르타뉴공을 빡치게 만들어버렸다. "우린 이걸 잊지 않을 것이다"를 고르면 외교적 모욕 전쟁명분을 받을 수 있다. 이걸로 위신을 높이거나 돈을 좀 뜯어올 수 있는데 일단은 어그로 관리를 위해서 체면을 좀 구기기로 했다. 긴장을 늦추는 선택지를 고르면 인접국들과 관계도를 높여준다.

 

20210725223539_1.jpg

영국이 딱 하나 남은 대륙영토를 포기하지 않아서 직접 받아내기로 했다. 얍삽하게 프랑스의 동맹국 카스티야와 겹동맹을 맺고 있었지만 카스티야는 지금 아라곤과 전쟁을 하느라 잉글랜드를 도와 참전하지 않을 듯 하다.

 

20210725224202_1.jpg

흠 별거 없군. 이 스샷을 찍을 당시는 깔레를 못본건가. 왜 깔레를 이때 안가져왔을까 시간을 좀 돌리고싶다.

 

20210725224258_1.jpg

부르고뉴가 알프스 산맥에서 힘빼고있길래 뒤통수를 후려주기로 했다.

 

20210725224622_1.jpg

그런데 그 해 말에 갑자기 터져버린 부르고뉴 상속 이벤트. 지금껏 가만있다가 왜 이제서야.... 다행히 동맹국 하나 없는 이탈리아 소국 페라라가 상속받았기 때문에 전황이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다. 오스트리아가 상속받았다면 아마 꽤 당황했지않을까

 

20210725225022_1.jpg

안돼 이놈아! 페라라가 신성로마제국 강역에 해당되는 공국들을 후르르 뱉어내고있다. 저걸 하나하나 공격해서 받아오려면 정말 피곤하겠지?

 

20210725225100_1.jpg

그래서 아직 신롬에 가입할지말지 망설이는 로렌을 침공했다. 어그로는 많이 쌓이겠지만 어차피 쌓일 어그로 빨리 쌓이나 늦게 쌓이나 시간문제일테니까

 

20210725225248_1.jpg

공격적 확장을 조금이라도 덜어보려고 교황청 조종자가 되기 위해 교황청영향력을 탈탈 털었다. 지금 교황님 나이가 72세니까 곧 결과가 나올 듯. 제발.

 

20210725225425_1.jpg

아니 이걸 베네치아가? 언제부터 종교에 신경썼다고! 콘스탄티노플을 약탈한 주제에! 우리 왕은 예쁜 하녀도 마다하고 주님의 품에서 위안을 찾았는데 이건 좀 부당한 것 같다.

 

20210725225722_1.jpg

줌아웃해서 보니 오스만이 카프카스까지 뻗은 촉수가 보인다. 대체 무슨 생각인걸까

 

20210725230055_1.jpg

전쟁협박을 하니 순순히 캄브레를 내놓는 저지대 공국. 공격적확장이 27이나 먹는걸 알았으면 차라리 전쟁을 했을건데ㅉㅉ

20210725230131_1.jpg

 

어어.. 드디어 시작인건가 'xx의 프랑스에 대한 처벌전쟁'이

 

20210725230229_1.jpg

어차피 쳐맞을거 선빵을 때리는게 낫겠다 싶어서 먼저 행동에 나섰다. 공격목표는 로렌과 본토를 막고있는 barrois와 verdun. 

20210725230915_1.jpg

버거울 것 같지만 소규모 적 병력을 이렇게 하나씩 자르면 별 문제가 없다. 세심히 컨트롤해야하는 번거로움만 좀 감당하면 된다.

 

20210725230958_1.jpg

세심하지 못한 컨트롤.jpg

 

20210725231513_1.jpg

metz가 뚫리자 꿀렁꿀렁 넘어오는 적 병력들. 앗아...

