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나의 폐급 이야기 -3-

1편 링크 https://www.dogdrip.net/232573672

2편 링크 https://www.dogdrip.net/232959634

 

1, 2편 요약

 

1. 입대 1년 전 집 망함, 아버지 의처증으로 어머니 살인 위협

2. 그렇게 정신이 박살난 상태에서 보충대 입소

3. 보충대에서 물건 보내는 것도 아버지가 흥신소 써서 추적할까봐 고민, 결국 친구집으로 보냄.

 

--------------------------------------------------

 

-3- 보충대에서 훈련소까지.

 

보충대에서의 첫 날 밤, 생활관 사람들 일부는 조금씩 말을 텄다. 불안을 대하는 방식은 사람들마다 달랐다. 누군가는 아예 한 마디도 하지 않았고, 누군가는 일부러 더 말을 하려는 듯 했다. 오늘 처음 본 사이고 앞으로 같은 부대를 간다는 보장이 없는데도 서로 말을 텄다. 나는 간단한 통성명 정도만 했다. 굳이 말을 많이 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 생활관의 다른 친구들은 앞으로 남은 날짜를 계산하며 절망에 빠졌지만, 나는 그렇지 않았다. 나에게 보충대는 꽤나 괜찮은 곳이었다. 때 되면 밥먹고, 가져가라는 물건을 받으면 일과가 끝났던 것 같다. 조교들은 그다지 강압적이지 않았다. 그동안 매번 아버지와의 싸움에서 해방되어 처음으로 느끼는 평화였다. 하지만 시설이 너무 낡아 오래 있을 곳은 못 된다는 생각도 했다. 그럼에도 평온했다. 군대에서 평온했다는 건 기억할 일이 많지 않다는 뜻이다. 기억나는 건 잠자기 전 불안한 잡담들뿐이다.

 

이틀만 자고 집에 다시 돌아갈 것 같은 느낌인데못 가겠죠?”

씨발, 벌써 집에 가고 싶다. 아니 진짜 내일 버스타고 집에 갈 수 있을 거 같은데

이제 하루 갔네요. 하아.”

 

대부분 군대에 왔다는 사실을 아직 체감하지 못한 듯 했다. 머리로는 알고 있으나 아직 완전히 받아들이지는 못 한 것 같았다. 그날 오후 검진을 받고 집에 가버린 녀석도 둘 있었기에 더욱 그런 듯싶다. 다시 돌아와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 둘은 실실 웃으면서 짐을 싸고 빠르게 생활관을 빠져나갔다. 보충대 첫 날에는 그들을 이야기하며 부러워했던 것 같다. 물론 그때 나는 아직 군대의 쓴맛을 못 봤기에 부러움 이외의 감정은 없었을 것이다. 불안한 담소는 길게 가지 않았다. 곧 조교가 나타나 조용히 하라며 으르렁거렸기 때문이다. 처음 보는 환경에서 불안에 빠져있던 우리는 지은 죄가 없는데도 그 말대로 했다.

 

보충대는 처음부터 끝까지 별 일이 없었다. 마지막으로 기억나는 건 내가 갈 부대가 최전방 부대라는 사실이었다. 행선지를 알게 되고 훈련소로 떠나는 날, 별다른 추억을 나누지 않았지만 각기 다른 부대를 향하는 이들과 인사를 나눴다. 곧 더플백에 물건을 대충 쑤셔 넣고 내 몸도 함께 중형버스에 쑤셔 넣었다. 그렇게 내 군생활 첫 고난이 시작되는 훈련소를 향했다.

 

훈련소는 그리 멀지 않았다. 30여분 쯤 갔을까, 학교처럼 생긴 건물이 눈에 들어왔다. 그 안에는 넓은 운동장과 함께 교회, 성당처럼 생긴 건물이 띄엄띄엄 있었다. 불과 며칠만에 또 변한 환경에 멀뚱멀뚱 눈알을 굴리고 있던 그 때, 멧돼지같은 체격의 부사관이 우리를 향해 소리를 질렀다.

 

이 새끼들아, 빨리 빨리 안 움직여!?”

