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와 교토의 문화

BGM

 

a40eaa46f31ef0375103fc5f6baa3840_11295383159.png






이웃나라인 한국과 일본은 역사적으로 서로 교류하며 지내왔기에

전반적으로 보았을 때 건축, 예술 쪽으로 비슷한 부분도 많으나

하나하나 세세히 따져보면 매우 상이하며 더 나아가 이질적이기까지 하다.


왜 이런 차이가 생겼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cb3ff06c5a351cee9d80cdc1dc006ad6_11295383197.jpg




(야나기 무네요시, 1899-1961)

일본의 미술사학자인 야나기 무네요시는 조선의 예술에 대한 관심이 지대했는데


그는 일평생 조선의 미술품과 건축을 분석하고 연구하면서 조선의 예술에 대해 이러한 평을 남겼다.


"무기교의 기교" "무관심함" "여백의 미"


이를 몇개의 키워드로 요약하자면


현재 한국의 미로 대표되는 조선의 미(美)는


"검소", "여백", "자연그대로", "수수함"  


이정도로 정리된다.

 

2d18242c00e5055abbdee9450fcdc655_11295383281.jpg




(야나기 무네요시가 평한 조선의미를 제일 잘 드러낸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김정희의 세한도는 


흑과 백의 대치, 큰 여백, 간략하면서도 수수함 정도로 요약되고


이것이 조선, 곧 한국의 전통 미를 상징하는 키워드로 자리잡는다.




그런데 사실 좀 억울한것은 한반도는 삼국과 고려시대 동안


미륵사 황룡사같은 랜드마크가 될만한 거대한 건축물과
 

731d358efba0eb492f9d4bbde1d91547_11295323305.jpg


(신라 서라벌의 황룡사 복원 모형)


신라의 금목걸이, 백제의 금동대향로 같은 고급 금속공예품들을 남겼다.

5257f47f25569f32d99c6ca1d2bf4c8b_11295383362.jpg

e0983ac7352f9f846dcd323de4d80ba5_11295383361.jpg





즉, 검소하고 소박한 미는 사실 조선 중후기에나 대표되는 것이고


조선이 세워지기 이전,


불교에 기반한 한반도의 예술문화는 일본이나 중국에 뒤지지 않았음.



불교를 탄압하고, 검소함을 강조하던 조선의 숭유억불 정책은 


그때까지 잘 전수되어오던 삼국과 고려의 


뛰어난 금속공예술, 건축술, 조각술 등의 명맥을 그냥 싸그리 뽑아버렸다.
 

197.jpg

440f8517f68ef682782f28845106d6d3_11295383425.jpg




신라의 석굴암과 불국사도 별 반 다를 바 없었다.


석굴암 그리고 다보탑과 석가탑으로 대표되는 신라의 석조공예술은


조선 유학자들 눈에는 그저 척결해야할 미개 문화 정도로 밖에 보이지 않았다.


그렇기에 조선의 유학자들은 이 소중한 고대 유물들을


제대로 관리할 생각도 없었고 여러 사찰들은 그대로 방치된 채 사라지거나


그나마 운이 좋으면 뼈대만 남아 일제시대때까지 쭉 내려오게 된다.
 

649f8a4687fe471ba332647165b060fa_11295383587.jpeg




(아프간의 바미얀 석불을 미개하다고 폭파시킨 탈레반과 사실상 동급)


 

068b02bacece38072c28f211153d8842_11295383511.jpg




석굴암 같은 경우에는 그나마 산 속에 뭍혀있었기에 운이 좋아 


일제시대에 발견되어 보수공사를 거쳤지만
 

d263d438d9fbbc1ae85b251a24f0dbf0_11243914466.jpg




몽골의 침입까지 겪으며 그나마 남아있던 백제의 대사찰 미륵사는


조선에 이르러 무관심 속에 그냥 방치되고 잊혀져버려
 

243914466.jpg





이렇게 석탑의 일부만 남은 채 사실상 폐허가 되어버렸다.




그리하여 조선의 예술품, 건축들은 오히려 시대를 역행했단 느낌이 들정도로 


과거와 비교하여 그냥 조또 볼품 없어져버렸다.


이걸 다시 말하면,


조선시대에 들어 불교와 예술을 천시하면서 생긴


투박하고 거친 미의식이


독립 후 한국에도 그대로 전수되어 현재 대한민국 일반인들의 미의식에도


크나큰 영향을 주었단것임.
 

