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 상담 판

즐겨찾기
최근 방문 게시판

남친 부모님께 드릴 편지+선물 평까점

d2fe3956 2020.10.10 8187

남친 부모님께서 나에 대해 알게 되셔서

간단히 인사드릴 겸 준비함.... 나 24 남친 28

내가 이런게 처음이라

사회 경력 좀 있는 사람들이 봐주면 좋겠어서..

 

괜찮은지 예의에 안어긋나는지 평가좀 ㅠ

만나뵙진 않고 남친 통해서 전달할거 ㅋㅋ

선물은 사진에 컵 백설기 4개 세트 드리려고!

 

-----(추천받은대로 내용 약간 수정)

 

안녕하세요 어머님 아버님.


저는 ㅇㅇ오빠 여자친구 ㅇㅇㅇ라고 합니다.
찾아뵙고 인사를 드리는 것이 맞으나
첫인사를 편지로 드리는 것이 죄송할 따름입니다.

만난 기간은 길지 않더라도
부모님께서 좋으신 분들이시라고 ㅇㅇ오빠에게 자주 전해 들었고,
ㅇㅇ오빠도 훌륭하신 부모님을 본받아 자라서 그런지 정말 좋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소중한 사람을 만나게 해 주신 것에 감사한 마음을 담아 약소하지만 선물을 받아 주시면 기쁠 것 같습니다.

비록 제가 많이 부족하지만, 항상 배려하는 마음으로 잘 만나보고자 하니 예쁘게 봐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날이 쌀쌀해지는 가을인데 부디 건강하시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10월 00일 ㅇㅇㅇ 올림

 

20201010_035452.jpg

65개의 댓글

9f95be7e
2020.10.10
@d2fe3956

그러니까 더 훌륭한거야!

너의 고운 마음씨가 네 남자친구분께 사랑 받는 이유가 아닐까 싶어. 항상 둘 사이에 좋은 일들만 있길~

0
d2fe3956
2020.10.10
@9f95be7e

응 덕담 고맙다!!!!!! 부모님께도 이쁨받으면서 오래 잘 만나고 싶네..

0
c2d1e2ab
2020.10.10

그냥 쓰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잘 한거야

0
d2fe3956
2020.10.10
@c2d1e2ab

ㅜㅜ 고맙다 그래도 혹시라도 심기 거스를까 조심스럽네

0
c2d1e2ab
2020.10.10
@d2fe3956

걱정 마려무나

0
c40543b8
2020.10.10

안녕하세요 어머님 아버님.

 

저는 ㅇㅇ오빠 여자친구 ㅇㅇㅇ라고 합니다.

당연히 찾아 뵙고 인사를 드려야 하는데

-> 찾아뵙고 인사를 드리는 것이 맞으나

첫 인사를 편지로 드리게 되어서 죄송합니다.

-> 드리는 것이 죄송할 따름입니다.

 

만난 기간은 아직 길지 않지만 부모님께서 좋으신 분들이시라는 말씀도 항상 전해들었고,

-> 만난 기간은 길지 않지만 부모님께서 좋으신 분들이라는 말도 항상 전해들어왔고,

ㅇㅇ오빠라는 사람을 만나게 해 주신 것에 감사하는 마음에 간단하게나마 준비했습니다.

-> 감사한 마음을 담아 약소하지만 제 선물을 받아주시면 기쁠 것 같습니다.

 

비록 제가 많이 부족하지만 항상 배려하는 마음으로 잘 만나보고자 하니 예쁘게 봐 주시면 정말 감사할 것 같습니다.

->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날이 쌀쌀해지는 가을인데 부디 건강하시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삭제

0
d2fe3956
2020.10.10
@c40543b8

와 진짜진짜 고맙다

위에서 충고받은건데 받는 사람이 부모님이시니 부모님을 띄워드리는 멘트로

 

전해들했는데 좋은분이시라더라 보다는

 

'아버지가 공명성실하시고 어머니는 따듯하고 상냥하신 분이라

 

ㅇㅇ 오빠도 이런 부모님의 좋은점을 본받으며 자란것같다.

를 추가하는거 추천받았는데 이건 어때?

 

좋은 것 같긴 한데 괜히 버릇없어보일까 조금 걱정돼서 ㅠㅠ

0
c40543b8
2020.10.10
@d2fe3956

직접 뵌 적이 있는게 아니면 좀 이상하지 싶은데..

아버지는 공명성실하시고 어머니는 따뜻하고 상냥하신 분이라고 들었다 라고 얘기하면 괜찮을 듯

0
d2fe3956
2020.10.10
@c40543b8

그래? 버릇없어 보이는 건 아니라면 칭찬해드리는것 자체는 좋은 방법 같아서..고맙다 ㅋㅋㅋ

0
202c1fc1
2020.10.10

만점... 만점입니다...

0
d2fe3956
2020.10.10
@202c1fc1

ㅋㅋㅋㅋㅋㅋㅋ아냐 ㅋㅋㅋㅋ 고마워

0
3850c04b
2020.10.10

임신 5주차 초음파사진 딱 주면 어머니 놀라심

0
21bf8dba
2020.10.10

ㅋㅋㅋ 갠찮아 잘햇어

0
0cebd2f4
2020.10.10

우리엄마 기절하시겠다

0
48e1765e
2020.10.10

나는 저런거 잘 못하는데.. 저렇게 까지 해야함?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9082 지루인데 어찌어찌 찾아낸 해결방법 1 dd0609a5 3 분 전 22
409081 현재 대한민국 상황 3 728a2a29 37 분 전 220
409080 하체조진 다음날 부터 갑자기 옆구리 아파서 병원다녀옴 6 b2648b2d 39 분 전 106
409079 회사에서 이럼 어카야댐? 9 705ddb60 42 분 전 137
409078 현직 게이게이인데 6 ea42c073 44 분 전 157
409077 콘서타 내성 생겨서 증량하면 끝에는 어떻게 됨? 1 1699e521 49 분 전 67
409076 아 대금 결제 안해주는 양아치 때문에 머리 아프네 de4229b9 50 분 전 55
409075 아무런 생각 없이 물 흐르듯 지낸 사람 있음? 8 484a6c4e 1 시간 전 120
409074 여자가 얼굴 몸매 둘다 안되면 10 58ff9c90 1 시간 전 301
409073 출퇴근 때문에 회사 퇴직고민 15 bb6abda4 1 시간 전 161
409072 남자친구가 옷벗는걸 부끄러워한다 32 524d947b 1 시간 전 398
409071 이거좀 찌질했나? 6 11f763a5 1 시간 전 152
409070 라면에 닭가슴살만 추가해서 먹는데 살이 왜 빠지는거임??? 16 b972319d 1 시간 전 161
409069 영업직인데 이날씨에 공회전 한다 안한다 6 c06cffac 1 시간 전 141
409068 11개월 노예가 됬어요 9 ceb931d1 1 시간 전 309
409067 오평파 보다가... 혹시 취미로 용접기술 익힐 수 있음? 7 c28cdc47 2 시간 전 120
409066 이런 여친은 어떰? 21 3ca2f790 2 시간 전 380
409065 남친의 직장 여자동료문제 어떻게 하면 좋을까? 16 f045646b 2 시간 전 340
409064 연락만 간간히 하는 군대 친구 6 ce868f6b 2 시간 전 190
409063 에어컨이 원래 냉방보다 제습이 전기 많이 먹는게 맞아? 7 083033ca 3 시간 전 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