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릇없는 조카 어떻게해야될까?

dd6ee5e7 2021.06.08 345

6살인데 외동이라 부모가 오냐오냐 다 받아줘서 그런지 버릇이 너무없는데 사람때리는거야 장난으로 내가 받아주긴하거든

 

씹꼰대같긴한데 집에오면 인사도 안 하고 말 걸어도 대꾸도 안 함 내가 뭘 만지고있으면 뺏어서 못하게하고 탐욕인지 욕심도 많고 

 

다른것도 많긴한데 울면만사해결되는줄알고 지 맘에안들면 무조건 울어버림 다 해결되니까 이래서 그런가

 

정말 내가 자기 친구인줄아는건지 지보다 나를 아래로 보는거같더라.

 

내가 혼내려하면 뭐 정서에 안좋다 이러고 애랑감정대응하는 내가병신같고 이거때문에 고민하는것도 웃기고 어떻게 대처해야할지 모르겠네ㅋㅋ

41개의 댓글

b7c055d1
2021.06.08

미운여섯살임 선넘는 짓 안하면 걍 놔둬

0
dd6ee5e7
2021.06.08
@b7c055d1

원래 그런건가? 선넘는기준도 사람마다 달라서 모르겠다..

0
b7c055d1
2021.06.08
@dd6ee5e7

너가 말해봤자 귓등으로도 안들을거고 잘못하면 형제간에 의 상함 개빡칠정도로 선넘으면 한번 ㅈㄴ 뭐라하셈

0
dd6ee5e7
2021.06.08
@b7c055d1

애한테 아니면 부모한테?

0
b7c055d1
2021.06.08
@dd6ee5e7

둘다한테 해야지. 근데 이건 최후의최후에만 해. 그 꼬맹이는 그래도 너 꽤 좋아할걸? 안좋아하면 아예 무시할건데

0
dd6ee5e7
2021.06.08
@b7c055d1

딱히 날 좋아하는거같지도않고 고집이 너무쌤

0
b7c055d1
2021.06.08
@dd6ee5e7

너도 어릴때 그랫을거고 나도 어릴때 그랫음 6살이 안그러면 이상한거지 어차피 넌 부모도 아니라서 너가 뭐라해도 안들음 같이 놀면서 너 힘자랑이나 하셈

0
dd6ee5e7
2021.06.08
@b7c055d1

ㅇㅇ댓글조언 고마워

0
a883e3a5
2021.06.08

원래 6살이면 말 드럽게 안들음

0
dd6ee5e7
2021.06.08
@a883e3a5

원래 그런거야..? 내가 못받아들이는건가..

0
a883e3a5
2021.06.08
@dd6ee5e7

교육이 왜 중요하겠어

6살짜리가 가만히 애처럼 안굴면 오히려 정신적 문제를 의심해야함

내남친 사촌형님분이 어릴때 엄청 얌전했다는데 초등학생되서 검사받으니까 지능?장애판정 받으심

0
dd6ee5e7
2021.06.08
@a883e3a5

이래서 교육이 왜 중요한지 알겠더라

0
a883e3a5
2021.06.08
@dd6ee5e7

내 막내동생도4살 6살 7살때 개구쟁이+ 예의없었음

옆에서 계속 인사 하는거 보여주고 폰 멀리하고 그런거 부모나 주위에서 보여줘야 배우고 따라하지

그리고 한 8살때까지 그냥 너무 얌전하면 진짜 정신적으로 문제있는지 확인해야한다 치료시기를 놓칠수도있으니 

0
dd6ee5e7
2021.06.08
@a883e3a5

부모가 워낙 오냐오냐라 지아들 귀한것만 암

 

 

0
a883e3a5
2021.06.08
@dd6ee5e7

그거 나중에 크면 되돌아옴

 

0
dd6ee5e7
2021.06.08
@a883e3a5

흠 막막하구만

0
00ef63b9
2021.06.08

사람 때리는 거 막아야됨

쳐운다고 능사가 아니라는 것도 알려줘야하고

 

오냐오냐 키우다가 성질머리 그대로 자라서 부모한테도 그지랄 할수도 있는데...

