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상사의 여자에 대해서

본인은 2년전 1금융권에서 일하고 있었다. 업무도 괜찮았고 과장이 나를 이뻐하여 스트레스도 크지 않았다.

 

근데 이새끼가 미친듯한 또라이일줄은 그때는..미처 알지 못했다.

 

우선 이 이야기를 시작하기 앞서 상사의 여자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상사의 여자란 높은 직급이 점 찍어논 여자를 뜻하며 업무적인 이야기 조차 피하는게 좋다..

 

그 당시 나는 사회물을 먹기도 전이고 다행히 주위에 나에게 피해를 주는 미친놈은 없었기 때문에 이런 일이 발생하리라고 상상하지도 못했다.

 

내가 일하러 갔을 당시 나와 가까운 자리에 대리님이 계셨고 얼굴이랑 몸매는 그냥..뭐..여자생물이였는데 성격이 엄청 좋으셨다.

 

일도 잘도와주고 친절했기 때문에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렇게 일한지 1년쯤이 지났고 별다른 사건은 없었다. 그런데 그날은 야근을 하는 날이였다.

 

그리고 그분과 나는 집 가는 방향이 같았는데 대중교통이 끊긴 시점이라 나는 택시타고 갈까 생각하고 있었다.(나는 뚜벅이, 그 분은 자차)

 

근데 그분이 같이 타고가지 않겠냐? 라고 하는거였다. 당연히 타고간다고 했지. 그걸 누가 거절해

 

그렇게 하루 다음날 또 야근때문에 총 이틀을 같이 차를 타고 집을 갔고 그 날 새벽 과장한테서 전화가 미친듯이 오더라.

 

나 : "과장님 무슨 일이세요?"

 

과장 : "너 윤대리 차 타고갔냐?"

 

존나 어리둥절해서 그렇다고 했지 무슨말을해. 그러더니 그게 맞냐고 나한테 묻더라.

 

나 : "그게 무슨 말이세요?"

 

과장 : "직장 상사가 너를 태워주는게 맞냐고 묻잖아"

 

나는 도무지 이해를 할 수도 무슨 말을 해야되는지도 몰랐기에 그냥 잤다.

 

일어나고 보니까 부재중이 20통 찍혀있더라.

 

그래서 술취해서 그랬나..싶어서 그냥 출근했지.

 

근데 다음날 나를 조용히 부르더니(맨정신으로 그지랄 한거에 일단 충격) 택시를 타고 간다고 하던지 니 알아서 가야지 누가 상사가 태워주는 차를 타고가

 

이렇게 따지더라. 나는 그래서 군대식 마인드인가..? 한번도 이런적이 없는데 왜이러지..싶어서 그냥 알겠다고 하고 마무리 됐다.

 

그래서 고민 상담겸 나보다 1년 먼저 들어온 박주임님한테 이 얘길 했지 그러더니 엄청 고민하면서 나한테 그 얘길 해주더라

 

그 둘이 불륜한다고(과장은 딸이 있었고 그 당시 아마 4~5살?, 여자는 미혼이였음). 그거 듣고 깨달았지. 저 씨발놈은 내가 윤 대리 뺏을까봐 저지랄을 한것인가?

 

워낙에 과장이 못생기기도 했고 나는 좀 잘생겼기 때문에 그 걱정이 어느정도 이해는 됐으나.. 내가 무슨 아무 여자한테나(내 취향이 아니였음)박고다니는

 

그런 쌍놈으로 보고 있다는 그 생각이 드니까 진짜 좆같더라. 뭐 그정도였으면 회사 계속 다녔겠지.. 근데 그날 이후로 씨발 술만취하면 

 

그소릴 반복하더라 미친새끼가. 아니 그리고 업무 꼬투리도 존나게 잡아. 그래서 그 일이 있은 후 한달뒤에 과장님은 제발 정신과를 가보라고 말하고 사퇴했다..

 

그리고 나서 지금의 공기업으로 왔는데. 나는 그날의 경험이 내가 인생에서 겪은 경험 중 이상하고 또 예외적인 경험일거라 생각했었다.

 

근데, 퇴사하고 잠시 알바하는 기간동안 거쳐갔던 공기업들에게도 똑같은 상황이 자주 보이더라..

 

그래서 나는 생각했지 특정 무리에서 특정 지위에 있는 남성은 필연적으로 그 무리에 있는 가장 예쁜여자에게 사랑을 느낀다는..