294fe5f30820d65d69b5967da587a1b2_11245324819.png



예를 들어 조선중기에 들어 소빙하기의 영향으로


온돌이 확산되어 사람들이 땔감으로 나무를 죄다 베어버리자


새 건물을 올릴때 쓸만한 나무들이 심각하게 부족해져버렸는데


그 당시 조선의 목수들은 


"다 땔감으로 베어가서 좋은 나무 구하기가 힘드네 좋은 나무 구하기도 힘든데 그냥 있는거 그대로 갖다쓰지 뭐..."


이런 생각으로 건물을 짓기시작함.


그 결과,

9fa0ca1cd3a1214d1cb8c7afa7c30678_11295383718.jpg




(조선의 선운사 만세루. 위 초록색 길다란 나무들이 서까래인데 반듯하게 다듬지도 않고 그냥 그대로 건물에 박아올렸다)

ac8241d3316ead91bb270bf00c1b66b4_11295383776.png



(조선의 금산사 미륵전. 빨간 네모 안이  서까래인데 사이즈도 살짝 다르고 서로 거리도 일정하지 않으며 방향도 제각각.)

 



(조선의 화엄사 구층암. 여기도 다듬지 않은 그대로의 나무를 기둥으로 쓰는 대담함을 보임)
 

9999fbe29cbc469e6cfb02f6e423c97e_11295383874.png



(금산사 미륵전 공포. 빨간 네모안에 층층히 쌓아올린 건축부재들인데 저 4개의 공포들은 사이즈가 전부 제각각이다,)

 

57c03de7b273296256dee0380e0e4122_11295383941.jpg

643415a45a29aba8868c3b74769a424e_11295383936.jpg

 




(조선 때 지어진 내소사 담장의 기와 마감. 빨간 네모 안이 용마루인데, 용마루의 기와와 지붕의 기와를 연결시키기 위해 흰 회칠로 마감을 했다. 회칠은 시멘트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에 필요하긴 하지만 흰색 죽을 덕지덕지 칠해 놓은 것 같아 미관상으로 보기 좋지 않다)
 

7b76f02cac55a96d313feac43dee1044_11295384046.jpg



(노란 네모 안은 수키와 대신 흰 회칠로 마감을 해논 모습인데 이 역시 수키와를 따로 구워 하나 하나 올리기 귀찮아서 그랬을지도 모른다. 즉 조선 건축은 이런 조그마한 분야에서 디테일과 통일감이 너무 떨어진다.)




아무튼 조선에서부터 이어진 이러한 건축 현상들을 보고


한국의 메인스트림의 건축학자들을 이걸 그나마 좋게 봐준다하며 


"자연 그대로의 가공되지 않은 조선의 미학" "조선 건축 특유의 개성과 호탕함과 자유분방함"


이렇게 평가를 하는데


솔직히 냉정하게 보면 이건 그냥


"조선 건축기술의 퇴보"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심지어 시간상 1000년전의 백제나 신라의 건축보다도 더 퇴화해버렸다.

06a1a5bf5d84198eac41d452302f35c1_11295384105.jpg




쉴드 칠거를 가려가면서 쳐야지


저런 기술의 퇴화를 "조선 특유의 미학" 이라고 포장하고 선동하는건 더이상 없어져야 한다. 
 



반면에 질서와 정합을 극도로 중요시했던 일본 목수들은


아무리 귀찮아도 정해진 질서와 틀에서 한 치도 벗어나는 것을 절대 용납하지 않았다.

c6a1e5447f33cd96ea7ec948ba704a88_11295384139.png




(일본 제호사의 서까래. 서까래 하나하나의 길이, 너비, 폭이 일정하고 통일성을 보인다.)

db94ce82b72cbb7701b50eef453d3b50_11247690733.jpg


(일본 니시혼간지의 서까래 역시 마찬가지. 매우 절제되고 어디하나 튀어나오는 구석없이 공을들여 매우 세심히 다듬었다.)'
 

eb0ada2985109e5fb2d9bcbf286c1183_11295384316.png



(일본 제호사 5중탑의 공포. 위 4개의 공포가 통일된 사이즈로 전부 동일하다)
 

63cb748e3050960775fae71ab4f8a2a5_11295384342.jpg



(일본의 한 사찰의 용마루 마감법. 네모 안을 보면 회칠을 쓰지 않고 오로지 못과 철사를 이용하여 깔끔하게 고정하고 마감함.)

