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는 결과를 알고 있는데 가슴이 뛰는게 미련하다.

2da230db 2021.03.05 65

오랜만에 지방에 내려와 아는 사람도 없고  침대에 누워있자니 

침대의 남은공간만큼 내 마음도 비어버리는 기분이들어 

집앞 강길을 따라 산책을 다니며 사람들을 보는게  일상이 되었었다.

 

그 날 저녁도 침대에서 일어나 강기슭을 따라 심어진 벚나무길을 걸었고

3월말이면 벚꽃이 흐드러지는 풍경에 다른 사람들의 행복한 모습을

지켜보는 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난 정말 미련하다.

울적한 나머지 못 참고 대화상대를 찾았으니까

그 당시에는 합리적이라고 생각했다.

 

업소나 화류계 여성이면 내 속이야기를 터놔도 

내가 그 사람을 찾지도 않을 것이고 

그 사람이 나를 찾지도 알을 것이기에 

 

아마 머리는 알고 있어도 난 감정적으로 지배되었던 것이지.

강기슭을 따라 켜져있던 붉은빛에 홀린듯이 들어갔고

 

그렇게 화류계 여성을 만났고 그녀가 되었고

좋은 사람이 되었다.

그 사람의 시골의 계신 부모님들께도 같이 인사를 드렸다.

 

불편하신 부모님 모시고 여행을 다니는게 처음이었다며 고맙다고

내 무릎과 어꺠를  가슴을 하루 종일 적시었다.

미련한 나는 그 사람을 좋아했다.

 

혼자 걷던 벚나무길을 그 사람과 같이 채워나갔고

좋아해. 예쁘네. 귀여워 고마워. 사랑해

나의 빈 침대에 누워 사계절이 가도록 서로 달콤한 말을 속삭였다.

 

우린 우리가 될 수 없었음을 알고 있었다.

그 사람과 나는 시작부터 잘못되었고

그 사람은 지금은 그만 둔 직업여성이라는 과거로 인해

별 다를바 없는 내 앞에서 위축되어있었으니까

 

그녀가 당당히 예쁨받고 사랑받기를 원했다.

그 사람에게 끝을 이야기 했고

커뮤니티의 흔하디 흔한 멍청하고 미련한 호구의 화류계썰도 끝이났다.

  

 

5개의 댓글

3b0f4f2d
2021.03.05
0
6d5556c4
2021.03.05

지랄하네

0
2da230db
2021.03.05
@6d5556c4

맞아

0
85e62b01
2021.03.05

로진은 못고친다

0
2da230db
2021.03.05
@85e62b01

덮기라도 해야지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9852 주짓수 배워야 할거 같은데 1 a0ed7130 방금 전 2
829851 택배 아저씨랑 사귀고 싶은게 고민 1 89aa8aa5 1 분 전 14
829850 오늘의 av추천 9fa315cf 1 분 전 9
829849 gop에 또라이 후임 들어온 썰 2 da13a78d 3 분 전 11
829848 라면에 뭐넣냐 4 99ca21bd 3 분 전 11
829847 지속적인 관리+체형이 졸라 중요한거 같다 1 aa16a816 4 분 전 20
829846 씌벌 교양 시험 개빡세네 1 b75fc29e 5 분 전 11
829845 햄찌 학대 2 a60926b7 6 분 전 15
829844 이런 스타일 어때 1 a257ef96 7 분 전 15
829843 퀵슬립 매트리스 쓰는 개붕 있냐? 39b82dd5 8 분 전 10
829842 아 섹스2 언제 나오냐고 2 23059b7f 11 분 전 17
829841 달빛조각사는 어케댐? 4 dbc226cb 16 분 전 47
829840 헤헤 점심시간이다 3 096fb09f 17 분 전 9
829839 스트레스 안받는법 없냐? 8 fc0a77af 18 분 전 26
829838 북에서 지령받고 오는 사람이 있을까? 5 2f345fcc 19 분 전 29
829837 조선 이란 나라 만든 1등공신은 3 02fc11ba 19 분 전 26
829836 근첩클리앙은 왜 민주당 뽑음? 7 aeccc630 19 분 전 25
829835 어제 집 정리하다 나온 책 제목이 6 b5b88087 20 분 전 19
829834 군대 옆대대에서 자살했었음 7 da13a78d 21 분 전 45
829833 본인 염씬데 간지나냐? 7 e86e37a0 21 분 전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