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친사연) 군복무 중 억울하게 신체에 장애를 얻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저는 현역으로 복무 중인 육군 병장으로, 군복무 중 겪은 부조리에 대해 알리고 호소하기 위해 이 글을 올립니다.

지난 6월 3일, 부대에서 훈련을 진행중이었던 저는 왼쪽 귀에 찌르는듯한 통증을 느꼈습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통증이 심해졌고, 중대 행정보급관에게 저의 몸상태에 대해 보고하였습니다. 이에 행정보급관은 우선 군의관님께 진료를 받으라는 답변을 하였습니다.

이에 저는 바로 의무대에 올라가 부대 군의관에게 진료를 받았으나 부대 의료기구의 열악함으로 귀 안의 상태를 명확하게 파악할 수 없었고, 일단 임시방편으로 중이염약과 항생제를 처방받았습니다. 그리고 군의관에게 약을 먹어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으면 훈련이 종료되고 민간외진을 다녀오라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이후 이틀간 의무대 처방약을 복용하였으나 왼쪽귀의 통증은 점점 심해졌습니다.

6월 7일, 민간외진을 나가 부대 인근의 이비인후과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았습니다. 민간병원 전문의는 원인을 명확하게 파악할 수 없으니 상태가 더 악화되면 대학병원에서 진료를 받아보라는 답변과 함께 항생제와 소염진통제 3일치를 처방해주었습니다.
민간병원에서 처방받은 약 또한 3일간 꾸준히 복용하였으나 일상생활이 어려울만큼 통증이 극심해지고, 왼쪽귀는 육안으로 식별 가능할만큼 붉게 부어올랐습니다.

6월 9일, 당직근무를 수행하던 도중 몸상태가 심하게 악화되자 의무대 간부에게 매주 주2회 예정되어있는 정기외진을 통해 국군병원에서 진료를 보고싶다고 요청하였으나, 외진배차가 나지 않아 외진을 갈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이에 행정보급관을 찾아가 제 몸상태에 대해 재차 설명하며 간부 개인배차로라도 국군병원 외진을 가고 싶다고 요청하였으나 부대가 바빠 제한된다는 답변과 함께 외진요청을 거부당하였습니다.

6월 10일, 당직근무 종료 후 중대장 승인하에 부대 인근의 또 다른 이비인후과로 민간외진을 다녀왔으나 이 곳에서도 역시 더 큰병원으로 가보라는 진단과 함께 소염진통제를 처방받았습니다. 부대복귀 후에는 민간병원에서 처방받은 약을 복용하고 근무취침하였습니다. 기상 이후에도 몸상태가 좋아지지 않자 중대장에게 청원휴가 조치 요청하였고, 개인연가 사용해 익일(6/11) 휴가를 나가는 것으로 조치받았습니다. 그리고 이 날 저녁부터, 왼쪽 입꼬리에 마비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6월 11일, 경기권 소재 종합병원 이비인후과 내원해 진료를 받은 결과 '대상포진 감염으로 인한 안면마비(람세이 헌트 증후군)' 라는 진단을 받고, 안면마비 진행을 늦추기 위한 스테로이드제와 항바이러스제를 처방받았습니다.

마비 발생 1주후에는 안면 근전도 검사(EMG) 진행하여 '불완전하지만 극심한 좌측 안면 신경 장애(Lt. incomplete but severe facial neuropathy)'라고 재차 진단받았습니다.
이후 처방약을 계속해서 복용하고 안면신경 재활치료를 받았으나 호전양상은 전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이후 7월 2일에 국군병원에 입실하여 약 한달 반동안 꾸준히 안면 재활치료 받았으나 호전되지 않자 담당 군의관이 민간병원 진료볼 것을 권유해 병가조치 받았습니다. 병가 중 경기권 소재 대학병원 신경과 내원하였고, 진료의에게 '회복예후가 좋지 않아 회복을 장담하기 어렵고, 오히려 이전상태로 돌아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라는 회의적인 진단을 받았습니다.

병가 복귀 후 담당 군의관에게도 회복 가능성에 대해 질문하였으나, '완치는 어렵고,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을 정도로 회복이 될거라고 장담해줄 수도 없다.'고 진단을 받았습니다.

이후 발병 5개월 째가 되가는 현재까지도 얼굴은 여전히 발병 이전 상태로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병가 중 사용한, 어림잡아도 백만원이 넘는 병원비는 모두 제 자비만으로 충당하고 있으며 부대에서는 그 어떠한 금전적 지원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오히려 지원은 커녕, 9월 진급 병장 예정이었음에도 자대 측의 행정상 실수로 강제 진급누락이 되어 병장진급이 한달 늦춰졌으며 이 때문에 9월, 10월 두달간 정상적인 급여를 지급받지 못하였습니다.

