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생활] 독일로 오게 된 이유.

이거 보고 공감 갔어.
내가 올린 거 아냐.
http://www.dogdrip.net/169912944

이 글은
개인 경험과 그것에 따른 주관적인 판단이야.
참고해 주길 바람.

시작은 어릴 적 때부터 해야겠네.
어릴 적에 대한 하고 싶은 말이 정말 많지만
그냥 엄마가 내가 어릴 때 해줬던 한마디로 요약할 께.
"우리 집이 이 동네에서 제일 가난해"

그 와중에 이 악물고 대학은 인서울 했어.
이때 지방 국립대로 갔어야 했는데,
부모님 모두 바쁘고 조언을 구할 곳이 없어서
그냥 사립대로 갔지.

이때만 해도 학기당 500 만원은 아니었어
300 ~ 400 만원 대였지. 공대였어.
부모님이 모아서 학비 해주시기도 하고,
학자금 대출 여러 학기 받고,
장학금 받고,
생활비는 내가 알바해서 벌고
이런 식으로 겨우겨우 졸업은 함.

그리고 취업이 잘된다는
게임 업계에 프로그래머로 취업을 했어.

병아리 때는 고생 많이 했지
공부하고 일하고.
연봉은 완전 염전 수준이고.

경력이 일년 이년 쌓이다 보니
나중에는 연봉도 많이 오르고
인정도 받고 하게 되드라.

학자금 대출 다 갚고
부모님 도와드리고
결혼도 내 힘으로 했어.

딱 경력 9년 채웠어
게임 런칭해서 성공을 하진 못해서
인센을 많이 받진 않았지만
먹고 살만 했어.

하지만 몇 년 전부터
매해 힘들어 지더라.
업계가 죽어가는게 눈에 보였어.

그래서 나오기 2년 전부터 영어 준비했어.
야근하고 집에와서 영어 공부하는거 죽을 맛이지.
진짜 죽기로 작정하고 해야 해외 나오는거 같아.

업계가 죽어서 자리가 없는 이유 말고 두 가지 더있어.
아래에 정리했어.


1. 10 대 20 대 시절을 처절하게 가난과 싸우며 보냈는데 국가는 나와 가족한테 해준게 없더라.
취업하고 몇 년 지난 20대 후반에 가난에서 벗어났어.
15년이 넘는 기간동안 국가나 정부는 쌀 한 가마니도 안 줬어.
국가 지원이 되는게 있나 매번 알아봤지만 우리 집은 항상 해당이 안되었어.

2. 이게 더 주된 이유인데, 중요한 문제는 대한민국 꼰대 문화야.
정확하게 말하면 중간관리자인 꼰대들이 현 헬조선의 핵심적인 암 덩어리들이야.
자영업이 아닌 이상 나 같은 월급 생활자가 실제로 일을 같이 하게 되는 사람들은 중간 관리자 들이야.
중견 기업, 대기업 이면 더더욱 임원진을 보기 힘들지.

현재 대한민국 사회 생활은 변질된 장유유서, 군대문화, 
모든 업계에서 통용되는 제조업 야근 문화 등이
뒤섞여 병들어 있어.
여기에 자유 자본주의가 아주 냉혹하게 뿌리박혀서 물질 만능주의가 만연해 있어.
이 물질 만능주의 때문에 회사는 이윤 추구가 제 1 목표이고
그러면서 직원들은 부품처럼 쓰여지고 인권을 무시당해도 된다고 고정관념이 박혀있어.

이해가 안되는 급식들이라도 미생 드라마나 웹툰을 봤을거 아님?
그게 딱 이 내용이야. 
매번 아래 것들은 윽박지르기만 하고 위에는 사바사바 하는 부장을 보면 이해가 될거야.
어휴 진짜 발암 이었어.

