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골짜기

친구들이랑 여행 가서 괴담이야길하는데 어렸을 적 할머니가 해주신 이야기라며 친구가 풀었던 썰임.친구의 할머니가 살던 마을은 사방이 산으로 막혀있는 고립된 마을이었음. 밖으로 나가는 길은 경사가 높게 진 골짜기 하나였는데 어른들이 혼자서는 이 골짜기를 건너지 말아라 특히 해가 떨어지면 더 조심해야한다고 주의를 주셨다고 해. 

 

어느날 할머니가 멱 감으려고 친구들하고 같이 골짜기 밖에 있는 시냇가에 가셨는데, 한창 멱 감고 놀다보니 집에 가야할 시간이 된 거야. 할머니는 그날따라 더 놀고싶었고 가족 어른들이 일 때문에 서울로 올라가셔서 혼낼 어른도 없다 생각하고 친구들만 먼저 보내셨다고 하심. 더 놀다가 진짜 해떨어질 시간이 되서 부랴부랴 집에 가려는데 그제서야 어른들이 절대 혼자서는 골짜기를 건너지 말라고 당부하셨던게 생각이 났대.

 

그래도 집에는 가야하니깐 어쩔 수없이 골짜기를 올랐는데, 가다보니 자기보다 한참 앞에 아저씨 한 명이 먼저 골짜기를 넘어가고 있더래.혼자 가지 말라했는데 앞에 아저씨랑 같이 가면 혼자 가는게 아니게 되는거지?당시에 할머니는 귀신이라던가 전설같은 거보다 어른들 말씀을 어겨서 혼나는게 더 무서웠다고 하셨어. 혼자서 건너가는게 아니라면 안 혼날 거라고 생각하셨나봐

 

일단 빠른 걸음으로 아저씨를 따라잡으려고 하셨는데 이상하게 거리가 좁혀지지도 멀어지지도 않았대. 같이 가자고 불러봐도 못 듣는건지 무시하는건지... 어쨌든 집은 가야하니까 계속 올라가는데 이상한 거야.

 

보통 사람이 산이나 언덕을 올라갈 때는 허리가 굽어지는게 정상인데 앞에 가는 아저씨는 경사가 가팔라져도 허리가 꼿꼿이 선 채로 걷고 있더래. 너무 이상하다 느낄 때쯤 허리가 서다못해 뒤로 졎혀져 할머니랑 눈이 마주쳤고할머니를 보자마자 할머니를 향해서 뒷걸음으로 뛰어 오는 거야

 

너무 놀라서 올라왔던 길을 다시 뛰어내려 가셨는데 어느 순간 뒤를 돌아보니 아무도 없었고 그자리에서 주저 앉으셨대. 올라가기도 내려가기도 너무 무서운거지

 

골짜기의 거의 꼭대기 쪽엔 마을중심하고 좀 떨어진 집이 있었는데 할머니의 삼촌집이었어. 거기까지만 가자 가서 하룻밤 자고 다음날 해 뜨면 집에 가자 하고 생각하셨대. 용기를 내서 골짜기를 다시오르다 삼촌 집이 보이는 곳까지 도착해서 삼촌! 삼촌! 하고 크게 부르니, 집에서 삼촌이 나오시면서

 

"옥자야 니 지금 거기서 혼자 뭐해? 빨리와!" 하시더래.그래서 다행이다 삼촌이구나 하는데 뒤에서 누가 올라오면서 "옥자야 거기 아니야 이리와 아니야!" 하는 소리도 들리는 거야. 혼란스러운 와중에 삼촌은 집에서 나왔기 때문에 삼촌이 맞다고 생각했는지 삼촌집으로 달려가셨고, 마당까지 가니깐 삼촌이

 

"왜 혼자서 올라와? 너 어른들 말씀 안 들으면 큰일나는 거 몰라? 일단 들어가자"

 

하시면서 문 열고 들어가셨고 따라 들어가려고 보니깐 해가 졌는데도 집에 불이 안 켜져있던 거야. 그리고 생각난 게 오늘은 가족어른들이 다 밖에 가셔서 삼촌이 있을리가 없었지.. 머리가 하얘져서 뒤도 안 돌아보고 도망쳤는데 누가 귀에다 대고 속삭이는 듯이

 

"오 똑똑하네?"

 

하는 말을 들었고 그 자리에서 기절했는데, 다음날 일어나보니 골자기 입구앞에서 기절해 있으셨대. 아직도 친구가 할머니 사시는 마을에 가면 그 골짜기는 혼자서는 건너지말라고 하신다더라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485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법원은 그의 살인을 계획적이지 않았다 판단... 2 그그그그 1 14 시간 전
10484 [기묘한 이야기] 대학교 산악부 괴담 14 나는누굴까 9 18 시간 전
10483 [역사] 토전사와 게임을 섞음 19 순수청년 7 2 일 전
10482 [기타 지식] [금융지식] 국내의 공매도 제도는 어떤식으로 이뤄질까? 7 뿌앙뿌뿌 10 2 일 전
10481 [기타 지식] 스압주의) 워해머 40k 1st 스페이스마린 군단 다크엔젤 간단... 53 재주꾼셰프 8 2 일 전
1048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시드니의 백만장자, 그에게 닥친 불행? 1 그그그그 2 3 일 전
10479 [호러 괴담] (실화) 나는 불행한데 너는 뭐가 그리 행복하지? 10 IILiIIliL 9 3 일 전
10478 [기타 지식] 스압주의) 워해머 40k 인기캐릭터 스페이스마린 간단소개글 ... 70 재주꾼셰프 17 5 일 전
1047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파이에 쥐약과 비소를 넣었던 여자 6 그그그그 5 5 일 전
10476 [기묘한 이야기] 단편소설) 중간보스 18 봇이터지고있어요 8 6 일 전
10475 [과학] (기계,재료공학) 테슬라 배터리가 상용화되기 어려운 이유  98 제댓글보면욕해주... 51 7 일 전
10474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445년형을 선고 받은 인물 16 그그그그 4 7 일 전
10473 [기타 지식] 국가별 소득세 비교, 연말 정산, 부자증세 62 dkanrjtehdksla 29 9 일 전
10472 [기타 지식] 상사의 여자에 대해서 64 블랙호오올 47 9 일 전
10471 [기타 지식] 대마대마 CBD오일 34 대300 10 9 일 전
10470 [기타 지식] 비트겐슈타인과 거짓된 명료성 4 난쓰레기 2 9 일 전
10469 [자연] 개붕이 오이도 다녀옴 13 사리자 3 9 일 전
10468 [역사] 선조가 제일 잘한것 29 IILiIIliL 21 9 일 전
10467 [역사] 두부의 세계 21 IILiIIliL 24 10 일 전
1046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종신형을 두 번 받은 의사 Dr. O 2 그그그그 3 10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