 

역시 지은 죄는 없었지만, 우리는 그 말대로 했다. 사람을 죄인 취급하는 훈련소의 첫 모습은 내게 또 다른 불안을 가져다줬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훈련소는 그런 분위기를 조성할 뿐, 사람 사는 곳이라는 점에서 큰 차이는 없었다. 하지만 내겐 그런 것을 다 따져 생각할 마음의 여유가 없었다. 그래서 나는 지은 죄가 없음에도 끝없는 죄의식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그저 하루하루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눈 밖에 나지 않으려 노력했다. 그나마도 성공하지 못했다. 조금만 여유가 있었더라면 훈련소는 물론 군생활 전체가 크게 달라졌을 것이다. 그 당시엔 힘들었지만 돌아보면 너무나 아쉬운 기억이 많다. 그렇게 쫓기듯 하지 않아도 버틸만한 곳이었는데. 누구의 잘못이라 할 순 없지만, 결론은 똑같다. 나는 이때부터 폐급의 단계를 하나씩 밟아가고 있었다. 훈련소는 그 시작이었다.

 

----------------------------------------

 

드디어 훈련소를 왔네요.

8개의 댓글

10 일 전

필력이 좋구만 술술 읽히네

0
10 일 전
@도희

댓글 감사합니다

큰 힘이 됩니다!

0
9 일 전
@아미라이프

수필임?

0
9 일 전
@헬NOGADA

소설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 실화에 기반한..

훈련소부터는 실존인물이 나와서 적당히 바꾸고 있어요

0
10 일 전

이런 썰류 반응 좋아도 승희가 쳐내던데 어떻게 따로 분류 탭을 만들어 두던가하지

창판은 접근성이 영 좋은 편이 아니던데

0
10 일 전

오늘은 넘짧다

0
9 일 전

빨리 다음편 주세요

0
9 일 전

표현력이 너무좋으시네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9679 [과학] 오늘자 언어학에 대해 교수님이 강의하신 내용 42 일뽕찐따감별 12 6 시간 전
9678 [기타 지식] 나의 폐급 이야기 -7- 4 아미라이프 0 7 시간 전
9677 [역사] 독일인의 식탁 26 Volksgemeinschaft 28 23 시간 전
9676 [기타 지식] [주식] 운좋게 빨리 손절치고 도망간 이야기 31 작은투자자 6 1 일 전
9675 [호러 괴담] 지진을 방지하기 위해 그는 무슨 짓을 저질렀는가? 8 그그그그 5 1 일 전
9674 [기묘한 이야기] 괴력난신 이야기~ 중국에 국가를 세운, 석가모니의 아들인 로... 6 세레브민주공원 4 2 일 전
9673 [기타 지식] [주식] 캔들스틱 패턴과 차트활용 이야기 67 작은투자자 10 3 일 전
9672 [기타 지식] 한국 개봉만 기다리는중인 영화 42 보라뚱이 13 3 일 전
9671 [기타 지식] 나의 폐급 이야기 -6- 12 아미라이프 5 3 일 전
9670 [호러 괴담] 야주 마을에서 전해 내려오는 마녀의 이야기 14 그그그그 9 3 일 전
9669 [기타 지식] 펌) 과자 봉지의 비밀 31 캐붕이 3 3 일 전
9668 [기타 지식] 소방서에서 공익 생활한 이야기 2 19 생딸기롤케잌 9 3 일 전
9667 [기타 지식] 미국 ADX 플로렌스 교도소의 엄벌주의 14 캐붕이 3 4 일 전
9666 [기타 지식] 프레스햄 쉽게 빼는 방법 41 캐붕이 6 4 일 전
9665 [과학] 재밌는 수학 증명: Pigeonhole Principle 42 혼자잘노는애 6 4 일 전
9664 [기타 지식] 노르웨이 할덴 교도소의 교화주의 51 캐붕이 12 4 일 전
9663 [기타 지식] 아래 소방 공익 글을 읽고...(같은 경험 다른 이야기 1) 7 LeMisanThroPe 0 4 일 전
9662 [기타 지식] 구청 공익썰 11 와차오 4 4 일 전
9661 [역사] 펌) 세종의 정책 실패 이야기 두번째 18 캐붕이 7 4 일 전
9660 [기타 지식] 소방서에서 공익 생활한 이야기 1 27 생딸기롤케잌 11 5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