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미디블 토탈워2] 대러제국 패권기 - 6

 

"1억의 일본인들은 이제 조국을 위해 자신을 온전히 바치고 희생해야 한다. 세계의 평화라는 제국의 목적을 위해 이러한 우국충절을 유지하는 한 우리는 미국도 영국도 두렵지 않다."

- 도조 히데키, 진주만 공습 후 선전포고 중

 

"우리는 모든 시대에 걸쳐 가장 위대한 정치인으로 역사에 남을 것이다. 아니면 역사상 가장 악랄한 범죄자로."
-파울 요제프 괴벨스, 그의 일기장

 

 

 

개개의 열강들과 비교하면 상대우위에 있었지만 

열강국들 전체보다는 절대우위에 서지 못했기 때문에

대 러시아 제국은 하잘것 없는 적의 그림자만 쫒으며

그간 금싸라기 보다 귀한 시간을 허비해야 했다. 

 

대 러시아 제국이 세계 전체를 상대로 승산이 서면서부터 

피의 수레바퀴는 더 빠른 속도로 굴러가기 시작한다.

 

 

사본 -0000.jpg

 

 

밀라노 멸망과 동시에 이탈리아 반도 남쪽의 교황령이 

없는 병력을 긁어모아 피렌체를 공성한다. 

 

 

 

사본 -0003.jpg

 

 

이정도 체급이 되면 도시를 한 번 내준 다음 

바로 함락된 도시를 포위하여 적의 주력을 잡아내는

피렌체그라드와 같은 전략이 가능하게 된다.

 

 

 

사본 -0005.jpg

 

 

두배 세배의 병력을 쏟아부어 적의 정예를 격파해버린다.

소모를 버텨내지 못하면 그걸로 끝장이 나버리는 것

 

 

 

사본 -0006.jpg

 

 

그리고 피렌체에다 적을 몰아내는데 쓴 비용을 청구한다.

 

국가 총력전에서 무고한 개인이 있을 수가 있겠는가?

당연히 국가와 사회가 개인보다 우선한다.

 

 

 

사본 -0004.jpg

 

 

화약이 발명되었다.

 

이제 전장은 측정할 수 없는 개개인의 용맹보다

표준화되고 제식화된 인력의 단위로 계량할 수 있게 되었다.

 

 

 

사본 -0010.jpg

사본 -0020.jpg

 

 

교황은 죽지 않는다. 다만 사라져갈 뿐이다. 

또 다른 교황이 어디선가 교세를 이어가겠지만

오늘 로마는 헐벗겨지고 강탈당했다.

 

 

사본 -0021.jpg

 

샤코 디 로마!!

 

이것으로 정교회 다섯관구 중 하나를 회복하고,

동서 교회의 대 분열을 오롯이 종식했다.

펜타르키를 향한 긴 여정의 시작인 셈이다.

 

 

사본 -0022.jpg

 

 

로마가 함락되기만을 기다리는 배금주의자 놈들이

사실 나폴리에 옹기종기 힘을 숨기고 있었다. 

 

땅이 아무리 많아도 난이도 보조금을 받는 AI가 

한개 국면에서 동원할 수 있는 병력 수가 차이가 나니

이런 일이 생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단계만 이겨내면 절대우위가 확립되니

조금만 더 무리해보자 

 

 

사본 -0071.jpg

 

 

러시아 본토에서 추가로 1부대가 오고는 있지만

여기의 1.5부대와 합쳐서 나폴리를 공격하기까지

시간이 꽤 걸릴것 같으니 로마에 있던 1부대를 밀어넣는다.

 

서로 소모되더라도 적은 소모된 부대만 남지만

나는 군화에 흙도 묻히지 않은 부대가 올테니

잘 싸우기만 하면 남는 장사다. 

 

 

사본 -0072.jpg

 

 

이름난 적장은 없는 모양이군. 상인 놈들이란.

 

 

 

사본 -0073.jpg

 

 

특이하게 석궁병과 시민 석궁병과 용병 석궁병이...

적 병력의 6할이 석궁병이었다. 