2b5ea5abb8d83d0998461e6982847c0c_11295384397.jpg



(일본 한 사찰의 지붕 수키와 마감법. 회칠은 찾아 볼수 없고 수키와를 하나 하나 제 모양에 맞게 올린 후 못으로 고정하여 짙은색 통일감을 줌.)

1f5fc63e705c1bf5014aead81a43bf36_11295384449.jpg



(이 담장의 벽 역시 기와 사이 회칠을 하지 않고 틈새를 다 짜맞추어 질서 정연히 기와를 올렸다.)



종교 건축에 있어서 "질서"와 "통일감"은 매우 중요한데 


이는 이러한 사소한 구조의 질서 하나하나가 합쳐져서


보는 이에게 심리적 압도감을 느끼게하기 때문이다.


 

bb3f3bb8c2d23474aa3bb42a0598f900_11295384735.jpg

db94ce53d3b50_11247690733.jpg




교토의 지은원(知恩院). 높은 계단과 그 위에 웅장하게 솟아있는 문은 참배객으로 하여금 경외감을 갖게한다.


가파른 계단과 그 위에 질서정연하게 펼쳐진 지은원의 문은 일본 특유의 절제와 질서의 미를 빈틈없이 구축해냈다.  


즉 일본은 건축 세부의 섬세하고 정밀한 가공, 정연하고 가지런한  배치.


그것들이 만들어내는 엄밀한 질서. 이런것에서 조화와 아름다움을 찾아낸 것임.





아무튼 이러한 조선의 투박하고 다듬어지지 않은 미의식은


독립후 20, 21세기 한국인들에게도 그대로 이어져내려왔다.


이제 한국의 1000년 고도라는 경주와 일본의 1000년 고도라는 교토의 거리모습 위주로


한반도의 조선과, 일본열도의 에도의 미의식이 현대 한국인 일본인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보자.
 

94461b5c7d2e05c7e836d486a66ee272_11295384828.jpg



그 유명한 경주의 간판 사진. 


그냥 한숨만 나온다. 기와집 식당들에 덕지덕지 붙어있는 원색의 간판들에서


전통미는 커녕 "질서정연함" "통일감" "절제미" 같은 건 찾아볼수 없다.
 

120949224567797e6cd780d354b876a7_11295384936.jpg



교토의 메인거리인 산넨자카 거리. 목조건축 그대로의 잘 정돈된 도로.


튀지 않는 흰색 바탕에 전통의 느낌을 살린 붓글씨의 간판이 주변 경관과 위화감 없이 잘 녹아든다.


이번엔 경주 시내와 골목으로 나가보자

 

04af3d48d12b818aed0604183e74bf9a_11295385118.png

33e9cb3b887b4baec506ef3ab9cef3b8_11295385119.jpg

e224a80aa6f4b22e333f35d1e51b5a97_11295385097.jpg



사진만 놓고보면 경주인지 여기가 다른 지방 도시인지 전혀 알길이 없다. 

 
"1000년고도 경주"라는 색깔이 그어디에도 없기 때문. 


천편일률적으로 생긴 건물 외관과 


아주 개성이 뚜렷한 원색의 간판과 불법주차된 차들,


전통과 현대 사이에 애매하게 끼어버린 느낌이 들면서


총체적 난국에 빠져버린다. 안타깝지만 그 어디서도 신라의 향기를 느낄수 없다.


그나마 황리단길을 비롯하여 한옥건물들 위주로 허가를 내주고 하기에 전보다는 다행히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0b8d8de52cc5cc350930fcfbb76f6d50_11295385625.jpg

9ff077f97ff10772b93b4a96af858b19_11295331445.jpg

7248bcdf47651aebf27cbe7d7987868b_11295385620.jpg

539092ac2101082e6c6ed2511b0431ef_11295385614.jpg

794797721989497f709dc4aff1ee1ef3_11295385627.jpg

ba003be0af98a267c0572c8ab42596ce_11295385382.jpg

be4973c1452276ef80d3d05d5b12ed09_11295385615.jpg

ff3b0df7a2a5dcd2799633c8c54db90f_11295331524.jpg







교토의 거리와 골목은 굳이 말안해도 사진으로 다 느꼈으리라 믿는다.


심지어 스타벅스마저 "교토화"되어 교토의 분위기에 자연스럽게 융화된다. 