 

20210725231545_1.jpg

다행히 페라라에서 3년간의 공성이 끝나고 이탈리아쪽 병력을 본토로 회수할 수 있게 되었다.

 

20210725232148_1.jpg

핫하 유쾌한 프랑스의 반격이다.

 

20210725232212_1.jpg

흥미진진. 생각보다 전투력이 비등비등하다. 후열 대기병력이 프랑스가 훨씬 여유있으니까 당장은 지는 것 같아도 이길 수 있지 않을까

 

20210725232217_1.jpg

않이... 주사위 상태가? 상대 전열은 딴딴한데 그냥 갈리고만있다. 후열 대기병력도 거의 다 써가는데 이제 좀 위험한 상태다.

 

20210725232236_1.jpg

아... 보병 1만을 전투 하나에 태운다고? 남은 인력도 거의 바닥나가는데 더 욕심부리지 말고 얼른 전쟁을 마무리해야될 것 같다.

 

20210725232431_1.jpg

다행히 화이트피스를 받아준다. 얼른 국력을 회복해서 페라라와 휴전기간이 끝나는대로 남은 부르고뉴지역을 뺏어오거나 사보이를 공격하면 될 것 같다.

2개의 댓글

2021.07.28

첫 전쟁에서 영국 본토 안먹고 시작하네 나중에 좀 귀찮을텐디

0
2021.07.28
@리플용아이디

ㄹㅇ 그리고 두번째에도 깔레 남겨놔서 개귀찮음ㅋㅋㅋㅋ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4895 [연재] 월간 xbox 9월호 4 닥스핀똥개주인 4 2 일 전
4894 [분석] 신작 메카닉 게임 배틀스티드 : 군마 약 20시간 플레이 후기 14 머신 6 5 일 전
4893 [연재] 백두혈통 인어공주 유혹하기 Monster Prom -1- 11 딸기말차 4 7 일 전
4892 [연재] 스압) 스카이림 상남자편 7 일하지마라핫산 3 13 일 전
4891 [연재] 스압) 스카이림 8 일하지마라핫산 4 14 일 전
4890 [정보] 신작 메카닉 게임 배틀스티드 군마 45 머신 1 21 일 전
4889 [정보] 워썬더 DIRECT HIT 업데이트 티저 4 YMT05 3 22 일 전
4888 [연재] 오픈월드 추리게임 Paradise Killer -21- (完) 14 딸기말차 10 26 일 전
4887 [연재] 오픈월드 추리게임 Paradise Killer -20- 4 딸기말차 7 26 일 전
4886 [정보] 맥워리어5 머서너리즈 배경 정리 10 머신 3 26 일 전
4885 [정보] 메카닉 게임소개) 맥워리어5 머서너리즈 56 머신 13 2021.08.14
4884 [정보] 다크에덴을 절대 다시 시작하면 안되는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 86 백민 19 2021.08.06
4883 [정보] 다크에덴의 종족별 승직 스토리에 대해서 알아보자 + 포르투... 16 백민 18 2021.08.02
4882 [연재] 2000년대 초반 다크에덴 이야기 (完 -로딘산,라센성,브랑코) 31 진짜병신 25 2021.08.02
4881 [연재] eu4) 리바이어던 패치 후 플레이5 5 잡고싶은허리 4 2021.08.02
4880 [연재] eu4) 리바이어던 패치 후 플레이4 5 잡고싶은허리 2 2021.08.01
4879 [연재] 2000년대 초반 다크에덴 이야기 (4-페로나 국도, 티모르호수) 35 진짜병신 11 2021.07.29
4878 [연재] eu4) 리바이어던 패치 후 플레이3 5 잡고싶은허리 5 2021.07.29
4877 [정보] 다크에덴 아우스터즈 스토리에 대해서 알아보자 + 피의성서 23 백민 5 2021.07.28
4876 [연재] eu4) 리바이어던 패치 후 플레이2 2 잡고싶은허리 1 2021.0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