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EDM 장르 싸이트랜스에 대해 알아보자

 

 

 

 

트랜스에서 파생된 싸이트랜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싸이트랜스도 여러가지 하위 장르를 두고 있고, 그 태생이 독특하여 이렇게 조사를 해보게 되었습니다.

유럽쪽의 트랜스보다 상대적으로 자극적이고 어두운 분위기를 낸다고 알려져 있는

싸이트랜스는 고아(Goa)트랜스에서 파생되었습니다.

그럼 바로 알아보도록 하죠.

 

 

 

 

 

고아트랜스

 

고아트랜스에서의 고아는 무엇일까요?

 

Goa. 인도 남서부에 위치한 주로, 한 때 포르투갈 식민지였습니다.

인도에서는 가장 작은 주이기도 하지요.

관광지로 굉장히 유명하며, 밤이 되면 해변 주변에서 모닥불 파티가 자주 열린다고 합니다.

(여행자들끼리 눈이 잘 맞는다는 이야기도 들려옵니다. 수많은 야외클럽이 존재하며 그에 따라 DJ들도 많이 찾는 곳입니다.)

 

60년대, 고아 지방이 포르투갈의 식민지를 벗어날 즈음, 저 멀리서 히피들이 몰려오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자유분방한 히피문화, 힌두교 문화, 대마초를 비롯한 마약, 따뜻한 기후

인도 특유의 ㅂㅅ같지만 멋있는 연출력....이 뒤섞입니다.

 

 

 

(인도인들의 상상력...?!)

 

그러면서 근 20년간 파티를 즐기기 위해 스페셜한 음악들이 많이 탄생하게 되었는데, 바로 고아트랜스 였습니다.

고아 지방에는 고아 사운드라는게 있었다고 해요. 인도의 요가 및 수련을 위한 음악이었죠. 거기에 트랜스를 입혔던 것입니다.

 

한번 들어보세요.

 

 

 

 

 

끊임없이 휘몰아치는 베이스라인과 오묘한 느낌의 사운드가 섞여있습니다.

그리고 굉장히 빠른 속도의 오르락내리락 하는 멜로디가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정신이 나자빠지게 만드는 매력이 있죠.

마약 하고 이런 노래 들으면 정신이 사방으로 찢겨나간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한국인은 마약하면 안돼요!)

 

 

이런 고아트랜스의 매력에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왔다가 경험하고 자국으로 다시 가져가는데요

유럽과 일본, 호주 등으로 가져가게 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퍼지기 시작합니다.

 

 

 

 

 

 

 

 

싸이트랜스

 

고아트랜스가 발달하고 전 세계로 퍼질 즈음, 저 멀리 중동지방에서는 분쟁이 한창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바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과의 분재이었죠. 일찌기 이스라엘은 계속된 분쟁으로 군인들이 많이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퇴역한 이스라엘 군인들은 전쟁으로 지친 정신과 몸을 치유하기 위해 세계 각지의 휴양지로 떠나게 되는데,

상대적으로 가까웠던 고아지방에도 많이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들은 고아트랜스를 맛보게 됩니다. (마약은 덤)

 

전쟁의 광기를 잊기 위해서였는지 그들은 고아트랜스에 심취했고, 이스라엘로 돌아가서는 고아트랜스를

전파하기에 이릅니다.

 

폭력과 테러속에서 불안함을 느끼던 이스라엘 사람들은 쉽게 마약과도 같은 고아트랜스에 빠져들게되죠.

좀 더 파괴적이고, 정신이 오락가락 하는 듯한 사운드를 추가하면서 싸이트랜스가 나타나게 됩니다.

보다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가 들어갑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에는 싸이트랜스 씬이 굉장히 발달되어 있고 프로덕션 회사들도 다른 나라들에 비해 많다고 합니다.

 

 

 

 

더... 더...

 

싸이트랜스는 몇가지 더 세부 장르로 분류되기도 합니다.

Full-on, 어두운 분위기를 강조한 Dark, 풀 온과 다크의 성향을 동시에 지닌 Dark Full-on, 풀온과 프로그레시브 하우스의 절충인 ProgPsy, 풀온과 에픽 트랜스끼리 다시 반반씩 합쳐서 뭉갠 Nitzhonot 등등...

 

 

특히 하드스타일과 싸이트랜스은 결합은 굉장히 충격적입니다. 이른바 HardPsy 라고 불리는 하위 장르입니다.

