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6253154e 2021.01.27 53

이젠 갔구나

 

실감이 든다

 

흔적만 남고

 

이젠 갔구나

 

 

잘 갔으면 좋겠습니다.

 

나도 조금이라도 좋은 흔적이 되었기를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이젠 다 잊고 행복한 추억만 보렵니다.

 

 

잘가세요. 잘가요.

 

하려했던 일들 다 잘되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나도 함께하고 싶었지만 이젠 그럴 수도 없네요.

 

끔찍한 기억 감정 경험 모두 희미해지고 결국에는 행복해질 겁니다.

 

나도 그럴겁니다.

 

 

내가 끔찍한 기억으로만 남았다면 미안합니다. 그러지 않을 수도 있었을텐데 그 순간엔 그게 잘 안됐나 봅니다.

 

대신 나보다 훨씬 더 좋은 무언가가 기다리고 있을 겁니다.


그러니 행복하게 가세요.


며칠간 여기 들여다보느라 힘들었을텐데

 

이제서야 써서 미안합니다. 쓸 생각은 없었는데 이제 실감이 나서 혹시나 기다리고 있을까 싶어 쓰네요.

 

 

나한테 와줘서 정말 고마웠고 이젠 행복하게 잘 가세요.

2개의 댓글

a0709b96
2021.01.28

직접 말하면 될걸

개드립에다 쓰고 았네 ㅉ

1
ec0906c0
2021.01.28

누군지 모르지만 직접 말해줘ㅠㅠ 진짜로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르자나

뭔 일인진 모르겠지만 글이 담담하면서도 슬퍼서 위로해주고 싶네...

힘내!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7444 고민이라기보단 그냥 아무데라도 얘기하고싶다. 12d5c8ef 2 분 전 13
317443 초보운전자는 몇 키로를 타야 탈출한다고 봄? 7 9967f8cb 7 분 전 28
317442 헬스하면 잘생겨짐? 5 433d36e9 12 분 전 71
317441 이걸 연락 해 말아? 2 10abf8d5 14 분 전 33
317440 헬스장 다닐까 8 d7372281 19 분 전 48
317439 또래 여자애들이랑 대화해본적이없다 6 5d039365 42 분 전 150
317438 진지하게 지방대 자퇴하는게 나을까? 18 c95a15a9 43 분 전 147
317437 윗집 층간소음 때문에 죽겠다 12 907e6af5 1 시간 전 124
317436 미래 고민 2 877b25c8 1 시간 전 45
317435 너네부모님들도그러냐 9 adb59900 1 시간 전 127
317434 회사에서 좋아하는 티낼때 일부탁하는것도 표현 방법이 될까 4 6db6ae1f 1 시간 전 78
317433 방금 애비 패죽일라다가 참았다 25 8a87935e 1 시간 전 276
317432 직장 위치때문에 독립했는데 엄마가 너무 섭섭해하신다 7 d4ff210d 1 시간 전 203
317431 괜찮은척 해야하는게 정말힘드네 4 3771eafb 1 시간 전 105
317430 헬린이 질문좀 3 99947bbd 1 시간 전 40
317429 할머니가 어느 건물에서 문앞에서 상품권 주워오셨다는데 4 e0fc0eb0 1 시간 전 155
317428 첫차로 중고 쉐보레 크루즈? 사려고하는데 어때 6 98d4aa7d 2 시간 전 101
317427 강아지 잘 아는 사람 8 b1b6ba26 2 시간 전 77
317426 당일날 퇴사하면 실업급여에 대해서.. 10 4bb77529 2 시간 전 164
317425 노력의 의미가 큰 건지 잘 모르겠다 6 22faaede 2 시간 전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