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따로 레전드 사건

20190215ds-5-2.jpg

 

1989년 육군사관학교 교장이던 민병돈 중장은 육사 45기 졸업식에서 당시 사회 및 정치 현상을 두고 '가치관의 혼란', '적성국과 우방국의 개념 혼돈', '환상과 착각', '착잡하고 염려스러운 일'이란 표현을 써가며 10분 정도 연설하였음. 물론 당시에야 지금보다 더 군이 보수적이고 반공적이었으니 저런 말을 쓸 법한 거 아니냐고도 할 수 있겠지만, 문제는 그의 연설이 향한 쪽이 바로 노태우 대통령이란 점이었음. 정확하게는 대통령의 북방 외교와 남북대화를 비판해버린 거지. 사건의 절정은 그가 대통령에게 경례조차 하지 않았을 때였는데 이는 군 통수권자이자 하나회의 핵심 중 핵심인 노태우에게 정면으로 도전한 것이나 다름없는 행동이었고, 결국 보직사의 후 예편되었음.

 

민병돈 장군은 하나회의 멤버 중 한 명이었으며, 육사 교장직에 있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특전사령관을 하고 있었음. 물론 그는 노태우계 9.9인맥이 아니었고 그래서 육사 교장직으로 밀려난 것이었지만.

 

근데 기이하게도 이 사람은 그 나름대로 소신과 강직함을 지니고 있었음. 졸업식 사건 전에도 민병돈 장군은 85년 총선 당시 자신이 사단장으로 있던 20사단에서 부대 내 부정 선거를 하란 지시를 거부하였다가 좌천되었으며 6월 항쟁 때는 작전명령 87-4호, 즉 시위 진압 작전을 거부했음. 거기다 황영시가 뿌린 명령서를 보관했다가 훗날 공개하기까지 했지. 전관예우도 거절함. 오죽하면 별명이 민따로였다고 하니 말 다 한 거지.

 

이렇게 보면 강직함으로 본받을 인물이라 육사 졸업식 사건도 발언의 논란은 차치하고 그의 강직함을 나타내는 걸로 인식되는데,

 

정치적으로 보면 자기 라인인 전두환계 1.1인맥에게 곱으로 시련을 준 셈이 되었음. 이미 1.1인맥은 군 최중요 보직에서 밀려나고 있었는데 민병돈은 자신의 행동으로 졸지에 대통령을 업신여긴 전두환계 군인이란 꼬리표가 붙었고, 항간에서는 하나회 내 갈등을 떠들기 시작했음. 그리고 YS가 하나회의 꿈틀거림을 더 화끈한 숙청으로 보답했듯 노태우 역시 부분적으로 건들고 골격만은 놔두던 1.1.인맥 위주의 군 수뇌부를 자신의 9.9인맥으로 대폭 교체하게 됨. 물론 (다시 찾아보니) 양 세력을 경쟁시키는 식으로 써먹긴 했음.

 

덕분에 YS는 칼질 덜...  했나?

 

 

 

 

오늘의 성대한 내전을 보고 생각난 거임.

 

사실 8.18 군 구조개편 계획 시에도 슈퍼파워였던 육참총장을 두고도 갈등이 있었다는데 너무 길어서 못 쓰겠다.

 

11개의 댓글

2021.03.03

[삭제 되었습니다]

2021.03.03
@WHIP

안짜르면 물태우는 ㅂㅅ이지

0
2021.03.03

다른건 충언이라고 포장은 가능하겠는데 경례를 안해??

0
2021.03.03
@댐이영어로

당시에 육사 졸업생들 경례도 안받고 나가서 물태우가 경례는 받고 오라고 시키고 나중에 너 왜 그러냐 했다 카더라

0
2021.03.03
@핑그르르
0
2021.03.03

이거야 그냥 들이받은거니까 그럴 수 있어.

현 케이스는 좀 많이 달라. 민따로 케이스는 차라리 이해라도 감.

0
2021.03.03
@poloq

정치적으로 봤을 때는 센스 없는 자살골이고 죽기 전 꿈틀거림인데 의미 부여 뭐 더 있겠음? 걍 관전이나 할 거리다 이겁니다.

0
2021.03.03

고의로 경례 안 박으면 부작위에 의한 상관모욕으로 형사처벌감 아닌가? 저땐 군사정권 영향이 남아서 그런가 범죄자 만들 일을 대충 옷 벗기고 끝냈네

0
2021.03.03
@쥬니

댓글 썼다가 틀린 게 있어서 다시 씀. 물태우가 저래보여도 양쪽 섞어다 쓰고 단물 빨아먹었나 봄. 육참총장 힘 뺄 때도 논란이 컸는데 장관과 총장을 각각 1.1인맥과 9.9인맥 앉혀놓고 싸움 붙였음. 대놓고는 아닌데 성깔 부린 거 있고 해서 결국 둘 다 연달아 짜르고 다시 1.1인맥 데려오는 식으로 컨트롤함.

 

물론 YS 엔딩이 기다리고 있었지만.

0
2021.03.03
@핑그르르

무슨 숙종이여? 더 가관이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담이지만 기무사 문건 처음 터졌을때 제2의 하나회 숙청 엔딩 기대했는데 생각보단 조용히 한직으로 보내고 조용히 예편하는거 같더이다?

0
2021.03.03
@쥬니

원래 그런 식이겠지. 하나회도 헤드는 따이고 하급은 인사 불이익 받게 해서 최후의 하나회가 군에서 사라진 건 ㄹ혜시기였나 그럴 거심.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5839 머선일이고 왜 봉쇄고 혐오 방금 전 1
355838 문크예거의 조선인 멸종,, 1 참치군 6 분 전 26
355837 판만 마련되면 사실 저도 티티타카 8 분 전 18
355836 우리가 이준석보다 솔직히 나음 1 마술예장 9 분 전 38
355835 스포) 진격의 거인 파시즘이다 나치다 이렇게 욕하면 3 개같이똑똑한놈 16 분 전 49
355834 중궈랑 조국이랑 친구사이 아니었나 1 회짱포짱 18 분 전 40
355833 진격의 거인인가 그거 스포 보니 이상한데? 3 시골촌놈 20 분 전 51
355832 당원에 클리앙이면 그게 본진이고 1 효도하자 27 분 전 54
355831 나는 옛날에 키노의 여행이라는 라노벨 봤었는데 wjdznl 29 분 전 40
355830 진격거 우익 논란때 여초 또 선동하면서 여론몰아가네 생각했... 1 Skyscraper 32 분 전 55
355829 [스포] 진격거 결국 우익이었음? 9 미주리갑판에서노... 38 분 전 113
355828 우리나라가 병원시설이랑 의료인력은 괜찮지 않나 8 아졸려 53 분 전 103
355827 진격의 거인은 결국 우익이었구나 2 개같이똑똑한놈 55 분 전 108
355826 진중권 아들은 독일어밖에 못 한다던데 4 김정최유이임박 56 분 전 136
355825 박정희 진짜 핵 개발 완료 찍고 죽었어야 했는데 1 프롤레타리아 58 분 전 92
355824 백신 지랄 난거 맞는듯 6 hellsong 58 분 전 148
355823 진중권은 그냥 초월한게 아닐까? AI3RAXAS 59 분 전 77
355822 그러네 이번엔 왜 투표조작 안함 2 소프모드투 1 시간 전 84
355821 진중권은 걍 녹색당이라고 보셈 2 파란얼굴 1 시간 전 100
355820 핵없는 나라는 백신 못받는다 이거야 1 쉽지않은남자 1 시간 전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