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모든 사람들은 마음 속에 병이 하나씩 있는게 아닐까?

d1061440 2021.04.13 296

난 지금까지 몇 번의 연애를 하면서 항상 마음의 병이 있는 사람을 만났어. 

왜일까? 번호를 따여서 연애를 해본 적도 있고, 내가 맘에 들어서 먼저 다가간 사람도 있는데.

항상 나와 엮이는 여자들은 다 마음의 병이 하나씩 있더라고. 

 

대인기피증, 불면증, 우울증, 애정결핍. 싫은 건 아니었어. 그래도 그 사람들이 다 좋았고 사랑했거든. 

근데 항상 만나는 사람마다 정신과를 다녔던 이력들이 있더라고. 그냥 끼리끼리 만나는걸까? 

나도 예전에 불면증으로 정신과에서 수면유도제를 타서 먹었던 적이 있거든. 지금은 약은 안먹지만 그냥 불면증을 즐겨.

 

난 그 사람들과 연애를 할 때 항상 이 사람의 마음을 어루만져줘야겠다 라는 생각들을 하면서 

마음을 어루만지는 것을 목표로 연애를 많이 했어. 덕분에 나와 연애했던 여자들은 모두 마음의 병을 떨쳐냈어.

애정결핍이 있는 여자는 내 마음을 고봉밥처럼 눌러담아서 갖다주니 애정결핍이 나았고 

우울증이 있는 사람과 대인기피증이 있는 사람은 자존감을 높여주고 항상 옆에서 응원하고 위로해줬더니 

실제로 정신과에서 그 병들이 많이 호전됐고 더 이상 약을 복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을 들었다고 하더라고 

 

새벽에 불면증이 있었던 사람은 전화로 책을 읽어주고 내가 공부했던 잠의 관한 지식들을 나눠주며 재워줬고 

옆에 있는 날은 품에 안고 재워가며 부족한 수면을 채워줬더니 불면증이 싹 낫더라. 

 

정작 나는 마음의 병을 그대로 안고 있는데 말이야. 난 타고난 힐러 체질인가봐. 

그 사람들의 마음이 병이 다 나아갈 때쯤 난 그 사람들과 이별을 준비하고 다른 사람과 연애를 시작해. 

내 사랑은 누군가를 치유해줄 수 있는 힘이 있나봐. 그게 아니라면 누구나 사랑을 시작하면서 마음의 병을 고칠 수 있는게 아닐까? 

 

불면증을 몇 년째 앓고 있어서 비도 오고 하니 센치해져서 글 써봤다. 누구나 마음의 병은 하나씩 있는게 아닐까?

7개의 댓글

8cfca740
2021.04.13

[삭제 되었습니다]

d1061440
2021.04.13
@8cfca740

지금은 취미로 네이버의 카페 이 곳 저 곳 돌아다니면서 고민같은거 상담해주고 다니거든. 한 2년 정도 했는데 나로 인해 도움받고 일이 잘 풀린 사람들이 있어서 상담 쪽 자격증을 하나 따볼까 생각도 한다

0
425b3ffc
2021.04.13

나도 너 같았는데

 

브로큰윙 신드롬이라고 들어봤냐

이게 네가 설명한 그런 도움이 필요할 것 같은 사람들에게 끌리는건데

이게 구원환상이랑도 관련이 있다는거보고는

스스로 좀 뜨끔하고 이제는 그러지 않으려고 한다

 

구원환상이 뭐냐면 무의식을 포함해서

내가 이 사람을 더 나은사람으로 만들고 싶다

내가 고쳐줄수있다(혹은 내가 문제를 해결해줘서 더 행복하게 만들어줄 수 있다)

같은 마음을 품는 환상이라고 하네

 

영어 되면 이 글 읽어봐

https://www.quora.com/What-is-broken-bird-syndrome

1
d1061440
2021.04.13
@425b3ffc

사실 도움이 필요할 것 같아서 끌렸다기보다는 사랑하니까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었더라고. 찾아보고 왔는데 졸려서 내일 읽어야겠다..

0
425b3ffc
2021.04.13
@d1061440

따뜻한 사람이구나 그래 잘 자고~

0
5a4f1e2c
2021.04.13

니가 치유받고 싶어서 그만큼 남을 도와주는게 아닐까? 뭐든 착한사람이긴 하네 ㅋㅋ

0
4b86be2a
2021.04.13

내 전여친도 우울증있어서 보듬어주고 케어해주고 그랬는데 힘들었음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3809 28살인데 21살 학과 후배한테 대쉬 받는데 이게 맞나 3 d591d4f0 3 분 전 22
323808 벌크업할려면 매일 운동하는게 전제가 돼야함? 2 35cfcfb0 13 분 전 26
323807 너네도 관심있는 사람 있으면 자주 말걸고 그러냐 6 bd2e6aff 1 시간 전 126
323806 부평구 시설관리공단 준비하려는데 조언부탁 18 a8215f4b 1 시간 전 111
323805 데이트신청은 어케하냐 5 087553ee 2 시간 전 315
323804 팀장님께 다시 카톡넣어야되나? e6ae44a0 3 시간 전 169
323803 선 보게 생겼는데... 11 22132e62 5 시간 전 465
323802 술먹고 사고쳤다 34 141625ff 5 시간 전 894
323801 방금 일하는 사수랑 말다툼이 있었다.(내용김) 6 26dcdbc2 5 시간 전 279
323800 자려고하는데 삶이 겁나 의미없고 내가 뭘하는지도 모르겠다. 2 ff226906 7 시간 전 174
323799 사는 게 답이 없다 2 7ae9657b 7 시간 전 106
323798 야간택시 할증이 기본요금 4600원에 190원씩올라가? 2 37ec12a0 7 시간 전 96
323797 우울증 재발했다 5 36e5932e 8 시간 전 186
323796 남자가 스타일이 너무 튀어도 부담스러운가싶은게 고민. 17 ab2fa4da 9 시간 전 336
323795 여자애랑 처음으로 만나서 밥먹으면 뭐먹을거야? 26 74538f6c 9 시간 전 436
323794 나같은 초식동물들은 세상살기 너무 험난한듯 7 82e322ac 9 시간 전 253
323793 매력도 너무 추상적인거라 키우기도 힘듬 44 4384ee39 10 시간 전 340
323792 인싸들아 찐따랑 놀아주는 이유가 뭐냐 11 21504d1f 10 시간 전 386
323791 이거 선넘는거임? 9 0f780a93 10 시간 전 224
323790 채용하고 싶은데 사람이 없는게 고민 21 6f2115c9 10 시간 전 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