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확 떠버린 밴드, 잔나비에 대하여

하이 게이즈, 이 글의 주제는 인디밴드 잔나비야.

 

요즘 멜론이나 지니, 벅스 차트에서 앨범 발매 이후로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는 곡이 있어. 얼마 전에 나온 잔나비의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

 

다들 한번씩은 다 들어봤을 거라고 생각해. 촌스러운듯하면서도 세련된 멜로디에, 쉽사리 들어본 적 없던 스타일의 보컬까지 매력이 철철 넘치는 밴드야.

 

이런 밴드가 대체 어디 숨어있다가 이제야 튀어나왔을까? 

 

아마 이번 앨범이나 보컬의 공중파 방송출연을 통해 잔나비를 알게 된 사람들 중에서는 소속사에서 차근차근 준비시키다가 밀어주는 줄 아는 사람들도 

 

있는데, 전혀 그렇지 않아. 혁오처럼 알음알음 알던 사람만 알다가 입소문을 타서 흥한 케이스에 가까워. 물론 혁오보다는 입소문을 덜 탔지.

 

이번 공중파 예능 출연도 처음은 아니야. 보컬 최정훈만 치자면 슈스케에도 출연했었고

 

몇해 전에 스케치북이랑 불후의 명곡 윤종신 편에서도 한번 나온적이 있거든. 물론 그때는 조용히 묻혔지만..

 

잔나비는 12년도에 결성되고 14년도에 데뷔한 5인조의 철저한 혈연, 지연, 학연으로 이루어진 밴드야. 

 

밴드 구성원은 드러머를 제외하면 모두가 동네 친구 중고등학교 동창으로 이루어져 있어. 그래서 밴드의 유래에 대해서 얘기를 잘 안 하려고 해.

 

잔나비라는 이름은 원숭이의 옛 우리말로 밴드 구성원이 모두 92년생으로 원숭이띠여서 그렇게 정했다고 해.

 

그리고 한 바퀴 위 원숭이띠로만 이루어진 밴드도 있는데 미친듯한 감성의 NELL이지.

 

잔나비의 음악은 보통 빈티지 팝이라고 정의해. 딱 들어보면 세련되기보단 7080스러운 리프가 주를 이루는 곡이 많아.

 

밴드의 음악적 지향성이 옛날 노래라고 하더라고. 그래서 초창기 곡들은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 스럽거나 마룬5의 느낌을 주는 곡도 있어.

 

[잔나비 - 로켓트(보헤미안 랩소디의 느낌이 강하게 남)]

 

 

[잔나비 - 봉춤을 추네(초반 리프가 마룬5 빼다박은 느낌)]

 

 

서정적인 음악을 많이 뽑아내는 지금도 특유의 옛날 감성은 전혀 빠지지 않고 그대로 가더라고.

 

이 특유의 옛날 감성을 나는 굉장히 좋아하지만 처음 듣는 사람들은 쉽게 빠져들기 힘들어. 그래서 아마 입소문을 늦게 탄 게 아닐까 싶어.

 

노래를 처음 들을 때 촌스럽다는 생각이 들면 바로 넘겨버리지 계속 듣진 않잖아? 그래도 듣다보면 이 촌스러움은 분명 매력으로 다가와.

 

게다가 거기에 맞는 보컬의 목소리가 정말 탁월해. 아마 대한민국에서 가성을 제일 잘 쓰는 남자가수를 뽑으라면 바로 이 보컬일거야.

 

거친 스타일의 노래부터 잔잔한 미성까지 모든 걸 다 뽑아내더라고. 아마 보컬이 최정훈이 아니었으면 잔나비는 이렇게 뜨기 힘들었을 것 같아

 

또 다른 매력은 바로 작사력이야. 거의 모든 곡을 보컬 최정훈이 가사를 붙이는데 이 가사가 정말 미친듯이 감성적이야.

 

대표적으로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 이 곡의 가사 한줄한줄이 지나간 사랑을 떠올리면서 가슴을 후벼파게 만들어.

 

그리고 마지막 매력은 바로 뮤직비디오. 이 밴드는 90년대생인 주제에 80년대생의 정취가 풀풀 나는 뮤직비디오를 만들어.

 

게다가 가사의 내용과 기가막히게 매치되는 내용은 정말 3분짜리 단편영화를 본 느낌까지 줘. 특히 이번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미친듯이 잘 뽑았음..

 

아, 그리고 단점이 있는데... 이 밴드 노래는 왠만한 노래실력 가지고는 절대로 노래방에서 못 따라해. 

 

목소리가 정말 곡에 어울리거나 감정 강약조절을 정말 잘 할 수 있는 사람 아니면 연습을 엄청 많이 해야 할거야 ㅠㅠ 안그럼 여자애들한테 뭇매맞는다

 

잔나비 여자팬 엄청 많어..

 

아래로는 잔나비 영상중에 팬이라면 꼭 추천하는 걸 몇몇 개 올릴게.

 

 

Good night +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온스테이지 버전이야. 이 노래는 음원보다 라이브가 훨씬 좋아. 음원만 접해본 게이들은 어서 온스테이지 버전 빨자.

