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글

나의 연애

나는 스무살 이후로 연애를 해 본적이없다.

주변 사람들과 몸을 섞어 본 적도 없다.

기껏해본 것이라곤 단지 해봐야겠다며

매춘부와 몸을 섞은 것 두번인지 세번인지 기억은 나지않는다.

 

합리화할 순 없으나 처음 난 그녀를 통해 만족을 얻을 수 없었다.

계속해서 가라앉아 할 수가 없었기도했다. 고자였다.

그뒤로 갔을 땐 기필코 오르가즘을 느끼겠다거나 고자가 아니란 걸

확인하고싶었다. 그러나 결국 그러지 못했다.

 

나는 그 뒤로 몸을 나눈다는 것에 혐오가 확실히 자리잡았다.

연애를 하려는 시도 역시 보잘것 없던 나는 그저 연애할 마음이

사라진 것이다. 단지 누군가 의지하고 싶었을 뿐이었다.

 

이런 애정결핍적 성향이 내 모든 것을 망쳤다.

그래서 나는 여성을 싫어한다며 둘러대고 혼자 숨었다.

누군가 내가 남자친구였다고 거짓말치는 사람이 있다면

나는 묻고싶다. 정말 분노해서 묻고싶다.

넌 여자친구란 놈이 내가 여기까지 빠질때 뭐했냐고

왜 거짓말로 나랑 사귀었다는 말을 지어내서 욕먹였냐고

 

적어도 군 시절의 내가 사랑했던 사람은 서툴렀으나 그러진 않았다.

항상 도와주려고 애썼고 나는 받기만했다. 그 사람과 따로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수 없이 했다. 그러나 그러진 못했다. 서로간 겹친 오해가 나를 괴롭게하고 나는 여러 악몽들에서 벗어나고 싶을 뿐이다. 그렇기에 이제는 끝인 것이다. 점점 더 서로 불행해진다. 나는 그녀의 기대만큼 크게 될 사람이 아니다.

2개의 댓글

2018.10.13

성매매 행위는 내가 가장 반성하는 일 중 하나이다. 처벌받아야한다면 처벌받겠다.

0
2018.10.13

막줄 수정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타인 언급에 관련 공지입니다 overflow 1 2013.11.19 6755
공지 [잡담] 친목 금지입니다 22 overflow 1 2013.06.27 11334
공지 창작 판 입니다. 33 애드립 1 2012.09.27 13158
29731 [그림] 190625 지옥고양이2호 0 30 분 전 10
29730 [그림] 그림 뉴비쟝 따라그리기 117일차 오키드카멜 0 4 시간 전 41
29729 [그림] 고양이 덫 7 용 병 0 9 시간 전 69
29728 [창작 글] #1.아랫집여자는밤마다어딜가는가 수푸라이투 0 12 시간 전 64
29727 [잡담] 타블렛펜 얇은거 잇나요? 7 친구없는병신찐따... 0 12 시간 전 60
29726 [그림] 저녁에 커미션 했슴.. 3 원미동사람들 2 13 시간 전 176
29725 [그림] 움짤 만들었엄 2 라이작 3 13 시간 전 97
29724 [그림] 여자아이 ㅎ.ㅎ 2 청월 2 17 시간 전 158
29723 [그림] 하이 이번에는 아이언 스파이더맨을 한지로 만들어봤어 4 처푸른초언우에 6 18 시간 전 101
29722 [그림] 오늘의 짤 2 yoro 1 18 시간 전 85
29721 [그림] fgo 바토리그림 3 고백그 3 19 시간 전 124
29720 [그림] 그림 그려왔어요! 2 먀야 1 19 시간 전 84
29719 [그림] 연필그림연습 여덟번째 윤겔라 1 19 시간 전 81
29718 [그림] 아이2 2 지옥고양이2호 2 20 시간 전 48
29717 [그림] 아이 1 지옥고양이2호 1 1 일 전 87
29716 [그림] 라오 아자젤 5 minew 0 1 일 전 183
29715 [그림] 여기는 베개 친구없는병신찐따... 0 1 일 전 106
29714 [창작 글] 무조건 최저임금은 1만원이어야 한다 7 파르치발 0 1 일 전 446
29713 [창작 글] 이강인이 되는 이유 2 파르치발 0 1 일 전 173
29712 [그림] 만화 그렸던거 제본함 9 푸루린 6 1 일 전 25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