 

그리고 지금 와있는 회사에서도.. 아무것도 모르는 채 희생당할 우리 김사원에게 미리 애도를 표한다..

 

너의 잘못은 손팀장이 점찍어논 권주임이랑 자꾸 커피마시고 웃으면서 얘기한 죄다..

 

나도 아직 그게 왜 죄가되는진 모르겠지만.. 이젠 나도 진짜 돈 벌어야 돼.. 

 

나와 같은 상황에 있는 모든 남자들 힘내자..다시한번

64개의 댓글

2020.10.12

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는 죄다 남자라 편안~

1
2020.10.12
@꽃똥별

? 난 더 좋은데? ㅎㅎ

0
@JWHH
0
2020.10.13

어케 꼬시나 그냥 따로 불러내서 술마시다 ㅏ사귀는건가

0
2020.10.13

이거맞다 타성끼리섞이는게 문제가될때는

동성끼리 질투가 문제가되는경우도 많아요~

0
2020.10.14

부서원이 다 남자라 행복합니다ㄹㅇㅋㅋㅋ

0
2020.10.14

타부서 사원이랑 사귈때 그쪽팀 놈들이 갑자기 인사도 안받아주던게 이거였나 나참 씨벌ㅋ

0
2020.10.14
@정상적인사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상상도 못한 이유 ㄴㅇㄱ

0
2020.10.14

와 개무섭네 ㄷㄷ 이런일이 진짜 흔하냐? 전회사는 걍 다 내 또래라 없었는데

0
2020.10.14
@뇌삼

내가봐온 입장으로는 금융권, 공기업, 공무원 쪽이 심했음. 나머지는 내가 경험해보지않아서 모르겟다

0
2020.10.15

불륜흔한거야 알았지만 거기서 독점욕까지 불태우다니 바닥밑에 지하실이 따로없네

0
2020.10.15

뭔 개소리야 이게 ㅋㅋㅋㅋㅋ

0

신입들은 참고 할만하다 걍 일터에선 일만 하면 됨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425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445년형을 선고 받은 인물 17 그그그그 5 2020.10.13
10424 [기타 지식] 국가별 소득세 비교, 연말 정산, 부자증세 62 dkanrjtehdksla 30 2020.10.11
10423 [기타 지식] 상사의 여자에 대해서 64 블랙호오올 52 2020.10.11
10422 [기타 지식] 대마대마 CBD오일 34 대300 11 2020.10.11
10421 [기타 지식] 비트겐슈타인과 거짓된 명료성 4 난쓰레기 3 2020.10.11
10420 [자연] 개붕이 오이도 다녀옴 13 사리자 3 2020.10.11
10419 [역사] 선조가 제일 잘한것 29 IILiIIliL 24 2020.10.11
10418 [역사] 두부의 세계 21 IILiIIliL 24 2020.10.10
1041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종신형을 두 번 받은 의사 Dr. O 2 그그그그 3 2020.10.10
10416 [기타 지식] 유머의 철학자, 비트겐슈타인 - 마지막 이야기 난쓰레기 5 2020.10.10
10415 [기타 지식] 루시드드림(자각몽)을 시도해서는 안 되는 이유 37 머선129 23 2020.10.10
10414 [기타 지식] 조망의 철학자, 비트겐슈타인 - 세 번째 이야기 2 난쓰레기 3 2020.10.10
10413 [기타 지식] 세계관의 철학자, 비트겐슈타인 - 두번째 이야기 4 난쓰레기 6 2020.10.09
10412 [기타 지식] 흙수저 신랑 신부 개인적인 결혼식 총 비용 오픈한다. 53 고라파독 43 2020.10.09
10411 [기묘한 이야기] 군대에서 경험한 무서운 이야기.txt 15 GlenCheck 22 2020.10.08
10410 [기타 지식] 1996~2016년 어린이 사망 통계 11 dkanrjtehdksla 1 2020.10.08
10409 [과학] [ LGBT ] sexual, gender. 성과 뇌에 대한 이야기 9 알비놀 6 2020.10.08
10408 [기타 지식] 행위의 철학자, 비트겐슈타인 - 첫번째 이야기 4 난쓰레기 7 2020.10.08
1040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아버지와 딸을 죽인 여성의 거짓말 1 그그그그 1 2020.10.08
10406 [기묘한 이야기] 최고의 자각몽 썰은 이거라고 생각한다 4 바람둥이소닉 7 2020.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