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마하바라따 속 이야기 -비슈마(1)-

-인도의 서사시 마하바라따 -

 

마하바라따는 위대한 바라따족의 이야기라는 뜻으로

 

인도대륙에 있었던 국가인 히스나뿌라의 왕족중 사촌형제지간인 판두(빤두) 5형제와 카우라바(까우라바) 100형제간에

 

쿠룩셰트라에서 벌어진 18일간의 내전을 다룬 서사시입니다.

 

 

1. 마하비샤

 

옛날 마하비샤라는 왕이 있었다.

 

그는 아쉬와메다 희생제와 100번의 와자뺴야 희생제를 지내 천계로 가게 되었는데

 

수많은 신과 천인들과 함께 모두의 할아버지 브라흐마의 시중을 들고 있었다.

Mahabharata.jpg

브라흐마를 만나기 위해 모인 신들과 강가(푸른피부),와 마하비샤

 

강의 여신 강가 또한 브라흐마를 뵙기 위해 왔는데 갑자기 바람이 불어 강가의 옷이 흩날리고 말았다.

 

모두들 강가의 몸매가 드러나자 보지 않기 위해 고개를 숙였지만 마하비샤는 대담하게 강의 여신의 몸을 똑바로 쳐다보았다.

 

이 모습을 본 브라흐마가 마하비샤를 꾸짖으며 다시 지상으로 가라며 저주했고

 

마하비샤는 지상의 수많은 왕들과 수행자를 살펴본 뒤 쁘라띠빠 왕을 아버지로 하여 태어나고 싶다고 생각하였다.

 

강가는 풀이 죽어있는 마하비샤를 보고 그곳을 떠났다. 그리고 잠시 후 길을 걷던 강가는 8명의 와수들이 기운이 빠진 체로

 

걸어가는 모습을 보았다. 강가가 물었다.

 

"왜 그리 힘이 없으신가요? 천인들은 모두 안녕하신가요?"

 

힘 빠진 와수들이 말했다.

 

"우리는 우리의 잘못으로 와시슈타의 저주를 받아 지상에 인간으로 태어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자초지종을 설명하기 시작했다.

 

2. 와시슈타의 저주

 

Ramabhadracharya_Works_-_Painting_in_Arundhati_(1994).jpg

와시슈타와 그의 아내와 소

 

바다의 신 와루나에게는 와시슈타 혹은 아빠와라고도 불리는 아들이 있었다. 그는 메루 산의 산자락에 아쉬람을 갖고 수행을 하고 있었는데

1024px-Batu_Caves_Kamadhenu.jpg

수라비가 낳은 소 까마데누(Kamadhenu)의 조각상

 

닥샤의 딸 수라비가 까샤빠를 통해서 소를 낳았는데 와시슈타는 이 모두의 소원을 들어주는 소를 얻어 희생제를 위한 소로 삼았다.

 

이 소는 수행자들이 가득한 숲을 돌아다니면서 자유롭게 지냈다.

 

The_wife_of_one_of_the_vasus_is_tempted_to_steal_the_wish-bearing_cow.jpg

와시슈타의 소를 발견한 와수 댜우스의 아내

 

그러던 어느날 여덟명의 와수들은 아내들을 데리고 숲으로 놀러왔다. 함께 숲을 돌아다니다가 와수들의 아내 중 한명이 

 

와시슈타의 아름다운 소를 발견하고 놀라워하며 남편 댜우스를 불러 소를 보여주었다.

 

와수 댜우스도 소의 아름다움을 칭송하며 부인에게 말했다.

 

"이 소는 숲의 주인 와시슈타의 것이오. 이 소의 젖을 마신다면 누구든 늙지 않고 만년을 살 수 있다오."

 

그러자 댜우스의 부인은 인간세상에 선인왕을 아버지로 둔 자신의 친구 지나와띠 공주가 있는데 그 친구가 이제 젊음을 꽃피우고 있으니

 

그녀를 위해 소와 송아지를 데려가 젖을 마시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댜우스는 결국 아내를 기쁘게 해주기 위해 형제들과 함께 소를 끌고 지상으로 내려갔다. 

 

하지만 그는 부인의 요구에 정신이 팔려 이 사실을 알게 된 와시슈타가 분노할 것이라는 것은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와시슈타는 숲에서 과일을 모으고 돌아와 소와 송아지를 도둑맞은 사실을 알게 되었다.

 

숲을 샅샅히 뒤지며 소를 찾았지만 숲속에서는 소를 발견할 수 없었고 천상의 눈으로 세계를 살펴보고 와수들이 소를 도둑질해갔음을 알게되었다.

 

"이놈들... 내 젖이 풍부하고 이쁜 소를 훔쳐갔으니 모두 인간세상에서 태어나리라!"

 

와수들에게 저주를 내린 와쉬슈타는 다시 고행에 들어갔다.

 

일을 마치고 천계로 돌아온 와수들은 자신들이 저주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와시슈타를 찾아가 그의 화를 누그러뜨리려고 애를 썼다.

