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eu4) 우주로 가는 폴란드1

우선 저번 연재에 못만들어서 아쉬웠던 청나라짤

eu4_2.png일단 청나라만든 뒤부터는 난이도가 훅 떨어진다. 쳐들어오는 적들이 히말라야요새 공성하길 기다렸다가 요격하면 오스만이고 프랑스고 다들 허망하게 무너짐. 만주패치로 진짜 떡상한게 체감이 된다.

 

859904254_preview_tumblr_mla1j7KUOC1rs1xsxo1_500.jpg

JanSobieskiCavalry.jpg

이번 주인공은 폴란드! 문명5에선 개사기 국가로 등장한다. eu4에선 좀 사정이 다르긴 한데... 짤은 폴란드의 자랑 윙드 후사르를 가지고왔다. 한국에 거북선이 있다면 폴란드엔 윙드후사르가 있다. 폴란드인의 국뽕요소에 순위권에 들지 않을까. 폴란드사람을 한번도 만나본 적은 없지만 아마 그럴 것 같다.

 

20190929210522_1.jpg

헝가리 위 리투아니아 왼쪽으로 사선으로 길쭉하게 생긴 나라가 폴란드다. 나중엔 독일, 오스트리아, 러시아에 다굴맞고 분할당하는 운명이지만 1444시점에선 꽤 강력한 지역강국이다. 라이벌이던 튜튼기사단은 탄넨베르크전투에서 대패한 후 계속 내리막을 걷고있다.

 

CYMERA_20190930_010448.jpg

시작하면 보헤미아, 헝가리와 함께 공위상태다. 바르나전투에서 오스만과 싸우다 왕 브와디스와프3세가 전사했기 때문. 그래서 섭정의회도 없고 0/0/0인 상태. 그래도 조언자는 임명할 수 있다. 물론 돈은 줘야된다.

 

CYMERA_20190930_010516.jpg

그러다 좀만 더 존버하면 리투아니아의 야기에우워왕조를 모셔올 수 있다. 다행히 폴란드가 동군연합 종주국이라 리투아니아를 낼름 집어먹게된다. eu4이벤트 중 손에 꼽는 개이득 이벤트. 대신에 정부형태가 선거군주정으로 바뀌는데 후에 설명하겠지만 이게 장점보단 단점이 더 많은 하자있는 정부체제다.

 

20190929211007_1.jpg개이득이벤트 리투아니아 동군받기가 끝이 아니다. 몰도바 내전에 간섭하면 몰도바가 종종 폴란드 종속국이 되는데 이렇게되면 겜 초반에 속국 2개가 데굴데굴 굴러오는 셈이다. 시작시점에 가진 속국 마조비아+리투아니아+몰도바까지 해서 극초반에 속국 3개를 달고다닐 수 있다.(마조비아는 이 지도에선 잘 안보이는데 폴란드와 리투아니아 사이에 껴있다.)

 

Screenshot_20190930-012118_YouTube.jpg

폴란드로 제일 먼저 할 일은 오랜 라이벌 튜튼의 마지막 숨통을 끊는 것이다. 함께 동방개척을 하며 척박한 땅에 서로 힘이 되면 좋겠지만 그들의 잔인하고 뻔뻔한 인신매매와 약탈은 너무 큰 반감을 불러일으켰다.

 

CYMERA_20190930_015529.jpg

압도적인 국력차이로 휴전쿨이 끝나자마자 쳐들어가면 좋겠지만 튜튼기사단은 헝가리, 리보니안 기사단과 삼각동맹을 맺고 있는 경우가 잦다. 폴리투는 생각보다 인구가 적기 때문에 이 삼각동맹을 잘못건들면 전쟁을 말아먹고 나라가 터져버릴 수도 있으니 조심해야한다. 

 

20190929211434_1.jpg

대신 좀만 더 존버하면 이렇게 단치히 독립이벤트가 뜨기도 한다. 단치히가 튜튼으로부터 독립하고 튜튼은 단치히에 전쟁 선포. 폴란드는 단치히와 동맹을 맺고 방어전쟁에 딸려들어간다.

 

20190929211450_1.jpg

그럼 이렇게 삼각동맹 없이 튜튼하고만 싸우게 된다.

 

20190929211736_1.jpg

이 일대에서 튜튼을 몰아내면 미션을 통해 단치히를 속국으로 삼을 수 있다. 완전 속국파티!