그렇게 키우는게 오히려 정서에 안 좋아

0
dd6ee5e7
2021.06.08
@00ef63b9

내가 부모가 아니라서 말해봤자 들을지 모르겠다..

 

외동이라 집안에서 다 받아주거든

0
00ef63b9
2021.06.08
@dd6ee5e7

그러면 그냥 최대한 엮이지 않게 지내는게 좋을듯

 

한 번 선 씨게 넘으면 애랑 부모한테 지랄 한 번 해주고...

그러면 일단 애는 너 무서워서 덤비지는 않을듯

 

부모가 위엄을 못 보이니까 부모보다 어린, 혹은 부모와 비슷한 어른을 똑같이 무시하는거임

애가 고붕이를 무시하고 넘볼 수 없는 존재라고 인식시켜야할듯

0
dd6ee5e7
2021.06.08
@00ef63b9

인식을 어떻게 시켜야될까 밑댓보니까 저래서 만만하게 보는거같은데

0
00ef63b9
2021.06.08
@dd6ee5e7

애는 간단하게 물리적인 힘의 차이를 인식시켜주면 됨

씨익씨익 거려도 결국 자기가 어쩔 수 없는 존재라는 걸 알면 적어도 깝치진 않을 걸

대신 선 넘었을때만 그러고, 아니면 평범하게 대하는거지

부모가 뭐라하든 조져야할 땐 조져라

 

우리가 어떻게 자랐는지 떠올려봐ㅋㅋㅋ

예의는 주입시키는 거야...

0
dd6ee5e7
2021.06.08
@00ef63b9

물리적으로 제압한적이 있긴한데.. 애가 우니까 그걸보고 애엄마는 나한테 뭐라하고

 

나는 별수없이 아무말도못하고 이러니까 얘가 계속 이러는거같고 ㅋㅋ

 

옆에서 뭐라해도 개무시해야겠구나..

 

0
00ef63b9
2021.06.08
@dd6ee5e7

오냐오냐 하니까 애가 이런거라고 팩폭 날려야될듯

그쪽이 제대로 안 가르치면 내가 가르칠거라고,

그꼴 보기 싫으면 교육 잘 시키던가 내 눈앞에서 버릇없는 모습 보이게 하지 말라고 딱잘라 말해

내 생각엔 고붕이가 너무 착한듯ㅋㅋ

 

제압하면서도 '이러이러한 부분이 어른한테 하면 안 되는 행동이다(버릇없는 행동이다)' 라는 걸 알려줘야함

그래야 '이런짓을 하면 쳐맞는구나' 하고 경험이 되는 거지

1
00ef63b9
2021.06.08
@00ef63b9

부모가 그렇게 체벌중에 막으니까 고붕이가 자기를 맘대로 못하다고 깨닫고 더 지랄하는 거다

1
dd6ee5e7
2021.06.08
@00ef63b9

이렇게 정성스럽게 댓글달아줘서

내가 너무 감사하다.. 난 착한거랑 거리가 좀 멀고 내성적이여서그런지 똑부러지게 말을 잘 못하겠어ㅜㅜ

0
c0f3fd00
2021.06.08

가끔보는 니가 해결불가능하지 않을까

이놈! 해서 너는 무섭게 느껴서 너한테만 안그리는건 가능

0
dd6ee5e7
2021.06.08
@c0f3fd00

흠.. 참 어렵넹

0
c0f3fd00
2021.06.08
@dd6ee5e7

솔직히 답 없으니

반면교사 삼아서 나중에 니 자식 낳음 저럼 안되는구나 하는 교보재로 삼는게 가장 이상적임.

