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본인 군대이야기

본인은 gop사단에서 밥돌이를 담당했었음.

Gop근무대대를 제외한 나머지 대대는 페바에서 다음 gop근무를 대기하고 때가 되면 교대를 하는데 내가 있던 페바대대위치는 특별한 진 모르겟지만 페바임 에도 불구하고 한개 중대는 gop소초에서 생활했었음.

 

그 Gop소초로 올라가는 정식루트 외에 고속침투로 라고 취사장 뒤에 길하나가 뜬금없이 뚫려있는게 있었고 철조망문? 같은걸로 통행을 차단했으며 그 앞엔 높은 초소가 있었고 완전 횡했음.

 

그 초소는 훈련을 제외하곤 근무를 잘 세우지도 않았던걸로 기억함.

내 기억엔 큰 훈련이나 포격도발때였나? 그런 상황아니면 올라간걸 못봤음.

 

본론으로 가서 그 초소 밑에는 취사장에서 담당하는 투광등 스위치가 있었는데 저녁이 되면 취사병이 그걸 키러 나갔어야 했었음.

 

내가 상병인가 병장때인가 하루는 해가 지기전에 그걸 켜놨어야 하는데 까먹고 안켜놨다가 완전 깜깜해져서야 키러 간적이 있었음.

가면서 존나 앞에 아무것도 안보이고 Led등 하나만 들고 혼자가니까 기분이 좀 싱숭생숭해서 빨리 켜버리고 다시 돌아오면서 뒤를 한번 뒤돌아 봤었음.

 

아래서 살짝 그 소초 안쪽이 보이는데 매끈한 방탄모에 빛이 반사되는게 보이더라? 그래서 어 뭐야 오늘은 별 날도 아닌데 사람이 있네 하고 돌아왔었음.

 

며칠이 지나고 다시 생각해 보니 본인이 군생활 할때는 방탄피가 있으니 매끈하게 빛이 반사되는 훈련소에서나 쓰는 옛날 방탄 쓰는놈이 있을리가 없는거임.

그래서 오 ㅅㅂ 했었지.

 

그리고 그 뒤에도 간간히 늦게 키러 간적이 있었음.

물론 후임을 데리고 갔었어.

 

그러다가 또 어느날 늦게 키게돼서 저번에 같이 갔던 후임Y한테 오늘도 같이좀 가자고 부탁을 했었어.

후임Y는 알겠다고 했었는데 그 다음에 이어서 하는말이 "근데 저는 병장(나)랑 간적이 없습니다." 이러는거 뭔개소리냐고 니 저번에 같이 가지 않았냐고 존나 화내면서 같이 다녀왔었지....

 

그냥 개인적으로 유일하게 군대에서 경험한 좀 찝찝한 일이라 공유해보고 싶었음.

 

처음으로 장문인지는 모르겠지만 글쓰고 폰으로 써서 읽기 불편할 것 같음 미안.

10개의 댓글

2019.06.11

귀신이 대신 근무 서주는 초소 개꿀

1
2019.06.11

나는 계원이라 훈련때 교본 비문들 담을 박스 구하러 8시쯤에 폐지 창고갔는데 분리순거장앞에 팻말위에 검은안개같은게 행사장풍선처럼 춤추고있었음. 확인하러가니 암것도 없었다.

0
2019.06.11

봤구나?

0
2019.06.12

군대 귀신썰 특징:새벽임,어두움

 

대부분 착시현상임

0
@빵렙

ㅇㅈ 한곳만 응시하면

0
2019.06.12

잘못본거지 걍

귀신 안믿어서 공동묘지서 수면 10가능

2
2019.06.14
@조홍감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수면 가능?

0
2019.06.14
@인생참

텐트하나만주면 10가눙

위생은 따짐

0
2019.06.17
@인생참

거기 퇴마(물리)했잖아

0

38연대냐??? 적근산????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89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0217 [역사] [삼국지] 장홍 : 의리와 충절, 그리고 식인 8 3대20헬린이 5 14 시간 전
10216 [역사] [단편] 삼국지 인물들의 죽음 14 3대20헬린이 9 19 시간 전
10215 [호러 괴담] 어긋난 신분 상승의 꿈 5 그그그그 2 22 시간 전
10214 [기타 지식] 한국IMF보다 심각했던 2008년 세계 대공황 41 짜파게티2인분 16 1 일 전
10213 [호러 괴담] 할아버지가 겪은 도깨비 이야기 16 수수 12 1 일 전
10212 [역사] 피에 굶주린 마야인들의 잔혹한 제사들 <3> 아기 학살 27 포치테카 13 2 일 전
10211 [역사] 피에 굶주린 마야인들의 잔혹한 제사들 <2> 심장 적출 13 포치테카 13 2 일 전
10210 [역사] 피에 굶주린 마야인들의 잔혹한 제사들 <1> 16 포치테카 16 2 일 전
10209 [기타 지식] [운동후기] 41일간 식단 및 운동으로 인한 체중변화 후기 15 년차개발자 4 2 일 전
10208 [호러 괴담] 실종됐다는 연인이 그녀의 차 트렁크 속에 들어있었다. 그그그그 2 2 일 전
10207 [역사] 이릉, 한나라 장군, 흉노의 왕 (2) 13 3대20헬린이 5 3 일 전
10206 [역사] 명나라 황제가 지은 이슬람 찬양 시 16 미역빵 3 3 일 전
10205 [기타 지식] 운전자를위한 자동차 상식/꿀팁 42 리오토마치다 6 3 일 전
10204 [기타 지식] MBTI 정확한 유형 탐색하기 ver.2 22 이뭠마 6 3 일 전
10203 [역사] 타이타닉 충돌부터 침몰까지의 실시간 시뮬레이션 3 장성규 9 3 일 전
10202 [기묘한 이야기] [번역 SF단편]그냥 또다른 하루 by Shannon Fay 아르타니스 1 3 일 전
10201 [호러 괴담] 고양이 나무 8 수수 9 4 일 전
10200 [기묘한 이야기] [번역 SF단편] 유령들 by EA Levin 6 아르타니스 1 4 일 전
10199 [역사] 이릉, 한나라 장군, 흉노의 왕 (1) 20 3대20헬린이 8 4 일 전
10198 [호러 괴담] 완전 범죄의 조건 6 그그그그 8 4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