 

적진에 함부로 기병돌격하다가는 집중사격 맞을듯 

(반대로 기병이 8부대 정도만 있으면 쉽게 이길 수 있다)

 

 

사본 -0076.jpg

 

 

직사를 맞지 않으려고 보병과 기병은 언덕 뒤에 숨기고

가파른 언덕 꼭대기에서 아군 궁병들이 적을 공격한다.

 

화면 제일 끝에 적의 지원병들이 도착했다.

 

 

사본 -0079.jpg

 

 

화살을 다 맞고 접근한 적의 석궁병이 장전모션을 취할때 

돌격하면 된다. 타이밍이 마침 잘 되었군요.

 

 

사본 -0082.jpg

 

 

비탈길을 빗자루로 쓸어내리는 것처럼 거대한 돌격과 

거대한 패주가 맞물린다. 이대로 적의 지원군에게 공포가

전염되면 그걸로 전투가 끝나버리는 것이다. 참 쉽죠?

 

 

사본 -0084.jpg

 

 

어느 비탈길에서 이름없는 적장이 숨을 거둔 모양이다.

언덕에 적이 있는데 함부로 들이대니 그렇지 깔깔깔

 

 

 

사본 -0085.jpg

 

 

우리 장수였다...

 

아니 왜?????? 이기고 있는 전투에서 왜????

하 어처구니 없네 이게 게임이냐 베니스야

 

 

 

사본 -0087.jpg

 

 

대승을 거두고 이탈리아를 거진 석권했는데...

아무튼 국가와 사회는 개인에 우선된다. 

장수 하나의 죽음에 일희일비하지 말자...

 

 

 

사본 -0093.jpg

 

 

똥줄이 타들어가는 베니스가 헝가리를 끌어들이고

마지막 남은 캣홀릭 국가 헝가리는 언제쯤 참전하게 될까

 

전력을 이탈리아 전선에서 잃은 베니스는 이후로도 

많은 영토를 잃으며 물러나기만을 반복할 수 밖에 없었다.

 

 

사본 -0096.jpg

 

 

월드컵 대신 러시안컵 어떻습니까?

이러니저러니 해도

 

곧 축구는 부활할 것이다.

 

 

사본 -0011.jpg

 

 

중부 독일에서 폴란드의 국경시비가 시작되었다.

몽골한테 두들겨 맞느라 바쁠테니 저 병력 털리면

수도까지 하이웨이가 아닐까 싶은데?

 

몽골과의 과도한 전쟁으로 전력을 잃은 폴란드의

모든 서부 영토는 빈집이나 다름없었다.

 

아직 폴란드가 숨을 쉬고 있는 이유는

몽골제국에게 지은 죄를 갚아야 하기 때문이다.

 

 

사본 -0025.jpg

 

 

한편 북독일의 함부르크, 마지막 남은 신성로마제국의 

수도를 향해 갓 생산된 신병들이 진군한다.

 

 

사본 -0056.jpg

 

 

나이는 어리지만 두상을 보아하니 대장군감이로구나

대머리는 언제나 옳다. 카이사르도 대머리였기때문에.

 

 

 

사본 -0067.jpg

 

 

대기만성의 대국 신성로마제국 역시 멸망하고 만다.

후세의 사가들은 말하리라 다섯황제가 전선에서 죽었지만

누구 하나 비굴하지 않게 자신의 운명을 받아들였다고.

 

 

 

사본 -0105.jpg

 

 

키예프에 자리잡고 폴란드와 치고받는 몽골제국.

지금의 상황에서는 아주, 아주 든든합니다 ^^

 

 

 

사본 -0012.jpg

 

 

스페인 역시 마지막 숨을 내쉰다.

 

국왕이 직접 수성을 지휘하며, 병력을 내보냈지만

야음을 틈탄 러시아의 공성에 그만...

 

(대장에게 야간전투 스킬이 없으면 지원을 할 수 없다.)

 

 

 

사본 -0014.jpg

 

 

롱리브더킹!! 이 히스패닉놈아

 

 

사본 -0023.jpg

 

 

아프리카의 맹주 무어가 강습해온다. 

