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나의 군대 이야기

안녕 개붕이들 나는 제부도 해안가에서 군생활한 xx군번 개붕이야

 

호러괴담이야기 재밋게보다가 갑자기 생각나는 일이 있어서 적어봐

 

 

 

 

때는 xx년도 7월~9월 사이로 기억나는데 다들 씨랜드라고 알지 모르겠네

 

99년 6월에 수련원에서 유치원생들 여럿이 화재에 휩쓸려 죽었던 사건이야

 

그 이후 그 수련원은 없어지고 그 자리가 지금은 캠핑장으로 바뀌어서 운영중으로 알고 있어

 

 

갑자기 씨랜드이야기를 왜 했냐면

 

당시 우리 섹터 기동로가 거기 씨랜드를 지나가는 기동로였거든,,

 

그래서인지 "나무위에 아기귀신을 봤다","p77송신기 선을 어떤아기가 잡고가고있었다" 등등 나름 흉흉한 소문이 많던 곳이야

 

 

우리 기동로는 궁평항에서 출발해서 해송숲(소나무가 우거진 산책로?)을 지나 씨랜드를 거쳐 다시 돌아오는 방식 이었어

 

당시에는 가는 길목길목 초소에 3명씩 근무로 처음에는 12명 정도가 출발해서

 

첫 초소에 3명, 그 다음초소에 3명, 그 다음초소 3명, 이런식으로 다 분배가 되면

 

간부동초(소초장,사수,부사수로 구성된)3명이 기동을 돌면서 철책을 검사하는 임무였지

 

그 날도 어김없이 군장검사를 끝내고 각 초소에 한팀씩 떨구며 기동을 돌고 있었는데

 

한창 여름더위는 밤바다바람도 땀을 식혀주지 못하고 계속해서 더위와 싸우던 때

 

소초장이 조금만 쉬다 가자며 해송숲에 평상 같은데 잠깐 앉아 쉬고 있었지

 

그때는 핸드폰으로 뭐를 보거나 그런재미보단 mp3처럼 음악듣거나 라디오를 듣는게 더 즐거울 때라

 

소초장은 몰래가져온 mp3를 내 사수와 둘이 들었고( 이어폰이 두짝이라) 자기들만 노래 듣는게 마음에 걸렸는지

 

나는 좀 누워서 쉬라고 하더라고

 

 

당시 이등병이었던 나는 항상 잠이 부족하던 참이었지만 소초장과 사수 앞에서 혼자 눕기란 쉽지 않았지만

 

억지로 눕히는 바람에 저녁 소나무 숲속에서 밤하늘을 보다 스르륵 잠이 들었어

 

그때 갑자기 평상 위를 '쿵쿵' 뛰는 꼬마애 소리가 들리는거야

 

너무 깜짝놀랐지만 이상하게 눈꺼풀은 천천히 열리고 몸은 움직이지 않았지

 

그 순간 "아 나에게도 가위라는게 걸리는구나" 싶었고

 

고개는 움직이지 않았지만 머리쪽에서 쿵쿵뛰는애가 남자꼬마애라는건 직감적으로 알 수 있었어

 

웃지않고 무표장한 표정으로 사람을 겁주려듯

 

내머리 바로 위에서 10cm? 15cm? 체감상 바로 위에서

 

쿵!!!

 

쿵!!!

 

이런식으로 뛰고 있었지

 

온몸에 소름이끼치고 눈물이 날 것 같았지만 몸은 그냥 차렷자세 그대로 움직이지 않았어

 

느낌상 5분~10분 정도 지났을까 갑자기 뛰기를 멈춘 귀신은

 

내 얼굴이 신기하다는 듯 나한테 점점 다가왔어

(얼굴이 다가왔으나 얼굴생김새는 정확치 않고 그냥 이게 귀신이다 싶었어)

 

마음은 발버둥치지만 점점 다가오는 얼굴에 몸은 더욱 굳어가는게 느껴졌어

 

그때, 소초장과 사수가 일어나는게 느껴졌어

 

근데 순간 귀신이 무서운게 아니고 선임이 무서워지는거야 

 

"와,,  x됐다 소초장이랑 선임일어나는데 누워있다가 혼나겠다"

"제발 일어나야되 일어나야되 !!"