 

하지만 분노한 와쉬슈타의 마음은 쉽게 풀리지 않았다.

 

와쉬슈타가 말했다.

 

"7명의 와수들은 한명씩 인간으로 태어나 차근차근 저주에서 해방될것이오. 하지만 이 일은 댜우스때문이니 그는 인간세상에서 오랫동안 머무를 것이오. 댜우스는 학문을 섭렵하고 진리를 아는 사람이 될것이며 아버지께 복종할 것이나 금욕하는 사람이 될 것이오."

 

와쉬슈타는 이렇게 말하고 그곳을 떠났다. 

 

3. 강가의 구원

 

ashta-vasus.jpg

강가에게 도움을 청하는 와수들

 

자신들의 사연을 모두 이야기한 와수들이 강가에게 말했다.

 

"우리는 불결한 인간 세상의 여성에게서 태어날 수는 없습니다. 당신이 인간 세상의 여인이 되어 우리의 어머니가 되어 주십시오."

 

강가가 승낙하며 누가 아버지가 될거냐며 물었고 와수들은 쁘라띠빠 왕의 아들이 아비가 될 거라 말했다. 

 

그리고 와수들이 덧붙였다.

 

"아이를 낳자마자 강물에 던져버리십시오. 우리의 속죄 기간이 길어지지 않게 해주십시오."

 

강가가 말했다.

 

"그렇게 하지요. 하지만 왕과 나의 관계가 아주 헛되지 않게 한명은 남겨두도록 합시다."

 

이렇게 강가와 약조한 와수들은 기뻐하며 그 자리를 떠났다.

----------------------------------------------------------------------------------------

https://en.wikipedia.org/wiki/Vasishtha

 

와시슈타의 위키 페이지

 

옛날 이야기속 주인공들은 모두 비범한 탄생배경을 지니고 있는데 씨내리 풍습과 맞물려 와시슈타의 후손들또한 마하바라따의 중요한 등장인물들입니다.

 

https://en.wikipedia.org/wiki/Vasu

 

와수의 위키 페이지

 

국내에 나온 마하바라따 및 인도신화서적에는 잘 서술되어있지 않은것같은데

 

와수는 세상을 이루는 8가지 속성을 대표하는 신들의 모임이라고 생각하시면 될것같습니다.

 

 

3개의 댓글

2019.03.10

강가가 갠지스강의 신인건가요, 모든 강의 여신인건가요? 아조씨?

2019.03.10
@샨티샨티옴샨티

그냥 모든 강의 여신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9195 [기타 지식] 영어 잘하는법 요약본 13 웃음주머니 3 3 시간 전
9194 [호러 괴담] 대구 양궁선수 살해사건 | 해결된 미제사건 17 그그그그 7 8 시간 전
9193 [기타 지식] 국가(의료보험)가 생각하는 국민의 가격은 얼마나 될까...? 38 잉여스러운 1 22 시간 전
9192 [호러 괴담] 검은문 ( 계속 반복되는 꿈 ) 13 woog 2 1 일 전
9191 [기타 지식] 오토체스로 배우는 인생론 29 금나방 4 1 일 전
9190 [호러 괴담] 시마네 여대생 시체 유기 사건 | 해결된 미제사건 22 그그그그 8 1 일 전
9189 [기묘한 이야기] 어디선가 읽었던 일본 괴담 속의 존재들에 대한 고찰 6 Tarks 3 1 일 전
9188 [역사] 전간기 폴란드의 무기 개발사 21 스압따위안붙임 7 1 일 전
9187 [호러 괴담] 일본괴담 오쿠리이누 만화 9 퉤퉤퉤에엣 2 2 일 전
9186 [호러 괴담] D.C. 스나이퍼 킬러 | 살인자 이야기 16 그그그그 4 2 일 전
9185 [기타 지식] 존 스튜어트 밀의 자유론中 5 댄디라이트 2 2 일 전
9184 [기타 지식] 그리스인 조르바를 읽고. 16 뚱뚱땅땅 2 3 일 전
9183 [기타 지식] 칼 버리는 법 35 오스만유머 27 3 일 전
9182 [유머] 군대에서 사슴벌레 기른 썰.txt 33 말많은악당 14 3 일 전
9181 [기타 지식] (개씹스압) 간헐적 단식에 대하여.jpg 68 씨발좆같은개새끼 6 4 일 전
9180 [호러 괴담] 로스토프의 도살자 | 살인자 이야기 13 그그그그 2 4 일 전
9179 [기타 지식] 게임회사 가지말아라 103 개쉛기 18 5 일 전
9178 [기타 지식] 피닉스 포스 32 그그그그 8 5 일 전
9177 [기타 지식] 여드름쟁이들을 위한 꿀팁 114 갓세주 6 5 일 전
9176 [역사] [군사작전] 6.25 최초의 공수작전 " 숙천 순천 공수차단... 9 낙하산포장교육 5 5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