일본인들만의 군더더기 없이 "질서와 정합"을 중시하는 철학이


거리의 미관에서도 나타난다. 어디 하나 각자의 자리에서 튀어나오거나 모난데가 없다.


이웃한 집들끼리 벽의 색깔, 도로의 바닥, 간판들이 전부다 통일성을 가지며 서로 조화를 이룬다.



다시 경주로 돌아가 전통시장을 봐보자

.

5f23c47d2d4dc72d316e7bd5e04f2eb7_11295385711.jpg

10e175220e77d124726ddfca6927911b_11295385708.jpg

dd18332d37c54cfa3cb2c683edf0759e_11295385715.jpg




경주의 성동시장.


거리앞에 내놓은 박스들, 질서없는 가판대, 여기저기 파라솔들, 원색적인 간판들, 유리에 대충 써붙인 광고, 현수막 비위생적인 노점 등등...


경주는 대대적인 정리가 필요하다.
 

27f37083fa485dfc4a086d41e0310000_11295385775.jpg

98a47fb717faf719a7513651dd25960f_11295385772.jpg



교토의 니시키 시장.


가판대의 음식들은 위생을 위해 전부 포장되있으며, 사람이 다니는 길에 상인들의 자재들이 널부러 댕기지 않는다. 


교토의 메인 거리나 골목보단 다소 어수선한 느낌이지만


그래도 경주의 시장보단 훨씬 정돈되있고 질서가 있다.



사찰이나 약수터의 바가지 디자인을 마지막으로 비교해보자.
 

5f615d6fd83d9ee75c73dade11110883_11295332762.jpg

43a3e8574317929d39a67ef7628f08a7_11295332835.jpg

887f94cc4605ef87776a09129c62d1ab_11295333355.jpg




한국의 사찰이나 약수터의 바가지들은 대부분 이런 파란색의 플라스틱들이다.


수도꼭지 또한 그냥 파이프를 가져다 쓰는 것이 흔하다.


물론 이런 것들이 실용성은 좋겠지만은 과연 주변 자연과 잘 어우러지는 맛이 있냐하면 그건 결코 아니다.
 

68f76da5a854c67abacdcb753a11e7c9_11295333061.jpg

741e1de0557c65f274a3a2ac3336760d_11295333055.jpg

d2c6ba0c8ee0d0c6e3aabca6b6e81b70_11295333060.jpg



반면 일본에 있는 사찰들의 바가지는 전반적으로 금속 혹은 나무이며 


수도관 역시 스테인리스 배관이 아닌 대나무를 이용해 주변과 조화를 이루며 통일감을 준다.







경주에는 불국사 석굴암 등을 비롯한 고대 신라의 훌륭한 유적이 남아있긴 하지만


단순한 유적보존에서 나아가


경주라는 도시 자체를 어떻게 매력적으로 꾸미고 개성있게 만들어 나가려면


조선의 허접한 미의식을 포장하는 행위를 그만두어야하며


조선의 미학에서 그만좀 허우적대고 교토를 벤치마킹하여 본받아야 할것이다.
 

235f30470fe2e9431fac134517d32e7e_11247707217.jpg

366b1fa46c37115a52e2d3f498be2581_11295335834.jpg


덤으로 몽골한테 박살나서 풀밭이 되버린 황룡사와 월성 복원도 좀 했으면


경주는 훨씬 더 전통적이고 매력적인 도시가 될거라 예상한다.


-끝-



3줄요약

1. 한국은 삼국이나 고려의 섬세함과는 거리가 먼 투박하고 거친 조선의 미의식을 그대로 이어받음

2. 일본은 건축세부의 섬세함과 그것이 모여 주변과 이루는 질서를 중요시 했음

3. 그 결과 교토는 일본 전통을 나타내는 도시가 되었지만 경주는 아직  갈 길이 멀다.

36개의 댓글

29 일 전

그들이 온다

0
29 일 전

일뽕이네

 

누군가 해야한다면 내가 하겠어

0
29 일 전
@베댓전문가

저렇게 호화스런 건축물들 세워대는 불교의 타락을 뿌리 뽑으려고 500년간 노력한 유학자들의 노고를

 

'후대 사람들 보기에 볼품 없으므로 무의미함'으로 처리하는 건 너무하지않냐

2
29 일 전

ㅋㅋㅋㅋㅋㅋㅋ

0

교토하면 말의 겉과 속이 다르다는 짤 밖에 안 떠오르네.

