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의외로 도움됐던 개꼰대 썰.ssul

내가 만난 꼰대는 군대 선임이었다.

 

군인이면 20대 초반인데 뭔 꼰대야 이렇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내가 만났던 이 새끼는 삶에 대해 근거없는 확고한 철학이 있어서, 자기만 옳고 남들은 무적권 틀렸다 것에 단 한 치의 의심도 없었다는 것에서 이미 훌륭한 꼰대라 할 수 있겠다.

 

예를 하나 들자면, 이 새끼는 치킨을 시키는 방법에까지 자신만의 철학이 있었는데, 치킨은 무적권 후라이드가 근본이며, 간장과 마늘은 어쩌다 일탈로 허용되는 것이고, 양념은 사문난적이란 확신이 있어서, 어쩌다 양념을 시켜먹는 게 눈에 띄면 지가 먹을 것도 아닌데 입에 거품을 물고 길길이 뛰다가 반반으로 나온 후라이드를 던져주거나 그마저도 없으면 지나가던 선임이 말려줘야 비로소 "다음부터 그러지 마라" 같은 소릴 하며 지 할일로 돌아가곤 했다.

 

물론, 요즘 군대는 매 사사건건 그러면 별것도 아닌 일로 마편 찔러서 날아가게 십상인 터라 이 새끼도 처음엔 성질을 죽이고 살았지만, 이 새끼가 부분대장을 달면서부터 다시 미치기 시작해 소대가 이 새끼 꼰대질에 시달리며 살곤 했다.

 

내가 이 글을 쓰는 것은, 요즘 종종 그 때 진짜 병신 같았던 그 새끼 꼰대질이 의외로 지금 생각하니 참 괜찮은 성질의 것이었다 하는 생각이 들어서 개붕이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보려 하는 것이다.

 

1. 엄마한테 전화할 것. 예외 없음.

요즘엔 핸드폰을 쓰는 것이 보편화 되어 있지만, 그 때는 이게 그렇지 않았던 터라 전화를 하려면 공중전화던 콜렉트콜이던 뭐가 됐던 거기까지 가서 전화를 해야 했다.

 

근데 얘는 무슨 확신이 있었는지, 분대 보고(분대장이 얘한테 떠넘김)를 쓰게 되면서 꼭 확인했던 것 중 하나가 "오늘 엄마한테 전화 했냐?" 였으며, 여기서 대답이 좀 시원찮다 싶거나 자기의 관심법(...)을 통과하지 못하면 무적권 다시 내려보내 엄마한테 전화를 시켰다. 가끔은 진짜 할일이 없는지 전화 하고 와~ 이러고 몰래 쫓아가 전화를 하는지 감시했으며, 하는 척만 하고 올라오는 애들이 있으면 예의 그 거품 물고 길길이 뛰는 걸 반복하거나 "엄마가 안 받습니다" 해도 진짜 안 받는 걸 확인하고 나서야 같이 올라오곤 했다.

 

그 때 생각하면 군인의 개인 시간은 정말 일분 일초가 중요한 터라 이 새끼 전역하면 진짜 존나팬다 다짐했고, 실제로 그렇게 했지만, 전역한지 2년이 다 돼가는 지금에도 가끔 우리 엄마는 이모들을 만나면 "우리 개붕이가 군대에서 얼마나 전화를 열심히 했는지"를 두고 자랑을 하곤 하신다. 심지어 어느 날은 전화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 새끼의 관심법을 통과하지 못해서 2번 한 적도 있지만, 우리 마더는 이것에 대해 별로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고 계시고 아들이 효심이 깊네 하고 생각하신다.

