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도쿄의 암 발생률.

1563971689.jpg

 

 

 

해당 자료는 2013년에 일본 도쿄의 한 병원에서 공개한 일본 암 환자 증가에 대한 자료이다.

 

일본의 암 발병률은 도쿄 1곳에서만 2011이후 고작 2년이 지난 이후이나,암 발병률이 폭증하고있다.

 

이는 본인이 생각하기론 도쿄의 방사능 오염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약 10~20여년 이후에야 급증해야할 암 발생률이 증가하는것을 본인은 의아하게 생각한다.

 

https://www.dogdrip.net/318156294 

 

의 글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남양유업 등지에서 유럽에서 금지한 체르노빌 방사능 오염 식자재를 한국에서 수입하여 그것을 섭취한 

 

지금의 2~30대에서 암 발병률이 다른 연령층에 비해서 높다는 것은,피폭에 의한 증상이 단기간이 아닌 장기간에 걸쳐 나타나야하는게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본인이 짧게 사료하는것은,일본 도쿄의 방사능 오염이 그만큼 높거나,다른 어떠한 핵종 혹은 알려지지 않은 핵종으로 인한 피폭이 단기간에 암 발병률을 높인다고 생각한다.

 

언제가 될 지 알 수 없지만 이러한 것들의 일본정부의 조사나 국제 조사가 이뤄져서 관련한 것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졌으면 좋겠다.

 

 

27개의 댓글

19 일 전

저때는 원전터진직후라서 암검사자수가 급증해서 암 초기발견이 증가한거라들었는데 아님?

3
19 일 전
@려비

모르겠음.일단 자료는 암 환자 급증을 나타내고있고....더 자세한건 과학적인 데이터 수집이나 조사가 이뤄져야돼는데 그걸 해야할 일본 정부는 아무것도 안하고 못 하게 하니 여러가지 추측만 가능한 상황임.

 

일단 확실한건 일본 전체의 암 환자 비율이 높아지고있다는거고 이건 일본 생활하는 외국인들 증언이나 위 자료같은걸로 드러남.

 

0
19 일 전
@뭘까요

저쯤때부터 일본살았는데 고향 후쿠시마인애들보면 방사능수치검사랑 암검진 정기적으로 받도록 정해져서 자주검사받으러 다니더라고. 그래서/초기발견이 급증했고

0
19 일 전

일본은 매체에서 묘사되는 죽음이 암이 많은 느낌임. 실제로도 그런거 같고. 쟤네 방사능으로 인한 발병인지 역학조사하는것도 아예 막고있음

0
19 일 전
@잉기잇

그게 문제라는거임. 일본정부가 조사를 막고 숨기고 알리려고 하지 않음.그걸로 피해받는건 일본 국민도 있지만 일본 가는 외국인도 받고있고,오염을 방치할수록 세계 방사능 오염이 증가됨에 따라 전 세계가 방사능 오염으로 인한 피해를 받는거임.

1
19 일 전

단순히 2,3년 데이터 가져와서 이렇다 하긴 어렵지. 2,3년동안 폭증한건 윗댓글따라 암에대한 경각심이 높아져서 검사수가 늘어나니 수치가 증가 할수도 있다고 봄. 그럼 방사선이 단기간 암에 영향을 주는것에 대한 증거로는 뭘로 봐야할까. 가장 판단하기 쉬운건 젊은 층의 악성림파선비율을 봐야함 빈혈 혈소판 감소같은건 방사능과의 인과관계를 입증하기 어려우니 방사능에 민간하게 반응하는 젊은층 악성림파선 비율을 봐야함. 근데 이 데이터엔 그게 없음.

1
19 일 전
@재판관

그리고 추가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하는 방법은 일본정부가 막아서 불가능함.그래서 총체적 난국이란거임.일본정부가 이런걸 해야하는데 안하고 막으니까.노답임.

0
19 일 전
@뭘까요

데이터 수집을 막다니? 당장 일본국립 암센타에 암환자수 다 등록되어있는데. 이걸로 10년치 수치내서 올리는게 더 신빙성있겠다. 아니 일본정부에서 막아도 암으로 죽은사람이 교통사고로 죽은게됨?

3
19 일 전
@재판관

듣기론 정보보호법 제정해서 후쿠시마 방사능 관련해서 다 막아가면서 저것도 막았다더라고 들었음.

0
19 일 전
@재판관

그리고 뭐 그런걸로 따지자면 당장 코로나로 죽은 사람들 숨기거나 다른걸로 죽었다고 보고하는게 일본정부라....올림픽 때문이지만.여튼 일본 정부가 신뢰성을 상당히 잃은게 사실이라 어쩔수없음.

0
19 일 전
@재판관

그리고 전체 암환자는 95년-19년 통계로 보면 이미 늘어나고 있었음. 95년 27만 11년 35만 19년 37만으로. 위 데이터로만 보면 11년도에 적었다 12년도에 급증한거로 보이는데 오히려 11년도에 지진으로 작살나고 암 입원자 수가 줄음 그 다음해 정상화가 되니 원래 입원숫자로 복귀가 된거고.

1
19 일 전
@재판관

괜찮다면 그 자료좀 올려주셈 구경하게

0
19 일 전
@뭘까요

https://ganjoho.jp/reg_stat/statistics/stat/summary.html

일본 국립 암센타

https://www.juntendo.ac.jp/hospital/clinic/ketsuekinaika/about/results/

이건 위의 준텐도 병원

0
19 일 전
@재판관

미안 15~19년 자료로 보이는데 내가 잘못읽은건지 모르겠어. 95년부터라고 댓글적었는데 어디 가야 볼수있음?