0
29 일 전

일본뿐만 아니라 어느 나라랑 비교해도 부끄러운 관광임

1
29 일 전

애초에 교토랑 경주를 비교하는거부터 에러인데

0
29 일 전
@soho

교토는 메이지유신 전까지 그래도 일본 덴노가 머무르고 귀족들이 머무르던 도시임. 경주? 고려시기만 지나도 그냥 그저그런 지방도시로 하락한 곳임

0
29 일 전
@soho

애초에 천년고도라지만 신라멸망 이후로는 더 이상 옛 고도 시절만큼의 자본이 축적되지도 못하는 환경이되고 교토처럼 오래된 시가지나 거리 같은게 존재할 수 없게 됨

0
29 일 전

간판에 관해서는 건축학교수가 그런말도 하던데

 

한국간판이 유독 더러워보이는건 우리가 한글을 읽을수 있기때문에

 

정보로서 받아들이고

 

외국 간판은 글을 못 읽으니 하나의 작품으로서 받아들이기 때문이라고

0
29 일 전
@tc800

그것도 일리있는말이지만 그렇지만도 않은게 간판 자체가 틀림 우리나란 크기도 ㅈㄴ 지멋대로 편차 심하고 한 가게에 2~3개씩 달아버리고 색깔 알록달록 눈뽕 오지는데 위에 말한 교토나 유럽관광지가면 확실히 잘 정돈되어있음 우리도 일부 구간은 조금씩 바뀌는 중이긴함

0
29 일 전

다른건 모르겠고 전통있는 도시들은 그 전통성을 지키기위해 노력을 함.

대표적인게 파리인데, 얘들도 파리의 도시가치를 알아서 신도시도 완벽히 분리하고, 기존의 건축물(구시가지)은 개발,재건축,높이 등을 다 제한해서 철저하게 전통을 유지시킴.

솔직히 부럽긴 하더라 ㅋㅋ

0
29 일 전
@강제집행

보존할게 있냐 없냐의 차이지 6.25이후 한국에 보존할만한 구시가지가 있었다고 생각함? ㅋㅋ

0
29 일 전
@soho

안한다고 뭐라하는게 아니라 그런게 부럽다고 개붕아..

0
29 일 전

뭔 말도안되는 헛소리를...애초에 조선이 불교문화재에 예산을 투입해서 백성들 등골빼먹을 이유가 뭐임?

1
29 일 전

조선 유학자들이 무슨 불상 때려부순것도 아니고 탈레반 취급하는것도 말도안되는 씹소리네

어떻게 글이 시작부터 끝까지 말이 앞뒤가 맞는게 하나도없냐 ㅋㅋ

2
29 일 전
@파파파파월

유학자들이 불상 많이 때려부수긴 했어 ㅋㅋ

1
29 일 전

정말 속시원하게 잘 읽었습니다

0
29 일 전

야갤로 가세요

0
29 일 전

그리고 경주는 신라 수도였고 신라 망한뒤에 고려랑 조선이 경주에 수도를 두지 않았는데 저기가 발전될리가 있냐?ㅋㅋ

1
29 일 전

악질이네

0
29 일 전

조선통신사만해도

초반엔 좀 배울게 있어서 꾸준히 환대하고 불러왔지만

가면갈수록 조선통신사들은 무슨 낡고낡은 지식만 답습하니깐

자연적으로 조선통신사들을 부르지 않게 됐음

일본은 계속 뭔가 배워야하니깐

조선에서 중국에서 배우다가

서양의 서적까지 가저와서 배우니깐

갈수록 차이가 남

 

1
29 일 전

제발 조선미개론 들이밀려고 말도안되는 씹선동 하지마세요 사람들이 바보 병신 천치입니까?

0
29 일 전

석굴암 보수공사에서 글내림

0
29 일 전

석굴암이랑 불국사는 관리를 안한게 아니라 할수없는 지경까지 와서 그럼 19세기 중반까지 경주 지역 유지들이 각자 각출해서 유지 및 보수한 기록이 있지만 19세기 중반에 들면서 경주 일대에 지진이 크게 나면서 도저히 근대 이전 기술로는 복구가 힘들 정도로 붕괴가 됨

 

0
29 일 전

일뽕오지네

0
29 일 전

15년 가을, 경주의 관광버스 코스 중 한 박물관의 학예사가 한말임

 

