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강점이 없다.능력면에서도, 매력면에서도.

92f45f56 2019.01.17 247

스펙 나열함.

키 174 몸무게 60 대가리크기 보통 어깨 좁음 연애경험 두 번 얼굴은 아마 평타인듯.

재수했고 인서울 상위권 대학 but 문돌이(경영전공 2학년 복학예정).군대 갔다오니 1학년때 배운거 다 까먹음.

컴맹에 영어 좆밥. 관심분야 딱히 없음.운동 못함.저질 체력.자격증이라곤 운전면허 한 개....

 

무언가에 대해 전문성이라고 좆도 없음.살면서 뭔가에 크게 관심 가져본 적이 없어.

요즘 보면 친구들은 학업 면에선 전공에 대해선 잘 알고, 그 외적인 부분에서라도 하나씩은 강점이 있더라.가령 운동을 잘 한다던지,영어를 잘 한다던지 하다못해 영상편집 툴을 잘 만진다던가...

 

나도 내가 뒤쳐진 걸 아는데 뭔가에 매진할 동력이 없다.매사에 흥미가 없는 타입이기도 하고,'노력했는데도 실패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이 계속 날 멈춰있게 함. 내 바닥을 보고 싶지도 않고 그걸 남들에게 보이긴 더 싫은거지.그래서 친구들 앞에선 "인생 대충 사는거야!!!"라며 너스레를 떨면서 아무것도 실행하지 않아. 그러면서도 속은 자기혐오로 썩어 문드러졌고 우울증 초기 증세에 하루 11시간씩 잔다.

 

나도 노력하면 잘나질 수 있을까....ㅆㅂ...

10개의 댓글

75ed678b
2019.01.17

내가 더 노답임 ㅋㅋㅋㅋㅋㅋㅋㅋ 인서울 상위인것브터가 나에 비하면 넘사벽이네 ㅋㅋㅋㅋㅋ

0
119e898d
2019.01.17

ㅋㅋㅋㅋㅋㅋㅋ 내 친구는 키작고 동남아 삘나서 28에 모쏠이라 만날때마다 마법써보라고 놀림받음

 

대졸하고 아직 놀고 있는 놈인데

 

너 정도면 자신감 가져도 된다.

걍 니가 자존감이 낫네

 

너 남이랑 비교하는 습관있지?

0
494d69f2
2019.01.17
@119e898d

그래보이네 남이랑 비교해서 스스로 자존감을 떨어뜨리고

실패를 두려워해서 아무것도 안하네

 

내가 외국서 살다와서 그런가 남 눈치, 남 시선 의식하는 사람들 진짜 안타깝네

그냥 자기가 좋아하는거 하면서 오타쿠 소릴 들어도 본인만 만족하면 되는건데

뭐 그러다보면 전문가가 되기도 하고

세상엔 재미있는일이 얼마나 많은데 고작 실패가 두려워서 아무것도 안하다니

0
494d69f2
2019.01.17
@494d69f2

실패라는게 어딨어

영상편집 툴 너도 갖고 놀아봐 생각보다 재미있어 그리고 하다보면 스킬도 늘어

좀 지나면 직접 영상 찍으러 이곳저곳 찾아다니게 될껄

뭐 그러다 나중엔 전문가 소리도 듣는거지

0
5b23f2f3
2019.01.17
@494d69f2

나는 한국산사람이라 항상 이런 시선이 궁금했음

 

한국은 그런게 있어

 

나이 몇에 뭘해야하고 어떤길로 가야한다 이 길은 망하는 지름길이다 왜 사람들이 이 길을 안가는지 생각해봤냐 나중에 밥도 못먹는 길이다 식

 

어릴때는 그냥 막살아서 생각 자체가 없었는데 나이가 조금씩 먹다보니 왜 그렇게 어른들이 이야기를 했나 이해가 되기도 하면서

 

너같이 외국에서 산 사람의 본인이 만족하면 그만인 삶에 대한 근거가 늘 궁금했음

왜 실패에 대한 걱정은 안해도 된다고 생각하는거야?

 

한국에서는 언론의 영향인지 실패는 곧 개인의 삶의 실패라고 생각하기때문에 안전한 길 검증된 길만 찾는 경우가 많거든

0
494d69f2
2019.01.17
@5b23f2f3

실패에 대한 걱정이 왜 없겠어

하지만 그것보다 실패가 두려워 아무것도 하지 않는게 더 무섭지 않을까?

