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신축 사옥 건설 PJT - [2] : 아무도 믿지마라 feat 부동산, 건축사

 

 

 "이 땅은 다 돼요. 도로 접해있겠다, 배수로 잘 빠졌겠다, 안 될 이유가 없어요"
                                                          - 부동산 중개사 P씨 -


 "이 땅 사시면 안돼요. 하나 부터 열 까지 전부 심의 대상이에요."
                                                  - A 건축사사무소 -

 

 "사셔도 괜찮을 것 같아요. 제가 해결할께요."
                                - D 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이사 -

 

 

 

 사기꾼 거르고, 가계약 했던 땅 통수 맞고
 또 다시 필지를 알아 보던 중, 우리가 원하는 규모의(6,000㎡이상/계획관리지역) 땅이 매물로 나왔다.

 

 솔직히 공장 용지만 알아보고 있었는데, 우리 회사가 작년 실적으로 기업신용평가 등급이 쵸큼 잘 나와서
대출이 좀 잘 된단다. 그래서 현재 사무실도 슬슬 질려가고, 변화를 줄 땐 확실히 변화를 주고 싶어서
생각보다 큰 규모의 땅을 알아보게 되었다.

 

누가봐도 완벽한 땅.png

< 그림 - 1 : 누가봐도 완벽한 땅 >

 

 그림의 지적도를 보면 일반 철로계획(빨간 선)으로 인해 파생된 지형(지도상 "L" )과 연결된 대상 필지
철로 하부의 통로박스(암거)를 통해 발생하는 도로이며, 보통의 박스는 4~6M 도로가 생성되어
공장 설립 요건 중 "도로조건"에 꽤 유리한 조건으로 추가 공사가 많이 필요 없기에 개발행위에 
상당한 이점과 편리성을 가진 땅으로 보였다.

 

 또한, 해당 필지를 계약 하기 이전 시점부터 설계사와 함께 직접 눈으로 보고 지적 측량 이후에
 부동산 및 설계사무소와 계약을 했기 때문에 이전 글 댓글에서 걱정해준, 아래와 같은 상황은 나오지 않았다.

 

설계쟁이놈들.png

 < 그림 - 2 : 푸념을 늘어놓는 현직 설계쟁이와 10만원 용돈 받으려는 설계쟁이 >
  (너네 비하 아님. 그냥 농담으로 받아줘라.)

 

 

 설계사와의 계약은 굉장히 난항?을 겪었다.
 왜? 아니 이사람, 계약서를 안 가져와. 

 

 대신, 우리가 부동산 계약한 즉시 지적측량에 들어가고 개발행위에 대한 플랜을 주욱 가져오더라.
 오. 역시 종합설계사 대표... 일 잘해 잘해~ 만족 만족!

 

 나는 솔직히 건축사사무소도 여러 사무소에 비교 견적을 요청 했다.

 (부동산 때 당하고도 또... ㅠㅠ)

 

 A. 기술사협회에서 소개받은 건축사사무소
 B. 협력업체에게 소개받은 건축사사무소
    (여긴 자기네도 설계 의뢰하려다가 빠그러져서 돈이 묶여있대. 그래서 묶인 돈 쓰자길래)
 C. 안성 공장 증축해준 건축사
 D. 이래 저래 알게 된 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

 

 아직 협회에서 쥐꼬리만한 힘도 없는 뉴비 기술사라 A. 건축사사무소가 마음이 갔는데,
 해당 건축사 왈

 

"여기 안돼요. 돌아가요. 못 해드려요."

 

 아니 왜????
 내 눈으로 봤을 땐 아무 문제 없는 땅이다.
 물론 경사가 있어 성토를 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위에 땅 끌어다가 밑에 메꾸고, 축석 쌓으면

아무 문제 없어 보였다.

 

 해당 필지의 문제점은 아래와 같았다.
 
 1)철도 계획상 통로박스의 폭은 6M이상이나, 해당 입지 파생 도로는 4M로 계획 중
  = 개발 규모가 5,000㎡ 이상인 곳은 6M 도로에 접도해야 한다.

 

 2) 경사도 문제
  = 해당 필지는 진입구간레벨 34.5 / 마감구간레벨 22.5 무려 12M가 차이가나는 경사
  = 재해대책에 대한 방지 시설이 필요하다 / 흙을 쌓아 평탄화 시켜야 할거 아니냐?
     요즘엔 법면(축석)이 3M 이상 올라가면 심의조차 통과 못 한다. 그래서 힘들다.