 

20190929211917_1.jpg

또 늘어난 속국 컬렉션.

 

20190929212146_1.jpg

혼란을 틈타 덴마크가 리보니안기사단에 선전포고. 덴마크는 자꾸 독일쪽으로 내려오려한다. 그렇기때문에 폴란드의 잠재적 적국중에 하나이다. 언젠간 크게 한 판 붙어서 자웅을 겨룰 상대. 덴마크가 검우기사단땅을 먹어서 폴란드, 러시아와 국경을 접하면 삼파전 양상이 될 것이다

 

20190929212159_1.jpg

음... 하지만 러시아muscovy가 리보니안 기사단의 방어동맹으로 참전하고있었구나! 5속국캐리어인 무스코비를 당해내기엔 덴마크 혼자선 무리다. 캡쳐는 안했지만 결국 덴마크는 이 전쟁에서 졌거나 화이트피스를 했다.

 

20190929212824_1.jpg

우리도 오스만이 바쁜 틈을 타서 크림 칸국으로 칼끝을 겨눴다. 어릴 때는 먹는 크림이랑 같은 말인줄 알았는데 우크라이나 내전 덕분에 crimea인걸 알게됐다. 

 

20190929212941_1.jpg

속국 마조비아에서 분리주의반군 발생. 폴란드와 속국들은 항상 반군때매 고생한다. 속국들은 전쟁목표에 집중하기때문에 이런건 플레이어가 처리해주는게 좋다.

 

20190929213118_1.jpg

아.. 올것이 왔구나. 외국계 왕이 재위에 올랐다. wettin가 출신인데 다행히 능력치는 그렇게 나쁘진 않아보인다. 2/5/4

 

20190929213411_1.jpg이건 폴란드 고유이벤트인데 왕이 갈릴때마다 기술비용이나 인력 등등 페널티를 준다.

 

20190929214447_1.jpg

전쟁과 반군파티를 한큐에 지내고 나니 속국 리투아니아의 빚이 443두캇이나 된다. 바르샤바를 넘어서 시베리아쪽으로 갈수록 경제가 씹창나는 러시아 전통이 진해지는 듯 하다. 개발도가 주요 도시를 제외하곤 신대륙 개척지수준이다. 후반겜에 가면 러시아는 특히 빚이 4000~5000두캇을 넘기는 일이 허다하다. 스페인도 종종 그정도 빚을 지긴 하지만 동방무역이 잘 풀리면 회생할 가능성이 있지만 러시아는 동장무역 그런거 없으니... 상황이 비슷한 리투아니아도 간간히 돈을 줘서 망하지 않도록 해줘야한다.

 

20190929215107_1.jpg보헤미아(짤 가운데 노랑색)와 전투. 슐레지엔이역을 먹고 '모욕주기'까지 해야지. 발견의 시대(겜 시작~신교출현 100개월)에 라이벌국가에 모욕주기를 하면 영광포인트가 빨리 모이고 괜찮은 보너스를 몇개 해금할 수도 있다. 잘풀리면 속국이동을 통해 덴마크로부터 스웨덴을 뜯어올 수 있을지도.

 

20190929215931_1.jpg

쉽게 이길줄 알았는데 군랩 1차이가 체감이 크다. 결국 모욕주기는 못하고 땅만 좀 뜯어내는데 만족했다.

 

20190929221206_1.jpg

왕의 능력치 중 하나라도 1이 있으면 발생하는 이벤트. 폴란드이벤트들이 그렇듯이 좋은 효과는 아니다. 대신 나중에 1600 이후에 군주정으로 바꿀 기회가 오니까 그때까지 존버하면 된다. 

 

20190929221650_1.jpg

좀 통통해진 폴란드. 보헤미아에 2차전을 걸어서 남은 슐레지엔지역을 완전히 뺏어올 생각이다.

 

20190929222156_1.jpg

오호~ 이번엔 군랩차이가 안나서 쉽게쉽게 이겼다. 요구사항에 '모욕주기'도 넣어주고. 슐레지엔을 미리 안먹으면 나중에 브란덴부르크가 먹고 강해진다. 그렇게되면 역사대로... 분할당할 수 있기 때문에 브란덴부르크의 진출방향을 미리 선점해서 압박을 가했다.

