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서 계약직으로 이직하려는게 당연히 비정상이죠?

b259031e 26 일 전 209

나이 25에 2년제 입학하고 이 악물고 의료기사 면허 취득하고

28,29에 대학병원 계약직 다니다가 작년 30 시점에 대학병원 계약 만료시점에 경험 한번 쌓아보려 공공병원 ncs 시험봤는데 운 좋게 붙어서 인서울 공공병원 다닙니다.

상급종병 다닐땐 의료기사였고 지금 다니는 병원은 행정직으로 입사했는데 문제는 부서배치가 시원찮아서 고민입니다.

 

이 부서는 손 기술을 사용하는 말 그대로 보철구를 직접 제작하고 공급하는 부서이고, 그 중에 휠체어 부서에 배치가 되었는데 인력 구성비는 홀로 행정직이고 나머지 분들은 다 보철구 제작과 관련된 자격이 있는 분들이라 생전 처음 배우는 것들 투성인데다 현재 행정은 못하고 장애인들 옮겨내리고 태우면서 휠체어 수리나 합니다.

 

20대 초반일 적 이마트 검수검품 하면서 허리를 다쳐서 허리디스크 수술 2번, 손가락 장애도 생겨서 평생 성하지않은 몸을 이끌고 살아가야되는데.. 문제는 휠체어 부서 배치 전까지는 나름 10년간 허리관리도 잘 해왔는데 여기와서 수동휠체어에 의존하는 비만이신 장애인들이 대부분이니 그 사람들을 들쳐 매는거, 그리고 전동 휠체어의 그 120kg 언저리 무게를 수리한다는 목적하에 들고 생쇼를 하다가 허리를 또 다쳤고 이제는 허리 협착까지 진단을 받았슴다.

손가락도 장애가 있다보니 휠체어 수리할때 육각렌치나 스패너 사용은 더더욱 힘들고요.

 

더군다나 유공자 특성상 화가 많다보니 다른 부서 배치되도 벌써 이 병원에 정내미가 떨어졌고..

다친 부분 여기에 처붓는 로컬 병원비만 자꾸 깨지고, 제 전문직종은 행정직이 아닌 보건직으로 따로 분류되니 평생 할 수 있는 기회 자체도 없을 뿐더러 기회가 생기더라도 결국 또 ncs보고 신입으로 들어와야 되기에 해당 부서에 퇴직하시는 분들 10년간 기다리기도 뭐하네요..

 

월급은 대학병원 계약직때 최저보다 조금 더 쳐서 185쯤 받았고 지금 공공기관 월급은 200입니다. 보조업무 그런거 아니고 정규 행정직인데도 200이네요..

물론 호봉제는 버티면 이기는건데 제 전문직종 대학병원 평균 초봉이 3600에서 4400이란걸 생각하면 현재 월급도 터무니없긴 하네요..

 

제 꿈이 워낙 확고하기도 합니다.

암 환우들의 의료정보를 모아서 국가 암 정복사업에 기여하는 게 꿈이지만 현실은 정규직 티오 1명 나오면 200대 1이라는 미친 경쟁률, 그리고 메이저 대학병원들은 웬만해서 토익 900 이상에 4년제 선호사상, 그리고 여초 직장이라 남자는 거의 안쓴다는 업계 분위기를 잘 알고는 있지만

그래도 시립병원 계약직에 서류를 넣었습니다.

 

2달 전에도 같은 병원에 같은 직종 자리가 나서 넣었는데 면접을 못갔습니다. 갑자기 잡힌 휠체어 출장 수리를 나가야된다고 하니까 어쩔 수 없이 포기했다가 이번에 또 자리가 나서 지원을 하게 되었는데요

 

물론 현재서류 붙은 것도 아니지만

이 자리도 200대 1 경쟁률이었단걸 잡알리오에서 확인했었고 운 좋게 입사했지만 이것저것 주워먹으면 배탈나는거마냥 뭔가 나랑 안맞는가 싶고 공공기관 정규직 포기하고 계약직 생활을 전전하게 되면 현재 코시국 취업자리가 거의 안나오는 점과 공공기관 포기하면 다음에 개인병원이나 전전하게 되는 시나리오 라는걸 알면서도 몸 생각해서 나가는게 맞는건지 모르겠네요

 

아 물론 현재 빚은 0원이고 서울서 홀로 꾸역꾸역 600은 모았네요

 

꿈 쫓아가고 싶어도 나이도 걸리고 좀 더 일찍 정신차리고 더 좋은 대학 나와서 열심히 할걸 그랬나봅니다.

다시 간호학과 가면 졸업때 나이 36에 빚이 3천이겠네요..

