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시] Ozymandias / 오지만디아스 (유툽주의)

 

 

안녕하세요 RJK입니다. 인터뷰 몇개 보고왔어요. 

오늘은 괴담이 아니라 제가 좋아 하는 시를 한개 가지고 와봤습니다. 

몇몇분들이 괴담도 좋지만 잠자기전 듣고 싶다고 하셔서 한번 가져와 봤어요. 

여러분들도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남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삶을 산다면 너무 공허 할거 같다는 느낌을 받는 시입니다. 

 

원본: https://poets.org/poem/ozymandias

--------------------------------------------------------------------

 

Ozymandias

Percy Bysshe Shelley - 1792-1822

 

난 오래된 땅에서 온 한 여행자를 만난 적 있었지, 

그가 나에게 그의 경험에 대해 말해주었네:

 

“돌로 만들어진 거대한 두 다리가, 사막 한가운데 서있었오 몸통 따위 이미 사라진 지 오래였지…

그 주변에는 모래에 반쯤 묻힌 풍화된 두상이 하나 있었오.

하지만 아직까지도 조각의 얼굴에는 찌푸린 표정, 주름진 입술, 그리고 그 남자의 차갑고 조롱이 섞인 웃음이 보였오. 

 

그를 만든 조각가가 그 남자의 감정선을 잘 표현했었지, 
생명 없는 돌에 생명을 부여한 덕분인지 
백성을 비웃던 그 남자의 손짓, 그리고 
지배된 자들을 위에 군림하던 그 남자의 마음이 아직까지 상상이 되더군. 

 

조각의 받침대에는 이런 말들이 새겨져 있었지": 

 

"나의 이름은 오자이만디아스, 왕 중의 왕이다, 
나의 위업을 보아라, 위대한이 들이여, 그리고 절망하라” 

 

"아무것도 그에게 남은 것은 없었오....


오직 그 거대한 조각이 부식되며 남은 뭉툭한 잔해 
그 주위로 쓸쓸하고 활기를 잃은 모래벌판만이 끝없이 평평하게 퍼져있었을 뿐이었지."

 

 

 

I met a traveller from an antique land

Who said: "Two vast and trunkless legs of stone

Stand in the desert . . . Near them, on the sand,

Half sunk, a shattered visage lies, whose frown,

And wrinkled lip, and sneer of cold command,

 

Tell that its sculptor well those passions read

Which yet survive, stamped on these lifeless things,

The hand that mocked them, and the heart that fed:

 

And on the pedestal these words appear:

 

'My name is Ozymandias, king of kings:

Look on my works, ye Mighty, and despair!'

 

Nothing beside remains. Round the decay

Of that colossal wreck, boundless and bare

The lone and level sands stretch far away.

 

 

-------------------- (유툽 주의) ------------------------------------

 

한국어 버전 

 

 

영어 버전 

 

 

 

 

[Reddit] 물에 대한 공포: https://www.dogdrip.net/222380240

[Reddit] SLEEP-WATCHERS.NEThttps://www.dogdrip.net/222381252

[Reddit] 북미에서 길을 잃었다: https://www.dogdrip.net/222536670

[Reddit] 숨바꼭질:  https://www.dogdrip.net/222803027

[Reddit] 토미 삼촌의 방문: http://dogdrip.net/223280547

[Reddit] 조용한 밤하늘https://www.dogdrip.net/223973026

[Reddit] 당신의 아이를 저희가 고칠 수 있습니다: https://www.dogdrip.net/224819486

[Reddit] 행복한 저녁: https://www.dogdrip.net/225121569

[Reddit] 룸메이트: https://www.dogdrip.net/226565398

[Reddit] 공포가 어디서 시작 된다고 생각해?https://www.dogdrip.net/227709997

20개의 댓글

2019.10.11

이번에는 여러분들이 잠들기 좋은? 시를 가져와 봤습니다.

0
2019.10.11

영화 에일리언 커버넌트 에서 잘 다뤄서 보여주던데용

0
2019.10.11
@년째사귀는중

ㅋㅋㅋㅋㅋ 저도 그 영화 보고 더 좋아진 시 입니다.

0
2019.10.11

나의 위업을 보아라, 위대하다는 자들아, 그리고 절망하라

1
2019.10.11

세이킬로스의 비문도 되게 좋던데 시적이고

 

Εἰκὼν λίθος εἰμί. Τίθησί με Σείκιλος νθα μνήμης θανάτου σῆμα πολυχρόνιον

나는 묘비요, 우상이다. 죽지 않는 기억의 상징으로서 세이킬로스가 나를 이곳에 세웠다.

