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본인 군대이야기

본인은 gop사단에서 밥돌이를 담당했었음.

Gop근무대대를 제외한 나머지 대대는 페바에서 다음 gop근무를 대기하고 때가 되면 교대를 하는데 내가 있던 페바대대위치는 특별한 진 모르겟지만 페바임 에도 불구하고 한개 중대는 gop소초에서 생활했었음.

 

그 Gop소초로 올라가는 정식루트 외에 고속침투로 라고 취사장 뒤에 길하나가 뜬금없이 뚫려있는게 있었고 철조망문? 같은걸로 통행을 차단했으며 그 앞엔 높은 초소가 있었고 완전 횡했음.

 

그 초소는 훈련을 제외하곤 근무를 잘 세우지도 않았던걸로 기억함.

내 기억엔 큰 훈련이나 포격도발때였나? 그런 상황아니면 올라간걸 못봤음.

 

본론으로 가서 그 초소 밑에는 취사장에서 담당하는 투광등 스위치가 있었는데 저녁이 되면 취사병이 그걸 키러 나갔어야 했었음.

 

내가 상병인가 병장때인가 하루는 해가 지기전에 그걸 켜놨어야 하는데 까먹고 안켜놨다가 완전 깜깜해져서야 키러 간적이 있었음.

가면서 존나 앞에 아무것도 안보이고 Led등 하나만 들고 혼자가니까 기분이 좀 싱숭생숭해서 빨리 켜버리고 다시 돌아오면서 뒤를 한번 뒤돌아 봤었음.

 

아래서 살짝 그 소초 안쪽이 보이는데 매끈한 방탄모에 빛이 반사되는게 보이더라? 그래서 어 뭐야 오늘은 별 날도 아닌데 사람이 있네 하고 돌아왔었음.

 

며칠이 지나고 다시 생각해 보니 본인이 군생활 할때는 방탄피가 있으니 매끈하게 빛이 반사되는 훈련소에서나 쓰는 옛날 방탄 쓰는놈이 있을리가 없는거임.

그래서 오 ㅅㅂ 했었지.

 

그리고 그 뒤에도 간간히 늦게 키러 간적이 있었음.

물론 후임을 데리고 갔었어.

 

그러다가 또 어느날 늦게 키게돼서 저번에 같이 갔던 후임Y한테 오늘도 같이좀 가자고 부탁을 했었어.

후임Y는 알겠다고 했었는데 그 다음에 이어서 하는말이 "근데 저는 병장(나)랑 간적이 없습니다." 이러는거 뭔개소리냐고 니 저번에 같이 가지 않았냐고 존나 화내면서 같이 다녀왔었지....

 

그냥 개인적으로 유일하게 군대에서 경험한 좀 찝찝한 일이라 공유해보고 싶었음.

 

처음으로 장문인지는 모르겠지만 글쓰고 폰으로 써서 읽기 불편할 것 같음 미안.

11개의 댓글

2019.06.11

귀신이 대신 근무 서주는 초소 개꿀

1
2019.06.11

나는 계원이라 훈련때 교본 비문들 담을 박스 구하러 8시쯤에 폐지 창고갔는데 분리순거장앞에 팻말위에 검은안개같은게 행사장풍선처럼 춤추고있었음. 확인하러가니 암것도 없었다.

0
2019.06.11

본청 간부가 사무실에서 목매달고 자살함

 

다음날 본청야간당직 잡혔는데 같이 근무서던 당직사령이 야근자 체크하고오래

 

당직실 문닫고나니까 한숨 존나나옴

 

계단올라가면서 그 사무실쪽으로 한걸음 한걸음 옮기는데 와 진자 좆같더라

 

 

0
2019.06.11

봤구나?

0
2019.06.12

군대 귀신썰 특징:새벽임,어두움

 

대부분 착시현상임

0
@빵렙

ㅇㅈ 한곳만 응시하면

0
2019.06.12

잘못본거지 걍

귀신 안믿어서 공동묘지서 수면 10가능

2
2019.06.14
@조홍감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수면 가능?

0
2019.06.14
@인생참

텐트하나만주면 10가눙

위생은 따짐

0
2019.06.17
@인생참

거기 퇴마(물리)했잖아

0

38연대냐??? 적근산????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9461 [기묘한 이야기] 닌겐상의 괴력난신 이야기~ 일뽕 가득한 일본 야담 9 세레브민주공원 3 17 시간 전
9460 [기타 지식] 개드립에 간 게임의 정치적 올바름 문제에 대한 소고 8 밥짓기 귀찮아 3 18 시간 전
9459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 고양이의보은( 쿠로쨔응) 5 번째탈룰라 6 19 시간 전
9458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 화장실낙서 2 번째탈룰라 4 20 시간 전
9457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 이야기 - 친구등록 3 번째탈룰라 2 20 시간 전
9456 [호러 괴담] 플로리다에 존재하는 악마의 나무, 평범했던 나무가 악마의 ... 4 그그그그 8 21 시간 전
9455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 이야기 - 열어줘 1 번째탈룰라 3 21 시간 전
9454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내가 만약 내일 죽는다면 5 번째탈룰라 4 21 시간 전
9453 [과학] 현실적 훈련법 (헬린이편) 30 고양이좋아함 4 1 일 전
9452 [기묘한 이야기] Test-1 12 오타양해바람 0 1 일 전
9451 [자연] 걸어서 땅끝마을까지_15화 6 sjfhwisksk 6 1 일 전
9450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4> 아동... 29 Taurus 29 1 일 전
9449 [기타 지식] 헬린이인 내가 푸쉬업을 찬양하는 이유 61 Sharedsoul 4 2 일 전
9448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3> 식인... 36 Taurus 28 2 일 전
9447 [호러 괴담] 얼룩말 살인사건 6 그그그그 4 2 일 전
9446 [기묘한 이야기] 내가 겪은 기묘하고 신기한 경험 8 꺄륵끼륵 3 3 일 전
9445 [자연] 걸어서 땅끝마을까지_14화 8 sjfhwisksk 5 3 일 전
9444 [기타 지식] 트레이너 거르는 방법 및 헬린이가 운동을 배우는 순서 126 Sharedsoul 7 3 일 전
9443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2) 56 Taurus 33 4 일 전
9442 [기타 지식] 일반인들은 데드리프트 보통 어느정도 할까? 54 랩이 1 4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