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나 아빠 닮았으면 좋았을 텐데

8d8dcad2 2020.12.26 164

요즘 자신감이 많이 떨어져서 그런지 거울 볼때마다 너무 짜증난다

우리 엄마는 지금은 살 좀 찌셨어도 나 초딩때부터 친구들이 어머니 엄청 이쁘시다 그러고 가끔씩 ~~이 누님이세요? 소리도 들을정도로 예쁘고 아빠는 잘생기신건 아니지만 머리 작고 비율 좋은데다가 코만큼은 ㄹㅇ 원빈급이라 옆태 지리시는데 나는 엄마아빠 단점들만 모아놓은 것 처럼 생겼다...ㄹㅇ 외모도 조합이 중요하구나 엄마아빠 장점만 합쳐서 나왔으면 지금쯤 연예인 하고 있었을텐데

3개의 댓글

586f4ad2
2020.12.26

음.. 시간낭비인 고민 아니냐?

0
8d8dcad2
2020.12.26
@586f4ad2

그치 성형할거아니면 ㄹㅇ 쓸데없는 생각인데 거울 볼 때마다 이런 생각 드니까 진짜 하루하루가 ㅈ같다

0
0579283e
2020.12.26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6921 30대 생일 선물 도장 주려는데 별론가.. cc4a98ae 6 분 전 9
316920 잠잘때만 되면 왼쪽 가슴이 갑자기 쿡 하고 아픔 6 cc364f8c 29 분 전 39
316919 장문) 22살 흑역사 고민 1 e5d18f42 30 분 전 49
316918 신입인데 넘모 힘들다... 4 1be54b3d 33 분 전 32
316917 사회초년생 정장사야 되는데 조언좀 7 d62dfb3e 1 시간 전 82
316916 개붕이가 개붕이한 썰 4 01192685 1 시간 전 63
316915 이해는 되는데 짜증나네ㅎ..... 7 0b05df0e 1 시간 전 100
316914 아...강의자료 공유했는데 7 5ea2c408 1 시간 전 103
316913 매매잔금대출 비추야? 2 072d4bd6 1 시간 전 38
316912 새로운 직장을 입사했는데 이런 상황이면? 8 7d1cbba4 1 시간 전 91
316911 원룸부동산좀잘아는사람잇냐.. 4 d282bf64 2 시간 전 61
316910 법잘알있음? 3 4cfb8083 2 시간 전 46
316909 27살 인생 망한걸까요 27 0532dd28 2 시간 전 309
316908 왜 직장있고 돈을벌어도 5f9eb445 2 시간 전 50
316907 헤어진 연인 자꾸 생각나 9 065f9f02 2 시간 전 132
316906 원룸 책상 3개 골라봤는데 추천점 6 6698528f 2 시간 전 98
316905 우주는 빈 공간임??? 3 097fbb26 2 시간 전 54
316904 항문외과 갈지말지 고민 4 2dffea1b 2 시간 전 63
316903 말하는거랑 생각이랑 동시에 못하겠음 1 e231b1f6 2 시간 전 27
316902 연락처 삭제할까? 말까? 3 bcedebff 2 시간 전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