카톨릭만 척을 진 줄 알았는데 아주 세계맛집처럼 보이지?

 

 

 

사본 -0026.jpg

 

 

공성 직전에 되는대로 병력 뽑아놓아서 균형은 맞는데...

솔직히 자신은 없다. 4패각일듯

 

 

 

사본 -0027.jpg

 

 

노포가 슬금슬금 와서 원거리 포격을 하려고 한다.

저거 놔두면 성벽이고 성문이고 다 부숴지니까 

끊어줄 수 있으면 얼른 끊어주는게 좋다.

 

 

사본 -0028.jpg

 

 

보병 6부대는 성문 앞에서 진을 치고 있고

 

 

사본 -0029.jpg

 

 

어차피 비좁은 성내전투에서 기병의 묘를 살리기 힘드니

기병 6부대는 옆문으로 해서 필드로 내보낸다.

 

 

 

사본 -0030.jpg

 

 

노포를 끊어준건 좋은데 노포가 제압당하자마자 

무어왕세자는 결연하게 군을 밀어붙인다. 

 

 

사본 -0031.jpg

 

 

무어군의 특징은 갑옷을 잘 입지 않고 공격력이 특히 강하다

특히나 무어 특유의 특화병종들이 상대하기 버거운 정도이다.

세상의 끝에서 만난 검은 피부의 병사들은 쉽지 않아보인다.

 

 

사본 -0032.jpg

 

 

본래 히네테스라는 투창기병은 계곡과 숲으로 인해 

숨을 곳이 많은 스페인 특유의 조건으로 인해

생겨난 병종이며, 이를 상대하는 아랍인이 영향을 받아

비슷하게 만들었다는 설정이다. 

 

말 그대로 경기병 중기병 궁기병 할것없이 

값싸지만 고성능인 기병 카운터인 병종이다. 

 

(게릴라라는 단어의 유래가 본래 나폴레옹에 저항하던 스페인 비정규 유격집단을 뜻함)

 

 

 

사본 -0035.jpg

 

 

쏟아지는 빗속에서의 기병전. 

허나 투창 몇 발 맞았다고 근성이 없는 러시아 기병대가

퇴각한다. 거 참 병력 절반 넘게 남았는데 근성이...

 

 

 

사본 -0036.jpg

 

 

그리고 자기 살겠다고 퇴각하던 기병들이 성문에 걸려서

왔다갔다 하는 사이에 그 열린 성문으로 적들이 들이 닥친다.

 

아니 이게 게임이냐 무어야

짜고 쳐도 이러진 않겠다

 

 

사본 -0038.jpg

사본 -0044.jpg

사본 -0043.jpg

 

 

아니 이건 아니고요... 그냥 컨트롤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되는 상황이라 초조하게 지켜보는데 

적과 우리의 비율이 영 좋지 않다.

 

 

 

사본 -0047.jpg

 

 

끝까지 용감하게 싸운 자들은 성문 앞에서 모두 죽고

비겁하게 달아난 이들이 눈치껏 모여든다.

 

 

 

사본 -0049.jpg

 

 

적이 밀고 온 충차는 세 개, 하나는 외성 앞에 버리고

열린 성문으로 뛰어들어오면서 방치되었다가

노포탑에게 부숴졌을테고

 

두번째 충차가 내성 앞에서 박살난다.

 

그러면...? 

 

 

사본 -0050.jpg

 

 

시체로 도포된 도로위로 덜컹거리지도 않는지 

느릿느릿 마지막 충차가 내성을 향해 움직인다

 

어디서 본 장면인거같은데... 아무튼 저거만 부숴지면 

이 전투는 이길 수 있다

 

 

사본 -0053.jpg

사본 -0054.jpg

 

 

 

싸우다 도망간 기병대 떄문에 죽다 살았네

 

 

 

사본 -0055.jpg

 

 

어차피 님이 점령했어도 또 뺐었을거에요 

 

 

사본 -0057.jpg

 

사본 -0061.jpg

 

 

포르투갈의 병력은 많았지만 스페인보다 허약했다. 