 

 3) 오/폐수 관로는 저 멀리 통로박스 지나서 대로에 있다. 
  = 우리 땅 아닌 부분에 관로 공사를 해야 하며 토목비가 많이 들 것이다
     또한, 해당 지주에게 토지 사용 승인을 받아야 하고 지금 쟤네 철도 만들고 있는데
     그거 해주겠냐? 힘들다.

 

 이러한 입장이 나왔다.


 이 때 까지는 계약 전이라 이 땅을 정말 포기해야 하나... 싶었는데  D. 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가 말했다.

 

 "개발 행위 그렇게 하는거 아닌데~~"

 

 1) 철도청에 확인해보니 철로 계획에서 해당 필지 주변 파생 도로는 6M가 맞다.
 2) 땅의 고저차? 그걸 왜 성토를 하냐? 깎아내면 되는거잖아? 그게 더 싸게 먹힌다
 3) 정화조 설치하고 펌핑하면 되는데?

 

 아.

 신박한 샛기.
   
 이 사람은 내가 땅 보러 갔을 때 따라오는 열정을 보였고,
 이래 저래 안된다는 말을 듣고 얘기를 하면 다른 대안을 제시했다.


 아니 내가 봐도 말도 안되는 것 같은데... 이게 맞나? 싶다가도

 "어? 될 것 같은데?" 하면서 나를 유혹했다.

 

 왜 얘는 되는거지? 저 사람은 안 해줬는데? 뭐지? 뭐지?
 얘 건축사 아닌데...? 그냥 존나 큰 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인데?
 하는 찰나에

 

 "사셔도 괜찮을 것 같아요. 제가 해결할께요. 큰 문제는 없어 보이네요."

 

 이러면 안되는데... 안되는데... 하면서도
 뭔가 알 수 없는 끌림에, 몇 번 밖에 못 봤지만 신속하고 적극적인 고객 응대에 나도


 "네, 계약 합시다."

 

 "그러면 대표님, 토지 계약 하시는 동안 저희도 준비좀 하고 있을께요"

 

 이 때 나는 이런 생각으로 이 사람과 계약을 했던 것 같다.


 '계약서에 사인이 먼저가 아니다 = 돈이 급한게 아니다'
 '남들이 안 된다고 하는데에도 본인은 된다고 한 자신감에는 뭔가 있을 것이다.'
 '뭘 요청하면 빠릿빠릿하게 해준다. 그게 답변으로 끝나지 않고 행동으로 보여준다'


 라는 부분이 계약으로 만들었던 것 같다.

 그래, 토지에 문제가 있긴 하지만 이것도 연이겠지.

 빨리 허가 받으려면 토지부터 계약 해야겠다.

 

 나 : 안녕하세요 중개사님, 토지 구매하기로 결정 했습니다.
 중개사 : 아 네! 그럼 이번주 X요일에 계약 할까요?
 
 나 : 네 그래요. 그런데 이 땅, 허가 받기가 쉽지 않을 것 같네요
 중개사 : 왜요? 아무 문제 없는데요

 나: 면적이 ~~해서 도로가 ~~필요하고 하수처리  문제, 재해대책문제 등등
     좀 잡음이 생기네요.
 중개사 : 하하하. 뭐 그런거야 큰 문제가 아니지요. 설계사사무소에서 다 해줄겁니다.

 나 : ......

 

 솔직히 부동산중개사를 다 믿지는 않았지만 저렇게 말 할지는 몰랐다.
 아니 이 대책없이 긍정적인 샛기...
 
 그래도, 설계사무소에서 긍정적인 답변을 받은 상태라, 또 더 이상 지체하기 싫어서
 이 땅에 계약을 하게 된다.

 

 그리고 마참내...


 지적측량도 및 계획도를 받게 되는데... 두둥!

 

 

-----------------------------------------------------------------------------------------------------------------------

 

 

이번 편에서 내가 느낀 교훈은

 

"부동산 말에 무조건 믿지 말고 처음부터 확인 잘 하자"

"안된다고 하는 곳도 있고 된다고 하는 곳도 있다. 어느 한 곳 말만 듣지 말고 여러 군데 비교해보자."