저는 10월에 병가가 예정되어 있어 병원비 지출을 위해 반드시 10월까지 밀린 급여를 받아야하는 상황임을 부대 측에 피력했고, 부대 측에서도 10월까지 밀린 급여를 소급해서 넣어주겠다고 답변하였으나 그 약속은 전혀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병가 복귀를 하고 11월이 되서야 뒤늦게 밀린 급여가 들어왔습니다.

또한, 전역 이후 보훈보상대상자 선정을 위해 9월 20일에 전공상심의를 진행하고 싶다고 부대 측에 요청하였고 부대 측에서도 처리해주겠다고 답변하였습니다. 이후 심의 진행상황에 대해 물어볼때마다 "연대에 보고를 올렸으니 기다리라"는 답변만을 거듭하다가, 오늘 부대 측에 전화를 걸어 전공상심의 진행상태에 질문하자

"전공상심의 규정이 이전과 바뀌어 자대에서는 전공상심의를 요청할 수 없다. 네가 의무조사 대상자라면 군병원에 의무조사를 요청해 공상판정을 받거나, 의무조사 대상자가 아니라면 본인이 직접 육본에 등기로 관련서류를 보내 심의를 진행해야 한다."
라는 일방적인 답변만이 날아왔습니다.

제가 부대측에 처음 전공상심의를 요청한 것이 지난 9월 20일입니다.지금까지 약 한달 반 가량이나 상급부대에 서류를 올렸으니 기다리라는 말만을 거듭하다가 요청한 당사자가 진행상태에 대해 질문을 하자 그제서야 심의 요청이 어렵다는 답변을 내놓는 것은 저를 기만하는 것으로 밖에 생각이 되지 않습니다. 이러한 부대 측의 무책임한 태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급여누락 당시에도 10월까지는 밀린 급여가 들어올 것이라고 얘기하더니, 10월 급여지급일 이 되서 밀린 급여는 커녕 10월 급여조차 제대로 들어오지 않아 제가 먼저 부대 측에 전화를 해 이에 대해 질문하자 그제서야 10월 내로 지급이 어렵다는 황당한 대답을 내놓았습니다. 치료에만 전념을 해도 나을까 말까 하는 환자에게 이러한 문제들로 계속 신경을 쓰이게 하고, 일이 터지고 나서야 모르쇠식으로 일관하는 소속부대의 태도에 저는 심적으로 너무 지쳤습니다.

부대 측의 무책임한 태도로 인해 저는 전공상심의를 준비할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을 한달 반이나 잃었으며 다음달 만기전역을 앞두고 있는 저는 전역 이전에 공상 판정을 받기도 어려워졌습니다.

외진거부로 인한 안면마비 발병, 행정상 실수로 인한 진급누락과 급여누락, 전공상심의 무산 등..
저는 소속부대의 무능력함과 무책임함에 한쪽 얼굴을 잃고, 시간과 돈까지 잃었습니다. 지난 5개월 간 참을 수 있을만큼 참았습니다. 소속 부대원을 존중하지 않는 부대라면 저 또한 존중해줄 이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4줄요약

1. 훈련중에 귀쪽에서 통증을 느껴 군부대 의무대대로 가서 진찰을 받았으나 마땅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항생제를 비롯한 억제용도의 약만 복용.

2. 민간병원을 다녀오고 난 뒤에도 통증이 더욱 심각해져갔으나 간부의 대응미비로 인해 치료시기가 많이 늦어지고 있었고 치료를 받은 것도 자신의 개인휴가를 청원하여 겨우 대학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대상포진으로 인한 안면마비를 진단받음.

3. 완치가 어려운 안면마비 회복조차도 불투명한 상태, 군대의 미비한 대응과 더불어 전공상심의 조차도 개인에게 떠넘기고 있음.

4. 글이 퍼져서 많은 사람들이 읽어줬으면 좋겠음.

 

국민청원에다가도 글을 쓰긴 했으나 올리는 것은 아무래도 ㅇㄱㄸ의 위험요소가 있기에 올리지 않음.

이런 일이 아직도 일어나고 있구나. 라고 알고 많이 퍼뜨려줬으면 좋겠음.

 

궁금한 사항은 댓글 달아주면 답변해줄 수 있음.

내 친구가 당한 일이라 마음이 아프고 도와줄 수 있는 게 이런 것 밖에 없어서 글 올려봄.

