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호들갑 에너지

2019년 7월 11일 

언제부턴가 사람들은 작은 일에도 호들갑을 떨었다. 어제 커피를 쏟아 호들갑을 떨던 사람은 오늘 볼펜을 떨어뜨려 호들갑을 떤다. 호들갑을 떤 후에는 체온이 급격히 감소하며 잠깐 정신을 잃는데, 이 증상은 인종과 지역을 막론하고 전 지구적으로 일어났다. 

 

이러한 변화를 겪은 시점에서 지구의 평균 온도가 내려가기 시작했다. 과학자들은 지구와 태양사이의 거리가 갑자기 멀어지기 시작하는 것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약 7% 정도의 거리 증가가 보름만에 이루어졌으며, 이대로라면 지구가 태양계에서 이탈될 가능성도 있었다. 기존의 호들갑 문제는 이 새로운 이슈에 의해 잊혀졌다.

 

원래의 태양-지구 평균 거리보다 21%가 증가되었을 때였다. 기존의 태양 에너지의 68%에 불과한 햇빛을 받는 지구는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었다. 적도와 극지방의 온도 차이가 줄어들어 열 순환이 줄어들었다. 대기중의 수증기는 평균 기온 감소로 인해 응결하여 이미 많은 양이 물이되어 바다로 흘러들었다. 알 수 없는 이유로 갈수록 지구는 더 빠른속도로 태양에서 멀어졌다.

 

이러던 중, 한 인도의 과학자는 사람들의 호들갑을 그 원인으로 지목했다. 사람들이 호들갑을 떨면 인체의 에너지를 급격히 잃으며 이에 해당하는 양 만큼 주변의 질량을 앗아간다는 것이다. 정밀한 측정 결과 호들갑을 통해 잃은 에너지에 비례하여 질량이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호들갑에 의해 E 만큼의 에너지를 잃음과 동시에 Ec^-2에 해당하는 질량이 소실되는 것을 확인했다. 지구는, 사람을 매개체로하여 조금씩 어딘가로 에너지를 잃으며 질량이 감소하는 것 처럼 보였다. 

 

 

11개의 댓글

2019.07.12

대충 내 앞에서 호들갑 떨면 죽는다는 의미?

0
2019.07.12

2ch 인줄

0
2019.07.12

과연 대발견인걸?

0
2019.07.12

님 미쳤음?

0

호들호들

1
2019.07.12

신선하고 재밋네 ㅋㅋㅋㅋㅋㅋㅋㅋ

0
2019.07.12

박민규 소설같네

0
2019.07.13

이런거 재밌어

0
2019.07.13

중력에너지까지 영향을 줄 정도로 호들갑을 떨어야 되는 데수웅

0
2019.07.13

재밌음

0
2019.07.18

형냐 나 대과리가 띵하고 지구가 평평하다고 믿게되었어

책임져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9612 [호러 괴담] [롯데월드 괴담] 신밧드의 모험 1편 (2편 예고) 6 어휴ㅉㅉ 2 6 시간 전
9611 [호러 괴담] 오로나민C의 병뚜껑이 특이한이유(꺼라위키) 19 마미마미뇽 8 17 시간 전
9610 [역사] 대항해시대의 서막, 바스코 다 가마의 인도항해일지 -1편- 10 스카우루스 8 18 시간 전
9609 [호러 괴담] Happy face killer라 불린 남성 16 그그그그 3 20 시간 전
9608 [기타 지식]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UFC 선수 소개 2편 - '다니엘 코... 8 렙어떻게찍었지 2 1 일 전
9607 [호러 괴담] [Reddit] 청월중화반점 (유툽주의) 23 년차ASMR 4 1 일 전
9606 [기타 지식] 알고 보면 더 재밌는 UFC 선수 소개 1편 - '존 존스' 23 렙어떻게찍었지 2 2 일 전
9605 [기타 지식] [롤주의] 숫자로 보는 매드라이프 65 물온도어떠세요 19 2 일 전
9604 [호러 괴담] 아내를 살해한 남편, 자신은 정당방위였다고 주장하는데... 11 그그그그 2 2 일 전
9603 [역사] 조선 전기의 토종 무기와 전통무술(무기술)을 알아보자 48 김삿깟이 15 3 일 전
9602 [역사] 중앙아메리카 인신공양의 역사 13 Taurus 16 3 일 전
9601 [기타 지식] 히틀러의 특별한 우정 : '총통의 아이' 42 Volksgemeinschaft 6 5 일 전
9600 [호러 괴담] 피살된 3명의 가족 그리고 실종된 남매 6 그그그그 7 5 일 전
9599 [기타 지식] 미국 대도시 한달 생활비는 어느정도 일까?? 258 헨젤과그랬때 18 6 일 전
9598 [기타 지식] 이때까지 써온 면도기 리뷰 109 노벰버 4 7 일 전
9597 [역사] 동양(조선)에 플레이트 아머가 없었던 이유? 72 김삿깟이 41 7 일 전
9596 [호러 괴담] 페티 가(家)에 일어난 비극 8 그그그그 15 7 일 전
9595 [기타 지식] [보이스피싱] 심부름 한번에 10만원 준다는 알바 조심하자 27 솨르륵 15 9 일 전
9594 [호러 괴담] Old Lady Killer라 불린 여성 레슬러 6 그그그그 17 9 일 전
9593 [기타 지식] 신용불량자로 살아가는 방법 57 잌지 10 10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