"지금의 월궁이나 많은 유적들이 현대에 들어와서 복원되고 재창조되고있습니다. 경주의 옛모습을 찾고 관광자원으로서의 가치도 마련하기 위해서지요. 그런데 저는 이런 의문이 듭니다. '이게 과연 신라의 모습일까. 유적으로서 의미를 가지는 것일까?' 우리가 아무리 노력해도 지금 보시는 영상과 만들어진 조형물들은 현대의 물건이라는 것입니다. 여기 오신 관람객께서는 경주와 관내의 조형물을 즐겁게 관람하시고, 지금의 이 조형물들이 온전히 과거의 물건이 아닌, 복원하고 상상한 물건임을 한번 생각해주시기 바랍니다"

 

사실 본문과는 큰 상관없는 말이지만 월성, 황룡사 이야기 나와서 걍 씨부려봄.

 

본문에 대해서도 여러 생각이 들지만 각자의 생각은 다른법이니까 그냥 경주 복원에 대해 이런생각가졌던 분도 만나봤다..라서 남기는거얌

0
29 일 전

ㅋㅋㅋㅋ 그냥 투박함으로 못박아 버리넼ㅋㅋㅋ

건축학사 가진 애도 그렇게는 말안하겠다

섬세함이란 그렝이질 봐야 이개 진짜 섬세함이지 하고 알텐데 ㅋㅋ

0

배울껀 배우고, 쉴드칠껀 쉴드치고 해야지... 난 일본이란 나라가 조선에 있었으면 일단 몽골이나 이민족 침입은 어떻게 막았을지 그것도 궁금하더라... 섬나라라 폐쇄적이라 질서 질서 엄청 중요시여기지... 지들끼리 싸워봤자 죽어나가는건 지네들 뿐이잖어...

0
29 일 전

본인이 다니던 사이트에서야 아무생각도 없도없고 그저 일본빤다면 동조해주는 일뽕들이 사실확인도 없이

역시 조선은 미개하고 일본은 위대해소리 하면서 쪽쪽 빨아줬을지 모르겠지만 그 우물에서 나오면 그냥

병신이쓴 병신글되는거에요 제발 정신좀 차리세요

0
29 일 전

도자기도 못만들던 미개한 왜.놈들 주제에..

0

댓글쓸려고 내려오니까 이미 내가 할말 이미 사람들이 다해줬네 ㅋㅋ

멋진 건축물, 화려한 예술품 우리는 좋다 이거야 근데 우리 선조님들은 무슨죄임 ㅋㅋ 안그래도 일본 중국에 비해서 좃거지였던 조선에 ㅋㅋ 생산성이랑 국력차이를 고려안한 일뽕 분석글 낭낭히 비추박고감

0
29 일 전

그런데 미군이 당시 일뽕 없이 핵폭탄 교토에 떨궜으면 경주나 더름없는 생김새일껄 다 부숴지고 전후 혼란상황에서 개도국들은 난개발이 일어나기 쉽상이다 그런데 왜 그런걸 챙피해 하는지 아니면 저런 정돈을 부러워 하는지 모르겠지만 외국인들 입장에서는 저런 난개발 혼돈의 모습이 한국이고 그걸 보러 오는 사람도 다수다 사실 그게 한국아닌가?

0
29 일 전

아니 고려때 땡중들이 나라 다말아먹고 바닥까지 친 고려말기를 불러왔는데 조선이 뭐하러 불교문화에 투자함?

진짜 제정신으론 할수가 없는발상임ㅋㅋ

0
29 일 전

용마루나 막새 등에 흰 회반죽을 칠하면 단순히 기와를 쌓아 만드는 것보다 바람에 더 강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사람에 따라 지저분하게 보일수도 있다. 다만 이러한 지붕의 마감은 취향의 영역이기도 해서 오늘날에는 흰 회칠을 더 선호하는 경우도 있다

 

막새가 없는 이유는 신라 때부터 신분에 따라서 쓸 수 있는 장식과 집의 크기 등을 자세하게 규정했는데, 이게 조선에도 적용되어 궁궐이나 사찰을 제외하고는 단청이나 막새, 치미, 다듬은 돌 등을 쓰지 못하게 제한했기 때문이다. 가난하거나 미적 감각이 떨어져서가 아니다. 회칠을 더 선호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하지만 외국인들은 한국의 회칠을 시멘트를 발라놨다고 오해한다

 

좆무위키 정본데 어케 생각함?