중간 관리자 들은 누가 되든 왠만한 부처나 성자가 아닌 이상 이상한 사람으로 바뀌는데
이유는 누구든 중간 관리자가 되면 선택을 해야 하고 대부분은 편한 쪽으로 선택한다는 거야.
선택지 중 하나는 위쪽으로 대들어서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 타입,
다른 하나는 아래를 갈구는 거지.
보기에도 후자가 편하지? 그래서 대부분의 중간 관리자들은 후자를 택해.

그래서 중간 관리자들이 일부러라도 분란을 일으켜.
사장 지나갈 때 아래 것을 갈구면 일 열심히 하는 열정있는 사람으로 보인다고 생각하지.
그리고 실제로 이런 게 그 기득권에게 먹혀.

업무 시간도 이것과 연결되.
희안하게도 기득권과 틀딱들은 야근하면 열정이 있고 일 잘한다고 생각해.
중간 관리자들은 그걸 알어. 그래서 야근을 해.
그리고 아래 것들도 같이 남겨서 야근을 시켜.

중간 관리자들이 스스로 전체가 변하기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위에서도 말했지만 냉혹한 자본주의에 인권은 무시되기 때문에 기득권은 중간 관리자들을
더욱 옥죄고, 불안함을 느끼는 중간 관리자들은 편한 선택인 아래 것들과 분란 조장을 하거나
야근 하기로 더더욱 몰아가.

중간 관리자들은 여기 회사에서 나가면 90 퍼센트 실패하는 자영업을 하거나 쉽지 않은 이직을 해야 하기 때문에
게다가 이직을 해도 중간 관리자인 지금의 자리로 간다는 보장도 없어서 기득권이 쪼으면 그대로 해야되.
그들도 불안한거야. 이렇게 쪼임을 당해도 국가와 정부가 안전장치를 안해놔서 쉬운 선택을 하는거지. 갈구고 야근.

내가 있던 게임 회사들은 첨단 산업을 담당하는 회사임에도 불구하고
돌아가는 프로세스는 틀딱들의 가치관이 그대로 담겨있어.
여기마자도 이러니 원래부터 보수적인 물산이나 건설 회사, 은행들은
더할 거야 아마.

다시 이유 2. 의 처음으로 돌아와서
내가 만 8년 이런 중간관리자 들과 사회생활을 하다보니
몸과 마음이 병들더라.
매일 힘든 일이 생겨.

더군다나 '대한민국 잃어버린 9 년' 간 점점 축소되는 업계 탓에
마지막 3년은
정말 쓰레기 같은 중간 관리자만 남게 되더라.
내 기억에 그래도 병아리 때나 쥬니어 레벨 일 때는
업계가 이 정도는 아니었고 중간 관리자들도 이렇게나 악독하진 않았는데,
다들 먹고 살기 힘들다 보니 정말 악만 남더라고.

그래서 만 9년 채우고 이민 간다고 회사에 말하고 여기 왔어.
지금은 행복하네.
여기 와서 1년 넘게 지내보니, 그런 문화는 한국에만 있는 거 같아.

추가로 만약 이민에 실패했을 경우
내 Plan B 는 정신과 상담 이었어.

혹독한 야근과 갈굼에도 무덤덤한 사람들이 부러웠었는데,
정신과 약을 먹으면 나도 무덤덤해 질 수 있을거 같더라고.
아마 수명을 줄이면서 계속 일했겠지.

다음 글은 밝은 분위기에서 내가 이민 준비하면서
알아본 이민 나오는 방법에 대해 나열해볼게. 
의외로 다양한 방법이 있어.