 

무어라는 변수가 벌어준 시간을 효율적으로 쓰지 못한 채

무어도 싫고 러시아도 싫은 포르투갈의 도시들은 차례로

이베리아를 누비는 러시아군에 의해 함락되기 시작한다.

 

 

 

지도.jpg

 

 

전쟁중 : 덴마크, 폴란드, 베니스, 교황청, 무어, 포르투갈, 비잔티움

멸망함 : 스코틀랜드, 잉글랜드, 프랑스, 밀라노, 스페인, 신성로마제국

 

 

 

* 승리나 점령을 일일히 다 기록하면

  보는 사람도 지루할 것 같아서 줄였어

  태클이나 질문은 언제든 환영이야.

 

 

 

18개의 댓글

2019.01.17

아 빨리 몽골이랑 싸우는거 보여주세요ㅡㅡ

2019.01.17
@남자간호사

아 그게... 덴마크 바르면 맞다이뜸 지금 그쪽 국경에 두부대 밖에 음서서 폴란드 죽는소리 내는 사이에 덴마크랑 밀려고 한건데 ㅠㅠ

미디블은 3 나오면 참 좋겟는데...

2019.01.17
@저는거짓말을못합니다

지금같아서는 스탠드얼론이 아니라 dlc 떡칠될거같아서 엄청 무서웡 ㅠㅠ

햄탈워 dlc가 우스울 정도로 얹힐듯

2019.01.17

수성전 나랑 비슷하게 한다 ㅋㅋㅋ 나도 성문앞에 열 세워놓고 존버하다 성 뒷문 옆문으로 기병보내서 뒷치기 하는데

 

아 근데 토탈워 하면 다 그렇게 하나봄 ㅋㅋㅋ

2019.01.17
@취얼쓰으

저거 말고는 할 수 있는게 없으니 다들 또이또이 한거같음 ㅋㅋㅋㅋㅋㅋ

2019.01.17

위기 지나니까 급팽창하네

2019.01.17
@번차였다

컴터가 추가금 받고 땅 1개로 풀부대 2개 뽑는데 한 방면에 2부대 이상씩 보낼수 있게 되버리니까 말 그대로 삼국지식 땅따먹기가 되어버리넹, 얼른 몽골을 만나야 다들 꿀잼할텐데

2019.01.17

아닛 마더로시아의 모스코바에서 성장해야죠 그리고 몽골과 티무르도 아무 방파제 없이 막으셨어야죠 ㅋㅋ

2019.01.17
@Qklqqlql

미...미...미안해 예전에 했다가 '러시아였던것' 당해서 이건 아니더라 싶었어

1티어 주력인 벌목꾼이 몽골 궁기병 화살 흡입하고 사라지는거 봤으면 이해해줄거야 ㅠㅠ

2019.01.17
@헛소리꾼

몽골보단 키여운 코끼리들이 뿌웅뿌웅하면서 대포쏘는게 꿀잼인데 ㅎ

29 일 전
@Qklqqlql

이 악물고 티무르 나오기 전에 천하통일 해야겠어

2019.01.17

세계대전 준비하자 이제 갓몽골형님들 오신다

29 일 전
@아나키즘활동

몽골따위 내 손에 걸리면 아침은 크라코프에서 먹고 점심은 노브고르드에서 먹고 저녁은 키예프에서 먹는다!!

29 일 전

실제 러시아는 소련 이전까지 정말 땅덩어리만 큰 허접 그자체의 역사였제

29 일 전
@갈람가올람와

군데군데 사람이 좀 살고 해야되는데 영토에 비해 인구 규모가 낮아서 그렇지 ㅇㅇ 일본이 지금 인구가 1.2억인데 러시아가 지금 인구가 1.4억임 2차 세계대전때 2천만 넘게 갈려나간데다 공산주의 특유의 관리병크로 굶어죽기도 하고 ㅠㅠ

29 일 전

내가 옛날에 고갤 망하기 전에 엑스컴EW 연재글 본 이후로 가장 재밌는 연재글 같다. 필요한 부분 딱딱 잡아주고 필요없는건 넘기고 적절한 드립까지. 게이는 유튜브나 방송해도 성공할 사람 같음. 나 지금 미2토+킹덤스 무설치버전 가지고 있는데, 게이는 추가 패치 뭐 씀?

