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지금 밑바닥에 있는 것 같은데 도움 좀 주라

dcef4acc 20 일 전 316

30대 초반 남자야

구체적인 이야기는 못하겠어

너희들이 읽기에도 귀찮을테고...

가족들 상황도 안좋고(돈문제임) 가족들과의 관계도 안좋아.

개인적으로도 일이 잘 풀리지 않아서(돈이나 법 문제 아님)

허덕이고 있는 상황이야 최악으로 가는 중이야.

내가 이리저리 판단을 해봤을때

내 인생에서 돌파구를 찾으려면 3년정도의 시간이 필요할것같아

3년만 꾹 참고 노력하면될것같은데 돌파한다는 보장은 안돼

가족들도 도움이 안되고 주변에 말해봤자 다들 각자 살기도 바쁘잖아

 

무엇보다 내 자신이 너무 지쳐버렸음

무기력하고 동력이 없어 아무것도 하기싫음

지난 10년간 남에게 뒤쳐지지않으려고 우리가족 살려보겠다고 내 의지인척 등떠밀려 꾸역꾸역 지내왔는데 이제는 한계야. 언제까지 이렇게 밀려가며 살아야할지 감이 안서니까 지쳐버린것같아

코로나상황이랑은 상관없어.

 

하다하다 생각이 어디까지 뻗쳤냐면

도대체 왜 살아야하는지를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

왜 내가 이지랄하면서 살아야하지

무엇을 위해 누구를 위해?

사람들이 이래서 생의 마지막을 다짐하는구나... 이런생각도 들었다

그러다가도 정신차려야지 하고 다시 움직이고

근데 너무 힘이 없어

 

나같은 경험한 사람 있어? 그리고 이겨낸경험가진 사람있을까?

주변이야기도 좋아

방법 좀 알려주라

무슨 방법이던 좋으니까 책같은거 추천해줘도 좋고

부탁이다

13개의 댓글

15ae0c78
20 일 전

이 또한 지나가리라

시대를 막론한 명언

0
349884d7
20 일 전

3년간 너만 생각하자

0
6b569b88
20 일 전

그냥 벌받고 있는 삶이다 하고 살아간다

다 저마다 고민 고통 가지고 살아가니까

 

0
22b4f2e1
20 일 전

10년간 뭘 했는데?

0
dcef4acc
20 일 전
@22b4f2e1

뭘했는지 말하면 뭐라고 하려고

0
22b4f2e1
20 일 전
@dcef4acc

아니 나랑 비슷해서 ㅋㅋㅋ 궁금해서 물어봄

0
de6785ff
20 일 전

당분간 그냥 본인 만을 위해서 돈도 쓰고 여행도 다니면서

버릴건 버리고, 채울건 채우고 다시 움직여야지

0
9e7f69de
20 일 전

3년간 노력하면서도 너의 행복만 생각하고 행복하기 위해서 너가 마음 가는대로 해보는건 어때? 여행이나 공부나 취미생활이나 아무거라도 좋으니까 뭐라도 해봐

뭘 하든 너가 행복하게 사는게 삶의 이유니까

0
adc08749
20 일 전

너를 위해 살아라

당장은 어렵다면 그 비율을 높여보도록

나도 못그러고 있지만 해보랴고

0
dcef4acc
20 일 전

댓글 달아준 사람들 다 고맙다...

0
a2f5b766
20 일 전

3년만을 잡지말고 우선 1년을 잡아봐

사는거 별거없어 모든 사람들이 똑같아

무엇보다 자기자신을 알아가는게 중요해 누구보다 가장 잘아는건 자기자신이거든

힘내라

0
a1a9904b
20 일 전

너무 뭉뚱그려써놔서 조언이 힘드네

0
3ec49e9e
20 일 전

모든걸 네가 다 짊어지려 하지 마 힘든거 있으면 주변 친구들한테 이야기도 하고 이러이러해서 힘들다

가끔은 징징거려보기도 하고 혹여나 즐거웠던 기억 있으면 안보는게 나을수도 나는 아 이땐 즐거웠지.... 근데 앞으론 그럴일 없을것 같아서 오히려 역효과가 나기도 하더라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3335 앗.... 아빠한테 미안하다.. 2 db31442a 45 분 전 92
323334 하... 둘중 하나 고민중... 도와주셈 9 5e76ed23 53 분 전 65
323333 여붕이들아 질문좀. 호감있었던 남자가 접근하면 싫어해? 8 94d798fd 57 분 전 142
323332 우리아빠 폰 바꿀려는데 조언좀요.! 5 b3d4a704 1 시간 전 42
323331 모솔너무 늦게 탈출함 6 de6c7728 1 시간 전 205
323330 심리상담센터 가려고 한다 11 440f48e6 1 시간 전 40
323329 할머니 한번씩 꿈에 나올때마다 울음벨이라 싫다 1 cea063e6 1 시간 전 20
323328 다들 얼마정도모았음? 5 7c883190 1 시간 전 50
323327 누수 잘 아는 사람 있어?! 7 0bd67920 1 시간 전 27
323326 나이먹은 비자발적 모쏠은 결혼을 설거지라 생각하는구나 16 479c52df 1 시간 전 146
323325 실비 약제비 수령어찌함? 1 b3d9e61d 1 시간 전 16
323324 그동안 나는 꿈 속에서 살고 있었나봐 10 b730e9f0 2 시간 전 148
323323 너무 소심한 상사 5 71c81cd0 2 시간 전 103
323322 남의돈 벌어먹기 힘들다 3 e5a87793 2 시간 전 125
323321 윗집 런닝머신 어케해야함 하.. 13 9271a24f 2 시간 전 159
323320 스타벅스만 가는 이유 10 5eecb68d 3 시간 전 225
323319 아 사람눈보고 말하는거 너무 힘듬ㅜㅜ 7 061e2fba 3 시간 전 119
323318 첫키스가 기억이 안나면 오또카지 9 f5ee33eb 3 시간 전 132
323317 헬린이임 헬스장이 너무 안좋은데 어떡하냐 8 0b5b0e54 3 시간 전 124
323316 생각할 시간을 달라는건 보통 어떻게 끝나냐 11 1dd3b527 3 시간 전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