 

2. 공부는 무적권 영어공부, 토익 900 이상 예외

얘는 영어를 잘하는 편이었는데, 본인이 이 사실을 꽤 뿌듯하게 여기면서 자랑하는 게 꼴불견이었다. 문제는 여기서 나아가 종종 "토익 900은 전혀 영어를 잘하는 것이 아니며, 900이란 점수는 목표가 아니라 못 넘는 것에 문제가 있는 최소요건으로 여겨야 한다"라고 주장하고 다녔다는 것이다. 이 친구의 철학에 의하면, "영어를 한다"는 것은 토익 900같은 하찮은 성과로 도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며, 오늘날을 살아가는 너희들은 무적권 영어를 할 줄 알아야 하기에 이 최소요건을 도달하기 이전에는 다른 일로 시간낭비를 해서는 안 돼야 했었다.

 

군대 자체가 시간낭비인데 무슨 소리인가 싶지마는, 우리 부대는 여느 부대가 그렇듯 공부를 해서 특정 자격증을 따면 특박을 주곤 했는데, 이 자격증이 영어가 아니면 눈에 불을 켜고 훼방을 놓았다는 말이다. 오직 900점이 넘는 애들만이 다른 공부를 할 수 있었다. 특히, 이 새끼는 왠지 몰라도 국사를 공부하는 것을 죄악으로 여겼으며, 국사를 일컬어 "죽은 학문"이라 부르며 이걸 공부하는 걸 굉장히 마뜩찮아 했기 때문에 꽤 만만하게 딸 수 있는 한국사 1-2급 공부를 이 새끼 하나 때문에 못하는 부대원이 한둘이 아니었다.

 

이 친구의 논리에 따르면 영어는 단기간에 되는 것이 아니라(그걸 아는 새끼가 900을 목표로 잡아?) 계속 꾸준히 해야하고 너네들이 1순위로 여겨야 하는 덕목이며, 이것이 충족되지 못한 채 다른 공부를 하는 것은 눈 앞의 조그만 이익에 눈이 멀어 큰 일을 그르치는 것이라는 선비 같은 말을(실제로 한 말이다.) 입에 달고 살았다. 더 기가 막힌 것은, 이 새끼의 논리에 감화돼서 토익은 물론 토플책을 끼고 다닌 짬찌들이 밑에 줄줄이 늘어났다는 것인데, 얘는 그런 애들을 유독 이뻐해서, 걔들을 대상으로는 공부 시간을 충분히 보장해주려 해서 일각에선 좋은 선임이란 평가를 받곤 했다.

 

3. 아픈 건 죄악. 자기관리의 부재의 증거이다.

이 새끼는 남들보다 특별히 건강한 몸을 타고 난 것 같은데, 어느 정도냐면 단체로 삼계탕을 먹고 부대가 식중독으로 뒤집어졌을 때 혼자 2그릇을 쳐먹고 아무 문제가 없을 정도였다.

 

문제는 이 새끼는 다른 모든 부대원들이 나태하고 나약해서 일어난 결과라고 생각했으며, 선임 후임을 가리지 않고 자기관리를 성실히 함으로써 이런 일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란 말을 전파하고 다녔다. 선임에게는 말을 조심히 한다는 것이 "우리 ㅇ병장님도 이제 전역하시기 전에 항상 건강하시고~" 같은 아부성 말만 붙일 뿐이었고, 이후엔 자기관리를 통해 질병으로부터 면역이 되는 신체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이비 전도 같은 말을 퍼트리는 것은 똑같은 레퍼토리였다.

 

그렇다고 특별한 관리법이 있냐하면 그것도 아니고 그냥 씻고 청결해라라는 게 전부였고, 이것에 한정하여 유독 다른 부대원들에게 시어머니같이 굴어 우리를 괴롭혔다. 우리 소대장들은 오늘은 쉬어라 하면 "최소한의 것만 지키자" 같은 것 없이 푹 쉬게 해주는 좋은 지휘관들이었지만, 정작 이 새끼가 이 "최소한의 것만 지키자" 귀신이 붙었는지 하루 죙일 실내에만 있는 애들을 쪼아서 씻겼으며 내무실을 쓸고 닦아서 휴일을 맞은 군인들을 괴롭히며, "너네가 그러니깐 병에 걸리는 거야"를 주문처럼 욍알거렸다.

