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아키하바라 묻지마 살인 사건

26개의 댓글

9 일 전

애미는 종범이네.

0

이지메의 원산지다운 결말이긴한데 뒷맛이 쓰네;

0
9 일 전

애미의 문제인가 저놈이 문제인가....

학대당했다고 모든이가 살인마가되는건 아니지만....

0
9 일 전

왜 자기아이한테 저렇게까지 하는걸까...

0
9 일 전

아니 동생은 뭔죈디 ㄷㄷ

0
9 일 전

직장동료들은 아무 벌도 안받았네

역시..

1
8 일 전

아이고..

0
8 일 전

저렇게 부모한테 압박 받고 정신질환 걸려서 범죄 저지르는 케이스 우리나라에도 많자너.. 우리나라는 묻지마 살인보다는 존속살해쪽 케이스가 더 많은거같지만.. 부모들이 진짜 욕심을 버려야하는데. 아니 그 전에 인간이 돼야하는데

0
8 일 전

와 님 되게 꾸준하시네요

이렇게 매번 글 올리기 쉽지 않은데

늘 잘 보고 가요

0
8 일 전
@아라고른

감사합니다

2
8 일 전

근데 한국 살인마들은 잘 안올리시나요?

0
8 일 전
@근성가이

국적은 그리 가리지 않는데 아무래도 외국사건을 더 많이 다루게 되긴하네요

0
8 일 전

이 내용 제가 구독하는 채널에서 봤는데 혹시 유투버 본인이 올리시는 건지 궁금해요!

0
8 일 전
@꿀오소리

네 아마 그거 저 맞을겁니다

3
8 일 전
@그그그그

오 너무 신기해요! 구독해서 재밌게 잘 보고 있어요! 요약하시는 능력이 탁월하신 것 같다고 생각하면서 봤어요. 건강에 유념하시면서 재밌는 영상 부탁드려요!

0
8 일 전
@꿀오소리

감사합니다 ㅎ

0
8 일 전

아빠가 왤케 나쁘게 느껴지냐.

교육은 아내전담이니까 관여할수없다.

 

0
8 일 전
@PainkilleR

제가 보기엔 둘다 똑같은 부모인듯

1
8 일 전

죽어야 할 이유를 능가하능 살 이유가 없다.

0
7 일 전

주변사람 피해주기싫다고 연락처번호는 지워놓고

 

왜 죄없는 피해자들 상대로는 칼로 찌른걸까

 

 

0
7 일 전

이런 가족까지 피해주는 경우때문에 범죄자 신상공개에 개인적으론 반대하는 입장인데

 

많은 사람들이 신상공개 원하는 경우 너무 많더라 진짜...

0
6 일 전
0
5 일 전
@Uranus
0
2 일 전

결국에는 가족을 향한 복수를 한거네

0

부모를 죽이지 왜 다른 사람을 죽였을까

0
5 시간 전
@똥을맛깔나게쌀수잇음

학대받는 개가 주인을 못무는거랑 같은거지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1033 [기묘한 이야기] [2ch 괴담] 엄마. 찾았다. 1 usyell 1 4 시간 전
11032 [역사] 한국은 지정학적으로 얼마나 중요한가? 4 LG벨벳 5 5 시간 전
11031 [유머] 뭔가 이상한 이마트 8 울릉도인 1 12 시간 전
11030 [유머] 하...DDR 치다가.. 33 담비쀼 32 13 시간 전
11029 [호러 괴담] 하치오지시 치과의사 불화수소산(플루오르화나트륨) 오도포 ... 7 usyell 1 1 일 전
11028 [기타 지식] 무협 판타지의 기반- 전진교의 수련법 7 나진짜개드립안함 6 1 일 전
1102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녀의 거짓말이 불러온 비극 5 그그그그 1 1 일 전
11026 [호러 괴담] [2ch 괴담] 파칭코의 왕 7 usyell 1 1 일 전
11025 [호러 괴담] [2ch 괴담] 키가 작은 할머니 5 usyell 0 1 일 전
11024 [기타 지식] COVID-19의 위험성과 AZ백신의 혈전발생률 비교(by EMA) 5 고오오옴 9 1 일 전
11023 [기타 지식] 꿈이 없는 사람들을 위한 글 33 므걁 4 2 일 전
11022 [호러 괴담] [reddit 괴담] 자백 (by u/pretty_creepy) 5 파워드라몬 7 2 일 전
11021 [호러 괴담] [2ch 괴담] 나이 맞추기 4 usyell 3 2 일 전
11020 [호러 괴담] [2ch 괴담] 오늘 수해에 갔는데, 이상한 놈을 봤어. 9 usyell 0 2 일 전
11019 [호러 괴담] [일본괴담] 한밤중의 모녀 10 usyell 4 3 일 전
11018 [역사] 1. 중국의 코로나외교와 미국의 쇠퇴에 관하여 39 골방철학가 24 3 일 전
1101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블랙아웃, 며칠간의 일이 기억나지 않는 남성 3 그그그그 4 3 일 전
11016 [기묘한 이야기] [임시/초안]사랑과 결혼이 이 시대를 대처하는 방법 1 달달한커피 4 3 일 전
11015 [기타 지식] 성공을 위한 마음가짐 4 므걁 1 4 일 전
11014 [호러 괴담] [reddit 괴담] 리뷰를 읽었어야 했는데 (by u/Maliagirl1314) 6 파워드라몬 6 4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