29 일 전

http://pelando.tistory.com/258?category=138697

 

여기 가면 커스텀에나 나오는 히든병과 나오게 하는 빌딩 밸런스만 받아씀

과분한 칭찬 고마워~

 

미디블 자체가 ai가 떨어지긴 한데 그걸 괴롭히는 맛이 있어서 되도록이면 바닐라로 하고 있어

다른 패치는 좀 애매하더라고 한글패치랑 추가유닛으로 저거만 깔면 괜찮을거 같아

추가로 인공지능 상향이라던지 (전투에서 좀 빠릿빠릿하게 움직이는데 궁기병한테는 반응이 더 약해짐)

기병 너프패치라던지 (밸런스는 괜찮아지는데 기병의 시대에 기병을 안쓰니까 쬐끔 ㅎㅎ)

궁병 명중률 상향패치라던지 (이거 깔면 나중에 몽골하고 붙을때 맥심 기관총 앞에 선 인디언 부족장 심정 간접체험가능)

 

등등 예전에는 이거저거 건드린 패치가 많았는데 요즘은 리스킨 정도가 전부인거 같더라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정보] 게임 연재 / 정보 판입니다 48 overflow 3 2017.04.18
3518 [연재] 철의심장4) 최고난이도 독일로 세계정복하기 3 1 여동생과마구한닷 3 10 시간 전
3517 [연재] 철의심장4) 최고난이도 독일로 세계정복하기 2 3 여동생과마구한닷 1 10 시간 전
3516 [연재] 강철심장4) 최고난이도 독일로 세계정복하기 14 여동생과마구한닷 7 1 일 전
3515 [정보] 파이널판타지14 v4.4 광란의 전주곡 트레일러 공개 19 드랍박스 1 2 일 전
3514 [정보] 에픽게임즈 Axiom Verge(액시엄 버지) 무료 배포중 12 피노키오 4 3 일 전
3513 [연재] [롤] The poppy master 39 올바른아이 13 4 일 전
3512 [연재] [유튭주의] 비켄디.exe 68 Vreo 7 6 일 전
3511 [정보] EA, "APEX 캐릭 중 둘은 LGBTQ" 81 동부전선이상무 16 7 일 전
3510 [정보] 밑에 스카이림 멀티모드 자세한 영상 버전 27 헬베티카 0 7 일 전
3509 [연재] [토탈워 : 엠파이어][21MB] 프랑스#외전 세계정복 3 이글스의구대성 3 8 일 전
3508 [정보] (News) 스카이림 '멀티' 모드 나온다. 44 쵸크라테스 5 8 일 전
3507 [정보] 어쌔신크리드3 리마스터 첫 공개 트레일러 43 콩작두 3 8 일 전
3506 [정보] APEX, 배그와 포트나이트 추격중 61 동부전선이상무 4 9 일 전
3505 [정보] EA "배틀필드 V 판매량 부진의 원인은 싱글플레이어 탓&... 50 동부전선이상무 0 9 일 전
3504 [연재] [토탈워 : 엠파이어][27.27MB] 프랑스#10 마라타 정벌 -끝- 4 이글스의구대성 2 9 일 전
3503 [연재] [토탈워 : 엠파이어][18MB] 프랑스#9 북미 평정과 물량전 준비 7 이글스의구대성 3 10 일 전
3502 [연재] 노바 1492 오늘의 유닛:로켓티어[부제:쉬불...] 32 낚시꾼 4 11 일 전
3501 [정보] 메트로 엑소더스 스팀방출 사건 경과 57 동부전선이상무 18 11 일 전
3500 [연재] [배틀그라운드] 3인 스쿼드하다가 핵을 만났어 24 bearvely 1 12 일 전
3499 [연재] [토탈워 : 엠파이어][30MB] 프랑스#8 Aideu 폴란드 9 이글스의구대성 2 12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