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상처입지마여

제가 기분나빴던건요

이상형을 주변에서 입맞추고 이야기하고

나중에 깨달으니 전부 짜여진 각본이였기 때문이에요.

 

충분히 좋은 분이시지만 지금도 또 각본짜서

저 속이고 몰카처럼 찍으려 하시자나여..

솔직히 무섭자나여 제 일거수일투족을 다 듣고

주변사람들이 맞춰줘서 제가 좋아하게 만든다는거요..

 

어제 아버지께 어떤 여자가 좋을까요 물으니

수수한 옷차림이 좋다거나 약속을 지킨다거나

님이 떠오르는 말들을 해주셨지만

그것도 크게 당황스러웠어요..

 

저 좋아했어요. 그치만 너무하자나여...

제 모든 걸 다 알고 듣고 계셨잖아여..

아직 사귀지도 않은 사람이 그렇게 다가오면

저는 너무 당황스럽고 남들이 저를 속였다는 생각에

기분이 나쁠 수 밖에요...

 

저 전역하고서도 이렇게까지 하시면 안되죠...

능력있고 좋으신 분이지만 제가 약속을 할때나

그 이후로도 인터넷에서 만날 때도

님인줄도 몰랐고 님도 말 안해주셨자나여..

 

제가 이상하다 느낀적은 있었지만 그때마다

내가 예민해서 그렇겠지라는 생각을 하고선 접었어요.

알게된건 더 많은 시간이 지난 뒤에요..

 

도와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하지만 더 이상은 그러지마세요...

저는 지금도 주변에서 운동하라거나 몇몇 말들이 나오면

전부다 님이 시킨건가하는 생각때문에 너무 괴롭고

이렇게까지 하는 님이 싫어져요...

 

좌절하지마여... 좋으신분이에여..

그치만 사람 마음을 주변에서 흔든다고 제가 따라갈 순 없어요.

어쩌면 제가 님을 잠깐 좋아했던 것도 주변의 이야기들에 홀렸던 걸지도 몰라요... 이제 그만해줘요... 이런건 정말  아니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타인 언급에 관련 공지입니다 overflow 1 2013.11.19 6584
공지 [잡담] 친목 금지입니다 22 overflow 1 2013.06.27 11028
공지 창작 판 입니다. 33 애드립 1 2012.09.27 12857
28811 [잡담] 학원 질문점 배리남 0 28 분 전 6
28810 [그림] 이더 채색하려는데 채석 너무 어렵다 1 미친소리하는사람 0 6 시간 전 67
28809 [그림] 아까 재능기부 하라했던 게이 받아라 2 십자도라이버 2 9 시간 전 114
28808 [그림] 작업중인거 1 월동자 1 9 시간 전 91
28807 [그림] 치킨 6 내자지는나팔자지 1 9 시간 전 73
28806 [그림] 그냥 낙써 2 스카이락 1 9 시간 전 48
28805 [그림] 그림 뉴비쟝 따라그리기 24일차 2 오키드카멜 2 10 시간 전 42
28804 [그림] 포샵잘하는 게이있냐 9 도르마무 1 10 시간 전 64
28803 [그림] 1 GAO 2 11 시간 전 43
28802 [그림] 폰낙서 3 앙앙이 1 11 시간 전 61
28801 [기타 창작] [3D] 오덕질의 결과물 19 soulpanic 3 17 시간 전 301
28800 [창작 글] 한 문장의 위력 4 천한댕댕이 1 17 시간 전 132
28799 [그림] 1년만에 그림그렸워요 9 715 2 19 시간 전 174
28798 [그림] 무테연구 6 십자도라이버 1 20 시간 전 120
28797 [그림] 그림그림 3 Hilin 2 22 시간 전 105
28796 [그림] (위쳐)르다니아 왕국 기사 7 코거스 8 1 일 전 286
28795 [그림] 그림 뉴비쟝 따라그리기 23일차 12 오키드카멜 4 1 일 전 175
28794 [그림] 최근그림연습한거 3 고백그 1 1 일 전 161
28793 [그림] 윈터러 보리스 2 월동자 2 1 일 전 148
28792 [그림] 몬헌 디아블로스 그려왔다 5 기업주 2 1 일 전 24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