79개의 댓글

언론에 ㄱ

0
4 일 전

글만 올리는게 아니라 왼쪽귀사진도 같이 올렸으면 더 많은 지지와 호소를 얻을 수 있었을텐데 아쉽네

0
4 일 전

이런건 언론에 제보를 하는게 나을듯 요즘 카톡으로도 제보가능하자너 청원 올려도 많은 사람이 봐줄까 의문..

0
4 일 전

내 친구도 군대가서 발목 아작나고 왔는데 부대에서는 소대장이고 부소대장이고 뭐고 죄다 책임회피 하느라 바쁘더라 ㅋㅋㅋㅋ

결국 내 친구 혼자 부대 상대로 증거 악착같이 모으고 싸우는 중 ㅋㅋㅋ 개같은나라 ㄹㅇ

0
4 일 전

이런거 볼때마다 안타깝다

아프다고 하면 바로 바로 보내줘야 하는데

지금도 뻥카치고 외진 가는놈들이 수두룩한데 더더욱 개판나겠고

그렇다고 지금 이 상태를 유지 하면 계속 다치면 느그아들 나오고

어떻게 해야하냐

0

소속부대가 무능력해도 조금만이라도책임감좀가졌으면..어땠을까

0
4 일 전

대대장 죽이면 해결

0
4 일 전

스티븐유 1승

0
4 일 전

이런말 미안하지만~ 아직도 이런 순진무구한 사람들 있냐?? 징병할때만 국가의 아들이라 칭하고 아프거나 다치거나 죽으면 남의아들~ 시전하는게 우리나라 x군대, 병x무청인데ㅉㅉㅉ

0
4 일 전

대상포진 69섹해서 걸린거???

0
4 일 전

이래서 수방사가 개꿀이지, 우린 간부들도 저건 진짜다 싶으면 바로 세브란스 응급실로 가버리기

0
4 일 전

아직도 저딴곳이 남아있네;;;

0

저 문제의 본질은 군대가 아님.. 국회에서 군관련 법령을 국민들에게 유리하게 안바꿔도 되기때문임.. 대통령 령으로 하는건 그냥 임시방편이고 저 저 문제의 본질은 국회에서 법령을 정비하지 않아서임. 어딘 되고 어딘 안되고 하는것도 어떤상황에서 어떻게 하도록 환자나 전사자에 대한 법령이 전혀 없음..  즉 강제사항이 법적으로 존재하지 않음.. 있어도 처벌은 없음..

0

안타깝고 군의 잘못이 큰건 확실한데...

외진거부로 인한 안면마비 발병, 소속부대의 무능력함과 무책임함에 한쪽 얼굴을 잃고

이부분은 너무 자극적인게 아닌가 싶다...

1
4 일 전

신문사 방송국에도 보내고

군대 씨발 언제 바뀔라나..

0
4 일 전

ㅈ같은 후진국 쓰레기 군대

0
4 일 전
0
4 일 전

시발 군대 빽 없으면 병원 진료도 눈치 ㅈㄴ 보임ㅋㅋㅋㅋㅋㅋ

1

내 동기도 비슷한 일 있었다.

밤에 잘 수도 없을 정도로 허리가 아프다는 거 였는데. 의무대에 가서 외진을 잡고 엑스레이를 찍어도

원인이 없고 정상이다. 라는 말만 듣고 자대로 돌아왔다.

근데 원인을 알 수 없고 정상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듣고 와도 결국 아픈 건 사실이니까

의무대에 가서 파스라도 받고 돌아오는데 어느날 동기가 굉장히 어이 없다는 얼굴을 한채로 내무반으로 왔다.

이유를 물어보니까 군의관이 혹시 마음의 병 아니냐는 소리를 했다고 이딴 새끼가 군의관이냐고.

근데 또 민간병원을 가려고 해도 외진에선 원인 없음 정상. 자대 군의관은 마음의 병이라고 하니까 간부들이 보내줄 턱이 있나

그렇게 몇달이 지나 자기 휴가로 부산에 있는 동네 병원에 갔다. 엑스레이를 찍고 그 사진을 동네 의사가 보는데

심각한 얼굴로 큰 병원으로 가보셔야할 것 같습니다. 라고 말했다는 거 심지어 부산에 있는 가장 큰 병원에서도 수술하면 하반신 마비가

올 수도 있다고 (알고 보니까 허리에 있는 종양이 너무 커서 신경을 눌러 아픈 거라고 함)

결국 서울로 와서 성공적으로 수술했긴 했지만 (심지어 서울에 있는 가장 큰 병원들 중에서도 수술 힘들다고 거부한 곳 있음)

좀 더 빠르게 민간 병원와서 수술했다면 1년 넘게 재활운동을 하진 않았을 거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 친구는 전역 4개월? 3개월 남은 시점에 의병 제대함. 그리고 보상이랑 예비군 문제로 고생한 건 당연한 헬피엔딩