 

 

 

 

 

이 음악을 계속 듣고 있으면 미쳐버릴거 같은 느낌을 받아서 함부로 못듣겠어요 ㅋㅋㅋㅋㅋ

 

2016즈음 나타나기 시작한 HardPsy를 비롯하여 다양한 장르들과 합쳐지고 분해되면서 싸이트랜스는 더 이상

트랜스의 하위장르가 아닌 하나의 장르로써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출처 :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edm&no=791&page=1

 

14개의 댓글

2019.04.16

싸트 개조음

 

0
@Runaway

와! 싸트 아시는구나!

0
2019.04.16

싸트싸트하세요

0

하이 접니다.

0
2019.04.16
@너는나는너는나는너

크크크

0
2019.04.16

일단 선추 박고 집가서 들어야지

0
2019.04.16

덥스텝편도 올려주세요 하앜

0
2019.04.16

언젠가부턴가 싸이트랜스장르 음악이 나온다 싶었는데 이런거였구만

0
2019.04.16

뇌를 가지고 논다 해야되나 그런 노래들이 좋더라 이디오테입애들 노래 같은거 ㅋㅋㅋ

0
2019.04.16

고전 합필갤쪽이 뇌강간이지

 

0
2019.04.16

근데 싸트는 요즘 왜 뜨는거임? 트랜스 뜨는건 알겠는데..

0
2019.04.17

덥스텝보다 뭔가 나은느낌의 트렌스다...

 

근데 이미 IDM에 꽃혀서 IDM이 더좋음

0
2019.04.17

이스라엘이 싸이트랜스의 발상지라는건 개오바인듯 ㅋㅋ

0
2019.04.20

싸드 듣노 오늘밤 니키로메로 보러 크로마간다!!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9272 [과학] 다이어트와 식단 7 gogogog 1 4 시간 전
9271 [기타 지식] 시계의 등급과 생각 10 하이데거 1 5 시간 전
9270 [기묘한 이야기] 만약 걔가 너를 사랑하는 거라면 돈을 안 아낄 걸???? 2 둘동 1 6 시간 전
9269 [호러 괴담] 휴스턴 일대의 십대 소년들을 공포에 떨게한 남자들 | 살인자... 3 그그그그 2 16 시간 전
9268 [과학] 다이어트와 탄수화물의 변명 124 gogogog 30 1 일 전
9267 [호러 괴담] 잘못된 신앙심이 가져온 비극, 맨슨 패밀리 | 살인자 이야기 14 그그그그 6 2 일 전
9266 [호러 괴담] 서남부 연쇄 살인범 유영철 | 살인자 이야기 16 그그그그 5 3 일 전
9265 [호러 괴담] (스압)어릴 때 할머니에게 들은 증조할머니이야기 12 케스타드샌드위치 2 3 일 전
9264 [호러 괴담] 식인 살인마 '헨리 리 루카스'의 친구 방화 살인마... 9 그그그그 6 4 일 전
9263 [역사] 사기열전(史記列傳) 읽기 7 toosoonold 1 4 일 전
9262 [기묘한 이야기] [루리웹 고전] 상주 할머니 이야기-외전 6(상,하)~7(마지막) 3 roemflvjek 0 4 일 전
9261 [기타 지식] 논어 한구절. 12 한마디논평 3 4 일 전
9260 [기묘한 이야기] [루리웹 고전] 상주 할머니 이야기-외전 4~5(상.하) roemflvjek 0 4 일 전
9259 [역사] [펌]세조의 국방분야 실책들 28 무앙슬루앙 11 5 일 전
9258 [기묘한 이야기] [루리웹 고전] 상주 할머니 이야기-외전 1~3 2 roemflvjek 1 5 일 전
9257 [기묘한 이야기] [루리웹 고전] 상주 할머니 - 군대이야기, 울릉도친구이야기 1 roemflvjek 0 5 일 전
9256 [호러 괴담] 조두형군 유괴사건 16 그그그그 9 5 일 전
9255 [기묘한 이야기] [루리웹 고전] 상주 할머니 이야기 15(상.중.하) 1 roemflvjek 2 5 일 전
9254 [기묘한 이야기] [루리웹 고전] 상주 할머니 이야기 12~14 3 roemflvjek 3 5 일 전
9253 [기묘한 이야기] [루리웹 고전] 상주 할머니 이야기 10~11(상.중.하) roemflvjek 1 5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