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reddit 괴담] 리뷰를 읽었어야 했는데 (by u/Maliagirl1314)

<리뷰를 읽었어야 했는데 I Should Have Read The Reviews>

원글 링크 : https://www.reddit.com/r/shortscarystories/comments/i4mo1v/i_should_have_read_the_reviews/

 

몇 주 전에 여자친구가 나랑 헤어지면서 집을 나갔어. 내 고양이, 루크가 여자친구랑 정말 친했는데 이제 걔가 없으니까 좀 외로워 보이더라구. 특히 내가 일하러 가면 말이야. 퇴근하고 돌아오면 커튼을 난도질해 놨거나 온통 휴지 조각 투성이인 경우가 몇 번 있었어.

 

결정타는 내가 야근을 하고 집에 왔더니 얘가 발톱으로 긁어서 소파 옆에다가 접시만 한 사이즈의 구멍을 뚫어놓은 거였어.

 

뭔가 해야겠다고 결심을 했어. 여러 가지 장난감, 심지어 캣닙까지 시도해봤는데 아무 것도 소용이 없었지. 그러던 어느 날 밤 아마존을 뒤져보다가 펫-캠을 보게 된 거야. 작은 카메라인데, 주인이 집에 없을 때도 애완동물이 뭘 하는지 실시간으로 녹화해서 영상을 볼 수 있게 해주는 거였지. 심지어 음성 기능까지 있어서 애완동물한테 말을 걸 수도 있더라고.

 

좀 바보 같아 보였지만, 나는 우리 털보 녀석을 사랑하니까 그걸 샀어. 익일 배송으로 받아서 바로 설치했지. 내 침실에다 설치하기로 했는데, 왜냐면 거기가 루크가 상주하는 곳이었거든.

 

첫날은 일하면서 카메라를 한 30번은 확인한 거 같아. 내가 마이크에다 대고 말을 걸어줄 때마다 루크도 더 행복해 보였고, 집에 더 이상 파괴 공작도 안 하는 것 같더라구.

 

나흘째에는 아, 내가 루크 문제를 해결했구나 싶었지.

 

 

그러다 지금 이 지경이 된 거야. 30분쯤 전에 내가 루크를 데리고 침대로 올라와서 눈을 붙일 준비를 했는데, 핸드폰 진동이 울렸어. -캠에서 알림이 온 거였지. 거의 무시할 뻔했는데, 아무렴, 그냥 생각 없이 켜봤지. 아무튼 알림을 열어 봤어. 그리고 내가 본 건 핸드폰을 쥔 손을 꽉 쥐게 만들었어.

 

영상 속에서 침대에 누워있는 내 모습이 아니라, 어떤 남자를, 키가 크고 빼짝 말라서, 창백한 피부에 커다란 눈을 가진 남자를 본 거야. 그 남자는 마치 만화 캐릭터가 숨어들 때처럼 과장된 걸음으로 내 방으로 들어오고 있었어.

 

그 남자는 렌즈 바로 앞에 서서, 화면 너머로 그 썩은 숨결 냄새를 맡을 수 있을 정도로 가까이 서서는, 씩 웃었어.

 

나는 곧바로 영상을 멈추고 공포에 질렸어. 그리고 그 남자가 서 있어야 할 그 자리를 봤는데 아무도 없는 거야.

 

나는 아마존 펫캠 상품 페이지로 가서 리뷰를 읽기 시작했지. 이 이상한 오류에 대한 걸 찾기를 바라면서. 분명히 무슨 장난이 확실하잖아, 그치?

 

처음 열댓개의 리뷰는 꽤 평범했는데, 마지막 리뷰가 나를 쭈뼛 일어서게 만들었어.

그 구매자는 카메라에 시간 지연이 있다고 불평을 하는 거야. 한 십오 분 정도만큼.

 

나는 다시 영상으로 돌아가서 떨리는 손가락으로 재생을 눌렀어. 나는 공포에 휩싸인 채 그 남자가 내 침대 밑으로 스르륵 들어가는 걸 봤지. 어둠 속으로 사라지기 전에 카메라를 향해 윙크까지 하면서. 그리고 내가 방에 들어와서 침대에 올라갔고 영상은 그걸로 끝이었어.

 

나는 지금 침대에 앉아있고, 그 남자가 밑에 있다는 걸 알고 있지. 경찰에 신고는 할 수 있겠지만, 나한테 시간이 있을지...는 의심스럽네.

 

그러니까 제발, 너희들은 리뷰를 먼저 읽어보는 게 좋을 거야.

 

6개의 댓글

4 일 전

진짜 미국인이라면 베개아래에 권총을 갖고있으니 걱정할거 없음

1
@악마지망생

모든 공포는 강력한 화력으로 해결 가능하다.

0
4 일 전

그 스토킹당하는 여자 방 비디오썰같다

0
3 일 전

길게 쓴 거 보니까 사이좋게 하고 친해졌나보다.

1
3 일 전

키가 크고 창백하고 빼짝 말랐지만 무기는 안 들고 있잖음? 글 쓰기 전에 뭐부터 집어들어라 ㅄ아

2

리뷰 쓴 남자랑 창백한 남자랑 동일인이겠네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1033 [기묘한 이야기] [2ch 괴담] 엄마. 찾았다. usyell 1 3 시간 전
11032 [역사] 한국은 지정학적으로 얼마나 중요한가? 4 LG벨벳 5 4 시간 전
11031 [유머] 뭔가 이상한 이마트 7 울릉도인 1 11 시간 전
11030 [유머] 하...DDR 치다가.. 31 담비쀼 28 12 시간 전
11029 [호러 괴담] 하치오지시 치과의사 불화수소산(플루오르화나트륨) 오도포 ... 7 usyell 1 1 일 전
11028 [기타 지식] 무협 판타지의 기반- 전진교의 수련법 7 나진짜개드립안함 6 1 일 전
1102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녀의 거짓말이 불러온 비극 5 그그그그 1 1 일 전
11026 [호러 괴담] [2ch 괴담] 파칭코의 왕 7 usyell 1 1 일 전
11025 [호러 괴담] [2ch 괴담] 키가 작은 할머니 5 usyell 0 1 일 전
11024 [기타 지식] COVID-19의 위험성과 AZ백신의 혈전발생률 비교(by EMA) 5 고오오옴 9 1 일 전
11023 [기타 지식] 꿈이 없는 사람들을 위한 글 33 므걁 4 2 일 전
11022 [호러 괴담] [reddit 괴담] 자백 (by u/pretty_creepy) 5 파워드라몬 7 2 일 전
11021 [호러 괴담] [2ch 괴담] 나이 맞추기 4 usyell 2 2 일 전
11020 [호러 괴담] [2ch 괴담] 오늘 수해에 갔는데, 이상한 놈을 봤어. 9 usyell 0 2 일 전
11019 [호러 괴담] [일본괴담] 한밤중의 모녀 10 usyell 4 3 일 전
11018 [역사] 1. 중국의 코로나외교와 미국의 쇠퇴에 관하여 39 골방철학가 24 3 일 전
1101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블랙아웃, 며칠간의 일이 기억나지 않는 남성 3 그그그그 4 3 일 전
11016 [기묘한 이야기] [임시/초안]사랑과 결혼이 이 시대를 대처하는 방법 1 달달한커피 4 3 일 전
11015 [기타 지식] 성공을 위한 마음가짐 4 므걁 1 4 일 전
11014 [호러 괴담] [reddit 괴담] 리뷰를 읽었어야 했는데 (by u/Maliagirl1314) 6 파워드라몬 6 4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