요약.
해외 나온 이유
1. 죽어가는 경제 덕분에 일자리가 부족
2. 15년간 가난 때문에 개고생 했는데 아무런 도움이 안된 대한민국 정부
3. 꼰대 문화

134개의 댓글

2018.07.12
@HerbalV
공공부문이 뭐야?
2018.07.12
@최후의광휘
세금받고 일하는데
2018.07.12
검머외라도
왠이 아니라 웬이다.
왠지 빼고 다 웬이다.
2018.07.12
해외 생활 3년차 까진 길거리 구르는 낙엽도 예뻐보일 때다
어 옳그떠 수고하고
한국 it 쟁이들은 자기가 존나 잘난줄 아네 ㅋㅋㅋㅋㅋ 댓글봐라.
2018.07.12
1번은 좀 그냥 징징 인 것 같은데
2018.07.12
잃어버린 9년은 뭐냐ㅋㅋㅋㅋㅋ
2018.07.12
외국인새끼가 한국은 정치가 어쩌고 경제가 저쩌고 ㅋㅋ
지랄도 유분수지 능력없어서 코딩소모품처럼굴려진거같은데ㅋㅋ 딱 봐도 어디 아프리카가도 아 그때보단 좋았다하며 딸칠꺼같은게 딱보임ㅋㅋㅋ
2018.07.12
관광 빼면 캐나다에서 몇달 있어본게 다지만 외국도 결국 사람 사는데라 살다보면 단점이 많이 보이게되서...
그다지 외국가서 살고싶은 느낌은 안들더라
2018.07.12
뭔데 이렇게 부멉을 밖냐 박을 이유도 없구만
어휴 요즘 것들은 끈기가 없어,,,,
나 때는 말여,,,,쒸풀,,,,,데드풀,,,,,,
2018.07.12
이민글 이라서
적어도 어떠한 루트를 통해서 이민을 오고 어떠한 방법으로 구직활동을 했고 비자는 어떤식으로 해결했다 이런거라도 나올줄 알았는데 너무 징징글이잖아

30중후반 미혼인 사람이 결혼안한이유 라고 장황하게 쓴 글같아 보여서 너무 자기위로 같아 보임
2018.07.12
방법을 알려줘!
2018.07.12
비추는뭐지
2018.07.12
@독수리부엉
글이 짧은것도 아닌데 잔가지가 많고 내용이 없음
2018.07.12
@설교쟁이
그건그럼
2018.07.12
@독수리부엉
주작티 팍팍나자나 ㅋㅋㅋ
2018.07.12
@슼슼v4
나는못알아챔..ㄷㄷ 어케파악하지
2018.07.12
@독수리부엉
이게 일기지 현실적으로 독일 가고 싶어하는 사람들한테 필요한 글이냐?
저번 글도 개 성의없고 이번 글도 마찬가지고 이 새끼는 개드립을 날로 처먹으려고 함. 무슨 독일 사는게 벼슬인줄.
2018.07.12
기다리고 있었는데 잘봤음
2018.07.12
나는 취미로 게임 개발하는 걸 좋아해. 그러다보니 관련 산업도 관심이 많은 편이라 여러 가지 업계 현황을 알 수 있는 걸 많이 찾아보는 편이야. 그중에서도 팟빵이라는 팟캐스트에 보면 '개발자 K'라는 분이 올리시는 게임 팟캐스트가 있는데 거기 방송을 들어보면 정말 상상도 할 수 없는 게임업계의 어두운 면들이 정말 많더라고. 그분도 게임 프로그래머이신대 해외 탈출해서 눈치 안 보고 가감 없이 우리나라 업계 상황을 말해주시고 있음.

