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김태희 혼전성관계.txt

 

2003년 06월 20일 (금) 11:45

 

태희_~1.JPG

 

 

 

 

*이하 이미지 내 텍스트 글.

 

 

서울대 출신 미모의 탤런트. 김태희는 자신을 따라다니는 이 꼬리표를 늘 버거워한다. 사람들에게 새침데기에 잘난 척 하는 여자라는 선입견을 주는 것을 우려하기 때문이다. 김태희는 SBS 특별기획드라마 ‘스크린’(극본 임채준·연출 이승렬)에서 여주인공을 맡고 있다. 하지만 자신의 연기력에 대해서는 아직 아쉬움과 불만이 많다. 그녀는 “하루라도 연출자 이승렬 PD에게 혼이 나지 않으면 오히려 일이 잘 풀리지 않는다”고 말할 정도이다. 그녀가 털어놓는 ‘인간 김태희’에 대해 들어봤다.

# 기억력이 나빠요

―사람들이 ‘김태희’하면 깍쟁이를 많이 떠올린다.

▲나도 그게 걱정이다. 얌체짓도,여우짓도 하지 않는데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다. 목소리의 톤이 높은 게 한몫 하는 것 같다. 사실 곰 같이 둔한 편이다. 귀가 조금 나빠서 말을 잘 못 알아 듣는 경우가 있다. 촬영장에서 이승렬 PD의 말을 잘 못 이해해 혼나는 일도 많다. 또 기억력도 좋지 않아 매일 대본을 외우는 것도 큰 일이다.

―기억력이 나쁜 서울대생(의류학과 4학년 휴학 중)이라니….

▲원래 그런 사람들이 한 가지 일에만 몰두하는 법이다.

―연출자인 이승렬 PD에게 얼마나 혼나는데 그렇게 말을 하나 .

▲하루에 5번 정도 혼나면 나름대로 ‘선방’했다고 생각한다. 처음에는 힘들었지만 이제는 한 소리를 들어야 일이 잘 풀린다. 군대에서 이등병들이 하루라도 혼이 안나면 잠이 안온다고 하던데, 같은 이치다.

#남친을 안심시키고 싶었어요.

―최근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는데….

▲그 친구를 안심시키고 싶었다. 80년생 동갑내기인 그 친구는 내가 연예계에 데뷔하는 것 자체를 반대했다. 내 마음이 변치 않는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다.


―누군지 남자친구가 부럽다. 연예계에 데뷔하면서 혹시 성형수술을 하지는 않았나.

▲하지 않았다. 하지만 치아 교정은 하고 있다. 화면에 안 잡히게 이 안쪽에 교정기를 부착했다. 입 주위의 점도 뺐는데 다시 나는 것 같아 한 번 더 뺄 예정이다.


―입 주위에 점이 있으면 바람기가 있다던데.

▲세상에 바람기 없는 사람이 어디 있나. 나도 사람이다.

#임신중절과 혼전 성관계는 절대 노(No).

―천주교 신자로 알고 있다. 그렇다면 낙태와 혼전관계에 대해 반대하는가.

▲그렇다. 나는 꽤 보수적인 편이다.


―새침데기 같은 첫 인상과는 달리 상당히 솔직한 편인 것 같은데.

▲그런데 왜 이리 안티팬이 많은지 모르겠다.

 

 