0
19 일 전
@뭘까요

2)地域がん登録 이부분임 75년부터인데 임의로 95년으로 자른거였음 오래된건 필요없으니까

 

0
19 일 전
@재판관

어딨는지 모르겠음;;; 링크 새로 주셈

0
19 일 전
@뭘까요

https://ganjoho.jp/reg_stat/statistics/dl/index.html#incidence

여기네 엉뚱한데 보여줬네 ㅈㅅ;;

0
19 일 전
@재판관

자료 다운받아서 보려는데 비밀번호 걸려있음 확인불가함

0
19 일 전
@뭘까요

읽기전용으로 보면됨...

0
19 일 전
@재판관

좋은 생각 잘 읽었다. 하지만 나는 문제점이 약간 있는 지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암'같은 질환은 감기와 달라서, 검사수가 늘어난다고 증가되었다고 말하기 어려운 질병이라고 생각한다. 감기는 진단받지 않아도 치유가 되지만, '암' 자체는 자연치유가 되지 않는 악성 종양을 의미하니까. 결린 사람은 결국엔 대부분 병원으로 올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방사능에 의한 광범위한 피폭은 인위적으로 연구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악성림파선 만으로 특정하는 것도 큰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차라리 음용수 수원지에 대한 조사, 그리고 주식인 쌀이나 농산물에서 대한 조사가 더 의미있다고 생각한다.

0
18 일 전
@PGoose

검사수에 비례해서 유병률이 올라가는 건 크게 이상한 건 아님. 애초에 통계가 실제 유병률보다 저평가되어있고 검사할수록 실제값에 가까워진다고 봐야지. 코로나 확진자 수가 주말에 소폭 감소하는 것과 마찬가지임

1
17 일 전
@가베라

발견되지 않은 것들을 발견하는 시도를 통해서, 발견수가 늘어나는 건 당연히 맞는 말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암'은 '코로나'처럼 치명률이 낮은(코로나를 1-2%, 그리고 악성 종양을 암으로 본다면 암은 100%)인 경우를 비교하는건 무리가 있지 않을까? 차라리 방사능에 의해서 갑상선기능항진증 환자가 늘고 있다라는 주장이 있다면, 검사수에 비례해서 늘어난 것일 뿐이라는 반론이 매우 의미있을거 같긴 하다.

0
17 일 전
@PGoose

장기적으로 보면 그럴 수도 있지만 원댓글에서 말한 '최근 2-3년간의 폭증'이라는 현상을 설명할 수는 있다는 말임. 그 실제 영향력이 어떤지는 좀 더 넓은 범위의 시간대를 놓고 분석해봐야겠지

0
17 일 전
@가베라

그런 부분도 있겠네. 방사능 노출에에 따라서 암발병이 일어나는 시기에 대한건 누구도 확답할수 없으니, 장기적으로 보면 확실히 알수 있는 문제 겠구나.

0
19 일 전

유툽에서 보니까 체르노빌 때도 낙진 떨어진데서 암환자 급증했더고함

0

남양은 지금이나 옛날이나 한결같이 쓰레기네 ㅋㅋ 저때 체르노빌 분유 수입한 회사들 철퇴 안맞났냐?

0
19 일 전
@우당탕탕몽실이

그땐 법이 없었음.그래서 그냥 넘어감.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1030 [호러 괴담] 하치오지시 치과의사 불화수소산(플루오르화나트륨) 오도포 ... 6 usyell 0 17 시간 전
11029 [기타 지식] 무협 판타지의 기반- 전진교의 수련법 6 나진짜개드립안함 4 20 시간 전
11028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녀의 거짓말이 불러온 비극 3 그그그그 1 22 시간 전
11027 [호러 괴담] [2ch 괴담] 파칭코의 왕 7 usyell 1 1 일 전
11026 [호러 괴담] [2ch 괴담] 키가 작은 할머니 5 usyell 0 1 일 전
11025 [기타 지식] COVID-19의 위험성과 AZ백신의 혈전발생률 비교(by EMA) 5 고오오옴 8 1 일 전
11024 [기타 지식] 꿈이 없는 사람들을 위한 글 32 므걁 4 1 일 전
11023 [호러 괴담] [reddit 괴담] 자백 (by u/pretty_creepy) 5 파워드라몬 7 1 일 전
11022 [호러 괴담] [2ch 괴담] 나이 맞추기 4 usyell 2 1 일 전
11021 [호러 괴담] [2ch 괴담] 오늘 수해에 갔는데, 이상한 놈을 봤어. 9 usyell 0 1 일 전
11020 [호러 괴담] [일본괴담] 한밤중의 모녀 9 usyell 4 2 일 전
11019 [역사] 1. 중국의 코로나외교와 미국의 쇠퇴에 관하여 32 골방철학가 22 3 일 전
11018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블랙아웃, 며칠간의 일이 기억나지 않는 남성 3 그그그그 4 3 일 전
11017 [기묘한 이야기] [임시/초안]사랑과 결혼이 이 시대를 대처하는 방법 1 달달한커피 4 3 일 전
11016 [기타 지식] 성공을 위한 마음가짐 2 므걁 1 3 일 전
11015 [호러 괴담] [reddit 괴담] 리뷰를 읽었어야 했는데 (by u/Maliagirl1314) 6 파워드라몬 6 3 일 전
11014 [호러 괴담] (개극혐주의) 도카이촌 임계사고 피해자 2 시노하라 마사토 ... 8 boca1357 5 3 일 전
11013 [기묘한 이야기] 동료의 아기 usyell 5 4 일 전
11012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내면의 무언가가 그런 행동을 요구하는 것 ... 9 그그그그 5 5 일 전
11011 [호러 괴담] [reddit 괴담] 옛날 방식 (by u/hyperobscura) 17 파워드라몬 20 5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