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지금 읽고있는책..

12개의 댓글

그거 두권다 읽으면 더 재미있어!

0
10 일 전
@이름비스무리한거

파랑책은 이미 읽엏ㅈ시용~

0
FT
10 일 전

[삭제 되었습니다]

10 일 전
@FT

파랑책은 이틀전에 뗏ㅆ지용~

0
9 일 전

냉정과 열정사이 읽고 피렌체 가보고 싶더라

1
9 일 전

제목만봐도 ost재생되네

0
9 일 전

사람이름이 어떻게 가오리야

0
9 일 전

TMI) 여주인공이 습관처럼 자주 마시던 술(리큐르), 아마레또는 그 기원에 따라 여자가 남자에게 사랑고백을 하는 의미가 담겨있다.

아마레또의 기원(https://blog.naver.com/hunzfnb0/221074559596)

 

유럽의 3대 커피브랜드ㅡ일리 라바짜 세가프레도,모두 이탈리안브랜드ㅡ중 하나인 세가프레도엔 '두오모 광장의 연인'이라는 칵테일메뉴가 있는데, 그 칵테일에 아마레또 리큐르가 들어간다.

1
9 일 전

와 정보추

0
8 일 전

갠적으로 에쿠니 가오리 특유의 과하게 달달한 문체와 구성때문에 와닿지 않았음.. 츠지히토나리 저가 조금 더 담백했었음!

1
8 일 전
@이로하스

글케도 생각할수있구나

과하게 달달할수있다..라곤 생각안해봤네..

의견공유

ㄱㅅㄱㅅ

0
15 시간 전

이인간이 쓴 벌거숭이들 재밌게 읽엇다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97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가 받은 형량은 고작 5년 그그그그 0 2 시간 전
10969 [기타 지식] 지금 읽고 있는 책인데 괜찮은거같음. 20 프린이 5 1 일 전
10968 [기타 지식] 독서가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쓰는 글 (2) 36 젤리밥 4 1 일 전
10967 [역사] 이중배상금지 규정과 사법파동 23 은빛달빛 22 2 일 전
1096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미제사건] 찬드라 레비, 그녀의 죽음에 관한... 6 그그그그 3 2 일 전
10965 [기타 지식] 독서가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쓰는 글 31 젤리밥 8 2 일 전
10964 [기타 지식] 새아파트 입주하면서 쓴돈들(은근 많이들어가네..;) 16 리오토마치다 8 2 일 전
1096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남 몰래 구덩이를 파고있던 남성 8 그그그그 8 4 일 전
10962 [과학] 약사가 쓴 az백신과 혈전에 관한 글 110 pipo 37 5 일 전
10961 [역사] 우익중국인 학살을 정당화하는 독립운동가 22 안티파굳 1 5 일 전
1096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녀의 친절에는 이유가 있었다. 2 그그그그 5 6 일 전
10959 [역사] [이야기보따리] 친구를 위한 거짓 점쟁이 1 틱택톡탁 4 6 일 전
10958 [기타 지식] [한줄요약]북스캔은 합법일까? 불법일까? 32 헛회원 19 6 일 전
10957 [역사] 사량도 옥녀봉 전설에 대한 고찰과 추측 1 트루워치프 6 7 일 전
10956 [유머] 전설의 후르츠치킨 탄생배경 17 솔로탈출 4 7 일 전
10955 [과학] 자바로 프로그래밍에 입문할래요: 1.3. 조건문과 반복문 (2) 20 스비니 3 7 일 전
10954 [역사] <시온 의정서> - 히틀러가 유대인을 학살한 배경이 된 ... 2 나진짜개드립안함 5 7 일 전
1095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남편이 조깅을 나간 뒤 돌아오지 않았다 신... 2 그그그그 2 8 일 전
10952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 가면 2 이태성 8 8 일 전
10951 [역사] [이야기보따리] 한날 네 처를 거느린 사나이 2 틱택톡탁 4 8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