 

0
4 일 전

씨발새끼들 매번 생기는 이런 사고 대처에 대한 발전이 없음. 진짜 줘패버리는 법좀 만들어줬으면 좋겟네

0
4 일 전

이 시펄 대상포진을 참게 한 놈이나 그걸 옆에서 보고 외진 안보낸 놈이나 다 병신들임

 

저거 진짜 존나게 아픈데

0

진짜 군대에서 뭔일터지면 존나 늦장부림

뭐 아픈데 어쩌라고 이런형식임 진짜 고쳐야됨

0
4 일 전

거쳐야 할 단계를 축소하거나 건너뛰는게 가능한 간부들이 있잖아

안되면 자기가 밖으로 데려다주기라도 하는 간부나 부사관

그 사람들이랑 친해지면 1,2차 대충 거치고 바로 대형군병원 가거나 일반병원 데려다 줌

이런게 먹힌다는게 참 그렇긴 한데 몸 성하게 나오려면 친해지든 찾아가서 찌르든 권력을 이용해야돼

0
4 일 전

중대장이 배차하나 못내서 외진을 못보내?

저새끼 대위맞냐?

0
4 일 전

맨날 부대여건, 전쟁중이다, 유도리있게 이딴소리 짓걸이는 대한민국 군대에 질렷다 군인놀이하는 간부새끼들 사람목숨 가지고노는거 진짜 꼴뵈기싫음

0
4 일 전

근데 존나 안타까운 게...

첨부터 대학병원이나 큰 병원으로 갔으면 어땠을까 싶다

0

우리 부대는 심심하면 외진가서 돈까쳐 쳐먹고 띵가띵가 일과 녹이고 왔는데

안타깝다

0
3 일 전

심각해질줄 모르고 방치한걸로 밖에 안보이는데 중간에 덧붙여놓은 말들도 그렇고 나 같으면 대대장 찾아가서 심각한거 같으니까 당장 병가주라고 말하면 어떤 사람이 안주겠냐 병가받고 바로 대학병원갔지 내몸인데

0
3 일 전

군대가 참 좆같은 곳이지. 부를 땐 신성한 국방의 의무, 병 나거나 다치거나 죽으면 니 새끼 잘못. 양아치 같은 종자들이야. 회사에 방산으로 복무하는 사원이 하나 있었는데, 지네 아빠가 투스타라더라. 군바리도 지 자식을 보내기가 싫은 곳이 바로 군대지. 그게 현실이야.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217367 서핑하는 어르신 발견 31 Santa 27 5 분 전
217366 아들의 여자 때문에 기분이 좋은 어머니 10 Santa 21 5 분 전
217365 스압] 웨딩컨설팅업체 도산 직전 사건 116 보지락털국수 31 25 분 전
217364 태권도 5단 이수근... 송판격파 18 황세온 22 25 분 전
217363 쌍둥이를 돌보는 아빠 32 Santa 27 30 분 전
217362 소닉 수정판 유툽 댓글 반응 28 하델 26 39 분 전
217361 Gif)고양이 천적 47 좌흥 25 39 분 전
217360 13세 소녀가 Kpop에 영감을 받고 그린 그림 79 Santa 30 40 분 전
217359 했네 했어 ㅋㅋㅋㅋㅋㅋㅋㅋ 25 빌리아일리시 35 40 분 전
217358 대영제국 49 트리플맥스 31 1 시간 전
217357 닌텐도 스위치 한국에서 60만대 판매 183 GProtoss 46 1 시간 전
217356 최전방 추운 지역 병사들에게 첫 패딩 보급.gisa 209 하델 49 1 시간 전
217355 TMI) 페스트는 초원지대 풍토병이다. 57 뚱꽁빡뜨리스 70 1 시간 전
217354 이거 내가 짬짜면의 개념에 대해서 잘못 알고 있는거임?? 115 몽번식 40 1 시간 전
217353 딸의 미래 vs 400만원 14 트리플맥스 65 1 시간 전
217352 생애 첫 스쿼트 후기~! 63 트게더 62 1 시간 전
217351 현직 의사들이 수능을 본다면? 110 불타는 수염 61 1 시간 전
217350 헬창이 거짓말 탐지기 사용해서 진실판정 받은 픽 41 씹뜨억덕판탈출자제좀 34 2 시간 전
217349 최근 "수능"의 무게감이 옛날같지 않은 이유 137 정부비판하면일베충임 47 2 시간 전
217348 보배 화순 주차논란 GG침 85 던더미플린점장 45 2 시간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