7개의 댓글

a007d1f1
26 일 전
0
78f93559
26 일 전

비정규직의 원래의미는 프리랜서에 가까운건데 한국서는 의미가 변질되서 무슨 하인쌍놈의 취급이 되었음.

 

개붕이 꿈도 좋은데 인간은 어쩔수 없는 사회적 동물이라 인정받지 못하고 무시당하면 정신이 극도로 불안정해지기 쉬움. 본인과 본인 부모님을 대하는 주변인들의 처우가 양민에서 쌍놈으로 바뀌었을때 그걸 버틸수 있다 생각하면 괜찮고 아니면 하지마셈.

 

성공여부는 그닥 중요치 않은게 요즘세상에 무슨 끝까지 안정한 직업따위는 별로 많지 않고 당장 내일 일조차 모르는게 인간이라서.

0
b259031e
26 일 전
@78f93559

저도 비정규직을 하인쌍놈마냥 보는 인식이 박혀있어서 그런가봅니다.

정규 비정규 떠나서 업무의 가치는 우선 똑같을텐데 말이죠..

 

원하는 걸 할 수 있는 쪽으로 도전해야겠습니다.

0
3d220429
26 일 전

원하는 일을 하느냐 못하느냐가 중요하냐, 아니면 안정된 직장의 가치가 우선이냐의 싸움이네.

 

근데 뭐가 더 우선인지는 본인이 더 잘 알잖아?

0
b259031e
26 일 전
@3d220429

형님은 당연히 존버하실건가요?

0
3d220429
26 일 전
@b259031e

어차피 내 스펙으로는 무리고 경쟁도 세고 나이도 있는데 안됐을거야..라고 스스로 위로하며 다른 일 해도 되고, 그것도 실패한 인생은 아니지.

 

아니면 결국 실패로 끝날수도 있지만 이것저것 죽어라 노력해서 들어대다가 접고서 다른 일하는 방법도 있고. 이 역시 잘못 살았다고 하기 어렵네.

 

어쩌면 원하는 길에 접어들지만 상상 이상으로 힘든 환경에 결국 도망쳐서 새로운 직장에 다니기도 할거고. 그럴수도 있으니까.

 

끝내 살아남아서 몸은 고되고 돈은 별로 없어도 꿈꾸던, 생각했던대로의 인생을 살지도 몰라.

 

 

니가 결정하는거야.

1
b259031e
26 일 전
@3d220429

만약 넣은 곳이 붙는다면 당장 내일 죽을 수도 있다는걸 생각해서 꿈을 향해 한 몸 조지는걸로 결정하겠습니다.

죽기 전에는 시원하게 내 꿈이 적성에 맞는 지 확인도 해볼겸 임플란트 박을만큼 이 악물고 하겠슴돠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3442 보고싶다. ccb0f0b5 11 분 전 7
323441 키가 174정도 되는데.. 너무 작은게 고민.. 1 d711cefc 29 분 전 39
323440 이거 부정맥임?? 11 efa44247 1 시간 전 56
323439 편도결석 이거 도대체 어떻게 해야해 ㅠㅠ 2 beea5646 1 시간 전 41
323438 개가 아프다 내맘도 아프다 46060443 1 시간 전 21
323437 중학교때 학교폭력 가해자였는데 요즘 이거때매 너무 힘들다 14 ccb0f0b5 1 시간 전 135
323436 엄마가 나 군대 꿀빨았다고 하는거 킹받음 7 8b34a7b9 2 시간 전 120
323435 시 한편 보고가 1 5b7e061a 2 시간 전 23
323434 우동 칼로리가 높아서 고민 6 050092b8 2 시간 전 65
323433 여자랑 잘 대화하고싶다 7 9c086121 2 시간 전 128
323432 개붕이 담주에 아다땜 12 6f58df3d 2 시간 전 157
323431 싸게 잘수있는곳 없을까 7 b1088da2 2 시간 전 105
323430 한강좋더라 2f0ed531 3 시간 전 76
323429 스스로 안 창피해지는 법 있나 1 3d53a30f 3 시간 전 39
323428 나는 나자신이 너무 두려워.. 2 79014d3f 3 시간 전 69
323427 지금 반히키코모리인데 괜찮은건지 봐줘 5 2cd6ed9a 3 시간 전 111
323426 머니게임 보는 내내 왜 사람들이 그렇게 의견이 몰리나 싶다 2 eaac35a0 3 시간 전 76
323425 운전만해 유튜브 영상하나 찾는중인데 도움좀... 1 c66e3166 3 시간 전 36
323424 이분 인스타랑 트위터 아는사람 알려주라 2 9726eb15 3 시간 전 234
323423 lh 국민임대주택 부모님이랑 같이 살 수 있냐? 3 0ad8f2d6 3 시간 전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