 

Ὅσον ζῇς, φαίνου,

Hoson zês, phainou,

Oson zis, fenu,

살아있는 동안, 빛나라,

 

μηδὲνὅλως σὺ λυποῦ·

mêden holôs sy lypou;

midhen olos si lipu;

결코 그대 슬퍼하지 말라.

 

πρὸς λίγονἐστὶ τὸ ζῆν,

pros oligon esti to zên,

pros olighon esti to zin,

인생은 찰나와도 같으며,

 

τὸ τέλος xρόνος παιτεῖ.

to telos ho chronos apaitei.

to telos o hronos apeti.

시간은 마지막을 청할 테니.

0
2019.10.11
@블루색깔

오 어디서 나온거죠 찾아봐야겠다

0
2019.10.11
@블루색깔

오 고대 그리스 비문이네요 잘 들었습니다

0
2019.10.11

브레이킹 배드?

0
2019.10.11
@EndorsToi

브레이킹 베드에서도 했다고 하더라구

0
2019.10.12
@년차ASMR

맞아

0
2019.10.12

ㅋㅋ 나만 왓치맨 생각나나

0
2019.10.13
@공장매매

아 왓치맨에서도 나왔네여. 미디아 에서도 사랑받는 시였구나

0
2019.10.12

나 이거 좋아 ㅋㅋ 문명에서 저 보라색으로 된 구절을 인용했는데 그거때문에 시를 봤더만 너무 좋더라

0
2019.10.13
@tdtd

문명에도 나왔어요? ㅋㅋㅋㅋ

0
2019.10.12

로버트 프로스트 시도 부탁함 헤헤

0
2019.10.13
@tdtd

오 찾아서 읽어보겠습니다

0
2019.10.12

크 브레이킹배드 또보러간다

1
2019.10.13
@엘리트예비군

잇츠 타이트

0

브베

0
22 일 전

브레이킹 베드 와치맨 커버넌트

 

다 좋아하는 영화에 나온 시라서 엄청 기억에 남음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9651 [기타 지식] 입시 내몰린 청춘, 낙화암에서 떨어진다고 다 꽃은 아니다 14 엥이거완전 5 11 시간 전
9650 [기타 지식] 새벽에 할 일 없어서 써보는 글 : 짝사랑과 어장관리에 관하여 25 2020년여기라면끝... 6 1 일 전
9649 [기타 지식] 나의 폐급 이야기 -3- 4 아미라이프 0 1 일 전
9648 [역사] 일뽕들의 주된 논리:욱일기는 역사성을 지녔다 36 김정최유이임박 31 2 일 전
9647 [호러 괴담] 패스트 푸드 살인마라 불린 남성 13 그그그그 16 2 일 전
9646 [과학] [번역] 괴짜 공돌이의 Q&A: 토스터 vs. 냉동실 9 NOMT 4 3 일 전
9645 [기타 지식] [밀리터리, 자작] 성의없이 써 보는 진주만 공습 짜투리 이야기 30 보라뚱이 3 3 일 전
9644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가성비와 비지떡 사이 - X-32 28 보라뚱이 19 4 일 전
9643 [기타 지식] 나의 폐급 이야기 -2- 8 아미라이프 4 4 일 전
9642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어느날 갑자기 사라진 일가족 6 그그그그 7 4 일 전
9641 [기타 지식] 한국어가 어려운 이유 두가지 38 아르피쥐 19 5 일 전
9640 [기타 지식] IT 비전공자의 정보보안기사 취득기 36 지방자치단체 13 5 일 전
9639 [호러 괴담]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방화사건 19 그그그그 8 5 일 전
9638 [기타 지식] 외로운 사람들을 위한 만남어플.tip 40 센트리하루1알 7 5 일 전
9637 [기타 지식] 선관위 공익을 끝내며..txt. #3 2 말보다는행동EZ 0 5 일 전
9636 [기타 지식] 공익 중에 가장 헬이라는 노인복지 공익 썰 44 나눌수없는것 26 6 일 전
9635 [유머] 디즈니의 백성들 : 영화 알라딘의 미래는? 11 년쨰빽수 1 6 일 전
9634 [기타 지식] 선관위 공익을 끝내며..txt. #2 10 말보다는행동EZ 7 6 일 전
9633 [기타 지식] [비정기 연재] 나의 폐급 이야기 -1- 14 아미라이프 9 7 일 전
9632 [기타 지식] 연애에 대하여 써본다 17 냥뇽냥뇽 10 7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