 

덕분에 전 소대가 이 새끼가 한번만 아프기를 벼르고 또 별렀는데, 기가 막히게도 전역하는 그 날까지 한번을 안 아프고 전역하여 전역날 후임들이 아픔(물리)로 아프게 해주었다.

 

 

나는 아직도 종종 군대 동기들을 만나곤 하는데, 이 새끼는 결국 우리들 사이에서 전역한 지 2년이 지난 지금도 까고 또 까이는 양파 같은 존재가 되었다. 근데 이제 나도 졸업을 하고 직장생활을 할 때즈음(나는 3학년을 마치고 늦게 군대를 갔다)이 되자, 이 새끼가 시키려 했던 일들이 꽤 괜찮을 일들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곤 하는 것이다. 특히 코로나가 도래한 이후 청결 같은 부분이나 영어에 대한 집착 같은 것들..

 

그 때 좆같았던 것들이 의외로 입에 쓴 약이었나 하는 생각이 드는 걸 보면 요즘 일이 힘들어서 미쳐가나 싶다. 시발 퇴근을 못해서 직장에 갇혀있다보니 별 소릴 다하네.. 혹시 다 읽었으면 긴 글 읽어줘서 고맙다. 사실 좀 심심했는데 글 쓰니깐 시간 잘 가네 ㅎ

 

 

 

 

 

131개의 댓글

8 일 전

어? 내얘긴데? 3군단 본부대임?

0
8 일 전
@바람피지마라

아 다시 읽어보니 아닌게 많네염

123만보고 나인줄

0

제발 저런 인간이랑 엮일일 없었음 좋겠다

0
8 일 전

우리엄마였음 몇번 전화하다보면 안받으셨을듯 구찮다고 ㅋㅋ

0

나랑 취향 비슷한사람이 저러면 오히려 좋지. 동기부여도 되고 같이 스케쥴 맞추기도 편하고. 나랑 정 반대면 지옥ㅋ ㅋㅋ

0
8 일 전

저 씨발놈 ㅋㅋㅋ 나 하는 만큼만 하면 안 갈구는데 그게 쉽지않음 ㅋㅋㅋ

1
8 일 전

엄마한테 전화하라고 시키는 건 되게 뭔가 따듯하네 사람이

왠지 나이 차이 많이 나는 동생 잇을것같은 느낌

0
8 일 전

위2개느누그렇다쳐도ㅜ마지막은 좀 심했네 ㄹㅇ 문제생기며누어쩌려구

0

ㅋㅋㅋ빡치는데 좋은?사람이네. 국사는 죽은학문이라는거에 공감

0
pk
8 일 전

저런 오지라퍼보면 신기할따름임

0
8 일 전

틀린말 하나 없네

0
8 일 전
@Endgame

문과 대학 다니면서 느낀점

인문학적 소양을 쌓으려면 서양정치사상사, 동양정치사상사 정도 들어서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칸트, 니체, 공자, 노자 이런 사람들 사상을 배우거나

중국사, 서양사 같이 세계에 진짜 영향을 끼친 부분 역사를 배워야지

국사는 객관적으로 그냥 세계사에 별다른 중요성 없는 변방국가 역사일 뿐임

6
8 일 전
@Endgame

넌 좀 잘못됐다. 벌로 문과 대학원 행을 선고한다.

1
@Endgame

어쩔수없이 취업준비하느라 한국사 자격증 땄는데

 

한국사 공부하면서 들었던 생각이 그거임

 

존나 공감한다ㅋㅋ

0
8 일 전

적어도 저 사람은 사람냄새 나네 요즘은 살기가 팍팍한지 사람들은 사람냄새가 아니고 시체 냄새가 나더라

1

죽은 학문이란 것은 없다.

역사를 모르는 나라가 어떤 패악질을 하는지는

바로 옆 중국을 보면될것이고

역사를 거짓으로 배운 나라가 어떤  개소리를 하는지는

반대편 옆의 일본을 보면 될것이고

역사를 종교로 배운 나라가 어떤 광신짓을 하는지는

바로 위의 북한을 보면된다.

