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실화] 10년전 겪었던 엘베 귀신

내가 직접 귀신을 본건 아니고 갑자기 회사에서 무서운 얘기하길래 생각나서 적어봄

 

편의상 음슴체르 쓰겟음

 

10년전 우리집은 4층 복도식 아파트였음

 

새벽 2시에 복도에서 담배피는게 눈치보여서

 

밖에 나가려고 4층에서 1층가는 엘베를 누름

 

엘베가 도착하고 내가 탄뒤에 1층 버튼을 누르고 가만히 있었음

 

문이 안닫히길래 닫힘 버튼을 누름

 

문이 서서히 닫히더니 다 닫히고 나서 다시 열림

 

속으로 "머지" 하고 다시 닫힘 버튼을 누름

 

다시 문이 열림 뭐야 왜이래 이러고 다시 닫힘 버튼을 누름

 

또 서서히 닫히더니 다시 열림 이번엔 "뭐야 귀신들이 엘베 꽉차서 정원초과인건가....." 하고

 

다시 닫힘버튼을 눌럿더니 문이 서서히 닫히면서 소름이 쫙돋음

 

엘베가 내려가진 않고 문만 닫혀잇어서 열림버튼 누르고 계단으로 헐레벌떡 뛰어내려감

 

1층에 도착하니 내가 열심히 눌렀던 엘베가 1층으로 내려와 문이 열려있음

 

진짜 귀신들이 꽉차있고 내가 타서 정원초과된건가 상기함...

 

여기서 소름이 다시한번 돋고 담배피고 계단으로 올라가서 잠을 청함....

 

귀신을 본건 아니지만 엘베 결함상 이럴수가 있나 싶기도 함.....

 

내 인생에 가장 소름끼쳤던 썰임......

 

 

20개의 댓글

그대로 집들어가면 안되고 다른곳에 머물거나 소금뿌린다음에 집들어가야함

0
14 일 전
@바보한테답글안담

진짜 귀신이엿을까..... 이때부터 귀신썰 믿고있는데 그냥 산지 벌써 10년다되감 ㅋㅋ

0
14 일 전
@바보한테답글안담

근데 소금뿌리라는거 그냥 편의점이나 이런곳에서 아무 소금사서 나한테 뿌려도 되는거임?

0
14 일 전
@오요우유

신안 천일염으로 하면 귀신들 다 도망감

0
7 일 전
@주작무새

신안 천일염은 귀신들도 못참지 ㅋㅋㅋ

0
14 일 전
@오요우유

대충 낫과 망치를 들이대면 귀신이 얼씬도 안함

0
14 일 전

오 나만 저랬던게 아니구나

내 층에서도 저런일 두세번잇었음

전에 뒤숭숭한 일을 많이 겪어서 그런지 대낮이었는데도 너무 무섭더라

0
14 일 전
@곰치킨

뭔가 나만그런게 아니라면 안심이지 엘베가 너무 후졋엇나봐

0
14 일 전
@32e1ebe12

나도 너 썰 듣고 안심했어

0
13 일 전
@곰치킨

이 사람 귀신임 귀신이 고객유치 못할까봐 댓글씀 ㄷㄷ

0

일베귀신은 어딨노?

0
@원스어폰어타임인개드립

이게 맞다

0
14 일 전

센서 고장이거나 문에 뭐가 끼어있거나, 여튼 알고 보면 별볼일 없는 이유였을 거야. 나도 방금 자려다 뭔 뱀 같은 게 기어가는 소리가 들려서 깼는데 약봉지들 다닥다닥 붙은 게 떨어지는 소리였다.

0
13 일 전
@참다랑어

뱀이 기어가서 약봉지가 떨어진거라고는 생각 못해봤니

0
14 일 전

짜잔 엘리베이터 에러였습니다

0
13 일 전

귀신한테 걸려서 뒤지기전에 처녀귀신년 한년은 꼭 따먹고 간다는 마음가짐으로 살면 귀신도 무서워서 안건드림 ㄹㅇ

0
11 일 전

와중에 담배를피러 1층을가다니,,,

보통 집으로튀자너ㅋㅋ

0
10 일 전

보통 엘리베이터는 5층부터 있지 않냐?

0
9 일 전

야 이 돼지야

0
8 일 전

꿈보다 해몽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445 [기타 지식] 기타지식 에어 0 3 시간 전
10444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SNS에서 만난 남성 2 그그그그 1 16 시간 전
10443 [기묘한 이야기] 자각몽 성애자 썰좀 풀어볼게 ㅎㅎ (3) 10 아비라도모비치 0 17 시간 전
10442 [기묘한 이야기] 나도 자각몽 썰 2 중복을보면우는사람 1 19 시간 전
10441 [역사] 중국 왕조사, 상(商)나라 이야기. 26 오향왕족발 17 1 일 전
10440 [기묘한 이야기] 자각몽 성애자 썰좀 풀어볼게 ㅎㅎ (2) 21 아비라도모비치 6 1 일 전
10439 [기묘한 이야기] 자각몽 성애자 썰좀 풀어볼게 ㅎㅎ 8 아비라도모비치 1 1 일 전
10438 [호러 괴담] 조선시대 괴담 5 나는누굴까 9 1 일 전
10437 [호러 괴담] 모서니 8 나는누굴까 2 1 일 전
10436 [기타 지식] (응급실상식) 나폴레옹과 야전병원, 그리고 도미니크 장 라레. 8 고오오옴 5 1 일 전
10435 [호러 괴담] 푸르스마, 푸르스마나스 1 나는누굴까 2 1 일 전
10434 [호러 괴담] 열시간에 걸쳐서 꾼 초대형 사이비 집단 꿈 8 나는누굴까 7 1 일 전
10433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인생 2막 - C-97 Stratofreighter 4 Intruder 15 1 일 전
10432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아반떼 사려다가 그랜저 샀다 - Chakri Naruebet 1 Intruder 9 1 일 전
10431 [호러 괴담] [장문]XXX가 이 글을 좋아합니다. 4 치파 2 2 일 전
10430 [역사] 지금과 달랐던 고대 중국의 기후, 환경 이야기. 15 오향왕족발 9 2 일 전
10429 [호러 괴담] 골짜기 나는누굴까 5 2 일 전
10428 [기묘한 이야기] 산신의 연꽃 5 나는누굴까 5 2 일 전
10427 [호러 괴담] 낚시인들이 겪은 귀신들 3 나는누굴까 6 2 일 전
10426 [호러 괴담] 역살맞은 할아버지 이야기 10 나는누굴까 2 2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