0
29 일 전

1. 조선의 숭유억불 기조는 정치적 이념에 기반한 것이고 기존의 불교 억압은 삼국시대부터 고려 때까지 기득권으로 권력을 쥐고 부와 권세를 누리던 불교계의 폐단에 대한 반발이었음. 그렇기 때문에 불교를 철저하게 억압한 것인데 여기서 왜 문화재 보호가 나옴? 문화재 보호라는 개념은 현대적인 개념이고 당대 사람들이 보기에는 고혈을 빨아서 만든 사치품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음. 만일 글쓴이가 원하는대로 보존하고 유지하려고 했다면 만만치 않은 국가 재정이 들어갈텐데 그 재정은 주변 사람들에게 전가됨. 글쓴이가 원하는대로 했다면 조선 시대 내내 불교에 똑같은 특권을 주어야 했음. 정부 조직도 최대한 졸라매서 운영하려던 조선에게 불교 따위에게 그런 특권을 줄 수 없었음.

 

2. 일본은 오랜 시간 불교가 지배층과 연결되었고 그렇기 때문에 불교 건축물은 공공 건축의 연장선으로 보아야 함. 그렇다면 조선의 공공 건축물인 궁궐, 성, 관청 등과 대치 시켜서 보아야지 민간 건축인 조선의 절과 공공 건축인 일본의 절을 동일선에 두고서 비교하면 당연히 차이가 나버리지. 민간 건축과 공공 건축의 차이, 조선과 일본의 불교 위상의 차이 등을 고려하면 당연히 일본이 더 우위에 있지. 경복궁과 교토고쇼를 비교하는 게 맞지.

 

3. 경주가 천 년 수도 운운하지만 고려~조선까지 천 년간 지방도시로 운영되어 왔기 때문에 그 이후에 쇠락하고 건축물이나 세력이 크게 위축될 수 밖에 없었음. 쿄토는 명색이 메이지 유신 이전까지 일본의 수도로 기능했기 때문에 황족과 귀족 그리고 그 주변인들이 몰려서 오랜 시간 유지되어왔고 정치, 문화, 역사면에 훨씬 누적된 것이 많음. 수도권 대 수도권으로 비교하려면 서울과 에도를 비교하는 게 1착이고 그 다음에 서울과 교토를 비교해야지.

 

4. 한국의 고건축의 남은 유산 중 공공 건축물 대부분이 일제 시대에 훼손되었고 전통적인 공공 건축의 맥을 잊는 게 끊어졌음. 추가로 민간의 전통 건축 역시 새마을 운동 등을 거치면서 대부분 맥이 끊어졌고.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나도 뇌절 함 해봤다. 3 지그발트왕자장엄한 4 분 전
뇌절)가능하냐 11 몬스터헌터월드 9 분 전
나는 씨발 메갈 부대장인갑다 9 닭이분홍색인건핑... 10 분 전
난 남자나 여자나 세상 착하게 생겼다 12 명란파스타 12 분 전
뇌절그만 하자 4 레벨더높아너보다 19 분 전
가능드립넷2 .jpeg 5 마튠법빌런 20 분 전
페이스앱 나도 하고 싶은데... 6 뿌꾸쇼꾸빠꾸 22 분 전
뇌절) 무슨 일본 여자가 되버리네 ㅋㅋㅋ 5 제육볶음매니아 22 분 전
페이스앱 이정도면 ㅇㄸ???? 3 갈비찜존맛 26 분 전
붐업 7개는 좀 너무 한거아님? 3 블링블링해 35 분 전
페이스앱 뇌절하는 애들한테 하고싶은말 7 개잡주사면사람새... 48 분 전
뇌절) 페이스앱 달린다 재도전 9 타지리리님 50 분 전
페이스앱 뇌절 그만좀 해 공지위반이야 16 유채꽃밭 53 분 전
(머니게임) 인터넷에서 1,4번을 옹호하는 여론이 많은 이유 23 akilna 5 시간 전
마스크 재활용 10 이에토 7 시간 전
아무것도 아닌데 개드립 보내줌? 6 레벨보다높으면정... 8 시간 전
댓글 시비 6 어렸을땐절세미남 10 시간 전
놀토에 등장한 신상무새 20 벌래청소전문 17 시간 전
존나 귀여운 커플 봤다 12 취포취포 20 시간 전
(폭로)개드립넷 31렙이상 학창시절 16 Sann 21 시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