5
8 일 전

1번은 어느정도 수긍 되는데

나머진 ㄴㄴ 그리고 전화 받을 어머니 없으면 어쩔건데

0

개붕이 혹시 글 쓰는 직업이야? 문장 구성이 일반인이 아닌데?

0
8 일 전

글 잘쓴다 술술 읽히네

0
8 일 전

타인에 대한 관심이 도가 지나치면 불편함을 초래하겠지만. 부대라는 특수한 상황안에서 나름 사람냄새나는 선임이었네. 코로나로 집 회사 집 회사 하고 밥도 배달시켜서만 먹다보니 사람의 관심이 약간 그립고 그렇다 요즘은

0
8 일 전

셸든쿠퍼같은색기네 ㅋㅋㅋ

0
8 일 전

글ㄹㅇ 잘쓰네 난니가좋다 ㅋㅋㅋ

0
8 일 전

위선과 내로남불이 없네. 그냥 FM인데.

0
8 일 전

걍 또라이새끼잖아 ㅋㅋ

0
8 일 전

꼰대기질이 있는건 맞는데

그게 자기를 위해서가 아니고

사람들한테 긍정적인 영향을 주려고하는거네

 

피곤한데 괜찮은사람인듯

0
@전재와의범쟁

ㄹㅇㅋㅋ

근데 피곤해서 내가 직접만나고 싶진않고

이렇게 썰로 만나는게 좋은듯

0
8 일 전

몇개빼고 맞는말인게 더 킹받네 ㅋㅋㅋ

0
8 일 전

확고한 신념을 가진 사람은 요즘엔 pc밖에 안보여서 좆같을뿐..

0

지말 아니면 다틀린새끼....그래도 가끔은 맞는말해서 인생에 도움은 된 새끼....네

0
8 일 전

틀린말하나없네 피곤하지만 좋은선임

0
8 일 전
@물개물개

아니네 양념은 선넘었네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말머리]쿨하지 못한 내 친구 157 될거야될거야 142 8 일 전
울트라 에코프렌들리한 삼성 106 바바바밥 69 8 일 전
헬창이 추위를 이겨내는 방법 36 재치있는녀석 64 8 일 전
(공식) 애니콜 부활 ㅋㅋㅋㅋㅋ 118 커여운댕댕이 145 8 일 전
방금 공개된 갤럭시 S21의 쩌는 기능ㄷㄷ.gif 136 커여운댕댕이 85 8 일 전
반지)힘법사가 말을 길들인 방법 50 ghoooost 87 8 일 전
노트북으로 여자 꼬시는 법.jpg 64 굵은악마의함성 116 8 일 전
옛날 게임 개발자 vs 요즘 게임 개발자 125 다목적생물 104 8 일 전
인생에서 의외로 도움됐던 개꼰대 썰.ssul 131 하와이안불호민초호 176 8 일 전
스압주의))) 무역이야기 1 - 한국에서 빵이 비싼이유? (노잼... 145 무역쟁이 59 8 일 전
조울증을 유발하는 스포츠 .jpg 51 렙프로렉카 88 8 일 전
롱패딩썰(후방) 31 냥이는매력있다 74 8 일 전
[혐오] 니가 왜 거기서 나와 148 akilna 101 8 일 전
변기가 개지랄하는데 뭐가문제냐 167 뫂융곤 67 8 일 전
흐르는 주가.jpg 69 ㅋㅋ 107 8 일 전
좀비전쟁 이후 인터뷰&보고서-마지막 기사.manhwa 64 인생최대업적개드립 58 8 일 전
피아노 의자 검색하다 흠칫...jyp 26 알고추 39 8 일 전
논란의 그 마스크 경찰 수사 ㅋㅋ 68 삼성은유저를호구... 84 8 일 전
당근마켓에선 맛볼수 없는 매운맛.jpg 23 뭐냐 79 8 일 전
옛날 게이머 vs 요즘 게이머 86 니가그렇지 87 8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