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내 방 창문에서 귀신 본 꿈 적어본다.

야간알바할때였음.

 

그날 휴일이었고

대충 오후에 자서 밤 11시 반에 깼었다.

 

070으로 전화와서 깬건데

군대간 친구가 공중전화로 걸면 뜨는 번호가 070이라

전화를 받아봤음.

근데 아무말도 없더라. 그래서 끊고 다시 잤어.

 

그러고 꿈을 꿨는데

내방에서 불 다 꺼놓고 핸드폰 보고 있었다.

그리고 원래 커튼은 항상 쳐놓는데

창문에 커튼이 다 열려있더라고. 

우연히 창문쪽을 올려다봤는데

사람 발이 동동 떠있는게 보이더라.

 

존나 놀라서 창문 닫고 벌떡 일어났다.

'뭐지? 귀신인가? 귀신맞나?'

하는 생각에 내 방문을 등지고 창문을 뚜렷하게 봤음.

 

존나 하얀 소복에

옷보다 창백한 피부를 가진 여자귀신이었음.

창문으로 목 부근까지만 보여서 얼굴은 안 나왔지만

산발하게 허리까지 내려 온 긴 머리랑

가녀린 체형으로 여자귀신인 걸 알았음.

 

우리집이 7층인데

창문 앞에 동동 떠있는거같기도 하고

창문 위쪽에 목이 매달려서 대롱대롱 매달려있는거같기도 했으므

 

암튼 그 존재를 뚜렷하게 확인하고나니까

미칠듯한 두려움이 뼈까지 스며드는거같더라.

 

진짜 허겁지겁 방문열고 뛰쳐나가서

불 다 꺼진 거실을 지나 

환한 엄마방까지 쏜살같이 달려가갖고

엄마방문을 열자마자 꿈에서 깸.

 

깨보니 12시가 좀 넘어있었고

창문을 보니 커튼은 닫혀있고

방 밖을 나가보니 아빠는 거실에서 티비보고있고

엄마는 물마시고 계시더라.

 

그 광경이 너무 환하게 느껴져서

아 내가 꾼 게 꿈이구나

하는 현실감각이 그때부터 돌아오기 시작하더라.

 

 

내가 진짜 별의별 악몽을 다 꿔봤고

귀신이 사람 죽이고 피 끼얹어서 비오는 날 춤추고

내 앞에서 얼굴가죽 하나하나 뜯어가면서 날 뚜렷하게 쳐다보는 등

희한한 꿈은 다 꿔봣지만

 

한밤중에 내 방이라는 현실적인 공간이 꿈으로 나온 적은 처음이었음.

여태 꿨던 악몽은 다 처음본 장소였는데...

 

엄마한테 악몽얘기 털어놓고

친구들한테 썰 풀고나서야 진정이 되더라

 

22개의 댓글

10 일 전

야쓰각

0
10 일 전

ㅉㅉ 귀접각을 놓친 개붕이

2
10 일 전

귀신 꿈 꿀때마다 얼굴이 썩어가든 미라화 했든간에

야스하는 상상했더니 3주만에 귀신꿈 사라짐... 15년째 악몽 안꾸는중

귀접인진 모르겠는데 엄청 기분좋음

0
4 일 전
@친목감지

귀신도 도망가게하는 성욕보소

0
@친목감지

나도 이러니까 안 꾸던데

0

이걸 놓인다고? 우유빛 피부에 롱헤어 슬렌더 여성을?

0
10 일 전

와 나같음 바로 창문깨고 나가서 야스각

0
10 일 전

어..그 머냐..어! 야스각이네 야스각

2
@라리루라

에잉,,텄네 텄어

0
10 일 전

귀신은 아니고.... 인셉션처럼 꿈에서 꿈 3연타랑 꿈에서 1년 시간 지난 느낌 받아보면 느낌 졏같음

0

야스각을 놓치네

1

설잠들면 귀신 꿈 꾸는 이유.

뇌가 몸을 깨우기 위해서 무서운 장면 꿈을 꾸게 한다.

자세한 건 읽판 내 글 참고해

0
9 일 전
@앎삶듦벎닮걺떪놂

님 뮤잉 아직도 하고있음??

효과있음?

0
@MacroSoft

4키로 쪘는데 살빠졌냐는 소리 듣고있어

0
9 일 전
@앎삶듦벎닮걺떪놂

ㄷㄷ 나도 해봐야지

0
@MacroSoft

같은 자리에서 찍은 사진 비교해보니까 윗입술-턱 까지의 길이가 0.7~0.8cm 줄었어

0
9 일 전

난 귀신 보니까 그냥 말이 안나오던데 등줄기에 식은땀은 존나 나는데 평상시랑 똑같이 행동해야할것 같은 느낌이었음. 괜히 이상하게 행동하면 귀신같이 보이는 그게 나한테 다가올것 같아서

0
@박우리

ㄹㅇ

너.. 내가 보이는구나???? 하면서 존나 쫒아올거같음

0
9 일 전

엄마랑 같이자야지 그럴땐

0
9 일 전

어이 신입 잠자코있어, 야스각은 아직 살아있다..

0

귀접 해야지!

0
fda
9 일 전

이쁘디?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0000 [기타 지식] [헬스] (장문주의)족저근막염 예방과 치료를 위한 운동 35 micalles 8 16 시간 전
9999 [기타 지식] 시스템의 교묘한 트릭 14 lambnatiom 1 21 시간 전
9998 [호러 괴담] [Reddit] 아싸가 공동묘지에서 혼자 갇히면 생기는일 (유툽주의) 6 년차ASMR 3 21 시간 전
9997 [기타 지식] (인방주의)재점화된 트위치 사건+새로운 정보 30 시간째금딸 32 22 시간 전
9996 [호러 괴담] 사람들은 그를 '고릴라 맨'이라 불렀다. 3 그그그그 0 1 일 전
9995 [역사] 서양사상 간단하게 알아보기(1): 르네상스와 기독교의 신. 1 공사마감 4 1 일 전
9994 [감동] 흙수저 연애 썰 1~6 8 개부우우웅 3 1 일 전
9993 [역사] "똑똑한 사람들은 다 죽였어요" 24 ㅇㅇb 14 1 일 전
9992 [역사] 역사 속 흑사병 간단하게 알아보기 26 공사마감 7 2 일 전
9991 [유머] AV의 전설, 도쿄핫은 어쩌다 망했나 50 급식워치 39 2 일 전
9990 [호러 괴담] 추수감사절날 일어난 한 가족의 비극 14 그그그그 4 3 일 전
9989 [호러 괴담] [Reddit] 우리 마을을 떠나고 싶었어.... (유툽주의) 14 년차ASMR 5 3 일 전
9988 [기타 지식] 조울증 환자가 기분장애 관리하는 방법 30 randomizer 34 3 일 전
9987 [기묘한 이야기] 군대에서 겪은 기묘한일 특집 세번째. 32 센트리하루1알 8 4 일 전
9986 [기묘한 이야기] 군대에서 겪은 기묘한일 특집. 두번째. 39 센트리하루1알 9 4 일 전
9985 [기묘한 이야기] 군대에서 겪은 기묘한일 특집. 48 센트리하루1알 10 5 일 전
9984 [호러 괴담] 돌이킬 수 없는 잘못을 저지른 남성의 최후 5 그그그그 8 5 일 전
9983 [역사] 역사를 공부하고 싶어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 서양편 2 8 복사집 4 5 일 전
9982 [역사] 역사를 공부하고 싶어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 서양편 1 17 복사집 9 5 일 전
9981 [기타 지식] 미국의 사회보장연금(국민연금) 5 홍9 1 5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