 

특이하게 이 곡은 앞부분에 다른 곡을 붙이거나 뒷부분에 보컬 애드립을 붙이는데, 보컬 애드립 붙인 부분이 정말 미친듯이 좋아.

 

근데 죽어도 음원으로는 안내준다.

 

 

같은 곡이지만 맨 마지막에 가사 몇 구절이 더 추가됨.

 

온스테이지 버전이랑 이거 듣고 원곡 음원 들으면 엄청 밋밋하게 들려..

 

https://tv.naver.com/v/1528526

 

이건 불후의 명곡 윤종신 편 나왔을때 불렀던 박정현의 "나의 하루"인데 이것도 진짜 명곡이야. 근데 이건 음원이 없어.

 

음원 내줄거면 중간에 합창단 있는 부분은 제발 빼줬으면 좋겠다.

 

그리고 이번 타이틀곡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 랑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 이 두 곡은 진짜 뮤직비디오가 멱살잡고 캐리하는 곡이야

 

원곡이 나쁘다는게 절대 아니라 원곡이 5라면 뮤직비디오랑 같이 보면 10을 느낄수 있어. 

 

나도 잔나비 빤지 꽤 오래 됐는데 알게 된 계기가 굉장히 드라마틱해.

 

16년도에 군 전역하고 나서 한참 심란할때 친구가 자전거타러 한강에 가자더라고. 그래서 따라갔는데 왠 밴드가 라이브를 하데.

 

다 듣고 마지막에 곧 음원 나올 미발매곡을 들려주겠다면서 연주해줬는데 그게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건 볼품없지만"이었어

 

그때 가사 듣고 집에 가서 그날부터 미친듣이 빨면서 주변에 홍보했지. 대학 밴드 동아리 회장이었는데 내가 잔나비 노래 무조건 해야한다고 우겨서

 

무대에 올라가서 노래도 몇번 불렀었음 ㅋㅋㅋ 암튼 그 이후로 동아리 후배들 사이에서도 팬이 많이 생겼는데 

 

평소에 좋아하는 밴드 떠서 기분이 너무 좋아. 

 

우리 모두 잔나비 들으면서 즐거운 음악생활 하자구 게이들

53개의 댓글

23 시간 전
@구리구리뱅

파라다이스 마즘

Ol6
23 시간 전

사랑하긴 했었나요~ 난 그노래가 젤좋더라

20 시간 전

얘노랜 단점이 집중해서 듣지않으면 개판임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9133 [기타 지식] 일본만화계에 영행을 미친 만화가들.jpg 28 그사람과잘될거야 14 2 시간 전
9132 [기타 지식] (스압)중가 해외브랜드 추천 12 하이데거 3 5 시간 전
9131 [과학] 캐릭터 LCD가 작동하는 방법 15 너는나는너는나는너 5 7 시간 전
9130 [역사] 창조 이전에 신은 뭘 하고 있었는가? 에 대한 아우구스티누스... 9 만등어 2 8 시간 전
9129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상남자의 요격기 - MIG-25 8 보라뚱이 7 9 시간 전
9128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아무리 구려도 잘 굴리면 쓸 수 있다 - Narwha... 14 보라뚱이 4 9 시간 전
9127 [역사] [역사] 흔치 않은 친일파 6 바라트 성계 자치령 4 9 시간 전
9126 [호러 괴담] 장난감 상자 살인마 | 살인자 이야기 | 13 그그그그 8 1 일 전
9125 [기묘한 이야기] 우리의 욕망은 자발적인 것일까? 22 댄디라이트 2 1 일 전
9124 [과학] 조현병에 대한 간단한 설명 65 종종걸음으로똥싸... 13 1 일 전
[기타 지식] 확 떠버린 밴드, 잔나비에 대하여 53 카카요 8 1 일 전
9122 [기묘한 이야기] 뚱카롱은 한과다. 48 오스만유머 9 2 일 전
9121 [역사] (약스압)'잠실'의 주인은 누구? 프로야구 한지붕 ... 24 김유정역 10 2 일 전
9120 [기타 지식] EDM 장르 싸이트랜스에 대해 알아보자 13 으랏차차기발하다 3 2 일 전
9119 [과학] (쌉스압) 인간은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 26 나보다랩낮으면키... 3 2 일 전
9118 [역사] '잠실'의 주인은 누구? 프로야구 한지붕 두가족 이... 25 김유정역 12 3 일 전
9117 [기타 지식] 트롤러를 트롤링해버린 영국해군 잠수함 이야기 11 뱃사공에루 6 3 일 전
9116 [호러 괴담] 광대살인마 존 웨인 게이시 | 살인자 이야기 | 16 그그그그 10 3 일 전
9115 [기타 지식] <낙태죄 헌법불합치 판결문 판결요지(보도자료)> 8 로로스 3 3 일 전
9114 [기타 지식] [진로] 번역가 지망생들을 위한 전업 번역가에 대한 정보 49 민터뷰 6 3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