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귀신이 옆구리 꼬집은 썰

나는 자다가 가위눌리면 아 가위눌렸네 하고 다시 눈감고 자는 사람이야.

어릴때는 손가락 힘줘서 풀고 다시 자고 그랬는데 그것도 귀찮아져서 이제는 그냥 자거든.

실제로 귀신본적은 한번도 없었고.

그렇게 무감각했던 내가 살짝 소름돋았던 일이 있었어

 

어느 주말 저녁에 가족들 다 나가고 내방에서 자고있었어

한참 잘 자고 있는데 갑자기 왼쪽 옆구리.. 골반 위쪽이 한 5초 정도? 누가 꼬집는것처럼 아픈거야.

통증때문에 잠이 깨버려서 누워서 옆구리 문지르고 있었는데

친구한테 전화와서 놀러가자더라구

그래 알았다 하고 어디로 갈까 저녁은 먹었나 하고 물어보는데 친구가 아무말도 안하더니 갑자기 전화를 끊더라구

통화 내역 떠있는 폰 화면 보면서 뭐지 놀러가쟤놓고 전화를 왜끊지 생각하고 있었더니 곧 다시 그 친구한테 전화가 걸려오더라구.

바로 받아서 왜끊었냐고 물어보니까 친구가 나한테 혹시 옆에 누구 있냐고 물어보더라? 슬쩍 보니 거실도 캄캄하고 아무소리도 안들려서 나 혼자 자다가 지금 일어났다고 말했더니

친구가 이상한 소리가 들렸대. 여자목소리 같긴한데 뚝뚝 끊기고 잡음 섞여서 알아들을수 없는 그런 소리. 근데 이 친구가 평소에 귀신을 자주 보던 친구거든. 방금 자다가 누가 옆구리 꼬집는거같이 아파서 깬거랑 친구얘기랑 연결이 되면서 등골이 싸해지더라. 친구한테 아파서 깬 얘기 하니까 그거 귀신 맞는거 같다고 하더라. 내가 눈으로 보진 못했지만 뭔가의 존재를 느끼게 된 경험이었지.

 

13개의 댓글

10 일 전
1
10 일 전

요로결석

0
9 일 전
@에그마요

귀신보다 무섭지 ㅇㅇ

0
@에그마요

ㄹㅇ 뒤지게 아픔

귀신이 눈앞에 있어도 요로결석이면 신경도 안쓰임

0
9 일 전
@속이미식한고독가

으그그극.. 기기기긱!

0
9 일 전
@속이미식한고독가

떼띠띠띠띠띠띠!!!

0
9 일 전
@에그마요

요로ㄱㅅ

0
9 일 전

한번 더 오라그래

0
9 일 전

아 자다깨서 새벽에 컴하는데 짜증나게하지마라;;

0
9 일 전

처녀귀신 다시는 장난못치게 진심즙교배프레스 하고싶다

0
9 일 전
@가능충

처녀귀신(150cm,120kg)

0
6 일 전
@진한쵸코

이게 사람이냐 슬라임이냐 ㅋㅋㅋㅋ

0
9 일 전
@가능충

귀신보는사람: 처녀귀신은 처녀인 이유가 있습니다

2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1033 [기묘한 이야기] [2ch 괴담] 엄마. 찾았다. usyell 1 4 시간 전
11032 [역사] 한국은 지정학적으로 얼마나 중요한가? 4 LG벨벳 5 4 시간 전
11031 [유머] 뭔가 이상한 이마트 8 울릉도인 1 11 시간 전
11030 [유머] 하...DDR 치다가.. 31 담비쀼 29 13 시간 전
11029 [호러 괴담] 하치오지시 치과의사 불화수소산(플루오르화나트륨) 오도포 ... 7 usyell 1 1 일 전
11028 [기타 지식] 무협 판타지의 기반- 전진교의 수련법 7 나진짜개드립안함 6 1 일 전
1102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녀의 거짓말이 불러온 비극 5 그그그그 1 1 일 전
11026 [호러 괴담] [2ch 괴담] 파칭코의 왕 7 usyell 1 1 일 전
11025 [호러 괴담] [2ch 괴담] 키가 작은 할머니 5 usyell 0 1 일 전
11024 [기타 지식] COVID-19의 위험성과 AZ백신의 혈전발생률 비교(by EMA) 5 고오오옴 9 1 일 전
11023 [기타 지식] 꿈이 없는 사람들을 위한 글 33 므걁 4 2 일 전
11022 [호러 괴담] [reddit 괴담] 자백 (by u/pretty_creepy) 5 파워드라몬 7 2 일 전
11021 [호러 괴담] [2ch 괴담] 나이 맞추기 4 usyell 2 2 일 전
11020 [호러 괴담] [2ch 괴담] 오늘 수해에 갔는데, 이상한 놈을 봤어. 9 usyell 0 2 일 전
11019 [호러 괴담] [일본괴담] 한밤중의 모녀 10 usyell 4 3 일 전
11018 [역사] 1. 중국의 코로나외교와 미국의 쇠퇴에 관하여 39 골방철학가 24 3 일 전
1101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블랙아웃, 며칠간의 일이 기억나지 않는 남성 3 그그그그 4 3 일 전
11016 [기묘한 이야기] [임시/초안]사랑과 결혼이 이 시대를 대처하는 방법 1 달달한커피 4 3 일 전
11015 [기타 지식] 성공을 위한 마음가짐 4 므걁 1 4 일 전
11014 [호러 괴담] [reddit 괴담] 리뷰를 읽었어야 했는데 (by u/Maliagirl1314) 6 파워드라몬 6 4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