0
dd6ee5e7
2021.06.08
@c0f3fd00

고맙다.. 진짜 답없는거같네

0
fc568b61
2021.06.08

팔로 목 앞부분 감싸고 다리 쪽 걸어서 테이크 다운

0
dd6ee5e7
2021.06.08
@fc568b61

ㅋㅋ

0
4f67c280
2021.06.08

어디서 들은 이야기인데

니가 걱정되서 말한 이야기가 상처될만한게 있었던가

부모나 아님 조카랑많이 같이 있는사람이 너욕을 한다던가

아니면 이유가 딱히 없으면 상담사랑 이야기 해보는게좋음

뭐든지 이유가있고 이유가 없어도 고칠수있는거니깐 걱정말고

0
dd6ee5e7
2021.06.08
@4f67c280

두번째같은데.. 그래서 날 가볍게 보는건가?

0
e8f788d5
2021.06.08

운다고 능사가 아니라는걸 인지시켜줘야함. 팔다리 구속하고 차근차근 말ㄱ

0
ec1c9776
2021.06.09
@e8f788d5

ㅇㅋ고맙다

0
c66d80f8
2021.06.08

한번 패라

0
ec1c9776
2021.06.09
@c66d80f8

애인데 어떻게패냐.. ㅋㅋ

0
47d0324b
2021.06.09

때리기시작하면 다리사이에 끼우고 팔교차시켜서 못움직이게해 그럼 본인이 답답해서 울고불고 난리치는데 기 다빼놓을때까지 속박하면 나중에 안때린다

0
ec1c9776
2021.06.09
@47d0324b

ㅇㅇ그렇게하거든 울고불고 날리치면 엄마가 와서 뭐라하니까

 

난 그냥 풀어주기만하지 그래서 날 만만하게 보나봐

0
b84514a6
2021.06.09

애미애비가 체벌 못하게 막으면 애비애미들한테 ㅈㄹ해서 언제든 느그 애미애비 제낄수도 있다는걸 애새끼한테 보여줘야됨

0
ec1c9776
2021.06.09
@b84514a6

댓글 달아줘서 고마워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0714 휴...너네는 큰 가슴 좋아한다는거 숨기지 마라... b642a660 2 분 전 14
330713 우리 팀장 흔한 정치질임? 94cdd6be 7 분 전 23
330712 전화로 헤어지자하는거 존나에바겟지 2 145f006c 27 분 전 57
330711 소개팅 을지로쪽에서하는데 점심먹을만한데 추천점 2 cfc2d55d 53 분 전 66
330710 친구들끼리 술자리에서 뭔얘기함? 12 1bae34e4 55 분 전 178
330709 난 뭐했지???? 5 14d4ffd5 1 시간 전 63
330708 동생을 어떻게 설득할까 6 6a27db46 1 시간 전 142
330707 인스타 연애관련 게시물 1 cdd08634 1 시간 전 91
330706 181/62 운동이랑 식단 핑까좀 (PT받는중) 7 ed20a892 1 시간 전 102
330705 직장에서 업무 바꼈는데 적성에 안 맞아서 죽고싶다 11 723ab7a6 2 시간 전 241
330704 버즈프로 괜찮??? 5 4900739e 2 시간 전 155
330703 허리디스크로 고생해보신분 도움 바랍니다 10 4a292c0c 3 시간 전 141
330702 아빠가 너무 보고싶다. 정말. 5 8975364c 4 시간 전 376
330701 힘든 사람이 선 넘으면 어떻게 할까? 11 c39073f6 5 시간 전 297
330700 일본 먹방 유투버 추천 좀 1 1963d577 6 시간 전 95
330699 날잡고 아울렛 가보려고 하는데.. 5 831378a5 6 시간 전 170
330698 이직 고민 2 1d0a6e81 8 시간 전 104
330697 헤어지는게 귀찮으면 어떻게 해야할까 14 e727ecec 8 시간 전 448
330696 히히ㅣ 뭔가 짜증나고 기분 나쁘다 76f69e2b 9 시간 전 87
330695 게임이 과연 뭘까 7 454f737a 9 시간 전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