꼭 직업이 아니더라도 무언가 자기가 좋아하는걸 꼭 찾아봤으면 좋겠어

그리고 나도 밥도 못먹는 길로 가고싶진 않아

하고싶은 일과 현실을 적당히 타협해서 길을 만들어내는거지

어른들이 말씀하신것처럼 검증된 길이 있고 그길을 가고 싶으면 따라가면돼

하지만 길을 모르겠거나 그 길을 가고싶지 않다면 다른 길을 찾는 노력이 필요해

벌이가 적거나 집이 작고 차가 없다고 실패가 아니야 그냥 현실일 뿐이지 미래는 또 달라질수 있어

그 길에서 멈춰있거나 그대로 쓰러지면 그게 진짜 실패지

0
494d69f2
2019.01.17
@494d69f2

지구 인구가 75억이고 직업은 75억가지라고 하는 말이 있던데

지금 내가 하는 일을 10년전에는 생각해본적도 없어 근데 난 만족하고 재미있어 벌이도 괜찮아

그리고 10년후엔 또 다른일을 하고 있을꺼라 생각해 그것도 재미있는일 일꺼고 발전된 모습일꺼야

경험이라는 좋은것들을 실패라는 두려움과 돈벌이가 가능한지 미리 계산하는것으로 막지 않았으면 좋겠다

0
636540a3
2019.01.17

그런게 어딨습니까 그냥 사는거죠 뭐

0
32e775b2
2019.01.17

동기 찾기가 원래 어렵지... 난 전공 못 살려서 물류센터 떠돌아 다니다가 육체노동 힘들어서 다시 전공 빡시게 몇 년 했더니 나름 꽤 이루더라

0
dcab94c0
2019.01.17

키몸무게얼굴 평타 연애경험 있음 상위권대학 재학중

 

vs

 

키몸무게얼굴 하타 연애경험 없음 지잡대 재학중(나)

 

이제 너가 우월한지 알겠지? 기만자쉑..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성인용 컨텐츠, 단어가 포함 된 게시글/댓글은 제재 대상입니다 c99f2646 2015.02.14 75403
공지 고민 상담 판 공지입니다 bfff21a4 2015.02.10 77438
269176 헬린이 인바디 평가좀 6 d565a5c9 13 분 전 77
269175 오랜만에 카톡한 후배가 어플 직원 추천해달라는데 7 ab9c529f 35 분 전 227
269174 헤어진 여친. 이기적이냐? 7 55c66450 40 분 전 218
269173 스킨쉽진도 모르게써 6 42578e9e 44 분 전 103
269172 두세트했는지 세세트했는지 기억이 안남 9 f3ac61b2 52 분 전 88
269171 면접용으로 입을 값싼 정장 브랜드 추천좀 11 52ebb252 1 시간 전 148
269170 갤노트10 용량문제 3 ffdc02e8 1 시간 전 128
269169 군인 외박나왓는데 16 c11252d1 1 시간 전 221
269168 고백할거다 9 58c3849f 2 시간 전 248
269167 보험 잘아는 사람? 3 0139aaaa 2 시간 전 60
269166 군인인데 분대장달고 상병 꺽였는데 요즘 너무 힘들다 12 75b13cfa 2 시간 전 286
269165 술먹고 전 여친한테 시 써보냈다 8 2ecc6e05 2 시간 전 312
269164 내가 철이 없어서 힘든걸까..... 12 d5c3476b 3 시간 전 251
269163 솔로인 기간이 길었는데 어제 고백받음 3 9c6c390f 3 시간 전 343
269162 밥만 축내는 아들놈때문에 고민이다 46 6241b2b3 3 시간 전 585
269161 이거 누군지 아시는분 (고전 4 c2e4a915 3 시간 전 175
269160 대외활동 조깟내 0e49b5ce 3 시간 전 77
269159 소개팅할때 지각하면 몇분까지 봐줌? 16 3cb967ac 3 시간 전 313
269158 대학 졸업하면 모하지 6 b8d8562e 4 시간 전 234
269157 오늘 중요한 날인데 응원 좀 해줘 8 95987d03 4 시간 전 14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