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실화사건] 日 10세 여아를 살인한 학교에 경악

168a761a066322d2f.jpg

(미아 양이 부친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숨진 일본 지바(千葉)의 자택)

 

2019년 일본

 

아버지에게 지속적인 학대를 받던 미아양은

 

학교 설문지에 적혀있는 "비밀을 절대 보장해드립니다" 라는 문구를 보고

 

아버지에게 당하는 학대사실을 알렸다

 

학교에서 이 설문지를 아버지에게 전달,

 

아버지는 이 설문지를 받자마자 보복성 폭행을 더 심하게 가하기 시작했다

 

이후 미아양은 사망했다

 

 

 

 

 

 

 

unnamed.jpg

(경찰에 체포된 용의자 유이치로)

 

부검 결과, 미아양의 위에는 거의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았고 폐에 물이 고여 있었다

 

목을 조른 흔적도 발견됐다

 

경찰은 미아양이 평소 충분한 식사를 하지 못했을 가능성과

 

억지로 미아양의 코와 입에 물을 넣고 마시게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했다

 

심해지는 폭행으로 온몸이 멍이 들고

 

죽기 직전까지 기절도 못하게 지속적으로 얼음물로 샤워 시킨 것도 드러났다

 

아내는 "남편에게 맞지 않기 위해 딸 폭행에 가담했다”고 진술했다

 

수사가 진행 되고 경찰은 스마트폰에서 10살인 딸 미아양을 학대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확보했다

 

이 동영상에는 미아 양이 벽에 선 채로 아버지에게 구타를 당하면서

 

울먹이며 구타를 그만해달라고 애원하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다운로드.jpg

(피해아동 미아양)

 

이 사건 이후

 

도쿄도는 47개 광역단체 중 최초로 '가정 내 체벌 금지' 조례를 만들었다

 

다만 조례안에 강제성이 없어 상징적인 의미만 지닐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중이다


참고로 일본 민법은 친권자에게 자녀를 훈계할 수 있는

 

'징계권'을 법적으로 보장하고 있다

 

한편 일본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아동상담소에 신고된 아동학대 의심 사례가 한 해 전보다 22.4% 증가한 8만104명이었다

 

조사가 시작된 2004년 이후로 가장 많은 수치이며 이는 꾸준히 상승 중이다

 

지금 이 시간에도 어딘가에서 아동 폭행은 끊임 없이 발생하고 있다

 

 

16개의 댓글

2020.09.17

가정학대 고발을 아버지한테 알리는건 뭐냐?

0
2020.09.17

학교 일처리하는게 참;

0

쪽본 일처리 수쥰ㅋㅋ

0

역시 갓본 실망시키지않는군

0
2020.09.17

다른나라 욕할거 없음. 우리나라도 ㅈ교 선비 사상 때문인지 경찰은 가정내 폭력엔 개입 잘 안하려고 그래.

0
2020.09.17
@개스츠비

집안일이라고 하면 경찰도 개입하기 어려운게 제대로 입건이나 수사하기도 어렵고 한다해도 도중에 엎어지기도 쉽고..

0
2020.09.17

여기는 가방에 넣어버리는골 ;;;

0
2020.09.17

우리나라도 똑같잖아

가정폭력, 학교폭력 쉬쉬하고 당사자 불러다 놓고 쟤 괴롭혔지? 왜 괴롭혔어!, 부모님 아이가 힘들어한다고 설문지에 써놓았는데 가정에 무슨 변고 없으시죠? ㄹㅇ ㅋㅋ

3
2020.09.18
@재판장

그래도 우리나라 아동폭력 관련해서는 많이 나아져가고 있음 학교 안나오는거 전수조사도 하고 이제는 뭔가 이상하면 사람들이 신고 넣자너

1
2020.09.17

우리도 비웃을 입장이 아니지 어제 오늘만 해도 뉴스에 캐리어에 가둬서 죽인 사건 이야기 부터 형제들 화재난 사건도 가정폭력 의심된다던데

0
2020.09.18
@저스트필

한국인들 미국으로 이사가면 존나귀찮대잖어ㅋㅋ

밖에 잔디안깎으면 벌금부터 까무러치고

 

애들 혼자학교보내면 안되는것도놀라고

아동학대하면 애뺏어다 다른집에주는것도 놀라고ㅋㅋ

근데그게맞음

0
2020.09.19
@존bill버

캬 나라가 법으로 가정교육 시켜주네

0
2020.09.18

미친 학교 새끼들

0
2020.09.18

이게 작년에 일어난 일이라는게 믿어지지않는다...

 

저거 아버지에게 알린 사람은 양심의 가책도 안느끼나???

0
2020.09.18

저 아이에겐 사는게 지옥이였네..

그리고 아동학대에 있어서는 친권자 이거 때문에 한국이라고 딱히 다르지도 않음..  임시 격리 했다가도 시간 지나면 또 부모에게 보내고..

0

훈육에는 체벌도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뭐든 적당히가 중요한데 참... 안타깝다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373 [호러 괴담] [실화사건] 日 10세 여아를 살인한 학교에 경악 16 냥냥특급 5 2020.09.17
10372 [유머] 심슨 시즌 2 9화 11 일상생활가능 18 2020.09.17
10371 [역사] 더 그레이트 게임 영국과 러시아의 전쟁, 그리고 한반도 이야기. 9 오향왕족발 11 2020.09.16
10370 [역사] 언젠가는 승리한다! 마더 러시아 이야기. 29 오향왕족발 16 2020.09.15
10369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 영국에서 유일무이한 타이틀을 가진 변호사 7 그그그그 6 2020.09.15
10368 [호러 괴담] 실화] 10년전 겪었던 엘베 귀신 20 32e1ebe12 2 2020.09.15
10367 [역사] 조선시대 도로와 수레에 대해서 19 soho 7 2020.09.15
10366 [역사] 조선의 처절한 항쟁, 신미양요 광성보 전투 이야기. 23 오향왕족발 3 2020.09.15
10365 [과학] (기상) 열대요란에 대해서 알아보자.(열대요란 분류 번호체계) 2 마리괭이 3 2020.09.14
10364 [역사] 왕의 분노, 조선 경종 이야기. 32 오향왕족발 37 2020.09.14
10363 [역사] 정림사지 5층 석탑 그리고 삼국지 이야기. 15 오향왕족발 8 2020.09.14
10362 [역사] 조선 유교, 성리학, 붕당정치 총정리. 36 오향왕족발 21 2020.09.13
10361 [역사] 사극에 나오는 홀(笏), 규(圭) 지팡이 이야기. 22 오향왕족발 25 2020.09.13
1036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한니발 렉터를 추종한 인물 그그그그 3 2020.09.13
10359 [역사] 왕이 자신을 칭하는 말. 짐, 과인 이야기. 9 오향왕족발 9 2020.09.13
10358 [역사] 폐하, 전하, 각하 등 호칭 이야기. 26 오향왕족발 28 2020.09.13
10357 [역사] 고대의 연호, 현대의 연호 이야기. 4 오향왕족발 11 2020.09.13
10356 [기묘한 이야기] [펌] "미친 편의점 알바가 700만 원 요구"를 쓰면... 1 뱀고기 6 2020.09.12
10355 [역사]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경신 대기근 - 上. 경술년의 재앙 4 은빛달빛 2 2020.09.12
10354 [기타 지식] 진료보다 빡쳐서 경동맥 초음파 관련 글을 써보기로 했다. 19 에네마스터 10 2020.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