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흙수저 장애인의 성공신화

1.jpg

 

1897년 독일 라인란트의 라이트 (Rheydt)시에 한 가난한 노동자와 하녀 출신

아낙네 사이에 여섯 남매중 넷째 남자아이가 탄생한다

 

집안은 가난했고 먹어야될 입은 많았다.

 

게다가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아 아이는 폐병에 걸려 몸이 허약해지고

골수염까지 걸려 후유증으로 오른쪽 발이 굽어버린다

 

 그러나 아이는 포기하지 않고 장애를 가진 볼품없는 자신이 할 일은 공부뿐이라 다짐한다



 

 

2.jpg

 

(오른쪽)

 

 

그러나 부모는 이 아이의 총명함을 알아보고 허릴 졸라매며 아이를 가르친다

자신들의 형, 누나들도 실업학교만 졸업했지만 아이만은 인문계 김나지움에 입학, 독일 공립대학인 프라이부르크 대학에 입학한다

 

아이는 부모의 바람대로 인문학에 큰 재능을 보였고 장학금을 받아 어려움 없이 공부하게 된다

 

그러나 시련은 끝나지 않았다

 

1919년 제1차 세계대전 패배의 여파로 독일의 경제를 몰락했고,

대학교수의 전폭적인 지지로 박사학위까지 받은 자신의 일자리는 어디에도 없었다

 

아이는 좌파적 이데올로기에 물들어갔으며 이 모든 것은 자본가와 귀족들이 노동자들을 착취해서 벌어진 일이라 생각한다

결국 그는 자신의 지식을 바탕으로 언론인으로 활동하게 되고, 나아가 뜻이 맞는 자들과 함께 정계에 들어서게 된다

 

전쟁 이후 어지러운 독일 사회의 시련을 견뎌내고 그는 1933년, 서른 다섯이라는 젊은 나이에 장관이 된다

 

 

 

 

 

 

 

 

 

 

 

 

 

 

 

 

 

 

 

 

 

 

 

 

 

 

 

 

 

 

 


 

 

3.jpg

 

 

 

그가 바로 나치독일의 선전부장관 파울 요제프 괴벨스다

 

17개의 댓글

9 일 전

선전선동의 제왕

8 일 전
@LisaSu

결국 한인간은 시대의. 지배를. 받는닷

9 일 전

인문대라 당했다

9 일 전

문풍당당

8 일 전

이래서 문과쟁이들은

8 일 전

어 시발?

우리 괴벨스ㅜㅜ 하고싶은거 다 해!

좌파인데 파시즘의 아이콘 나치의 선봉장인 것도 아이러니네

8 일 전
@내닉넴보는애들탈모생김

놀랍게도 히틀러는 파시즘, 정확히는 독재를 굉장히 싫어했기에 스탈린에 대해 엄청난 독재자라 비난한 적 있다

7 일 전
@틀딱후

실제로 히틀러가 무리하게 전쟁을 확장시킨데는 지나친 성과주의도 한몫함. 전선이 고착화 되고 지지부진하면 지지율도 같이 떨어지니까. 지지율 생각하면 들이밀수밖에 없었던 부분도 상당수 있음

7 일 전
@틀딱후

독재자끼리 서로 서로 독재자라고 비난하는건 맨날 있는 일이지. 히틀러는 독재를 딱히 싫어하지 않았음 오히려 필요하다고 생각했지. 나의투쟁 읽어보면 의회주의가 얼마나 썩어빠진 제도이며 왜 단일성 지도체제가 필요한지 줄줄히 써놓음. 그게 독재지 뭐냐

8 일 전

히틀러: 예체능

괴벨스: 문과

아인슈타인: 이과

오펜하이머: 이과

@AnanasPizza

이과쉑들 핵폭탄 만들어서 대량학살했누... ㄷㄷ 미국이 일본에만 뿌려서 다행임

8 일 전
@밥짓기 귀찮아

이과쉑들이 핵폭탄 만들고 정작 터트린 놈들은 문돌이...

@초코방울이

감성도 없이 핵을 터트릴려고 해?! 폭발은 아트다 이말이야!

6 일 전
5 일 전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9195 [기타 지식] 영어 잘하는법 요약본 22 웃음주머니 5 11 시간 전
9194 [호러 괴담] 대구 양궁선수 살해사건 | 해결된 미제사건 18 그그그그 8 16 시간 전
9193 [기타 지식] 국가(의료보험)가 생각하는 국민의 가격은 얼마나 될까...? 38 잉여스러운 1 1 일 전
9192 [호러 괴담] 검은문 ( 계속 반복되는 꿈 ) 13 woog 2 1 일 전
9191 [기타 지식] 오토체스로 배우는 인생론 30 금나방 4 1 일 전
9190 [호러 괴담] 시마네 여대생 시체 유기 사건 | 해결된 미제사건 22 그그그그 8 1 일 전
9189 [기묘한 이야기] 어디선가 읽었던 일본 괴담 속의 존재들에 대한 고찰 6 Tarks 3 1 일 전
9188 [역사] 전간기 폴란드의 무기 개발사 21 스압따위안붙임 7 2 일 전
9187 [호러 괴담] 일본괴담 오쿠리이누 만화 9 퉤퉤퉤에엣 2 2 일 전
9186 [호러 괴담] D.C. 스나이퍼 킬러 | 살인자 이야기 16 그그그그 4 2 일 전
9185 [기타 지식] 존 스튜어트 밀의 자유론中 5 댄디라이트 2 2 일 전
9184 [기타 지식] 그리스인 조르바를 읽고. 16 뚱뚱땅땅 2 3 일 전
9183 [기타 지식] 칼 버리는 법 35 오스만유머 27 3 일 전
9182 [유머] 군대에서 사슴벌레 기른 썰.txt 33 말많은악당 14 3 일 전
9181 [기타 지식] (개씹스압) 간헐적 단식에 대하여.jpg 68 씨발좆같은개새끼 6 4 일 전
9180 [호러 괴담] 로스토프의 도살자 | 살인자 이야기 13 그그그그 2 4 일 전
9179 [기타 지식] 게임회사 가지말아라 103 개쉛기 18 5 일 전
9178 [기타 지식] 피닉스 포스 32 그그그그 8 5 일 전
9177 [기타 지식] 여드름쟁이들을 위한 꿀팁 114 갓세주 6 5 일 전
9176 [역사] [군사작전] 6.25 최초의 공수작전 " 숙천 순천 공수차단... 9 낙하산포장교육 5 5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