하지만 역시 몸은 안움직였고, 선임이 나를 빤히 보더니

 

 

 

 

나지막하게

 

 

 

"이새끼 쳐돌았네,," 한마디에 가위는 풀리고 일어날 수 있었지

 

사실 방금 가위에 눌려서 못일어 났다고 말했지만

 

선임눈에는 누워서 선임을 빤히 보는 건방진 후임일 뿐이라

 

소초 들어가서 보자는 말만 남기고 소초가서 털렸던 기억이나네

 

 

 

 

개새끼 진짜 가위 눌렸는데 구라친다고 더 맞았던 기억이 난다

 

잘 지내려나 씹새끼

5개의 댓글

2020.10.21

이이제이처럼 공포를 더 큰 공포로 잘 풀어냈네 ㅋㅋ

0
@이나온주사위

그 해병대 썰생각나네 기가 허해서 귀신본다는 후임 있길래 귀신 보인다고 할때마다 진짜 한시간동안 먼지나도록 개패니까 진짜로 더이상 귀신이 안보였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ㄱㄱㅋㄱㅋㅋㅋㅋㅋ

0
2020.10.21
@안심해추천줬어

자 이제 누가 귀신이지?

0
2020.10.21

[삭제 되었습니다]

@연탄보일러

전승부대 필승용사 어서오고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461 [기묘한 이야기] 옛날에 병원에서 귀신 본 이야기 9 입만열면걱정 16 2020.10.22
10460 [기타 지식] 미국주식, 미국채, 한국주식, 금 15 고오오옴 10 2020.10.22
10459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사우스랜드의 마녀 1 그그그그 3 2020.10.22
10458 [기타 지식] 남자보육교사로 일한 썰 2 (교사 근무환경, 유아에피소드편) 28 전지구백섭중 4 2020.10.22
10457 [기타 지식] 자동차 타이어 고르는 법 52 dkanrjtehdksla 17 2020.10.21
10456 [기타 지식] 스압주의) 일반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워해머 40k 스토리 ... 30 재주꾼셰프 15 2020.10.21
10455 [기타 지식] 허벅지 피부 색이 이상해요 33 스파르타아 4 2020.10.21
10454 [기타 지식] 남자보육교사로 일한 썰1 (에피소드 및 어린이집 수익구조편) 36 전지구백섭중 7 2020.10.21
10453 [과학] (의학) 코카콜라는 원래 의약품이다 - 콜라를 치료제로 사용... 9 고오오옴 6 2020.10.21
10452 [호러 괴담] 나의 군대 이야기 5 백만돌이폰팔이 3 2020.10.21
10451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법원은 그의 살인을 계획적이지 않았다 판단... 2 그그그그 4 2020.10.20
10450 [기묘한 이야기] 대학교 산악부 괴담 19 나는누굴까 20 2020.10.20
10449 [역사] 토전사와 게임을 섞음 19 순수청년 7 2020.10.18
10448 [기타 지식] [금융지식] 국내의 공매도 제도는 어떤식으로 이뤄질까? 9 뿌앙뿌뿌 11 2020.10.18
10447 [기타 지식] 스압주의) 워해머 40k 1st 스페이스마린 군단 다크엔젤 간단... 57 재주꾼셰프 10 2020.10.18
1044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시드니의 백만장자, 그에게 닥친 불행? 1 그그그그 2 2020.10.17
10445 [호러 괴담] (실화) 나는 불행한데 너는 뭐가 그리 행복하지? 11 IILiIIliL 12 2020.10.17
10444 [기타 지식] 스압주의) 워해머 40k 인기캐릭터 스페이스마린 간단소개글 ... 70 재주꾼셰프 21 2020.10.15
1044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파이에 쥐약과 비소를 넣었던 여자 6 그그그그 6 2020.10.15
10442 [기묘한 이야기] 단편소설) 중간보스 19 봇이터지고있어요 10 2020.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