그런 거 보면 네 말이 거짓말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정말 힘들었겠다는 생각이 든다.
2018.07.12
서버개발 3년차인데 진지하게 이민 고민중임
방법을알려줭
2018.07.12
@회색쥐
ㅋ. 밥 떠먹여달라고 하는 꼴을 보니 너는 그냥 노예로구나.
2018.07.12
PM중에 멀쩡한놈 찾기가 어려운건 사실이지만 이상한놈만 있던건 아니더라고 그나마 멀쩡한놈 만나서 버티다보니 할만하고 할만해지니 슬슬 다른게 눈에 보이더라 이직이냐 이민이냐 고민중인데 사람사는곳은 다 똑같다는 말이 이민 고민할때마다 들어서 나가서도 똑같을까봐 이민 엄두도 못내겠더라 내가 헬적화 된건지 내가 헬이된건지.......
이민간 사람들 보면 행동력이 항상 부럽더라 하고싶은거 하고살아서 부럽다.타지에서 잘 적응한것 같아서 좋아보이네 축하한다 앞으로도 쭉 행복해라.
2018.07.12
총 12년차에 iOS 개발자인데..
나도 독일 이민갈 계획으로 영어 공부 중임..
혹시 회사에 iOS 자리 있으면 알려주셈..
영문 이력서 보내줄게.. ㅠ
2018.07.12
중간에 잃어버린 9년 드립은 쪼끔 옳그떠인듯..
2018.07.12
한국은 열심히 공부해서 좋은대학 가고 스펙 쌓고 해도 노력 대비 받는 대우가 너무 쓰레기임. 열심히 공부해서 꼰대 밑에서 노예짓할 바에 이민은 충분히 메리트 있는 선택인듯
2018.07.12
개드립 백수가 자기 인생 말아먹고 망상질하면서 쓴글 같은데?
2018.07.12
멀쩡한 겜좀 만들라고 해요 제바아아아알
LZ
2018.07.12
이게 주작임? 왜
2018.07.12
동네에서 가장 가난한 집이다
처절하게 가난과 싸웠다. 국가는 아무것도 안 해줬다

그러나, 사립대를 부모님이 모은 돈, 대출로 무사히 졸업

????
2018.07.12
가난 대잔치하고 싶진않은데...가난했다라...딱 아프니깐청춘이다 순한맛이네
2018.07.12
나머지 글은 모르겠고 꼰대들이 야근 좋아하는건 팩트ㅇㅇ. 어떤조직이든 꼰대는 있으니 다들 경험해봤을듯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62529 스압,극혐주의)일베 옹호하는놈들은 메갈욕할 자격 없는 이유 231 수명이 무한한 와... 102 2018.07.12
162528 올림픽 스포츠 아이템전 68 한우우둔 41 2018.07.12
162527 설리 최근 인스타.jpg 126 엘켄 24 2018.07.12
162526 말벌집 손쉽게 제거하기.gif 83 머랭 26 2018.07.12
162525 조현우 속닥 거리는거 불편한 언냐들 106 개돼지 50 2018.07.12
162524 요즘도 세월호 악플 잡냐 262 월요일이다 97 2018.07.12
162523 주 52시간 근무제 ~절망편~ 159 블라블라블라 51 2018.07.12
162522 남자들이 어린 여자 만나는 이유 155 AbeMraia 51 2018.07.12
162521 아싸 나라 안도라.manhwa 31 스플래트 62 2018.07.12
162520 총 앞에서는 모두가 평등하다.gif 72 고전유물발굴 20 2018.07.12
162519 디시의 후원왕 64 에궁님 28 2018.07.12
[베를린 생활] 독일로 오게 된 이유. 134 Init 39 2018.07.12
162517 궁금해서 해보는 개드립 설문조사 85 브로콜리마운틴 37 2018.07.12
162516 한서희,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일베나 기사회해라" 191 KJJIN 28 2018.07.12
162515 [九MB] 일본의 아버지 구출하는 아들 64 에궁님 36 2018.07.12
162514 고양이 행렬 조각상 28 NTR 23 2018.07.12
162513 독일 선수 매너에 반한 킹영권 70 읭긩븽 39 2018.07.12
162512 (용량)개발비 약 300억 VS 364억 두 게임 비교 . GIF 106 가능충 41 2018.07.12
162511 성체훼손 주작설 33 에궁님 38 2018.07.12
162510 엉덩이 운동하는 사유리 29 한우우둔 32 2018.07.1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