 

20190929230344_1.jpg슐레지엔을 다먹고 단치히도 합병해서 이제 점 통통해진 폴란드. 헝가리가 오스만에 참교육당하고있는게 보인다. 헝가리는 이베리아연합이랑 동맹이라 만만치않았을건데 다 씹어먹는 오스만군의 위엄ㄷㄷ

 

20190929230541_1.jpg

그리고 개종타임. 종교리그때 오스트리아를 배신하고 신롬을 훔쳐먹을 생각이다.

 

20190929231757_1.jpg

이제 북방으로 나아갈 시간. 보통은 리보니아지역은 덴마크가 꿀꺽하는데 러시아때문에 손가락만빨고있으니 내가 직접 가줘야겠다. 이 당시는 모스크바가 속국들을 합병해놔서 많이 약해진 상태였다.

 

20190929233336_1.jpg

리보니아 일부를 얻고 좋아하고있었는데 합스부르크가 나에게 1/3/1왕을 줬다.ㅠㅠ

 

20190930001056_1.jpg

1540년 상황. 오스만이 크림쪽으로 못오게 아예 크림 칸국을 싹 밀었고 무스코비도 페테르부르크지역까지 밀어놨다. 곧 생길 종교리그에서 오스트리아를 같이 혼내줄 동맹이 하나 필요한데 딱히 동맹을 받아주는 나라가 없다.

4개의 댓글

22 일 전

합스부르크가 똥을 던졌어

아주 신선한 1/3/1을 말이야

0
21 일 전

젠장 기다렸다궁

0
21 일 전

한폴쇼바~

0
19 일 전

131이면 팍타 콘베타인가 바로 켜지겠ㄴㅔ ㅋㅋㅋ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정보] 게임 연재 / 정보 판입니다 47 overflow 3 2017.04.18
4250 [연재] 디스아너드 - 누가 사악한 고위주시자를 따르는지 볼까 (4) 2 만월산야바위꾼 1 13 시간 전
4249 [연재]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결정판] 로마의 적들 캠페인-4.팔미라... LhiB 1 1 일 전
4248 [연재] 홈월드 리마스터 Homeworld Remastered Collection (4) 2 Miracle31792 1 2 일 전
4247 [연재] 디스아너드 - 이상한 할머니의 이상한 심부름(3) 5 만월산야바위꾼 1 2 일 전
4246 [연재]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결정판] 로마의 적들 캠페인-3.스파르... 2 LhiB 0 3 일 전
4245 [정보] PDXCON 기념 패러독스 게임 최대 75% 할인중 6 Sead 0 3 일 전
4244 [연재] 디스아너드 - 힘을 원하나 (2) 5 만월산야바위꾼 3 4 일 전
4243 [연재] 디스아너드 - 뭐야 내 명예 돌려줘요 (1) 13 만월산야바위꾼 8 5 일 전
4242 [연재] 디스아너드 - 프롤로그 26 만월산야바위꾼 6 6 일 전
4241 [정보] 포스탈 4 얼리억세스발매! 14 BB탄 3 7 일 전
4240 [분석] 배그는 대체뭐땜에 총알이 존나 느릴까? 24 새우튀김마시쪙 0 7 일 전
4239 [연재] [개인유튭]워게임 레드 드래곤으로 구현한 북한공군 때려잡는... 12 성세개가불타면삼... 0 7 일 전
4238 [연재] [개인유튭]워게임 레드 드래곤으로 구현한 국군 대규모 대공사격 17 성세개가불타면삼... 4 9 일 전
4237 [연재]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결정판] 로마의 적들 캠페인-2.세 번... 1 LhiB 0 9 일 전
4236 [연재] [개인유튭]워게임 레드 드래곤으로 구현한 포방부 22 성세개가불타면삼... 0 10 일 전
4235 [연재] 홈월드 리마스터 Homeworld Remastered Collection (3) 4 Miracle31792 1 10 일 전
4234 [연재]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결정판] 로마의 적들 캠페인-1.알프스... 9 LhiB 1 11 일 전
4233 [연재] 홈월드 리마스터 Homeworld Remastered Collection (2) 10 Miracle31792 2 13 일 전
4232 [연재] 홈월드 리마스터 Homeworld Remastered Collection (1) 17 Miracle31792 3 14 일 전
4231 [연재]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결정판] 로마 제국 캠페인-5.훈족의 등장 2 LhiB 0 15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