 

정도인 것 같다.

 

 
다음편은 "그래도 뭔가 문제는 발생한다" 가 될 예정이다.


읽어주셔서 감사하다.

 
 

10개의 댓글

2021.07.07

오우... 본격적이네 ㅋㅋㅋㅋ 아니 안된다는 답변을 받고서 왜 된다는것만 듣는거야...ㅠ.ㅠ A건축사가 필요한부분 제대로 잡아줬구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
2021.07.07
@성웅모택동

마! 진정한 남자는... 그 끌림에 이끌려 가는 거다! ㅋㅋㅋ

0
2021.07.07
@명란파스타

꼭 써줘. 요즘 젊은 주무관들 예전같지 않아서 꽁꼬로 넘어가는법이 없다고

0
2021.07.07
@명란파스타

특히 절토성토문제는 건축이 아니라 토목사무실이 처리할일이라...

0
2021.07.07
@성웅모택동

아 ㅈㄴ 웃기네 현직 아니랄까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럴때에도 책임 구분 하는 것 봐 ㅋㅋㅋ

0
2021.07.07
@명란파스타

주도는 건축이 하지만ㅋㅋㅋㅋㅋ 분야는 확실히 다르니... 저런거 이야기 해준것만봐도 A건축사는 실력과 경험과 인성을 갖춘 사람이라고 보임 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

0
2021.07.07

보고싶은것만 보고 듣고싶은것만 듣고 진행했다 좆대는 스토리 푸는거야?

0

다음이 궁금한데 언제 올라와요? 올라와도 모르고 지나갈거같아서

0
2021.07.07
@은나노찜질천국

아마도 내일 오후 업무시간 중(14:00~17:00)에는 올라올겁니다. 감사하다.

0
2021.07.12

직접 쓰는거군요.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1369 [역사] 빤쓰런 군주 유비 11 털달린바퀴벌레 1 3 시간 전
11368 [기타 지식] 1990년대 환자이송용 스트레처. 4 ASI 1 22 시간 전
1136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남성들만 노렸던 범죄자. 사람들은 그를 &qu... 9 그그그그 4 1 일 전
1136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녀와 함께 살았던 남자들의 죽음. 그녀는 ... 3 그그그그 2 3 일 전
11365 [과학] 위드 코로나와 코로나 백신 관련 응급의학과 전문의 글 (긴글) 36 바이코딘 45 3 일 전
11364 [호러 괴담] 오싹오싹 조선 괴담 모음 20 떡치면떡나오는사람 23 5 일 전
1136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식인범. 4 그그그그 6 5 일 전
11362 [기타 지식] 취업팁) 면접은 인상이 전부다 35 기미나 25 5 일 전
11361 [과학] <강력의 탄생> - 추천합니다 6 미분가능하지않은... 5 5 일 전
11360 [기타 지식] 하이데거가 바라본 니체의 신 죽음 12 실용화성악 8 6 일 전
11359 [기타 지식] 붓다의 가르침은 세상으로부터 물러나는 것이 아니다. 9 실용화성악 10 6 일 전
11358 [역사] 태국과 베트남의 역사적 경쟁과 향후 전망에 관하여 32 골방철학가 23 6 일 전
1135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360억 원 로또 당첨자. 그가 어느 날 사라졌... 11 그그그그 8 7 일 전
11356 [역사] 위(진)촉오 를 통일한 사마의 일족, 이후 뒷이야기. 17 4891556 13 7 일 전
11355 [과학] 오싹오싹 우주 근황의 조금 더 자세하고 정확한 설명.physics 21 샤킬오닐 16 7 일 전
11354 [기타 지식] 일본은 왜 파칭코장에 줄을 서는가? - 100% 리얼 파칭코 이야기 24 파파이스존스 13 8 일 전
11353 [기묘한 이야기] 군대 썰, 실화) 군대에서 근무서다 UFO 본 썰 18 야삐 4 8 일 전
11352 [기묘한 이야기] 한밤중이니까 군대 기묘한썰 1 잠은깊게꿈은야하게 0 8 일 전
11351 [역사] 사마천 사기. 목적.「보임안서」. 이야기. 6 분노와생존 0 9 일 전
1135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DNA로 인해 15년만에 체포된 범인 그그그그 4 9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