출처  스포츠투데이

11개의 댓글

..
2012.10.15
남아공 사건은 어쩌고. ㅋㅋ
0
ㅁㄴㅇ
2012.10.15
성당 누나니깐
흐켱이랑 트러블이있다해도 여전히 여신
0
2012.10.15
저 절대안됀다는건은 사실 거짓말이다. 지 눈에 차는 놈이 없으니깐 저리 말하는거임
0
2012.10.15
설마 그나이에 처녀일리가..
0
..
2012.10.15
김태희가 x라게 독한게. 남아공에서 사건 일어나고 촬영 다하고 돌아왔다.
0
@..
뭔일있었음??아내가 연예쪽얘기를잘몰라서;;;;
0
???제목이랑 뭔상관 남아공은뭐냐?
0
@꼭알려줘야해꼭이야
김태희가 촬영때매 남아공에 가게된적이잇는데
남아공은 강도, 강간등의 강력범죄율이 아주높기로 유명하자나
근데 김태희랑 촬영스탭몇명이 남아공흑형들한테 강도를당해서 납치?감금 뭐그런일까지 잇엇음
근데 김태희가 잘~설득해서 지갑만뺏기고 무사히돌아왓다 라는 이야기
근데 뭐 네티즌들이 쓰는소설은
흑형들이 그렇게 순순히 돌려보냇을리가없다 육체적인대화로 설득햇을것이다 이거지
0
..
2012.10.15
내가 기사 300건을 보고 분석한 결과로는 한인식당에서 스탭들하고 밥먹다가 강도들이 들이닥침. 그리고 반항하지 않았고, 지갑만 뺏고 갔다고 보도함.
다음날 일정접고 공항가는중에 맘바뀌어서 다시 촬영 마무리하고 왔다고 함. 여기까기가 공통된 보도자료.
그런데. 남아공이 어떤나라냐면. 남자도 강간당하는 나라. 무력화 시키는데 최고라고 함. 근데. 흑형들이 지갑만 뺏고 갔다?
그걸 믿냐? 납치는 없었던걸로 보임. 대부분 댓글로 부풀려진 얘기여서.
0
@..
ㄷㄷㄷㄴ쩌네 강도들었다는거자체가 거짓말맞는듯..............남아공 치안이 얼마나 안좋은지 알고 그상황에서 강간안당할리가없단것도아는데 강간당했으면 아무문제없었을리가..쩝..당사자는아무말도안하나?
0
9fsm
2012.10.21
결론적으로 김태희 잘못도 아니고 설령 사실이라도 잘 덮고 아무렇지 않은듯 하고있는 사람을 그런식으로 극딜해도 되냐?? 성상납을 한것도 아니고 그걸로 극딜하는건 대가리없는 티내는행동인듯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2467 [기묘한 이야기] 혈향(血香) 1 일간주간월간 0 7 시간 전
1246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홍콩 연쇄 살인마, 항아리 살인마 1 그그그그 3 1 일 전
12465 [유머] 페미들이 여자들이 모두 페미라고 말하는 논리 8 은하수0909 12 1 일 전
12464 [기타 지식] 스압)게임 더 디비전 시리즈 헌터의 정체 15 Mtrap 7 2 일 전
12463 [기타 지식] 주문하면 바텐더들이 좋아 죽는다는 칵테일, 라모즈 진 피즈 ... 7 지나가는김개붕 4 2 일 전
12462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귀신이 나온다는 버려진 호텔 3 그그그그 6 4 일 전
12461 [기타 지식] 2024년 방콕 중심지 지도 업데이트 19 쿠릭 25 6 일 전
12460 [호러 괴담] [미제 사건] 살해된 딸, 사라진 가사도우미, 그리고 의심받는... 4 그그그그 12 7 일 전
12459 [기타 지식] 나홀로 세계일주 9년차.ngm 김팽달 6 7 일 전
12458 [역사] 미중 경쟁의 시대 - 광해군의 중립외교에 관하여 (下) 25 골방철학가 26 9 일 전
12457 [과학] 현직 AI분야 교수님이 말하는 AI 트렌드 근황 34 nesy 23 10 일 전
12456 [호러 괴담] [미제 사건] 집에서 사라졌다? 일본 3대 실종사건 1편. 이시... 3 그그그그 8 11 일 전
12455 [과학] [수학 시리즈] 무한보다 더 큰 무한이 있다? 무한의 크기 비... 25 0년째눈팅중 16 11 일 전
12454 [기타 지식] 일본은 어떻게 위스키 강국이 되었는가? 편 2부 - 바텐더 개... 1 지나가는김개붕 15 11 일 전
12453 [기타 지식] 일본은 어떻게 위스키 강국이 되었는가? 편 1부 - 바텐더 개... 10 지나가는김개붕 11 12 일 전
12452 [과학] [수학 시리즈] 왜 0.999...=1 인가? 수학의 오래된 떡밥에 대... 67 0년째눈팅중 37 13 일 전
12451 [자연] 햄스터에 대한 몇가지 사실들을 알아보자 27 식별불해 7 13 일 전
12450 [자연] 세상에서 가장 빠른 생물을 알아보자 12 식별불해 11 13 일 전
12449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돈을 위해 천륜을 저버리다. 1 그그그그 4 13 일 전
12448 [역사] 미중 경쟁의 시대 - 광해군의 중립외교에 관하여 (上) 32 골방철학가 17 14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